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5/26 18:45:42
Name lasd241
Subject [일반] 5/31일 종료예정인 웹툰 플랫폼 만화경 추천작들(2)
1편 링크-> https://pgr21.co.kr/freedom/101515?category=1&divpage=20&ss=on&sc=on&keyword=%EB%A7%8C%ED%99%94%EA%B2%BD

저번 편에 이어서  제가 주중에 몰아본 만화경 웹툰 중 볼만했던 것들을 추가로 소개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시간의 한계상 단편위주로 추천하게 되네요

1. 오늘을 살아본 게 아니잖아(총 30화)

생명연장 약의 개발로 정말 100세 시대가 실현된 사회. 수없이 많은 '오늘'을 살아본 노인들이 또다른 오늘을 격는 이야기
image.jpg

단순한 그림체 속에서 인생에 대한 작가의 따뜻한 감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인생 전체에서 단 하루에 불과한 '오늘'의 의미, 어떤 삶을 살아야 할지에 대해서 적당한 무게감으로 살펴본 웹툰이죠


2. 누들트럭(총 20화)

초보 장사꾼 벤이 푸드트럭을 타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요리 경험을 하는 이야기
image.jpg

위꼴 끝판왕. 전국 각지의 문화와 연결된 음식, 그 속에 담겨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거기서 영감을 얻은 창작요리까지
최신판 감성의 식객이라 느껴지는 웹툰입니다. 분량도 길었으면 좋았을텐데....


3. 그림을 그리는 일(총 9화)
image.jpg

오랫동안 그림을 그려왔으나 제대로 된 성과가 나오지 못하는 성민.
점점 버겁게 느껴지는 '현실'의 벽 앞에  그림을 계속 그려도 될지 고민하는 이야기

꿈과 현실에서 갈팡질팡하는 우리의 모습을 담아둔 웹툰입니다.
단순하게 이상론을 펼치지도, 지독하게 비관적이지도 않은 태도로 꿈에 대해 이야기하는, 묵직한 울림이 느껴지는 스토리입니다.


4.Return(총 8화)
return.jpg

한순간에 집안이 망한 주인공. 대학원 등록금을 벌기 위해 무작정 일본 유학을 선택하고
낯선 세상에 달려들면서 여러 사람, 해프닝을 격고 변화하는 이야기

'그림을 그리는 일'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청춘의 방황을 그려낸 단편입니다.


5. 꿈의 반려(총 5화)
image.jpg

집안 사정으로 반려동물을 키울 수 없었던 새롬. 그렇게 아쉬워 하던 중 꿈속에서 알 수 없는 신비로운 존재를 만나는데...

누구나 어릴적 생각해보았을 상상친구, 꿈속친구를 소재로 다룬 웹툰입니다.
어린시절로 돌아간 듯한 정감가는 작화와 단순하면서도 흥미로운 스토리 덕에 마지막 5화 끝까지 읽는 사람에게 여운을 남깁니다. 

그 외에도 좋은 작품이 몇개 더 있다고 합니다만...남은 것들이 2~30화, 길게는 50화정도 하는 것들이라
저도 읽느라 정신없어서 더 소개하지는 못할 거 같습니다.

저는 주로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koreantoon&no=165268&s_type=search_subject_memo&s_keyword=%EB%A7%8C%ED%99%94%EA%B2%BD&page=1
이 글과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koreantoon&no=162238&s_type=search_subject_memo&s_keyword=%EC%A3%BC%EB%94%B1%EB%82%98%EC%99%80%EB%9D%BC&page=1

여기를 참고 했습니다. 제가 소개하지 않은 것들은 여기서 둘러보시고 골라보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보통 호텔 불란서, 클로징멘트들을 추천하더군요


짧게나마 만화경의 몇몇 웹툰을 둘러봤는데....보면서 느낀점은
확실히 잘 팔릴 그럴건 아니구나
하지만 이런 감성의 웹툰이 이어졌으면 좋겠다 였습니다.
좋은 작가들을 여럿 알게 되어 그분들의 차기작도 기대하게 되었구요

꽤나 미약했고 그렇기에 만화경은 서비스 종료가 되었겠지만
여기서 연재된 웹툰의 감성은 제 웹툰 인생에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할거 같습니다.
만화경 종료후에도 타 플랫폼에서 이런 웹툰들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겟네요
(실제로 만화경 종료 후에도 작품들은 최대한 타 플랫폼으로 이전해본다는 말이 있으니 계속해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동안 여러분도 저처럼 만화경에서 좋은 웹툰을 발견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아카데미
24/05/26 22:01
수정 아이콘
뭔가 섬네일이랑 설명만 들으면 확실히 잘 팔릴거 같은 작품들은 아닌거 같지만, 다들 나름의 매력이 있는거 같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55379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30473 9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53140 28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24728 3
101755 [일반] [서평]《행복의 기원》 -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 그것이 행복이다” [6] 계층방정1130 24/06/22 1130 6
101754 [정치] 채상병 특검법 입법 청문회, 쩔쩔매는 임성근 사단장 [65] 빼사스12882 24/06/22 12882 0
101753 [정치] 대통령들의 과거모습을 법조인대관을 통해서 보자! [12] 기다리다6051 24/06/21 6051 0
101752 [정치] 유럽의 극우화 - 반이슬람, 반이민&반난민, 자국우선주의때문인가? [33] 라이언 덕후5981 24/06/21 5981 0
101751 [정치] 민주당, 이사의 주주 충실의무 추가, 전자투표 의무화, 의무공개매수 100% 개정안 발의 [33] 사람되고싶다8051 24/06/21 8051 0
101750 [일반] 오늘은 감자의 날 입니다 [20] Regentag4094 24/06/21 4094 3
101748 [정치] ‘얼차려 훈련병 사망’ 사건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74] 무화9680 24/06/21 9680 0
101744 [일반] 삼국지 황건적의 난이 로마 제국 탓인 이유 [8] 식별3629 24/06/21 3629 15
101743 [일반] 어느새 연고점을 돌파한 [69] 안군시대5424 24/06/21 5424 0
101742 [정치] 2055년 건강보험료로 얼마를 내야할까? [81] 여왕의심복31197 24/06/21 31197 0
101741 [정치] 초유의 국회 청문회 증인선서 거부 [96] 네야9662 24/06/21 9662 0
101740 [일반] [전통주가 처음이시라고요?] ①막걸리 취향 찾기 [19] Fig.11576 24/06/21 1576 3
101739 [일반] 巳(뱀/여섯째지지 사)에서 유래한 한자들 - 늪, 제사, 빛남 등 [4] 계층방정920 24/06/21 920 4
101738 [일반] 제106회 고시엔이 시작합니다. [22] 간옹손건미축3283 24/06/20 3283 5
101737 [일반] 애호박이 맛있어진다 [14] 데갠3948 24/06/20 3948 2
101736 [일반] 아래 "노아 이야기"의 속편을 AI에게 써보라고 시켰습니다만... [15] 스폰지뚱3523 24/06/20 3523 0
101735 [일반] 건방진 소리 [3] 번개맞은씨앗3772 24/06/20 3772 4
101733 [일반] [소설] 노아 이야기 [5] 짬뽕순두부4184 24/06/20 4184 6
101732 [일반] 네안데르탈인에 대해 알아봅시다 [24] 식별5671 24/06/19 5671 4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