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1/09 09:58:03
Name   비싼치킨
File #1   7C13E67E_BB25_423C_A0C6_FA7A0C4375F7.jpeg (128.9 KB), Download : 0
File #2   084D4E40_764E_4CD2_AB3E_F1314D8EF7AC.jpeg (53.1 KB), Download : 0
Subject   종로 고시원에 불…6명 사망·12명 부상, 피해 늘 듯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1&aid=0010457354&sid1=001

아침부터 너무 안 좋은 소식이네요
사상자 연령대를 보니 더 마음이 아픕니다
20대 일거라고 생각했는데 40-60대라고 하니...
어렵게 사시는 분들이거나 기러기 생활하시는 분들일텐데요
종로쪽이면 열심히 취업 준비하는 분들도 계실꺼구요
저도 10년전에 잠깐 고시원 생활을 한 적이 있었는데 정말 시설 열악하죠
저 고시원도 상당히 노후화된 건물이던데 제대로 된 소방시설이 있었을 거라고 생각되진 않네요...
창문도 없는 방이면 저 시간에 밖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도 모르고 자다가 참변을 당한 분들도 있겠죠
출입구쪽에서 불이 나서 피해가 더 커진 것 같습니다
더 이상의 사상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산적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01
안타깝네요.
하심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05
제가 사는 곳 근처가 이런 고시원이 많은데...말이 좋아 고시원이지 사실상 극빈층 숙소라고 봐야합니다. 여기도 문제가 제기 된 게 하루이틀은 아닌데 주변에 살면서도 답이 없다 싶긴 하더라고요.
홍승식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08
맘이 너무 아프네요. ㅠㅠ
PENTAX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1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제가 대학시절 총무하면서 살던때랑 지금도 변한게 거의 없습니다. 물론 기술의 발달로 장비는 좋아지고 법제도 어느 정도 강화됐지만 결국 사람이 발전하지 않아서 변한게 없습니다. 건물주와 고시원주는 오로지 월세밖에 관심이 없고 소방점검 나와도 솔직히 접대나 받고 소화기 팔고 업체나 주선하고 돌아가고 제대로 점검하고 시정조치 내린게 몇건 안되고 그나마도 흐지부지 하고 안지킵니다.
결국은 법으로 강제적으로 지키게 해야하는데 국회에 계신분들이랑 우리 사회에서 목소리 크신 분들은 대부분 건물주이신지라 가능할지 회의적입니다.
그 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23
어찌보면 한국의 할렘가죠. 눈에 띄지 않아서 훨씬 더 취약한...
구경만1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2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ㅠㅠ
無名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37
답이없는 주거환경입니다.

고시원에서 사는 사람들은 한푼이라도 아낄려고 더 저렴한 고시원을 찾다보니 안전이나 환경의 질은 더욱 떨어지게 됩니다.
심한곳은 폐허 수준의 공간인데도 가격을 싸게 내놓다보니 나이드신분들로 꽉 차있습니다.
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49
크기나 이용률로 서울에서 10 손가락안에 드는 공공기관 창고 스프링클러가 3년간 박살나 있었는데 아무도 모르다가 자료 열람하러 방문한 타 기관 공무원이 발견해서 신고했는데 그거 서류상으로 아무 문제없이 처리하는게 한국입니다.

그냥 오래된 건물이면 아무리 소방점검을 해도 어차피 가라로 하기 때문에 사고나면 그냥 죽는다고 보시면 됩니다.

다시 말하는데 무슨 읍사무소 면사무소가 아니라 크기로 10 손가락안에 드는 공공기관에서 하루 공무원들 10번씩 들락날락 하는 창고에서 그랬습니다. 매년 소방점검 하는데 무려 3년간 물리적으로 파손된거 하나 못 잡아냈어요.
loveh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0:56
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라울리스타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1:08
가슴아픕니다...

서울이란 도시를 보며 느낀건 정말 여기가 대한민국 그 자체구나...

지방도시들은 대개 사람들간 스펙트럼이 그리 넓지 않은데

서울은 도심한복판 안 에서도 어느 한 쪽에서는 폭등하는 집값에 난리고, 한 쪽은 기본적인 인프라 조차 안되어 있는 곳이니...
네파리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1:18
저희 회사 건물도 이번에 지하식당가에 불이 났었는데 불이라는게 정말 무섭더라구요.
정말 작은규모의 불이고 30분만에 화재진압 되었는데도 건물전체에 연기가 가득차서 8시간동안 못들어가고 2주가 지난 지금도 매캐한 냄세가 진동을 하는데 냄세가 최소3달은 간다고 하더라구요.
화재점검도 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경보도 안울리고 방송도 없고 이유는 불이나자마자 경보울리는 케이블부터 불타버려서 안울린거라는데 저희는 초기에 알아서 다행이지 뒤늦게 아신분들은 옥상에 대피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있는데 무섭더군요.
비마이셀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1:55
현장에서 일하신 소방관 강의 들은적 있었는데.. 불이 문제가 아니라서 검은 연기 3번 흡입하면 죽는거라고 하더라고요... 공간에 검은 연기 차면 정말 아무것도 안 보여서 출구 찾기도 어렵고, 대피하는 방법에 정답이 없다고 하더라고요.. 건물에 따라서, 어디에서 불이 났느냐에 따라서 대피하는 방법이 다르다고..
안프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2:08
마음이 무겁네요
보증금이 없어 고시원에서 생활한 기간도 길었는데
모든사고가 그렇겠지만 꼭나에게 닥친일 같습니다
열혈근성노력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2:12
지금 직장 옮기고 본가는 귀향해서 한달뒤면 저도 고시원생활해야 되는 입장에서 남일같지가 않네요
돼지도살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2:41
ㅜㅜ
六穴砲山猫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2:47
슬프기보다는 화가 나네요. 도대체 이런 일이 몇번이나 더 벌어져야 이 개같은 세상이 바뀔까요?? 세상을 바꿀만한 힘이 있는 자들이 이런 일에 관심이나 있을까요??
지존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3:09
안 바뀝니다. 대기업 회장이나 유력 정치인이 저런 화를 입어야 바뀌는데 그 사람들이 고시원에 살지 않죠.
쭌쭌아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3:3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에휴...
六穴砲山猫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4:25
씁쓸하지만, 님 말에 동의하게 되네요.
Zoya Yaschenk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4:34
남 얘기같지 않네요..
불려온주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4:54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위치나 연령을 봐서는 뒤를 수습해줄 연고 가족도 없으신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더 가슴이 아픕니다.
rhrhau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5:42
얼마전에 프랑스 파리 하녀방 보도됐을때 파리도 서울이랑 별반 다를거 없다던 애국자들이 생각나네요.
Athru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09 18:00
고시원 1년 남짓 살아본 경험으로 말하자면... 여긴 불나면 죽을 수 밖에 없는 곳입니다.
자루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10 00:43
그런데 요즘 고시원도 비싼것 같아서 ㅜㅜ
교육공무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10 12:04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고 여겨야 한다"
“화재 안전은 청와대에 화재 안전대책 특별 태스크포스(TF) 구성을 논의해 달라”
달달합니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10 13:56
고시원 총무 하고있는데 그나마 여기는 생긴지 얼마안되서 원장님이 스프링쿨러도 6개월에 한번씩 검사하고 그러는데
저기는 보니까 오래된곳이라 스프링쿨러는 커녕 제대로된 소화기도 없었겠네요;;
강미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10 14:43
30명이 사망한 제천 화재 난 지 1년도 안됐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2835 37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65868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40558 23
78900 [랩/힙합] 브레이킹 배드 감상 후 작사한 랩 外 [1] 개념치킨235 18/11/17 235 0
78899 7월부터 김어준을 따라다니며 폭행한 30대 징역 8개월 [58] 옛설6991 18/11/17 6991 0
78898 경찰 수사에서 '혜경궁 김씨'는 이재명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결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237] The xian13429 18/11/17 13429 18
78897 한유총 옹호하는 자한당 보니까 [65] 레슬매니아3790 18/11/17 3790 7
78896 (삼국지) 조조의 용인술 (2) [12] 글곰1335 18/11/17 1335 25
78895 [스포일러] 드래곤볼 슈퍼 에피소드 간단(?)하게 설명 [1] TAEYEON1471 18/11/17 1471 3
78894 내가가진 피묻고 잔인한 역사가 담긴 해외주식에 관하여 [27] noname112371 18/11/17 2371 2
78893 [뉴스 모음] No.211. 귤상자 속에 귤 말고 뭐가 있길 바라나? 외 [17] The xian2300 18/11/16 2300 13
78892 한국형 주주행동주의의 서막: ‘강성부펀드’의 한진칼 지분매입 [12] artes2482 18/11/16 2482 2
78891 (스포)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후기 [13] 꿈꾸는드래곤2325 18/11/16 2325 1
78890 속보)양구 gp내에서 병사 총상 사망 [92] Jolie9714 18/11/16 9714 1
78889 명성교회 사건 후 떠오른 목사 비리 경험담 [23] shangrila4u2710 18/11/16 2710 7
78888 애니메이션 하이큐! 이제 봤습니다. [4] 마음속의빛947 18/11/16 947 2
78887 헬기소음 민원에 중증외상센터 폐쇄 위기 [73] 홍승식4893 18/11/16 4893 9
78886 [푸념] 말도 안 통하는 외국인 앞에 앉혀두고 하루종일 심문(?)하다 왔습니다. [16] journeyman3045 18/11/16 3045 8
78885 [서평] 제1차 세계대전으로 가는 몽유병자들을 [8] aurelius1842 18/11/16 1842 9
78884 울산 맥도날드 사건 피의자 사과(feat. 핑계) [83] 김유라10026 18/11/16 10026 8
78883 광주형 일자리 나가리 분위기군요. [56] 교육공무원9960 18/11/16 9960 2
78882 이수역 사건 - 동작경찰서 브리핑 기사 [137] BibGourmand13099 18/11/16 13099 40
78881 [야구] 포수 이야기 [65] 살만합니다4056 18/11/16 4056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