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10/09 21:39:37
Name 공휴일
Subject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
"그러면 또 ‘생각하는 일은 말(馬)에게 맡기자. 머리가 크니까 말이야’라고 하며 책임을 회피하게 되지. 그렇게 되면 끝장이야. 그때에는 예전의 머리만 큰 패거리 -결국 좋은 양반들- 가 권력을 잡고 새로운 파시즘을 준비하게 될 거야. 아마 전혀 다른 이름으로 말이야. 너와 나, 우리들이라면 바로 깨달을 수 있겠지. 하지만 우리 자식들의 세대가 되면 어떨까?” 이야기에 지쳐 그는 입을 다물고 언젠가처럼 담배상자를 꺼내 담배를 말기 시작했다.


'아버지에게 던지는 네 가지 질문'은 사람들이 왜 맹목적으로 히틀러를 추종했는지에 대해 아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히틀러 유겐트였던 아버지가 자신의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답하는 형식의 소설입니다. 상기 구절은 이 책의 마지막 부분으로, 나치에 반대하다 강제수용소에서 고난을 겪은 좌익 당원이었던 사람이 주인공에게 이야기를 하는 장면입니다.






...그런데 그들 자신이 바로 깨달을 수 있을까요? 정말?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전자수도승
19/10/10 00:57
수정 아이콘
원숭이 실험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교미조차 교육이라는데 하물며 그보다 훨씬 복잡한 인간 사회의 민주적 형평성은 말할 것도 없죠
일본을 보면 아시겠지만 교육의 힘은 좋은 쪽이던 나쁜 쪽이던 강력합니다
metaljet
19/10/10 09:06
수정 아이콘
그런데 유신체제 교육받고 386이 되고..
전교조 교육했더니 일베가 되는게 또 교육이라..
자연스럽게 체득시켜야지 억지로 주입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듯요
잉크부스
19/10/11 02:32
수정 아이콘
그것은 일부의 반동일 뿐이죠 사고의 내용이 아니라 사고의 틀이 교육으로 형성되고나면 그 뒤로는 답이 없음.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50] Camomile 19/06/14 12812 13
공지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53] 오호 19/07/18 11034 8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3] empty 19/02/25 24762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7513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84464 24
83160 [일반] 갤럭시 10~노트 10 초음파 지문인식에 큰 결함이 발견되었습니다. [38] Leeka3021 19/10/17 3021 0
83159 [일반]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최종판결 [58] jjohny=쿠마3217 19/10/17 3217 14
83158 [정치] 조국 사태가 남긴 생각들 (2) - 이현 강사 [27] bifrost2440 19/10/17 2440 0
83157 [일반] 펜벤다졸, 기적, 셀프 임상, 암 환자와 가족, 그리고 환자가 아닌 사람들 [15] TheLasid1274 19/10/17 1274 33
83156 [일반] (진격의 거인 스포) 에라이 재미라도 없던가! [50] 스윗N사워3457 19/10/17 3457 2
83155 [일반] (삼국지) 방덕, 버림받은 자의 새로운 충성 [27] 글곰2828 19/10/17 2828 12
83154 [일반] [보론] 일본의 정보력과 근대화에 대한 집착 [33] aurelius3842 19/10/17 3842 7
83153 [일반] X같은 대학원, 정승처럼 졸업하기 1 [6] 방과후계약직1922 19/10/17 1922 5
83151 [일반] 펜벤다졸 유행이 시작된지 4주차네요. 짧은 제 생각을 올려봅니다. [33] 그랜즈레미디6590 19/10/17 6590 2
83150 [일반] 잘뽑은 네이버 시리즈 광고 [15] 박진호3115 19/10/16 3115 2
83149 [일반] 설리 씨의 조문을 다녀오며. [6] 엄지4248 19/10/16 4248 22
83148 [일반] (스포)요즘 원피스 다시 보는데 [81] 그때가언제라도5467 19/10/16 5467 3
83147 [일반] 설리처럼 살고싶었다 [17] SigurRos4032 19/10/16 4032 3
83146 [일반] [도서] 이탈리아 만들기(The Pursuit of Italy) [8] aurelius1319 19/10/16 1319 3
83145 [정치] 조국, 정치, 검찰, 언론. [168] theo8022 19/10/16 8022 0
83144 [일반] 개인적으로 적어보는 내 인생 최고의 드라마. 부활(THE RESURRECTION) 2005年 [20] 랜슬롯2969 19/10/16 2969 0
83143 [정치] 조국 사태가 남긴 생각들 (1) - 이철희 의원 [384] bifrost10345 19/10/16 10345 0
83142 [일반] 금리가 0.25% 인하되었습니다. 부동산? 제로금리 시대? [55] 마약남생이6581 19/10/16 6581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