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4/13 23:26:51
Name 고무닦이
Subject [일반] 위대해지지 못해서 불행한 한국인
한국은 위대한 나라입니다. 지난 70년간 경제성장으로 세계 10대 경제대국에 올라서고 이제는 유튜브,넷플릭스라는 플렛폼으로 경쟁력있는 문화상품을 수출하여 외국인들도 매력을 느끼고 한국으로 오는 그런나라가 됬습니다.

나라만 그런게 아닙니다. sns와 tv같은 매체를 보면 위대한 존재들이 넘처납니다. 위대한 존재들이 위대한 직업을 가지고 위대한 성과를 이루고 좋은집과 차를 사며, 위대한 이성을만나 위대한 사랑을하고 결혼을 합니다. 이후 아이를 낳고 세상에서 가장 완벽한 양육법으로 위대한 자식을 키워냅니다.

우리가 유튜브와 SNS로 보는 영역에는 위대한 존재들이 가득합니다. 너무나 찬란해서 도무지 쳐다볼수조차 없습니다. 그런존재들을 보고 우리의 일상을 보면 너무나 초라합니다.

분명 우리의 삶은 꾸준히 좋아졌습니다. 25년전 아나바다 운동과 국산품애용하기 운동을 하며 종이 우유팩을 깨끗이 씻어 재활용을 하는 시절과 비교해보면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물쓰듯 물질을 소비하며 그것들을 버립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우리의 마음은 공허해져만 갑니다. 끝임없이 자기가 가지지 못한것을 갈구하며 열등감을 느낍니다. 우리가 느끼기에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불평등한 나라이자 불공정이 가득한 타도해야하는 존재입니다. 모두가 정부와 정치인에게 "어서 나를 위대하게 만들어달라" 라며 요구합니다.

이런상황에서 한국인을 행복해질수 있을까요. 고민은 깊어갑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묵리이장
24/04/13 23:42
수정 아이콘
저는 별로 그런 생각 없이 사는데 한국인이라고 다 저런 것 처럼 써져서 별로네요.
우리는 아닌 듯..
항정살
24/04/13 23:44
수정 아이콘
혐오의 시대의 도래 때문이죠. 다른 누구를, 다른 집단을 혐오의 대상으로 저격해서 혐오하는 쪽의 지지를 얻고 혐오 당하는 쪽을 조롱과 비아냥의 만드는 사람들이 있어서 반은 행복할수 없고 또한 반대쪽도 반의 혐오의 대상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걸 부추기며 하나의 놀이가 되버린 집단도 있고요.
24/04/13 23:46
수정 아이콘
물질에 좀 덜 얽매이고, 다른 사람이 위대해지건 비대해지건 신경 끄고 살면 행복해지지 않을까요? 의외로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닙니다.
안군시대
24/04/13 23:51
수정 아이콘
한때, 가난해도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로 유명했던 부탄이, 인터넷, 스마트폰, SNS가 보급된 이후로는 행복지수가 최하위권으로 떨어져버렸다죠. 결국 일맥상통하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강제적으로 SNS을 끊어버리게 하는 것이 불가능한 이상, 그냥 삶의 수준을 서양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수 밖에는...
24/04/13 23:51
수정 아이콘
나라가 망하고 식민지에서도 독립운동을 하신분들덕에 나라를 되찾고
전쟁의 소용돌이 위에서 경제를 세우고
군사독재의 세월속에서 민주화를 이루고 한국은 위대한 나라를 세웠습니다
SNS와 미디어로 인한 폐해에도 우리는 이겨나갈수 있을겁니다
행복합시다
24/04/14 00:14
수정 아이콘
한국인이 만족할줄 알았다면 50, 60, 70, 80년대의 어딘가에서 멈췄을거라 봅니다.
24/04/14 00:21
수정 아이콘
친구가 태국에서 일하는 데 그곳 사람들은 우리보다 못살지만 만족할 줄 알고 행복해 보인다고 하더군요.
대신 60-70년대 잘 성장하던 태국은 더 크지 못하고 거기서 정체해버렸죠.
행복과 성장이 공존하기란 참 힘든 거 같습니다.
손금불산입
24/04/14 00:23
수정 아이콘
이전에 유게에서도 가난한 나라의 행복도가 높은걸 보고 저게 진짜 행복한걸까? 라고 반문하던 댓글들이 있었죠. 많은 생각이 들게 하더군요.
Karmotrine
24/04/15 09:59
수정 아이콘
그렇네요 한국인은 그런 걸로는 행복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24/04/14 01:04
수정 아이콘
(수정됨) 본인이 가진것에 만족을 못해 위대하지 못하니 불공평하네 불행하네뭐네 하는거야 지 자유인데 꼭 멀쩡히 사는 남들한테 국평오니 임대살면 민도가 어쩌니 30대에 얼마못벌면 루저니 등등 패배자 낙인을 찍고 무시하는 풍조가 많은게 문제죠.
결론은 글처럼 sns고 자시고 지혼자 열등감 가지는거야 자유인데 문제는 평범히 살아가는 불특정 다수 사람들을 패배자 낙인찍는 풍조가 사회적 해악이 크다 봅니다.
Karmotrine
24/04/15 10:01
수정 아이콘
남 눈치 보는 수준이 아니라 남에게 오지랖을 오지게 떨고 꼽을 주는 꼬라지를 보자면 진짜 왜 이렇게까지 하냐 싶기는 합니다.
ArcanumToss
24/04/14 01:29
수정 아이콘
유머 게시판에 올라왔던 글이 연상되는군요.
https://pgr21.co.kr/humor/497894

"사람은 '어떤 조건'을 만족시켜야만 가치있는 존재다."라는 생각이 원인인 정신병이죠.
"사람은 이미 있는 그대로 가치있다."는 사실로 생각이 전환되어야 치유됩니다.
고우 고우
24/04/14 10:51
수정 아이콘
"사람은 자기 인생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른 사람을 통해서) 알기를 원한다."
- 랠프 루이스의 "신 없는 세계에서 목적 찾기: 우주를 이끄는 손길은 없어도 우리는 의미를 찾아 나선다" 에서.
레드빠돌이
24/04/14 01:38
수정 아이콘
뉴스룸이 생각 나는 글이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qyXiAfKrHqg
제로투
24/04/14 04:54
수정 아이콘
만족하지 못했기에, 주변 강대국들한테 열등감을 가졌기에 한국이 선진국으로 올라설 수 있었죠.
알라딘
24/04/14 06:15
수정 아이콘
sns보면 공무원 후려치는 나란데요.
이렇게 돈돈돈하고 비교하는 곳이 있나 싶어요.
결혼은 했지만 주변 엄마들 교육비들어가는거보고 출산은 엄두가 안나네요.
임전즉퇴
24/04/14 06:2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열등감이 성장의 힘이라는 것은 드라마틱한 느낌이지만 딱 거기까지 같습니다. 우리나라가 괜찮은 하청국가 정도로 자리매김하지 않는 데 필요조건 정도는 됐다 하겠는데 다른 조건들도 있어주지 않았으면 뭐.. 그에 비하면 망가지는 것에는 충분조건을 채울 수도 있긴 하죠. 정서는 원래 그런 것이고 대칭보상원리는 현실에서 성립되기 힘듭니다. 결론은, 지금까지는 그렇다치고 이제 좀 끊어야 할 약이다.
짐바르도
24/04/14 12:13
수정 아이콘
전국민 스토아 철학 읽기 캠페인이라도 하면 좀 나을까 싶습니다.
개인적으로라도 덜 비교하고 남들 덜 까내리기 실천하면 조금은 나아지겠지요...
라울리스타
24/04/14 12:38
수정 아이콘
열등감과 남들과의 비교로 현재까지 성장할 수 있었지만,

그것이 지속 가능한 성장 방법은 아니었다.. 정도로 요약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퀀텀리프
24/04/14 23:04
수정 아이콘
연예인이 특히 심한듯 합니다. 상위 0.1%가 독식하는 구조라서..
국수말은나라
24/04/15 01:26
수정 아이콘
그랬기 때문에 아시아 최강 한류가 된거기도 하죠

자본주의 국가에서 1등만 기억하는건 어쩔수 없는듯 그나마 2등까지?

삼전 하닉 엘전 현기차 현중 한화 등 1 2등이 글로벌하자나요
쟈샤 하이페츠
24/04/14 23:52
수정 아이콘
인생 참 어렵습니다..
퀀텀리프
24/04/15 05:49
수정 아이콘
공산주의적 평등이란 애당초 불가능한 것이었고요.
이미 상품 서비스에 대한 생산력 기술 자본 인프라등이 충분한 상황이므로
어떤 구조적인 조정을 통해 과도한 경쟁과 스트레스를 줄일수 있을것 같음.
경쟁이 나쁜것은 아니지만 비효율적으로 과도하고 독식하게 되면 낙오자를 양산하죠.
아델라이데
24/04/16 14:16
수정 아이콘
저는 우리나라가 잘 극복할것으로 생각합니다. 뭐든지 넘치고 나면 다시 그릇이 비기 마련이니까요.. 지금의 물질만능주의도 시간이 지나면 더 중요한것들을 깨닫는 사람들이 많아지겠지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2366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8348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1118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2012 3
101580 [일반] 잘 되니까 뭐라 하기 뭐하네(Feat.범죄도시) [20] 아우구스투스2666 24/05/27 2666 3
101579 [정치] 직구 금지 사태, 온라인이 정책마저 뒤집다 [34] 사람되고싶다5644 24/05/27 5644 0
101578 [정치] 육군 "훈련병 1명 군기훈련 중 쓰러져…이틀 만에 사망 [145] 덴드로븀9576 24/05/27 9576 0
101576 [일반] 넥슨식 하이브 운영의 결말은? [47] kurt4849 24/05/27 4849 0
101575 [정치] 윤 대통령 “라인 문제, 잘 관리할 필요”…기시다 총리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 [78] 자칭법조인사당군8225 24/05/27 8225 0
101574 [일반] 험난한 스마트폰 자가 수리기(부제 : 자가수리로 뽕뽑기) [40] Eva0103331 24/05/27 3331 8
101573 [일반] 소설 <도시와 그 불확실한 벽> 후기(스포) [8] aDayInTheLife1954 24/05/26 1954 0
101571 [일반] V3 백신 무료버전의 보안경고 [4] Regentag4587 24/05/26 4587 1
101570 [정치] 낮은 지지율의 세계 지도자들 [8] 주말3975 24/05/26 3975 0
101569 [일반] 5/31일 종료예정인 웹툰 플랫폼 만화경 추천작들(2) [1] lasd2412485 24/05/26 2485 1
101568 [일반] 나의 차량 구매기, 그리고 드림카 [62] 카오루6577 24/05/26 6577 2
101567 [일반] [장르론] '한국풍'이라고 말할 수 있는 세계관의 방향 [16] meson6282 24/05/26 6282 31
101566 [일반] 나는 어떤 얘기들을 들을 수 있었을까 [4] 바이올렛파파3022 24/05/26 3022 22
101565 [일반] [팝송] 테일러 스위프트 새 앨범 "THE TORTURED POETS DEPARTMENT" [6] 김치찌개2205 24/05/26 2205 1
101564 [일반] 오늘도 깔짝 운동하고 왔습니다 + 유튜브 프리미엄 해지 한달 [13] 꽃차5260 24/05/25 5260 3
101561 [일반] 이번달 미장 불장에도 서학개미들이 손해만 본 이유 [40] 보리야밥먹자6976 24/05/25 6976 1
101560 [정치] KDI 신연금 안도 중요한 건 재정 투입 시기 [26] 사부작4349 24/05/25 4349 0
101559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완) 지도로 보는 시흥군의 역사 [13] 계층방정2204 24/05/25 2204 19
101558 [정치] 박민수 차관과 의협의 악연 [73] kurt7385 24/05/25 738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