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1/23 20:49:58
Name 길갈
Subject [일반] 아 차 사고 싶어라
아버지께 받은 차를 몬지도 5년이 넘고,
키로수는 30만, 사람 나이로 치면 고등학교에 들어갈 나이가 된 자동차가
여름에는 에어콘이 갑자기 꺼지고, 겨울에는 추워서 유난히 힘들어하는 걸 보니
이젠 정말 바꿀 때가 된 것 같아서 이 차 저 차 알아보고 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SUV만 타고, 지금도 타고 다니는 지라 세단은 일단 배제.
디젤도 이젠 타기 힘들 거 같으니 배제.
가격은 2000~3000 사이에서 알아보게 됩니다.

1. 셀토스 vs 트블

자동차 커뮤니티의 영원한 숙적 소형 SUV계의 쌍별인 셀토스 트블.
가격대가 좀 높긴하지만 그래도 워낙에 잘 뽑혀서 1순위 후보였습니다.

1) 셀토스
장점 - 디자인, 현기차(감가 방어), 반자율, 오토홀드 등 기능 많음
단점 - DCT 꿀렁임, 중고차 매물 적음, [그돈씨..]

2)트블
장점 - 디자인, [중고로 사기 좋음], 무선 카플레이 가능
단점 - 쉐보레, [오토홀드 없음], 반자율 애매


대체로 비슷한데, 트블이 감가가 쌘만큼 2600 정도면 상위옵 1년차 중고를 살 수 있어서
그냥 싸게 트블로 갈까.. 생각했는데, 요즘 꿀옵이라는 오토 홀드가 아에 없다고 합니다.
거기에 반자율로 차선 중앙 유지가 없어서 반쪽이라는 이야기도 들리고..

사실 원래 타던 차가 워낙 오래된 만큼 애초에 없던지라 그냥 타면 탈 수 있는 건데
반대로 옛날 차를 오래 탄 만큼 이번에 신기능 좀 맘껏 누리고 싶은 마음이 계속 생기더라구요.
그래서 돈 좀 더 주더라도 셀토스 신차를 가자.. 라고 마음 먹었는데

차 탈 때마다 고민되는 게 [차라리 좀만 더 보태서]..가 나옵니다.


2. 스포티지 vs 투싼 구형 vs 투싼 풀체인지

소형에서 준중형으로 올라옵니다.

1) 스포티지
장점 : 끝물이라 저렴함, 그래도 준중형급
단점 : 개구리 디자인, 자동차세 높음, 연비, 풀체 직전

2) 투싼 구형
장점 : 구형이라 중고 가격이 저렴해짐, 셀토스보다 급이 높음
단점 : 풀체 되기 전에 재고 할인이 있었다는데...

3) 투싼 풀체인지
장점 : 덩치 커짐, 디자인 이뻐짐, 하브 가능(!)
단점 : 대기 기간 길음, 버튼식 다이얼, 가격


스포티지는 가솔린 모델 사면 제법 저렴하게 구할 수 있어서 괜찮긴한데
특유의 개구리 디자인이 걸리고, 거기에 풀체 직전..

투싼은 구형이 되어도 무난한 디자인이라 찾아보려 했는데
풀체인지 직전에 재고할인으로 싸게 다 털었다는 이야기를 들으니까
중고가나 재고할인 가격이나 비슷하단 사실에 배 아파지기 시작합니다.

그럼 아에 투싼 풀체인지로 돈을 더 써보자.. 생각하니까
순식간에 가격이 쭉쭉 오르는데, 굳이 여기까지 써야하나 싶더군요.


3. 니로 VS 스포티지 풀체인지 하이브리드

그렇게 한창 좀만 더 보태서.. 가 올라가다가 이참에 하이브리드도? 까지 갑니다.
원래 타던 차가 노후 디젤차이니만큼 제가 차의 정숙성에 대한 로망이 있습니다.
소음도, 진동도 없이 조용한 하이브리드.. 뭔가 가슴이 뛰더라구요.

1) 니로
장점 : 적당한 가격, 적당한 크기
단점 : 디자인, 얘도 풀체인지 직전

2) 스포티지 풀체인지
장점 : 다이얼식, 그래도 투싼보단 조금이라도 싸지 않을까...
단점 : 불길한 예상 디자인, 올라갈 가격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동급 차보다 +300 정도인데
1년에 기름값 40만 정도 아낀다 치면 5년이면 200정도 메꾸고
100 정도는 정숙성 옵션값으로 치면 손해 보는 장사는 아닙니다.

다만 니로의 경우 디자인은 둘째 치고 풀체인지가 코앞이라는 게 걸리고
스포티지의 경우 예상도나 스파이샷을 거의 매일같이 찾아보고 있는데
나오는 예상도바다 기다리는 사람을 심란하게 만드는 상태라 많이 불안한 상태입니다.

다이얼식인 만큼 어지간한 디자인이 아니면 투싼보단 스포티지를 고를 거 같은데
지금 어지간한 수준이 아닐 거 같아서 말이죠..


4. 그래서 뭘 사나..

그돈씨 그돈씨 하다가 하브까지 올라가기도 하고
제 정신 차리고 다시 셀토스까지 내려오기도 하고
스포티지 스파이샷 새로 올라온 게 있나 매일같이 둘러보는 게 최근 일상입니다.

윈도 쇼핑하는 기분 들어서 지겹진 않은데
차 고르기 참 힘들긴 하네요. 흐흐;

기아야 제발.. 스포티지 좀 살려줘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This-Plus
21/01/23 20:53
수정 아이콘
즐거운 고민!
드랍쉽도 잡는 질럿
21/01/23 20:54
수정 아이콘
나온 것 중에는 투싼이 낫지 않을까요.
21/01/23 20:56
수정 아이콘
어차피 지금 예약해도 대기가 최소 4개월 이상이라, 스포티지 보고 결정하려 하고 있습니다.
만약 당장 사게 되면 셀토스가 될 거 같구요.
21/01/23 20:55
수정 아이콘
안 사는 게 가장 좋습니다.
차 사면 좋은 시기는 딱 두어달?
그러나 차를 안 사면 행복회로를 돌릴 수 있죠.

계속 유튜브와 카달로그를 보면서 뇌를 즐겁게 해주세요
21/01/23 20:57
수정 아이콘
묻어가는 질문으로 xm3는 어떤가요?
해맑은 전사
21/01/23 22:04
수정 아이콘
시승해 본 입장에서 미혼이면 괜찮아 보입니다. 잘 나가는데 실내가 좁아요. 트렁크는 넓은데 좌우가 좁은 느낌..
오바메양
21/01/24 10:28
수정 아이콘
느낌이 아니라 실제로 좁습니다
생각보다 많이요...
21/01/24 13:57
수정 아이콘
Xm3 사러간 분들 QM6 사서 나오시더군요
21/01/23 20:58
수정 아이콘
니로는 생각보다는 정숙한 차는 아닙니다. 좋은 차이긴 하지만요. 엔진 돌아갈때랑 안돌아갈때의 괴리가 꽤나 있습...
21/01/23 20:58
수정 아이콘
저도 요즘 차 때문에 미치겠네요 크크
투싼, K5도 고민이고, 가솔린, 하이브리드도 고민입니다...
둘 다 하이브리드로 가면 3500까지 올라가서 '이 돈이면 그랜져를...' 이라는 생각을 안 할 수가 없더군요
아마도 K5면 1.6 터보로 가고, 투싼이면 하이브리드로 갈 듯 합니다.

근데 아반떼 신형 한번 시승해보니까 꽤 괜찮아서 1000 정도 절약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유럽마니아
21/01/23 21:00
수정 아이콘
차살 능력되시는 분들 부럽..
21/01/23 21:02
수정 아이콘
어차피 한번 사면 10년 타는거. gv70 깡통으로 가시죠.
저중에서라면 전 셀토스가 가장 괜찮아보이긴 합니다.
발적화
21/01/23 21:04
수정 아이콘
이왕사는거 gv80 가시죠
전 산타페 탑니다(?)
SigurRos
21/01/23 21:09
수정 아이콘
국산차 디자인은 그랜저, 펠리세이드, 쏘렌토 이렇게 3가지가 맘에 들더군요.
21/01/23 21:14
수정 아이콘
기아 셀토스 사실거면 어차피 3개월이상 기다려야하는데, 7월쯤부터 새 앰플럼으로 출고될것 같다는 카더라가 있더라구요. 그걸 알아보셔야할듯.
저라면 셀토스 시그니처에 옵션몇개 추가할거같은데, 그돈이면 타협해서 투싼도 가능하고..
니로는 못생겼고..
중고로 윗급차 한번 알아보세요. 차의 급은 차이나니까요.
21/01/23 21:16
수정 아이콘
아 셀토스도 로고 바뀌죠. 이래저래 6월까진 기다려야겠습니다.
21/01/23 21:21
수정 아이콘
사실 셀토스 앰블럼은 바뀌던 말던, 업체에서 레터링하면 더 예쁘더라구요. 레터링비용 15~20만원정도 한다고들었네요.
셀토스 하브 만들면 진짜 잘팔릴거같은데 니로는 왜 저런모양으로 만들어서 살 마음 사라지게 한건지......
21/01/23 21:24
수정 아이콘
진짜 셀하 나오면 니로 라인 접어야하는 거 아닙니까 크크
게르아믹
21/01/23 21:16
수정 아이콘
같은 고민끝에 셀토스로 갔습니다 크크
neogeese
21/01/23 21:16
수정 아이콘
와.. 저랑 고민 하는 차종 이유도 90%이상 똑같아서 놀랐습니다...
셀토스는 다 좋은데 제가 몰기만 하면 울컥 울컥... 트블은 디자인이 가장 맘에 드는데 그게 최고 등급이라 그돈 주고 사기에는 내장이나 기타 옵션이
너무 아쉽고...

차를 바꿔야지 하고 계약만 하면 이래 저래 일이 생겨서 거진 3년 넘게 아무것도 못사고 뇌내 망상으로만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은 투싼 하브로 거의 마음을 굳힌 상태인데 근데 버튼식 기어는 진짜.....
스포티지 나오는거 보고 둘중에 하나 결정 해야지 하고 있는데 요즘 분위기로 봐서는 그때 가서는 전기차 고민 하다 올해 또 넘기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크크
21/01/23 23:03
수정 아이콘
투싼 하브 생각하시면 계약이라도 미리 해두세요. 지금 4달 넘게 걸려서.. 그전에 스포티지 나오는 거 보고 취소하면 됩니다.
비포선셋
21/01/23 21:27
수정 아이콘
비슷한 생각 경로를 지나고 있는데, SUV를 타야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중고든 신형이든 아반떼가 가장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이라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러나 저도 SUV에 끌리기에 흑흑. 감성이 문제입니다.
21/01/23 21:31
수정 아이콘
젖먹이 시절부터 아버지 갤로퍼를 타고 다닌 몸뚱이라 세단으로 갈 수가 없읍니다..
지니팅커벨여행
21/01/23 21:28
수정 아이콘
셀토스는 이전 버전 스포티지 처럼 질리지 않는 스타일이더라고요.
차체도 커 보이고(실제로도 초기 스포티지급이라는) 나이 성별을 타지 않는 무난한 느낌이랄까...
제가 셀토스 이전 버전이자 씨드의 쌍둥이 차(?)를 타고 있는데 앞모습 디자인이 개구리.. 아니 개구려서 셀토스 볼 때마다 부럽습니다.
21/01/23 21:32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투싼, 스포티지는 조금 부담스럽고 니로, 코나는 조금 작은 느낌인데다 디자인이 취향이라 셀토스 샀는데 만족하며 반 년째 타고 있습니다.
기어 바뀔때 조금 마음에 안 들었는데 업데이트 받고 나서 해소되었구요. (지금은 아예 업데이트되서 나오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마음에 드는 차로 잘 골라서 안전하게 타시기 바랍니다.
21/01/23 21:35
수정 아이콘
오 꿀렁임 줄었나요???
21/01/23 21:36
수정 아이콘
업데이트 받고 나서 기어 바뀔때 덜컹거림이 사라지고 많이 스무스해졌습니다.
21/01/23 21:38
수정 아이콘
오오오..
앗!힝!엨!훅!
21/01/23 21:41
수정 아이콘
오늘 셀토스 계약하고 왔습니다.
시그니처+드와,유보,하테입니다..
21/01/23 21:43
수정 아이콘
요즘 대기 얼마인가요?
앗!힝!엨!훅!
21/01/23 21:45
수정 아이콘
2개월 좀 넘게 걸린다고 하네요ㅠ 여전히 인기 많은 것같습니다.
저도 셀토스 vs 트블 고민하다 풀체 스포티지까지 기다려볼까하다 결국 스포티지도 풀체되면 투싼과 마찬가지 가격일거라 그냥 셀토스 넘어갔습니다.
21/01/23 21:42
수정 아이콘
저기선 무조건 투산 하브 아닌가요
21/01/23 21:48
수정 아이콘
투싼 엄청 이쁘던데요.
세이밥누님
21/01/23 21:49
수정 아이콘
크크 소형 SUV 고민하다가
셀토스 샀습니다.
만족스럽게 타고 있어요. 소형 SUV 치고는 차도 큰거 같고 좋네요
답이머얌
21/01/23 21:51
수정 아이콘
쌍용은 아예 제끼셨군요. 망할까 싶은 회사라 그런가 보죠?
21/01/23 21:56
수정 아이콘
굳이 지금 쌍용 코인 타기엔 애매하긴 하죠.
해맑은 전사
21/01/23 22:15
수정 아이콘
저와 거의 같은 상황, 같은 고민이네요.
xm3로 시작해서 셀토스 보다가 qm6 lpg 고민하던 중 투싼을 오래 보고 있었더니 gv70이 똭.
다 좋은 차들이라 고민하다가 단점을 찾아보니 결정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xm3는 좁고, 셀토스는 내스타일 아니고, qm6 lpg는 시골로 이사갈거라 충전소가 멀고, 투싼은 네비게이션 위치가 에러, gv70이 제일 마음에 들지만 이 가격이면....

아직 살 차가 없군... ㅠㅠ
21/01/23 22:17
수정 아이콘
투싼 네비가 좀 낮긴 하죠
요즘 10인치 네비가 계기판이랑 같은 라인에 많이 두던데 왜 내려간건지..
21/01/23 22:37
수정 아이콘
저는 요즘 트레일 블레이저가 이쁘더군요.

30대 초반이나 20대 후반이면 추천드려요
21/01/23 22:39
수정 아이콘
이비자 블루 색상은 진짜 이쁘긴 하더군요...근데 그거 말고는 매력포인트가 딱히...
21/01/23 23:08
수정 아이콘
저는 디자인이 너무 맘에들어서요
21/01/23 23:02
수정 아이콘
차는 첫차를 살 때가 제일 두근거렸던 거 같습니다.
이후로는 아무리 비싼 차를 사도 그런 설레임은 없더라고요.
다크폰로니에
21/01/23 23:09
수정 아이콘
그정도 예산이면 아슬란 새것 같은 중고로 최대한 낮은킬로수 구매하겠습니다.
육돌이
21/01/23 23:10
수정 아이콘
셀토스 dct꿀렁임 알아보세요, 제 친구 차 타봤는데 진짜 별로던데요.. 그리고 소형이랑 준중형이랑 급차이 크게납니다.
구라리오
21/01/23 23:11
수정 아이콘
조금 더 보태서 싼타페로 가시죠? 크크크크크
신동엽
21/01/23 23:21
수정 아이콘
차 막 알아볼 때 그 느낌이 그립네요.

저는 차를 처음 소유해본 게 31살 때 이모부가 끄시던
50만 뛴 SM520 lpg(택시부활....)을 그냥 주셨는데 한동안 잘 몰고 다녔습니다. 크크.

신림동 언덕 올라갈 때 에어컨 끄고 올라가는데 중간에 멈추면 재가속이 힘들고
시내주행하면 연비 4... 주차센서도 없음.

여기서 BMW 520으로(같은 520인데) 한방에 기변을 했는데 진짜 처음 타는 순간 느꼈던 기분..
내가 이런 걸 타도 되나 싶은 크크...

잘 알아보시고 즐거운 소비 하세용
Lovesick Girls
21/01/23 23:45
수정 아이콘
저도 4년전 직급 대리 주제에 BMW 520d로 넘어갔는데 막상 타고 다니니까 자신감 뿜뿜에 오히려 유지비가 더 적게 들어가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면 이제 전기차 시대가 다가오는 시점에 내연기관의 끝물에 다가가는 가장 적절했던 타이밍이 아니였나 싶어요.
수채화
21/01/24 10:02
수정 아이콘
저도 서른살때 중고 아이삼공 첫차로 구입하고 현대차중엔 이게 제일 좋지... 아반떼보다 훨씬 기본기가 좋은 걸 남들은 모른다면서 만족하고 타다가 mdps 문제로 핸들이 잠기는 일이 생기고 자비로 수리하고 좀 더 타다가 내 목숨이 소중하다면서 아내한테 백번 말한후에 외제차 구입을 허락받았죠.
골프 지튀디. 차 정말 만족스러웠습니다. 이게 독일차구나. 핸들링이 정말. 내 운전실력은 똑같은데. 레이서가 된 느낌. 시끄러워서 사제 방음만 하고.
하지마?
21/01/23 23:22
수정 아이콘
지나가다 혹시 도움이 될까해서 댓글 남깁니다.
얼마전 님과 비슷한 고민을 하다가 고민하기 싫어하는 성격이라 싼타페 페리전 가솔린 모델을 약간의 할인받아 구매해 버렸습니다. 전에 타던 차는 8년된 준중형 승용이었구요. 등치도 두단계(?)커지고 출력도 높아져 무조건 편하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차라리 이전차가 더 편했습니다. 주행감, 승차감 모두 그렇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은 승용과 SUV의 차이 때문이라고 생각돼서 다시 승용으로의 기변을 심히 고려하고있습니다.(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무조건 시승해보고 결정하시길 추천드립니다.
한두푼짜리가 아니니까요.
chilling
21/01/23 23:52
수정 아이콘
올드 쉐비밴 보유한 쉐보레빠이지만, 특별한 선호가 있는 게 아니고 그냥 일상에서 굴릴 차를 고민하는 거라면 쉐보레는 후보에서 지우시는 게 좋습니다 ㅠㅠ. 유지, 수리비가 생각 이상으로 현기와 차이가 많이 나고, 한 10년 지나면 부품도 구하기 어렵습니다. 재생부품 시장에서도요...
오렌지꽃
21/01/24 00:19
수정 아이콘
골프 중고는 어떠신가요
조따아파
21/01/24 06:55
수정 아이콘
니로 하이브리드 첫차였는데, 꽤 만족하다가 바꿧습니다.
너무 조용해서 글쓴분 말씀대로 정숙성이 좋고, 니로도 초창기 버젼 제외하면 시동꺼짐이나 큰 문제점이 거의 없어져서, 하이드리드든, 전기차든
다 좋은거 같습니다. 와. 근데 풀체인지 새 디자인보니까 훨씬 예뻐졌는데요? 크크; 진짜 내가 타던 니로 뒤통수는 왜이랬을까..
니로덕에 꾸준히 소형suv만 타고 있습니다. 운전도 잘 못해서, 친구 산타페 몰아보니 너무 돼지(?)차라서 넓직해서 주차도 힘들더라구요.
셀토스는 빨간색이 꽤 이쁘더라구요. 아는 여주임님이 최근에 샀는데 어? 생각보다 여자한테도 어울리네? 했습니다.(제 느낌인데,
여성분들이 많이 모는 대중적인 차인 티볼리가 영약먹고 튼튼해져서 커진느낌이었습니다 크크;)
21/01/24 07:16
수정 아이콘
저는 19년식 니로 차주이고 페리되자마자 받았습니다.
19년식 페리된 니로도 그 전보다 디자인에서 훨신 나아졌다고 생각하구요. 요즘엔 재고차 할인으로 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걸로 아는데 19년식 니로도 추천드려요
자연스러운
21/01/24 07:42
수정 아이콘
어케 라인이 저리 다양하게 고민할 수 이시는지 신기하네요.

딴생각말고 일단 돈부터 확정하시죠
21/01/24 13:59
수정 아이콘
다들 차 살때 그래요.. 저도 원래 계획보다 2 급 높여서 샀어요 크크크
이지경
21/01/24 08:13
수정 아이콘
셀토스 트블 고민하다가 시승해보고 오직 소음 때문에 트블로 갔습니다.
수채화
21/01/24 08:40
수정 아이콘
국산 고급 해치백이 없어서 아쉬워요.
gv60 나오면 바로 살거 같은데.
gv70은 너무 큼.
아무튼 국내시장에서 소형 준준형 해치백시장은 무덤이라 안나오겠죠.
선택지가 외산뿐임.
양지원
21/01/24 08:56
수정 아이콘
그래서 벨엔을 사고 남는 돈을 내장재와 카본 튜닝에 꽂았습니다...!
환경미화
21/01/24 08:46
수정 아이콘
그돈씨는 뭡니까??
JJ.Persona
21/01/24 09:12
수정 아이콘
저도 본문이랑 아주 비슷하게 고민하다가 결국 결정은 XM3 로 왔습니다
만족하며 타는 중~
21/01/24 10:06
수정 아이콘
저도 그러다가 결국은 3년 운행한 중고차로 선택했습니다. 그래봐야 소형에서 준중형으로 올라간거지만요. 3년 정도면 그럭저럭 기능들을 갖추었고 새것에 대한 애착?이 크지 않아서 그렇기도 합니다. 새로운 기능에 대해서도 막 기대감이나 이런게 없구요 ^^;; 그래도 기왕이면 하다보니 소형은 아쉬운게 많더라구요. 벌써 몇년지났는데 아주 만족하면서 타고 있습니다. 예산이 한정적이니 예산 범위안에서 타협해야지요. 잘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율리우스 카이사르
21/01/24 12:58
수정 아이콘
https://youtu.be/vU7ZJa2vbfo

외제차 사세요. 2번 사세요. (농담인거 아시죠?)

저도 K5 한 7년 타니 솔솔 차바꾸고 싶네요.
단비아빠
21/01/24 15:50
수정 아이콘
니로가 풀체인지 직전이라면 되려 노려야죠.
마지막 재고 떨이를 말입니다!!
건투를 빈다
21/01/24 17:22
수정 아이콘
예전에 20년식 니로 구매하고 자게에 글 썼었습니다. 차 구매 고민은 즐거운 고민이죠.
제가 만약 지금 시점에서 차구매 고려한다면 세탄은 아반떼 가솔린으로 안전 사항 포함한 중간트림, suv인 경우는 중고로 고려할 듯 싶습니다.
건투를 빈다
21/01/24 17:26
수정 아이콘
참.. 구매 전 시승은 꼭 꼭 해보세요.
아니면 렌트해서 하루정도 운행해보는게 좋겠습니다.
니로같은 경우 시승 때는 몰랐는데 시내주행은 괜찮은데 고속주행시 실내차음이 안되 불편하더라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3207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46045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87310 24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21014 1
90695 [일반] 공부 제외하고 사회적으로 용이 되는 방법 [41] 양말발효학석사3072 21/03/04 3072 2
90694 [일반] 그래서 대한민국은 여혐민국인가 남혐민국인가 [58] 나주꿀3362 21/03/04 3362 22
90693 [일반] 이시국에 나는 기꺼이 덕후가 되겠다 [9] 건전한닉네임32013 21/03/04 2013 4
90692 [일반] 제 나름대로의 생각 [13] toheaven2453 21/03/04 2453 1
90691 [일반]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에 대한 과학적 접근 [86] 여왕의심복5666 21/03/04 5666 82
90690 [일반] 뭔가 좀 조삼모사같은 옛날 이야기 [9] avatar20041615 21/03/04 1615 3
90689 [일반] 요즘 지자체들 관광기구들 많이 세우네요 [15] 흰둥3136 21/03/04 3136 0
90688 [일반] 두 번째 운좋은 발견 - 호프 산도발 (유튜브) [1] 아난736 21/03/04 736 0
90687 [정치] 한겨례 오늘자 만평 [44] StayAway4931 21/03/04 4931 0
90686 [정치] (속보)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 [333] 미뉴잇12232 21/03/04 12232 0
90685 [정치] 박원순과 LH사건 [6] LunaseA3289 21/03/04 3289 0
90684 [일반] 7억 빚 있는 산부인과 의사 [51] CastorPollux4561 21/03/04 4561 3
90683 [일반] 화장실에서 월급루팡하면서 생각한 발칙한 상상 [55] 겨울삼각형3270 21/03/04 3270 3
90682 [일반] 미국인들 중 3분의 1이 미합중국의 해체를 지지한다고 (번역) [17] 아난3393 21/03/04 3393 0
90681 [정치] LH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207] Leeka12252 21/03/04 12252 0
90680 [정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부산시장 후보 박형준 확정 [141] 하얀마녀7979 21/03/04 7979 0
90679 [일반] 어째서 게임을 팩으로 사는가? [41] 글곰3183 21/03/04 3183 18
90678 [정치] 커져가는 광명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들 [91] 맥스훼인6416 21/03/04 6416 0
90677 [일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정책중 하나는... [45] 마르키아르4236 21/03/04 4236 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