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9/23 00:54:48
Name 23cm
File #2 4126cbb3e9c913d5a8a7a9846a20bf4a.gif (132.7 KB), Download : 2
Link #1 구글링, 펨코
Subject [스포츠] 크라운 논란을 보고 생각난 이동국 발언 (수정됨)




지금까지도 저걸로 욕하고 당시 전국 여론이 다 본인욕하고, 본인도 기회날려서 안타까우니까

차라리 다른선수였다면 넣었을수도 있지않을까 하면서  할 수 있는 생각인데 이번 논란처럼 입밖에 꺼내는건 조심했어야했을 발언이였죠

풀영상으로 보면 자조적으로한 자학성 드립이였던거 같은데 지금까지 이 발언으로 욕먹고있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치토스
19/09/23 01:00
수정 아이콘
글쎄요. 크라운 하고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고 생각됩니다만.
이거 가지고 욕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구요?? 대한민국 네티즌들 역시 대단하군요 크크
19/09/23 01:01
수정 아이콘
거의 박지성이 밥상차려서 숟가락으로 떠서 입까지 갖다준 패스였는데 그걸 뱉은거라... 놓치는 순간 욕 먹을수 밖에 없는 찬스긴 했습니다.
그냥 박지성 손흥민이 동세대가 아니라는게 안타까울 뿐입니다.
10월9일한글날
19/09/23 01:04
수정 아이콘
저 때 본인이 전부다 쌍욕 탱킹했죠. 못넣었으니까 욕먹어도 싸기에는 가혹해서 충분히 할만했죠.
게다가 이걸 지금까지 까는건. 아직까지 뛰고있는 현역이라서 까고싶은 애들이 가져다가 까는거죠.
코비 브라이언트
19/09/23 01:06
수정 아이콘
이건 크라운건과는 다르게봐야죠...

정말로 저런 생각으로 경기를 했을까요...
결과가 안좋게 나왔으니 아쉬워서하는 소리죠.

시간을 되돌려 다시 저런 기회가 오길 바라냐고 묻는다면 당연히 그렇다고하겠죠. 그때는 확실히 마무리지을수있도록 노력하겠죠.
반니스텔루이
19/09/23 01:07
수정 아이콘
다시봐도 너무 아쉽네..

퍼스트터치를 저렇게 잘하고 무슨 슛이 할아버지가 차는거 마냥 약하게 굴러가냐 ㅠㅠ
책 읽어주세요
19/09/23 01:09
수정 아이콘
이동국은 이걸 놓치면서 월드컵 불운의 아이콘 수식어를 뗀게 정신적으로 도움이 된 느낌이 있습니다. 크크
19/09/23 01:14
수정 아이콘
저는 박지성이 떠먹여줬다는 의견에 좀 회의적인게, 그전 상황보면 박지성이 뭐 딱히 압박받는 상황도 아니고, 시간적 여유도 많았고, 패스길도 평범했거든요
찬스가 나왔다는건 이동국을 포함한 공격진이 뭔가를 했다는 거에요.

그런데 이동국 들어오기전까지 공격이 하나도 안됐었죠.
그냥 축구보는 눈자체가 급이 안돼서 어찌풀어야 할바를 모르고 허둥지둥.
공받기전 움직임을 보면 이건 이동국이 잘 만들었고, 박지성이 역시 놓치지 않았다 정도가 맞는 평가 같습니다.

그리고 솔까말 포지셔닝, 터치, 판단까지는 좋았어요. 이동국 움직이는 방향, 패스방향 고려하면 저정도로 받아낸것도 정말 잘한겁니다.
몸뚱아리 상태가 공을 못따라가는 바람에 임팩트 똥망이 된거지 크크..
19/09/23 01:16
수정 아이콘
터치할때 좀 스텝이 안맞은 덕분에 몸이 못 따라가서 디딤발이 좀 멀어졌는데
이동국 나이랑 근력, 무릎 상태때문에 자세가 높아서 임팩트 똥망
Cazorla 19
19/09/23 01:16
수정 아이콘
크라운한테 인성 이야기도 나오던데..
이분 인성 어마어마하시죠..
국대 콜업된 상태에서 룸싸롱 가버리기..
오리지날5.0
19/09/23 01:25
수정 아이콘
너무 허무하게 날려버린 찬스라 참.. 응원하는 입장인데
네파리안
19/09/23 02:31
수정 아이콘
뭐 크라운하고 비교하기엔 종목이 다르지만 멘탈문제라는건 공통점이죠.
가장 감심장으로 결정적인 순간에도 침착해야하는게 스트라이커인데 경기 통틀어 가장 쉬운찬스를 날렸으니까요.
솔직히 이동국은 당시 국대에서도 최고 베테랑 급이고 경험을 믿고 대려가는건데 저 슈팅은 아직도 아쉽내요.
그리고 어느 대회에서도 중요한 토너먼트에서 스트라이커가 골키퍼와 1:1 찬스에서 골키퍼 슈퍼플레이도 아니고 본인이 미스낸다면 조롱당합니다.
Rei_Mage
19/09/23 03:11
수정 아이콘
요새였다면 완전 매장였겠죠 예전에 아이 관련 프로그램 나올때 어이가 없긴 했습니다.
19/09/23 04:12
수정 아이콘
다르게 보면 이동국만큼 오프 더 볼에서 저렇게 수비 뚫을 수 있는 무브가 되는 공격수가 없었던 거기도 하고요

손흥민 얘기가 나오니까 그런데 지금 대표팀에서 이근호만큼 손흥민이랑 잘 맞았던 게 이동국이기도 하고 그런 것도 아쉬운데

뭐 나라가 반쪽이니까 선수가 띄엄띄엄 나오는 것도 어쩔 수 없겠죠
19/09/23 05:08
수정 아이콘
본인이 원톱 공격수인데 그런 찬스가 본인한테 가지 그럼 누구한테 가나요?
저런 거 넣으라고 주는 자리인데 못넣었으면 욕 먹어야죠.
노스텔지아
19/09/23 06:04
수정 아이콘
이동국 팬분 한명있는건 알겠네요.
오고에다이야몬도
19/09/23 07:49
수정 아이콘
...이제와서 이동국 본인에게 뭐라고 하고 싶진 않고...저때 허접무가 안정환을 좀 기용해 봤으면 어땠을까 하는 가정을 지금도 하고 있네요...뽑아놓고 어떻게 한번도 기용을 안했는지...
지니팅커벨여행
19/09/23 08:29
수정 아이콘
비온 뒤라 잔디가 젖어 있어서 천천히 굴러 간 거죠.
안 그랬으면 무조건 들어갔을 겁니다.
그래서 더 아쉬웠어요ㅠ
아카데미
19/09/23 08:48
수정 아이콘
당시 우루과이에 돈 걸었던 터라 다른 의미로 가슴이 철렁하긴 했습니다.
곤살로문과인
19/09/23 10:02
수정 아이콘
이겨도 좋고 져도 좋으니 좋지 아니한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4]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20/05/10 5921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11/08 53333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12회차 글쓰기 이벤트jjohny=쿠마 19/03/15 82344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130615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213128 0
50146 [연예] [에이핑크] 돈 필요하구나 너희? 무적LG오지환152 20/06/06 152 0
50145 [스포츠] [야구]갈데까지간 한화 [27] 코끼리1650 20/06/06 1650 0
50144 [연예] [트와이스] MORE & MORE Dance Practice [12] VictoryFood473 20/06/06 473 0
50143 [연예] 이세영 운영팀장님의 비빔면 요리 [2] Croove1272 20/06/06 1272 0
50142 [스포츠] [KBO] 10구단 일자별성적(연승/연패 포함) [13] Binch1125 20/06/06 1125 0
50141 [스포츠] 메이저리그 구단주, 48경기로 시즌 치르는 방안 제안 [8] 강가딘1823 20/06/06 1823 0
50140 [연예] 백상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받은 이광수 수상소감 [2] 강가딘3876 20/06/06 3876 0
50139 [연예] 1970년대 댄스브레이크. [11] kien2605 20/06/06 2605 0
50138 [연예] [니지프로젝트] 마야, 아카리, 미이히, 유나 팀 무대 - "Feel Special" [10] 피디빈1544 20/06/06 1544 0
50137 [연예] [트와이스] 뮤뱅 MORE & MORE 컴백무대 [12] 그10번1425 20/06/05 1425 0
50136 [연예] 비밀의 숲 시즌2 8월 15일 확정 [26] 잔 향3261 20/06/05 3261 0
50135 [스포츠] 크보 오늘의 오심 논란 [34] 길갈4382 20/06/05 4382 0
50134 [스포츠] [KBO] 2루 빼고 내야 포지션 다 해본 선수(움짤) [19] 치열하게3179 20/06/05 3179 0
50133 [스포츠] 이시영 건물 80억에 산 김성근 전 감독 근황 [15] 살인자들의섬6216 20/06/05 6216 0
50132 [스포츠] [K리그] 올해는 부상선수만 없으면 좋겠습니다. [4] Binch775 20/06/05 775 0
50131 [연예] '백상' 봉준호X'동백꽃필무렵', 대상 수상 "아름답고 따뜻한 세상" [종합] [31] 강가딘3750 20/06/05 3750 0
50130 [연예] 제대로 터지고 있는 깡 리믹스 음원 [16] 독수리의습격3570 20/06/05 3570 0
50129 [연예] 백상에서 수상 못한 안영미 반응.jpgif [24] TWICE쯔위6329 20/06/05 632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