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05/26 14:05:30
Name 시나브로
Link #1 본문
Subject [스포츠] [야구] 2019 KBO리거 한국 국대 vs 마이너리거 미국 국대 경기 (수정됨)




한화 역대 한국인 선수 베스트가 꽤 강해서 해외팀들 상대로 얼마나 했을까 공상 들어서 찾아 보게 된 건데 재밌네요.

글 쓰다 보니 한화 역대 한국인 베스트랑 2019 저 한국 국가대표팀 대결도 생각해 보게 되네요 크크 아모직른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3/05/26 16:26
수정 아이콘
빙그레 시절 합친거면 멤버가 후덜덜한거 아닌가요
시나브로
23/05/26 16:53
수정 아이콘
빙그레맨은 유승안 감독님 빼고 더 안 알아보고 생략하긴 했어요. 클래스 특출나게 높았던 분들 있으면 출전하신다 생각하고

유승안 감독님은 스탯티즈 역대 누적 WAR 수비 부문인가에 보이셔서. 감독님 생각보다 더 연배 있으시네요
안창살
23/05/26 16:46
수정 아이콘
빙그레+한화 올스타의 전성기면 박찬호, 류현진 다저스 듀오에 마무리가 쿠옹인뎁쇼?
시나브로
23/05/26 16:55
수정 아이콘
박찬호 선수는 한 시즌만 뛴 거라 제외하기로 했었습니다. 류현진을 한화 시절 경기력으로 가정해야 하나 전성기 경기력으로 가정해야 하나 생각하기도 했었네요.
불독맨션
23/05/26 17:06
수정 아이콘
전성기 기준이면 약한 팀이 없습니다...
기아만 해도 선동열 김병현 이종범 ....
23/05/26 17:26
수정 아이콘
아직도 한화 이글스 하면 가장 먼저 이 라인업이 떠오릅니다.

1번 좌익수 이영우
2번 2루수 임수민
3번 중견수 제이 데이비스
4번 지명타자 댄 로마이어
5번 1루수 장종훈
6번 우익수 송지만
7번 유격수 백재호
8번 포수 조경택
9번 3루수 강석천
선발 투수 정민철 - 송진우 - 이상목 - 한용덕
구원 투수 구대성
시나브로
23/05/26 17:49
수정 아이콘
99 우승 시즌인가 보네요 흐흐 임수민, 백재호, 조경택님은 좀 낯섭니다.

06 준우승 시즌도 영웅적인데 당시 한국시리즈 상대였던 거대 팀 삼성과 99 한화가 겨뤄 봤으면 어떨까 또 생각이 드네요.

2006 투수 왕국 같던 삼성 생각이 지금도 나서 삼성이 유리하지 않을까.. 그 삼성과 벌떼 야구인 김성근 감독님 SK 왕조 대결도 생각해 보게 됩니다.

어? 1년 차인데?(...) 4개월 차이인데. 삼성 07~09 왜 부진했었나 생각 들고, 10시즌은 포스트시즌 재미있고 플레이오프도 빅매치 명승부라 기억 꽤 잘 나는데 삼성이 뭔가 절정은 아닌 느낌이죠 한국시리즈 4-0 압살 당하고
23/05/27 10:09
수정 아이콘
당시 삼성의 경우 07년과 08~09년을 구분해서 봐야 한다고 보는데 07년은 이전 전력이 남아있긴 했지만 배영수가 수술하면서
선발진에 문제가 생겼고 타선에선 심정수가 부상에 시달리기 시작하면서 파괴력이 약해졌습니다.
08-09의 경우엔 외국인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부진하면서 전력에 문제가 생겼고 권오준이 부상으로 못 뛰고 윤성환이 선발 전환 하면서
불펜 물량이 줄어든데다 안지만, 정현욱, 권혁, 오승환의 필승조는 재건되었지만 신진급 투수들인 소위 조원수박차가 박살나면서 편차가 생겼죠.
타선에서도 심정수가 전력에서 사실상 빠졌고, 양준혁이 의도적으로 배제되기 시작하면서 약해진 시기였습니다.

물론 이 때 기회 받고 자리 잡기 시작한 선수들이 이후 왕조 시대의 중심이 되었으니 소득은 있던 시기라고 봅니다.
시나브로
23/05/27 11:35
수정 아이콘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흥망성쇠의 역사네요. 삼성은 흐으응망서어어엉쇠인 편이지만.

댓글 써 주신 덕분에 07, 08~09 역사 알게 되고 이해돼서 05~06, 07, 08~09, 10, 11~14 4연속 통합 우승, +15 정규시즌 우승, 한국시리즈 준우승까지 퍼즐이 맞춰진 기분입니다.
플리퍼
23/05/26 17: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답글 달고 다른거 하면서 잠시 상상해보니 생각보다 애매할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른팀에서 온 정근우, 다른팀으로 간 이범호를 넣으면 그래도 무시무시해집니다
1루수 김태균 2루수 정근우 3루수 이범호 유격수 장종훈
송지만 데이비스 이용규 이강돈
포수가 좀 애매하네요...

그래도 선발이 류현진 마무리가 구대성인데 야만없이지만 이기지 않을까요? 흐흐
시나브로
23/05/26 18:08
수정 아이콘
네, 이용규, 정근우, 이범호 다 넣었습니다. 귀중한 정우람 자원도.

가볍게 생각해서 세세히 안 알아보고 포수 일단 그냥 유승안, 최재훈, 신경현만 썼어요.

한국인 선수만이라 데이비스는 안 되고, 한화가 유리하지만 2019 프리미어12 국대도 당대 크보 최정예니 경기 볼 만하겠죠.
시부야카논
23/05/26 21:54
수정 아이콘
저땐 알렉 봄과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있었죠
김유라
23/05/27 00:45
수정 아이콘
궁금해서 롯데도 한 번 쭉 써봤는데... 올타임 레전드로 하면 어느 팀이건 진짜 무시무시해지긴 하네요.

롯데도 선발 최동원-염종석-스트레일리-윤학길-손민한 (말고도 문동환, 주형광, 박동희, 린드블럼 등등 가능)
계투는 손승락, 박동희, 임경환, 강상수, 박석진
타선은 강민호-마해영-박정태-이대호-마차도/박기혁-김응국-전준호/홍문종-손아섭-호세

사실 선발도 고 최동원 선수 혼자서 4경기 이길거라 괜찮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5273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2906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8027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8953 0
82828 [연예] [에스파] 슈퍼노바 어제 밤부터 멜론 1위 / 컴백무대 가로직캠 모음 Davi4ever162 24/05/20 162 0
82827 [연예] 급한언니 이해인 근황 [5] VictoryFood2665 24/05/20 2665 0
82826 [스포츠] [KBL] 현시점 이대성 복귀 관련 가스공사-삼성-이대성 입장 [13] Gorgeous1421 24/05/20 1421 0
82825 [스포츠] 펩 과르디올라 감독 커리어 경이롭네요. [28] pecotek2041 24/05/20 2041 0
82824 [연예] 김호중측 "경찰 사정으로 조사 연기"…경찰 "조율한 적 없다" [36] 짐바르도3987 24/05/20 3987 0
82823 [연예] [트와이스] 사나의 냉터뷰 게스트로 돌아온 덱스 (선공개 영상) [3] Davi4ever1357 24/05/20 1357 0
82822 [스포츠] [F1] 에밀리아-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잡담 [10] 과수원1066 24/05/20 1066 0
82821 [스포츠] 의외로 언급이 안되는 또 다른 대투수 [32] Name 5864 24/05/20 5864 0
82820 [스포츠] [NBA/MIN] 2.7% [15] 무적LG오지환2557 24/05/20 2557 0
82819 [스포츠] 정해성 "귀네슈는 협상 카드였을 뿐 협상 대상은 아니었다" [70] 전기쥐5221 24/05/20 5221 0
82818 [스포츠] [오피셜] 쿠팡플레이 시리즈 토트넘 vs 뮌헨 [19] 위르겐클롭4162 24/05/20 4162 0
82817 [스포츠] [여배] 남은 VNL 일정에서 한국이 싸워볼만한 두 팀 [4] 우주전쟁2057 24/05/20 2057 0
82816 [스포츠] [오피셜] "5월 선임 안 될 가능성"…싱가포르전도 임시 감독, 김도훈 선임 발표 [44] 윤석열4748 24/05/20 4748 0
82815 [스포츠] [KBL] FA 자율협상 기간이 24시간 남았습니다. [26] 윤석열2266 24/05/20 2266 0
82814 [스포츠] [F1] 에밀리아 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감상 [21] kapH2477 24/05/20 2477 0
82813 [스포츠] [NBA] 20년, 10년만에 컨파에 진출하는 미네소타와 인디애나 [46] 그10번3183 24/05/20 3183 0
82812 [스포츠] [KBO] 타자 유망주 3김시대 [32] 손금불산입4190 24/05/20 4190 0
82811 [스포츠] [MLB] 오타니랑은 다르게 스찌질을 하러 하성킴이 간다 [13] kapH4395 24/05/20 4395 0
82810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시티 우승 및 PL 최종 순위표 [45] 손금불산입3534 24/05/20 3534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