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3/03/19 12:49:51
Name Croove
Subject [일반] 지갑을 분실하고 되찾은 이야기(3편) (수정됨)
1편 : https://pgr21.co.kr/freedom/95409

2편 : https://pgr21.co.kr/freedom/98203


- 불편해서 반말체로 바꿨습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챕터 6 : 똥인간 인생 최대의 위기에 직면하다

(뒤늦게 알게된 사실) 나는 여자 혼자 사는 아파트 안방에서 대자로 뻗어서 자고 있었다
침대에서 일어나자 마자 어제 과음의 여파인 초긴급 구토증상과 급똥 타이머가 동시에 작동 하였다.
안방에 화장실이 있었지만 여자 혼자 쓰던 메인 화장실에 똥토를 하면 안된다고 판단하여
거실로 나오니 레깅스 차림에 요가를 하다가 반갑게 맞이 해준다

""깼어?""

(최대한 평온한 척)"....... 화장실이 어디니?"

토를 먼저 하다가 바지에 지릴수 있다 vs 똥을 먼저 싸다 화장실 바닥에 토를 한다
어느쪽이 더 최악일지 계산하면서 들어갔는데
화장실에 들어가자마자 결정할 시간도 안주고 식도를 역류한 것들이 이미 입으로 나왔다
그사이 똥은 잘 참았고 이제 제일 중요한 일이 남았는데 밖에서 문을 두드린다

""오빠 괜찮아?""

"응, 괜찮아 일 봐"

""문 좀 열어봐, 등 두드려 줄게""

임박한 순간에 정말 인생 최악의 상황이 닥쳤다
유퀴즈에 나오신 똥박사님이 알려준 자세를 취하며 최대한 방어를 했다

"어, 진짜 괜찮아 일 봐"

""안 괜찮잖아, 문 열어봐""

약 2분간 대치를 하였다.
혹시나 오지랖을 떨어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오면 어쩌지? 하는 온갖 최악의 상황을 상상 했지만
다행히 거기까지 가지는 않았다.


챕터 7 : 피팅 모델의 관리식단 라면편

인생 최악의 위기를 극복(?)하고 나오니 해장 하자며 라면을 끓여줬다.
라면은 2개를 끓였는데 스프를 1/2개만 넣었단다..(1개반이 아니라 반개)
면도 한번 끓였다 기름있는 물을 버리고 토렴 하듯이 기름 쫙 뺀 면을 내준다
어지간한 한강 라면도 괜찮게 먹을수 있는데

이건 끓는물에 기름뺀 면을 투하 해놓고 라면향을 첨가한 미완성 음식 이었다.

""맛없어?""

"........ 이거 맞아?"

""어제 과식하고 술도 마셔서 일주일간 식단 해야돼""

"혼자 하면 되지 나한테 왜 이걸 강제하는겨?"

""그럼 두번 끓여야 되는데 귀찮아서! 히히""

나중에 들은 얘기가 키170cm 인데 몸무게 52~60 (시즌 <> 비시즌) 정도로 관리를 한다고 한다

"아우 죽겄다. 오늘이 일요일이지?"

직원으로 일하고 있던 문구점이 내가 차릴 가게 위치와 상권이 비슷해서
일요일에 문을 열면 매출이 어느정도 나올지 테스트를 해보려고 했던 날이 오늘 이었다.

씻고 나오니 쇼파에 누워 레그레이즈 하면서 티비를 보고 있다.

"체력도 좋다, 좀 쉬지"

""오빠 돈 많이 벌어와!""

"많이 팔아도 아직 내 돈 아니다 크크"

- 다음 얘기는 4편에서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저글링쫓는프로브
23/03/19 13:46
수정 아이콘
너..너무 짧게 끊는거 아닙니까 작가님
23/03/19 14:21
수정 아이콘
굵고 짧네요
더 써주세요 없으면 만들어오세요 빨리요
학교를 계속 짓자
23/03/19 15:08
수정 아이콘
하룻밤 사이에 부부느낌이...
오렌지 태양 아래
23/03/19 15:49
수정 아이콘
진심 피지알 아니었으면 욕박았을겁니다....크크
빨리 써오세요!!!!!
퍼피별
23/03/19 16:38
수정 아이콘
자취녀, 지갑, 라면 키워드로 챗지피티 돌린거 아님꽈
천혜향
23/03/19 22:37
수정 아이콘
다음이야기는 올해 하반기쯤 출시(?)하겠네요 !!
싸이유니
23/03/21 11:06
수정 아이콘
신고하기 아무튼 신고하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543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0513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3178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4768 3
101757 [정치] “과학계 난리났다” 6년→2년 연구평가 단축…출연연 줄세우기 현실화 [23] 사브리자나1686 24/06/23 1686 0
101756 [일반] [팝송] 시아 새 앨범 "Reasonable Woman" [1] 김치찌개869 24/06/23 869 2
101755 [일반] [서평]《행복의 기원》 -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 그것이 행복이다” [11] 계층방정2725 24/06/22 2725 8
101754 [정치] 채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 쩔쩔매는 임성근 사단장 [67] 빼사스15196 24/06/22 15196 0
101753 [정치] 대통령들의 과거모습을 법조인대관을 통해서 보자! [15] 기다리다7303 24/06/21 7303 0
101752 [정치] 유럽의 극우화 - 반이슬람, 반이민&반난민, 자국우선주의때문인가? [33] 라이언 덕후7119 24/06/21 7119 0
101751 [정치] 민주당, 이사의 주주 충실의무 추가, 전자투표 의무화, 의무공개매수 100% 개정안 발의 [33] 사람되고싶다8683 24/06/21 8683 0
101750 [일반] 오늘은 감자의 날 입니다 [20] Regentag4312 24/06/21 4312 3
101748 [정치] ‘얼차려 훈련병 사망’ 사건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74] 무화9995 24/06/21 9995 0
101744 [일반] 삼국지 황건적의 난이 로마 제국 탓인 이유 [9] 식별3895 24/06/21 3895 15
101743 [일반] 어느새 연고점을 돌파한 [69] 안군시대5731 24/06/21 5731 0
101742 [정치] 2055년 건강보험료로 얼마를 내야할까? [81] 여왕의심복31746 24/06/21 31746 0
101741 [정치] 초유의 국회 청문회 증인선서 거부 [97] 네야9881 24/06/21 9881 0
101740 [일반] [전통주가 처음이시라고요?] ①막걸리 취향 찾기 [19] Fig.11702 24/06/21 1702 3
101739 [일반] 巳(뱀/여섯째지지 사)에서 유래한 한자들 - 늪, 제사, 빛남 등 [4] 계층방정1013 24/06/21 1013 4
101738 [일반] 제106회 고시엔이 시작합니다. [22] 간옹손건미축3374 24/06/20 3374 5
101737 [일반] 애호박이 맛있어진다 [14] 데갠4028 24/06/20 4028 2
101736 [일반] 아래 "노아 이야기"의 속편을 AI에게 써보라고 시켰습니다만... [15] 스폰지뚱3612 24/06/20 3612 0
101735 [일반] 건방진 소리 [3] 번개맞은씨앗3828 24/06/20 382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