-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16 15:53:34
Name Leeka
Subject [일반] 애플워치 라인업이 새롭게 정리되었습니다. (수정됨)
시리즈3은 아직도 살아있지만. 이건 정말 살게 못되는 물건이라.. 재끼고 가면

애플워치 SE 알루미늄 : 35.9 ~
애플워치 6 알루미늄 : 53.9~
애플워치 6 나이키 : 53.9~
애플워치 6 스테인리스 스틸 : 89.9~
애플워치 6 에디션 : 99.9~
애플워치 6 에르메스 : 155.9~


크게 6가지 종류로 나뉩니다
(어떤 줄을 쓰느냐, 40mm이냐 / 44mm 이냐에 따라 가격이 올라갑니다)


애플워치 SE와 6의 차이는 간단하게 요약하면

> AOD 기능
> 혈중 산소 앱 기능
> 20% 더 빠름.
> 모델 종류가 6이 훨씬 많고 소재가 다양함 (전용 알루미늄 색상과 스테인리스 스틸 / 티타늄 / 나이키 / 에르메스 모델)
> U1 칩이 있고 없음. (어찌 써먹을지는...)

위 5가지가 애플워치 6과 SE의 차이이며. 그 외에는 동일합니다.


소재로는

알루미늄 - 워치 SE / 워치 6 / 나이키
스테인리스 스틸 - 워치 6 / 에르메스
티타늄 - 에디션

의 소재를 가지고 있으며

나이키와 에르메스의 경우 '전용 워치 페이스와 박스로 구성' 된게 차이점입니다.
(줄도 전용줄이긴 한데. 이건 기존 애플워치에도 별매로 파는 줄을 사서 끼면 끝이라.  고유의 차이점은 박스 + 워치 페이스. 2개입니다.)




현 스마트워치 시장을 질주하고 있는 애플이 SE라는 보급형 라인업을 추가하면서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데요..

과연 결론은?


+@
애플은 "환경 보호에 대한 다짐의 일환으로 애플워치 시리즈6에 재활용 소재를 활용했다"며 "
탭틱 엔진에는 100% 재활용 희토류 원소를 사용했으며,
제품 전반에 거의 100% 에 육박하는 재활용 텅스텐을,
그리고 알루미늄 모델에는 100% 재활용 케이스를 사용했다.
또한 전자 폐기물이 될 수 있는 AC 어댑터를 애플워치 시리즈6 패키징 구성에서 제외했다"

이렇게 환경을 보호한다니.. 역시 애플...... 응?.. 뭐가 빠졌다고?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0/09/16 15:55
수정 아이콘
AOD 유무가 크군요.
20/09/16 15:55
수정 아이콘
언제쯤 출시될까요?
5도 안팔고, 6도 안팔고 ㅠ
20/09/16 15:56
수정 아이콘
고민하다가 이번에는 질러보려고합니다. 30만원대면 진입장벽이 많이 낮아진것 같아요
20/09/16 16:01
수정 아이콘
AOD 하나로 6로 갑니닷.
총사령관
20/09/16 16:01
수정 아이콘
스마트워치 여러개 사용해봤는데요. 애플워치만 못해봤네요ㅠㅠ 스마트워치로는 이쁘기도 하고, 일상생활에서 가능한 운동의 범주는 대게 체크해줘서 좋은 시계인듯 합니다. 근데 이번에 키노트 한번 봤는데 배터리에 대한 내용은 없네요. 저도 애플워치6으로 가려다가 이 배터리가 나름 큰 부분을 차지하다보니.. 가민 인스팅트로 가려 하거든요. 혹시라도 스마트워치를 입문하실건데, 애플워치나 갤럭시워치 등을 생각하신다면 꼭 충전해야하는 시계 라는걸 생각하고 주문하세요.. 생각보다 시계를 충전해야하는 행위가 귀찮고 불편합니다ㅜㅜ
20/09/16 16:02
수정 아이콘
애플 제품 c타입으로 통일하고 어댑터 넣어주는게 환경 보호에 더 좋을거 같은데요 마진조아놈들아
다음에 충전기만 몇 개 들고 다니는 앱등이 친구 놀려야지
20/09/16 16:03
수정 아이콘
배터리는 공개된 내용으론 '충전시간이 더 빨라짐' 이라고 되어 있고..

AOD 상태로 AOD 없는 기존 워치와 시간이 같음 + 충전은 2배 이상 빨라짐..이고


내일 OS업데이트가 되면.. 워치가 100% 충전되었을때 아이폰에 알람이 오는 방식의 개선이 되었다고 합니다 -.-;;
MicroStation
20/09/16 16:05
수정 아이콘
다음 모델에서는 전원부, 회로부, 디스플레이같이 재활용 안되는 부분은 다 빼겠네요.
조말론
20/09/16 16:05
수정 아이콘
환경쪽으로는 세계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기업들은 액션을 취하긴 해야하는데 이걸 왜 어댑터로 연결되는지는 이해가 안가는데..
오히려 그 쪽을 핑계로 원가절감....
지나가던개
20/09/16 16:07
수정 아이콘
무선충전 규격이나 좀 통일해줬으면..
무선충전 가능한 기존의 보조배터리로는 충전 불가능하게 만들어둬서 어디 떠날때는 애플워치 충전 가능한 전용보조배터리를 구매하던가 혹은 전용 무선충전기를 챙겨다녀야 하는데 이게 좀 불편합니다.
20/09/16 16:07
수정 아이콘
유럽연합 : 유럽의회 내부 시장 위원회의 로자 선 운드 호헨스타인 부의장은 “매년 생산되고 버려지는 케이블과 충전기 양은 감당하기 어렵다”라면서 6개월안에 법적인 제안을 내놔야 한다”라고 말했다.

애플 : 애플은 “규제를 통해 변화를 강요하는 것은 유럽에서만 수억대의 쓰이고 있는 기기 및 액세서리들을 무용지물로 만들 것이다. 이것이 전례 없는 전자 쓰레기를 만들어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의 이유로 통일할 수 없다고 반박하면서 이행하지 않고 있...

통일하면 전자쓰레기를 만들어서 환경을 파괴한다고 합니답..?!
키노모토 사쿠라
20/09/16 16:08
수정 아이콘
충전때문에 스마트워치가 불편하다는 느낌은 안받았습니다. 잘때 충전해주면 되는거라
OnlyJustForYou
20/09/16 16:18
수정 아이콘
워치4 쓰는 중인데 6으로 넘어가야하나 고민이네요. 딱히 큰 매리트는 없는데 산소 저거는 국내에서 될지도 의문이고 자는데 측정은 잘 때 시계를 차고 잘 일도 없고.. aod하난데 음..
워치4 해외케어플러스가 내년 초까지라 이거 그 전에 정리해야 값어치가 높을 거 같아 고민이네요 ㅠㅠ
20/09/16 16:26
수정 아이콘
워치야말로 쓰고있는 제품이 고장나지 않는이상 새로 살 필요가 없죠.
야스쿠니차일드
20/09/16 16:31
수정 아이콘
저번에 에르메스 줄만 샀다가 실패해서 이번엔 꼭 에르메스 에디션으로 사야겠어요
아이고배야
20/09/16 16:38
수정 아이콘
저도 살꺼면 에르메스 에디션으로 노려봐야겠네요
덴드로븀
20/09/16 16:46
수정 아이콘
[환경보호] 가 가장 크죠. 크크크크크

아이폰을 사면 이제 충전기를 만나볼수 없을듯...
담배상품권
20/09/16 16:57
수정 아이콘
회사에서 쓰라고 하지 않는 한 평생 애플기기랑 인연 없을것같습니다
cruithne
20/09/16 17:03
수정 아이콘
3 쓰고 있는데 AOD 말고는 딱히 끌리는게 없네요.
20/09/16 17:04
수정 아이콘
워치2 4년째 쓰고 있는데 사실 시계 기능 + 카톡 오는거 + 운동 기능 말고는 딱히 쓸만한게 아직도 없어보이네요..
CastorPollux
20/09/16 17:05
수정 아이콘
환경보호 드립 크크크크
야스쿠니차일드
20/09/16 17:09
수정 아이콘
이번에 나오는 에르메스 밴드는 민무늬라 줄만 살 이유가 더더욱 없어보여요.
에르메스 버전 시계반은 에르메스 에디션에만 나온다는걸 그때도 알았어야 했는데...
야스쿠니차일드
20/09/16 17:12
수정 아이콘
스포티파이 연동으로 워치에서 음악 켤수 있는거랑 교통카드 쓸수 있는게 좋긴한데... 사실 고장 안난거면 굳이 새로 살 이유는 없긴 하죠.
20/09/16 17:21
수정 아이콘
워치4 44mm 나이키버젼 스그 셀룰러 모델 착용중입니다.
유플러스 데이터쉐어링으로 무료로 사용중이고, 일본판 애플케어 먹여서 내년 5월까지 무상리퍼 2회 남았는데...
이걸 그냥 계속 쓸지 중고로 팔고 넘어갈지 고민이네요 ㅠ
이건 뭐 중고 시세도 감도 안오고...
아님 그냥 리퍼 받고 새로운 마음으로 써야되나 ㅠ
20/09/16 17:22
수정 아이콘
혈당체크기눙 나오면 살텐데 흡
동네꼬마
20/09/16 17:23
수정 아이콘
써볼까.. ? 하는 사람들에게 SE가 꽤 장벽을 낮춰주는것같아요

AOD가 없다는게 걸리지만, 그걸 또 불편해하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저도 고민중입니다.. 함 사볼까 하고 !
트루할러데이
20/09/16 17:32
수정 아이콘
SE 버전이 너무 잘나왔다 싶었더니 AOD가 없는 버전이었군요?
AOD 유무가 생각보다 크니까 사실 분들은 잘 생각해 보셔야 할 것 같아요. AOD 에 따라서 워치가 전자기기로서 기능하는지
시계로서도 기능 할 수있는지가 갈린다고 봅니다.
갤액티브도 예쁘긴 한데 AOD화면이 별로 안예뻐서 워치에비해서 심미적으로 밀리는 감이 있어요.갬-성을 제쳐두고라도 말이죠
20/09/16 21:59
수정 아이콘
애플이 하면 뭔가 그럴듯 해서 소비자들이 납득 해버리고, 후발주자는 좋다고 따라해버리니.
육돌이
20/09/18 10:10
수정 아이콘
AOD가 뭔가요?? 값어치를 할까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86133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42464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62013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66798 1
88234 [일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더빙한거 몇개 올리러 왔습니다! (강철의, 앤트맨, 소니공기청정기) 유머게시판410 20/09/28 410 1
88233 [일반] 왜 나의 코미디는 웃기지 못하는 걸까(feat. 영화 '조커'의 아서 플렉) [7] 치열하게2526 20/09/27 2526 0
88231 [일반] 레드 벨벳에 빠져 지낸 지난 한 주 [19] 아난3399 20/09/27 3399 3
88230 [일반] 영화 '디바' 후기입니다..신민아의 재발견?no스포 [21] 에버쉬러브4930 20/09/27 4930 0
88229 [일반] 요란한 빈 수레의 지배 [35] 아루에7194 20/09/27 7194 38
88228 [일반] 40대 미혼의 일상 [27] CastorPollux7684 20/09/27 7684 9
88227 [일반] [웹툰추천]가볍게 볼수 있는 웹툰 몇개 추천 합니다. [19] 치토스3674 20/09/27 3674 2
88226 [일반] [그알]이종운 변호사 실종사건.jpg [33] 청자켓8323 20/09/27 8323 2
88225 [일반] [팝송] 토니 브랙스턴 새 앨범 "Spell My Name" [2] 김치찌개720 20/09/27 720 2
88224 [일반] (스포) 요즘 본 영화 감상 [12] 그때가언제라도2684 20/09/26 2684 0
88223 [일반] 태조 이성계가 이방석을 왕세자로 삼던 당시 상황 [46] TAEYEON5865 20/09/26 5865 4
88222 [일반] 새로운 종류의 스캠 이메일 받았습니다 [21] OrBef5341 20/09/26 5341 15
88221 [일반] [역사] 1537년, 노예제를 금지한 교황칙령(Sublimis Deus) [5] aurelius1414 20/09/26 1414 4
88220 [일반] 북한 ICBM과 북한에게 절대 지원해주면 안 되는 분야 [66] 그랜즈레미디5105 20/09/26 5105 12
88219 [일반] 공무원 시험에 추첨 요소를 도입한다면? [63] 대파4062 20/09/26 4062 2
88218 [일반] [역사] 어원으로 보는 서양어와 번역어, 그리고 사고방식의 차이 [9] aurelius1462 20/09/26 1462 13
88217 [일반] 선진국과 국제연합이란 용어의 문제점 [55] 아리쑤리랑5766 20/09/26 5766 56
88216 [일반] 대충 알아보는 태종 이방원의 숙청 [59] TAEYEON6316 20/09/26 6316 4
88215 [일반] [역사] 라틴교회는 어떻게 시민사회의 선구자가 되었나? [4] aurelius1543 20/09/26 1543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