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1/22 16:49:19
Name 싶어요싶어요
Subject [질문] 서양도 찌질하거나 나이차있는 사람이 고백하면 극혐하나요? (수정됨)
많진 않지만 외국인 친구들 좀 있고 외국에서도 좀 살았습니다만

우리나라가 유독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는거 같아서요

우리나라 문화적 배경?? 이 그럴수도 있다곤 생각합니다만...


제 이미지에서 서양인들은

응? 뭐지?? 하고 당황하다가 그냥 단호하게 No 라고 하지

나이많거나 찌질하다고해서 너따위가 감히 나한테?!

하고 수치스럽게 생각하는건, 물론 그런 여자도 있지만 그리 많진 않은거 같아서요


뭐 고백까지의 과정도 서양과는 차이가 있을테고 그 부분도 감안을 해야하긴 하겠지만....


외국인 친구들 얘기하다보면 게이에게 고백받은 친구들 정말 많습니다 덜덜...

우리나라면 아주 불쾌하게 생각할 사람이 많을거 같은데

외국친구들도 상상도 못한 아주 충격적인 일로 받아들이는 케이스가 많은데요.

그래도 어떻게 감히... 나를 게이라 생각했단 말이야?
아 xx 더럽네 기분별로다

이런 식의 반응은 거의 없었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게 그렇게 큰 민폐가 된다는게, 이해는 하지만 뭔가 이상하다 싶기도 합니다. 뭐 어떻게든 고백은 한다고 해도 어느 정도 준비를, 혹은 상대방이 그나마 좀 덜 불쾌하게 생각하도록..... 노력을 하는게 매너라고 생각하긴 합니다. (뭐 어떻게하든 불쾌하게 생각하겠지만)

다만 급을 나누어서 받아들이는게, 찌질해도 잘생기거나 돈이 많다면 전혀 다르게 사람이 반응을 하고 이런건 참 뭔가 이상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기분나쁜것까진 이해하지만 그게 그렇게 수치스러울 일인지 싶기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차라리꽉눌러붙을
21/01/22 16:57
수정 아이콘
음... 서양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여기가 좀 더 기울어진 바닥이기 때문이라서가 아닐까요.
흑인이 헤게모니를 쥔 세상에서 흑인 비하는 딱히 욕이 아니지만 백인 세상에서 흑인 비하는 금지되는 것처럼요.
그리고 사람을 좋아하는 건 좋은 데 그 기울어진 바닥 때문에 남자가 자기하고 객관적으로 급이 안 맞는 여자를 대상으로 [나 정도면 충분하지] 하고 생각하는 게 문제일 수도 있고요.
타카이
21/01/22 16:58
수정 아이콘
몇몇 사례만 가지고 일반화할 수 없죠
또 게시글에 나왔던 글은 앞선 거절의 내용이 보통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저정도로 거절을 했는데 고백을 해?'라는 생각이 충분히 들 수 있다고 생각하고
'왜 부끄러움은 나의 몫인가?'라는 표현처럼 행하는 사람은 떳떳해도 받아드리는 사람 입장에서 오히려 더 기분 나쁘거나 부끄러울 수 있으니까요.
타카이
21/01/22 17:02
수정 아이콘
그리고 수치심이라는 감정에는 '나의 과오'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글쓴분이 '내가 무엇을 잘못했길래 나에게 이런 일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접근해야 합니다.
단순히 사전적인 의미보다 확장되어서 의미를 지닌 단어라
오리너구리
21/01/22 17:07
수정 아이콘
게이 예시는 그다지 적절한 것 같지는 않네요. 내가 이 서비스직에 종사하지 않았으면 or 일로 얽히지 않았으면 말섞을 일도 없었을 사람인데, 외부상황때문에 의무적으로 친절하게 대화를 나눴더니 나를 만만하게 보고 대쉬를 했다. 이 부분에서 크게 수치심을 느낍니다. 일과 관련 없이 만나 사적으로 '충분히' 친해진 상태에서는 무서워하지 (고백하면 어쩌지) 어지간하면 수치스러워하지는 않아요.
엘런타인26년산
21/01/22 17:08
수정 아이콘
서양이라고 다 그렇게 받아들이는 건 아닐거에요
어학 스터디 하면서 만난 외국인들 중에 어느 모로 보나 평범한 여자분이 계셨는데 다른반 남자분한테 고백받고 기분 나쁘다며 한동안 엄청 쎈 서양 스타일 화장(...)으로 오셨었거든요
술먹으면서 친구들이 그걸로 좀 놀렸는데, 한국말로 '쪽팔리니까 그만 해' 라고 하시더군요 크크크크
21/01/22 17:16
수정 아이콘
저는 수치심 느낄만 하다고 봅니다. 학창 시절만 봐도 좀 떨어지는 남자애들한테 고백받고 울거나 화내는 여자애들도 많았고 반대로 좀 외모가 떨어지는 여학생한테 고백받은 친구들은 학년 내내 놀림감 된 적도 많았던 것 같네요.

게이 예는 극단적인 케이스가 더 많았던 것 같아요 제 경험은
싶어요싶어요
21/01/22 17:19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나에게 고백하는 사람의 수준에 의해 나의 가치가 결정된다는 생각이 있고, 나에게 고백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타인이 어떻게 여기는지를 신경쓴다는 점이 좀 이상한 문화라고 생각되어서요.

어느정도는 이해합니다만 정도가 너무 심한거같아서 쓰는 글입니다.
아웅이
21/01/22 17:27
수정 아이콘
고백하는 사람의 수준에 의해 나의 가치가 결정된다고 생각하는게 아니라
내가 생각하는 나의 가치가 있는데 상대방의 가치가 나보다 꽤 떨어지는데 컨택을 하니까 그렇겠죠.
어바웃타임
21/01/22 17:17
수정 아이콘
솔직해집시다 좀 크크
달달한고양이
21/01/22 17:2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이런 게 동서양으로 나눌 일은 아니지 않나요. 그리고 급 이라고 단순히 표현되긴 했지만 감히 니까짓게 나한테? 라는 식으로 몰고 수치심을 느끼다니 속물이다 할 일도 아닌 것 같고. 그냥 사람이라면 자연스럽게 그런 거 아닐까요. 저는 저런 일이 발생한다면(물론 전 유부...라 불가능합니다만 크) 아무에게도 말할 생각은 없지만 혼자 기분은 참 안 좋을 것 같아요. 굳이 남에게 보여지는 걸 생각해서 기분 나쁠 일은 아닌 듯.
싶어요싶어요
21/01/22 17:31
수정 아이콘
저보다 나이가 20살많은 분이 고백한다고 전 이상하게 생각진 않을듯 합니다. 다만 나이 외모와 관계없이 정말 아니다 싶은 상대가 저한테 고백을 한다면 네???? 하다가 살짝 언성을 높이고 대화를 이어나갈듯 합니다. 너무 황당해서 상대에게 분풀이는 거의 안하겠지만 상당히 화가 날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저도 타인에게 이야기는 안할듯 합니다. 쓰고보니 수치스러워 이야기를 안한다고 하셨을수도 있다고 보는데, 저는 그런 마음은 전혀 없고, 그냥 용기내서 저한테 고백했는데 그런 용기를 다른 지인과 조리돌림하는건 정말 인간으로서 할짓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달달한고양이
21/01/22 17:36
수정 아이콘
아 아뇨, 수치스러워서 남한테 얘길 안한다는 게 아니고 전 원래 남한테 제 얘길 굳이 안 나누는 타입이라서;;
윗 댓글에 '나에게 고백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타인이 어떻게 여기는지를 신경쓴다는 점' 이라고 적으셨길래 그런 것과 상관없이 기분이 좋지 않다는 걸 말하고 싶었던 거예요. 싶어요 님도 화가 날 수 있겠다고 하셨던 것처럼요.
뭐 개인사를 굳이 이런 것까지? 싶은 것까지 공개된 장소에 올리는 사람들이 많지만(그리고 요즘엔 그게 더 쉽게 여기저기 공유되지만) 그건 개인의 성향 차이라고 생각하고, 전 상황 자체에 대한 이해는 충분히 이해되네요. 그리고 동서양 차이라고 생각하시길래 그런 건 아닌 것 같다는 게 제 의견...제 짧은 경험에선 사람 사는 데가 다 비슷하고 이런 사람 저런 사람 다 있는 것 같아요.
모나크모나크
21/01/22 17:36
수정 아이콘
걍 개인차 아닐까요. 근데 질문의 주제는 알겠는데 세부사항은 잘 모르겠네요;;
아웅이
21/01/22 17:38
수정 아이콘
찌질한 사람이 고백했을때 불쾌해하는 사람을 불쾌해할 정당한 이유를 찾고계신것처럼 보이네요.
솔직하게 말하자면 고백한 사람을 지인과 조리돌림하는 사람을 조리돌림해달라는 얘기로 들립니다.
21/01/22 17:42
수정 아이콘
전 동의합니다.
수치스럽거나 더럽다 이런식으로 생각하는 기저에, 수준 차이나는 게 감히! 라는게 깔려있다고 봐서요.
누구라도 고백할 수도 있고, 누구라도 거절할 수도 있는거라고 봅니다. 거절했는데도 계속 액션을 취한다면 그건 정말 문제지만요.
카라카스
21/01/22 17:49
수정 아이콘
찌질하든 나이차가 나든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때 [나보다 급이 떨어지는 사람]이 고백했다는게 주 원인이죠.
조지 클루니나 이재용이라면 어떨까요. 와 이 사람이 나를? 하면서 자랑했을겁니다.
동년배라면 재력, 외모 핑계를 대며 똑같은 시나리오가 이어졌겠죠.

부자가 빈자를 사람으로 보지 않듯, 사람은 말로는 아니라 하면서 둘만 있어도 급을 나누는 존재입니다.
그게 생리적인 불쾌감일 수도 있지만, 적어도 나이같은 단 하나의 이유 때문은 아닐겁니다.
주위에 저렇게 얘기하는건 "얘들아 내가 이런 일을 당했지만 이 정도 급은 아닌거 니들도 알지?"라고 어필하는 중인거죠.
21/01/22 17:49
수정 아이콘
저도 유게의 게시물을 보고 조금 비슷한 생각이 들었어요
불쾌할 순 있겠지만...수치스러울 정도의 일인가..라는 의문이 들어서요

수치스럽다는 본인이 모욕을 받았다라는 느낌에서 비롯된것 아닐까 싶은데
반대로 제가 나이 많은 할머니 비슷한 분께 같은 경우를 당해서 당황스럽거나 무섭거나 불쾌할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모욕감을 느껴 수치스럽지는 않을 것 같아서요. 당사자가 느꼈다면야 어쩔 수 없지만 수치스러움이 당연한것인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들긴 해요.
세츠나
21/01/22 18:16
수정 아이콘
그냥 국가나 문화 상관없이 전세계적으로 공유하는 감성 같은데...인간 아닌 다른 동물까지도 마찬가지일 것 같음. 본능에 가까운 영역 아닐지
Lord Be Goja
21/01/22 20:04
수정 아이콘
실제로 몇몇 동물은 구애한 수컷이 마음에 안드는 경우 바로 잡아먹어버리는종들이 있죠
미하라
21/01/22 18:18
수정 아이콘
동서양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덜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이 있고 더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이 있는것 뿐입니다.
글쓴이 분께서는 덜 거부감을 느끼겠지만 반대로 거부감을 더 크게 느끼는 사람은 수치심을 느끼는거구요.

이건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다름의 차이인데 거기다 대고 "넌 왜 그렇게 수치스러워 하는거야?" 라고 하는것 자체가 좀 아이러니 합니다. 길을 걸어가다 자빠져도 거기에 있어서 사람 성격마다 창피함과 쪽팔림 느끼는 정도는 천차만별인데 거기다대고 "넘어진게 그렇게 창피해?" 라고 하는거랑 같은거죠.
세츠나
21/01/22 18:23
수정 아이콘
그러게요. 길가다 똥을 싸도 자고 나면 잊어버리는 사람도 있는데...
21/01/22 19:00
수정 아이콘
본문 보고 왔는데 저도 이와 비슷한 의견입니다.
사람이니 상황이야 어찌됐든 좋아하는 감정을 가질수 있다가 인간적으로 이해된다면 그 상황에서 들이 받힌(?) 당사자가 수치심을 느낄수 있다도 그런가보다 할 만한게 아닌가 싶네요.
욕심쟁이
21/01/22 20:29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본인은 그런 일에 수치스러움을 느끼지 않을 수도 있고, 그게 이해 안될 수도 있는데, "뭘 그런 것 가지고 수치심을 느끼냐" 하는 게 저도 이해가 안됩니다. 수치심이라는 것도 감성적인 영역이라 이성적으로 이해 안될 수도 있지만서도요.
21/01/23 00:16
수정 아이콘
동의합니다. 직접 겪어보지 않으면 모를일들 투성이죠. 거기다가 왜?를 갖다 대면 할 말이 없죠...
타츠야
21/01/22 19:53
수정 아이콘
사람 사는 세상 다 거기서 거기입니다. 각 나라마다 특징이 있긴 하지만 어디든 예외라는 것도 있고. 한국도 나이 차이 꽤 나는 연상 연하 커플 많을 텐데 그 사람들이 다 인터넷에 글 올리지도 않겠죠.
보라보라
21/01/22 20:14
수정 아이콘
급이 떨어지고 말고를 떠나서 내가 30대인데 50대후반 60대에 자식도 있는 분이 갑자기 고백을 한다? 이러면 당황스럽죠.
맥크리발냄새크리
21/01/22 20:24
수정 아이콘
자기객관화가 잘 안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카바라스
21/01/22 20:54
수정 아이콘
애초에 한국에서도 열번찍어 안넘어가는사람 없다고 자기합리화하는걸 더 많이 본거 같아서..
김성수
21/01/22 23:58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저는 전혀 상관 없습니다. 지나가던 할머니께서 저한테 갑자기 고백해도 노상관입니다. 그게 집착스러우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지만요. 그걸 문제시 하는 마인드에 거부감이 더 있는 편이라 가끔 인터넷에 글 올라오면 그냥 스킵합니다.
앙겔루스 노부스
21/01/23 03:35
수정 아이콘
사람의 급을 나누는 것을 너무 당연시하는 분위기가 저도 좀 당혹스럽네요.
이라세오날
21/01/23 09:25
수정 아이콘
제 가치는 제가 정하는 것이고 상대방이 누구냐에 따라 달라지지 않겠죠
그 닉네임
21/01/23 09:55
수정 아이콘
외국도 똑같은데 정도의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결국 자기랑 급이 안맞는 사람이 고백하는게 싫다는건데, 급 나누는 기준이 한국이 훨씬 세분화되어 있습니다.
그말싫
21/01/23 11:00
수정 아이콘
고백을 도전, 기습으로 행하는건 어디서도 찌질한 행동일겁니다,
대부분 나이 많은 분들은 고백을 사전 교감도 없이 기습적으로 하니까 찌질하고 무서운 사람 되는 거고요.

고백은 확인의 절차죠, 충분한 시간을 두고 교감을 해온 것을 확인하는 절차이니, 나이 차이가 많다고 하더라도 충분한 상호 간의 교감이 있었다면 괜찮을 거고요.
21/01/24 03:04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kr/qna/152296#1328348
여기 써두신 댓글의 첫문장에 완전히 동의합니다. 다만 '하면 좋은 것'과 '해야만 하는 것'은 같지 않다는 사실도 고려해야겠죠. 하면 좋은 것까지 추구하지 않는 사람들은 머릿수에 기대거나 다른 이들도 자기와 똑같을텐데 아닌 척 거짓말한다고 생각하기 마련이고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5237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44376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82178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07755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45590
153333 [질문] 유튜브 수익 조건 질문입니다 F.Nietzsche105 21/03/04 105
153332 [질문] 성인 광고하는 사람들에 대한 질문입니다. [3] 안경244 21/03/04 244
153331 [질문] 딸 원하는 사회? [28] 공부맨837 21/03/04 837
153330 [질문] [컴퓨터] 자꾸 여러 개의 광고사이트가 열립니다. [1] 우주전쟁171 21/03/04 171
153329 [질문] 자급제폰 구매 어디서 하세요? [3] 에프케이256 21/03/04 256
153328 [질문] 이 물건의 이름이 궁금합니다. [7] 회색사과525 21/03/04 525
153327 [질문] 딜 서폿이 다시 나올수있는 메타의 요구조건이 무엇일까요? [10] 요한슨542 21/03/04 542
153326 [질문] 크로스핏 하시는 분들께 질문있습니다 [5] 성큼걸이374 21/03/04 374
153325 [질문] 여자친구 생일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루체른456 21/03/04 456
153324 [질문] 택뱅리쌍의 종족 선택 이유가 궁금합니다. [2] 인생은아름다워693 21/03/04 693
153323 [질문] 게임 성인길드 가입할때 민증,명함 인증하는게 일반적인가요? [20] 이지금857 21/03/04 857
153322 [삭제예정] 중고차 적정 가격 [4] 삭제됨429 21/03/04 429
153321 [질문] 노트북 오디오 드라이버 설치 문제입니다. [8] Darwin4078160 21/03/04 160
153320 [질문] 부린이) 조합원이 파는 분양권을 구매할 때? [12] 섹무새516 21/03/04 516
153319 [질문] 남자 단체 선물 뭐가 좋을까요 [5] 시간부자501 21/03/04 501
153318 [질문] [로아] 뉴비 스토리 진행중인데 좀 약한것 같습니다 [7] Blank Space548 21/03/04 548
153317 [질문] 살면서 에버랜드 처음 가는데 꿀팁 있을까요 ㅠㅠ [11] bifrost1005 21/03/04 1005
153316 [질문] 우마무스메 게임 질문입니다 [10] 모루겟소요477 21/03/04 47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