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모두가 건전하게 즐길 수 있는 유머글을 올려주세요.
- 유게에서는 정치/종교 관련 등 논란성 글 및 개인 비방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Date 2024/02/22 17:36:02
Name 우주전쟁
File #1 1.jpg (184.2 KB), Download : 12
File #2 2.jpg (121.7 KB), Download : 12
출처 이종격투기카페
Subject [기타] 고대 경영 합격한 아들에게 보낸 어머니의 문자 메시지




에이! joojak이겠지, 설마...;;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디쿠아스점안액
24/02/22 17:37
수정 아이콘
요즘 문과의 현실입니다
꽃이나까잡숴
24/02/22 17:40
수정 아이콘
주작이었으면 좋겠는데 주작이 아닌것같은 강렬한 실화쓰멜이 나네요;
그렇군요
24/02/22 18:30
수정 아이콘
(수정됨) 무려 낳아주신 어머니의 말씀을 공개한 것을 보면 주작이라면 천하의 불효자일테고 실화가 맞다면 저분도 쌓인 게 많았던 모양입니다.
그리고 오르비는 다른 주작은 모르겠지만 학벌가지고 주작하면 바로 티가 나서 조리돌림 당하더라고요. 워낙 그쪽으로 전문가들이 많아서.
24/02/22 17:40
수정 아이콘
약대라니...
공부 좀 열심히 하시지
랜슬롯
24/02/22 17:41
수정 아이콘
각 가정사정이 다 다르니까 솔직히 남의 가정사에 함부러 이렇다 저렇다 말하는 것은 정말 조심스럽긴하지만 정말 어조가 장난이... 아니시네요;; 덜덜
된장까스
24/02/22 17:42
수정 아이콘
아무리 아들이 원하는 곳에 못갔더라도 너무 심한 폭언인데요, 아들을 사람으로도 안 본거 같은데 불쌍합니다.
명탐정코난
24/02/22 17:43
수정 아이콘
주변에서 저런 경우를 실제로 목격했기때문에 주작이라고 치부할 수 없네요. 대학 붙어도 서울대 아니라고 등록안시키고 그냥 기숙학원으로 보내더라고요.
수타군
24/02/22 17:43
수정 아이콘
말이 안되는데요;;
24/02/22 17:44
수정 아이콘
저와중에도 댓글에선 메이저의니 의룡인이니 cpa하면 약사보다 낫니 서운하니 하는데 블랙코미디네요
Bronx Bombers
24/02/22 17:51
수정 아이콘
그 댓글 단 아이디가 더 시강 ;;
Far Niente
24/02/22 17:44
수정 아이콘
'쪽팔려서 다른 엄마들한테' 이 부분 보자니 그냥 전형적인 자식 성적 = 자기 위세 부류..
유료도로당
24/02/22 17:44
수정 아이콘
텐텐팔이라는 혐오단어를 또 배워가네요... (텐텐이라는 영양제도 처음 알았네요)
20060828
24/02/22 19:31
수정 아이콘
텐텐 맛있는뎁..
Liberalist
24/02/22 17:44
수정 아이콘
저런 케이스가 의외로 많기 때문에 주작이라고 함부로 단정짓지는 못하겠습니다. 요즘 분위기 같으면 의대 못가면 사람 취급 안하는 집 많을걸요;;
탑클라우드
24/02/22 17:44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주작이 아니라구요
及時雨
24/02/22 17:46
수정 아이콘
ATM을 키울라 그러셨네
캐러거
24/02/22 17:46
수정 아이콘
텐텐팔이라 그래서 텐텐이 뭔가 찾아봤습니다
노마에프같은거군요
사바나
24/02/23 09:41
수정 아이콘
국가에서 허락한 합법 성장호르몬!
김유라
24/02/22 17:46
수정 아이콘
이은석 존속살인 사건 같은거 생각해보면 전혀 불가능한 일은 아니죠.
Bronx Bombers
24/02/22 17:49
수정 아이콘
마침 이은석도 고대.....
24/02/22 17:48
수정 아이콘
텐텐 바이럴?
24/02/22 17:48
수정 아이콘
그래도 고대 상경이면 웬만한 대기업 가지 않나요? 뭐 저런 사이코같은 엄마가 다 있나… 연 끊는게 개이득이라고 해주고 싶네..
스위치 메이커
24/02/22 17:52
수정 아이콘
문과는 박살난지 오래...
바카스
24/02/22 22:37
수정 아이콘
15학번부터 30학번 정도까지는 헌정 이래 가장 빡센 취업 난이도일 것 같긴해요.
Bronx Bombers
24/02/22 17:53
수정 아이콘
대기업의 범위가 어디이신지 모르겠지만 요즘 문과로 대기업 가려면 스펙이 진짜 말도 안 되게 높아야 하긴 합니다. 심지어 스펙 만들어 놔도 말 그대로 안 뽑아서 못 가는 경우도 많음 ;;
Liberalist
24/02/22 17:54
수정 아이콘
고대 상경도 어쨌든 문돌이라 대기업은 빡셉니다. 애초에 문과 자리가 얼마 없어요...
24/02/22 18:07
수정 아이콘
대기업이 문과를 안 뽑죠..
24/02/22 18:24
수정 아이콘
그래도 행정직도 있고 경영지원도 있는데 고대 경영도 대기업을 못간다고요? 후덜덜 그럼 전문직 시험밖에 노답이네요
24/02/22 18: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럼 최소한 이공계라도 갔어야되넹…;; 대기업 아니면 그래도 은행정도는 가겠죠? 그건 문이과 노상관같은데
스위치 메이커
24/02/22 18:36
수정 아이콘
대기업보다 은행이 더 힘들죠...;;
(여자)아이들
24/02/22 17:50
수정 아이콘
공부유전자 훌륭히 물려줬고 지원도 해줬다! 근데 의대를 못 가? 라고 폭팔했네요
그렇군요
24/02/22 17:5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괜히 그러겠습니까 크크크큭
이 나라는.. 흠...(고민티콘)

이 경우는 유별난 경우지만 의외로 비슷한 부모님들을 본 적 있다는 분들 많으셔서
저도 제가 직접 학벌 관련 글 올리고 한국까면 이런 것들은 어느새 논의에서 밀려나고 공부성적도 안 좋고 메신저에 불과한 저한테만 엄청난 댓글이..
게다가 '학벌 위화감 조성자'라는 프레임 씌우기에 여론몰아서
'가해자'로 만들려는 댓글들까지..ㅠ

'고작 이런 주작글에 왤케 오바하시는지?', '그래서 어쩌라는 건가요'라고 부정하는 분들도 많으시고........ 슬플 뿐이지요.. 뭐 자제는 하고는 있습니다 그래서..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추천드리고싶습니다.

(수정) 현실과 패배자라는 단어는 빼겠습니다. 일반화로 보일 수도 있는 오해가 생겼군요. 죄송합니다.

소개글까지 파헤쳐지는군요ㅠ 따로 글쓰면 또 비난받아서..죄송합니다.

사진 저장해서 저도 자극받아야될 때 써야겠네요 흐
24/02/22 18:10
수정 아이콘
현실이라기엔 너무 극단적이죠
트윈스
24/02/22 18:14
수정 아이콘
본문의 사례가 보편적인 사례가 아니라는건 댓글만봐도 알 수 있습니다.
전 그렇군요님이 어떤 글을 남기고 어떤 반응을 보았는지 모르지만 남겨주신 댓글만봐도 그래서 어쩌라는건지 싶긴 하네요. 한국이 학벌이 안좋으면 경쟁 패배자이고 탈락자라는 말씀이 하고 싶으신건가요?
KanQui#1
24/02/22 19:09
수정 아이콘
회원정보 보기 눌러보세요 굉장하십니다
24/02/22 19:26
수정 아이콘
오메....
캐러거
24/02/22 21:32
수정 아이콘
아이고
바카스
24/02/22 22:35
수정 아이콘
와 듣도 보도 못 했네요. 띠용..
24/02/23 00:46
수정 아이콘
아니 이게 뭐람;;
집으로돌아가야해
24/02/23 02:56
수정 아이콘
그.. 그.. 그렇군요...
KanQui#1
24/02/22 19:08
수정 아이콘
공부 내에서 저런 극단적인 경우와 반대로 너무 떨어지는 케이스도 빼야죠
학벌에 집중하기보다는 그 시간에 다른 기술을 갖춘 분들도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동굴곰
24/02/22 19:37
수정 아이콘
그냥 여기서 이러지 마시고 병원 가세요
아카데미
24/02/22 20:01
수정 아이콘
와 쩐다
아카데미
24/02/22 20:06
수정 아이콘
혹시 유럽 역사에 대해 관심이 많으신가요??
윤지호
24/02/22 17:53
수정 아이콘
'아무래도 고려대에는 다니지 못하겠다'
24/02/22 17:59
수정 아이콘
아마 생각보다 흔할 걸요. 저도 동창 중에 실제로 본 적 있습니다. 이 집은 모친이 아니라 부친이었지만.
Chasingthegoals
24/02/22 18:12
수정 아이콘
제 어릴 때 같은 단지 동창들도 이런 경우입니다. 이은석 사건만 봐도 경중이 다른거지 그런 유형의 부모는 주변에 있더라고요.
24/02/22 18:04
수정 아이콘
사실이라면 아들 나중에 큰 인물 될듯요. 저런 쓰레기 문자 받고도 인터넷에 올릴 강철 멘탈을 보유했으니. 아니면 대신 엄마 조리돌림해달라는 큰그림?
하아아아암
24/02/22 18:09
수정 아이콘
오르비인가요? 요즘 저런 분위기 쎄긴 하지만 오르비는 그걸 리딩하는(?)거 같긴한데
그렇군요
24/02/22 18:1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오르비 맞네요. 저기가 본진입니다.
특히 학벌부심이 전 커뮤니티에서 제일 쎈 애들이 있는 곳이지요. 저분들이 저는 사람취급 안할테지만 공부실력과 공부참을성은 그저 부러울 뿐이네요..

저기 과외시장도 꽤 크던데..
하아아아암
24/02/22 18:16
수정 아이콘
학벌을 바탕으로 한 차별의식 양산소죠. 개인적으론 공부만 잘하는 몹쓸놈들 같은데, 사회에선 잘 숨기며 살더라구요.
Chasingthegoals
24/02/22 18:20
수정 아이콘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오르비 이미지가 어쩌다가...예전에 강성태랑 현우진이 초창기 멘토였을 당시에는 그런 곳이 아니었는데 말이죠.
하아아아암
24/02/22 18:27
수정 아이콘
요즘도 가는지들 모르겠긴한데 스랍이나 세연넷 고파스 다 비슷한 분위기긴 한 거 같습니다. 사회가 점점 그리되어가는 ㅜ
바카스
24/02/22 22:36
수정 아이콘
저기가 닉넴이나 아이디 옆에 직업이랑 연봉 인증해야 활동의 폭이 더 넓어지는 그 싸이트인가요?
24/02/22 19:28
수정 아이콘
오르비는 수능끝나고 합격발표전까지 들어가서 놀았었는데 크크크 그뒤로10년넘게 잊고살았는데 이렇게 보네요
김삼관
24/02/22 18:24
수정 아이콘
공감가는 부분이 있어 슬프네요 결국 혈연이라는게 물보다 진짜 진하긴 하더라구요 그래서 더 서글픈
엄준식
24/02/22 18:35
수정 아이콘
자네 저녁식사는 안암에서 먹게
그렇군요
24/02/22 18:41
수정 아이콘
관련 밈을 상기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https://pgr21.co.kr/humor/493939
24/02/22 18:44
수정 아이콘
뭐 주작아닐수도 있는게 자식으로 자기 컴플렉스 풀고 싶어하고
또 주변 또래 부모들이랑 누구 애가 공부잘하나 대학잘가나로 신경전하고 경쟁하는 괴상한 부모 많죠
24/02/22 18:58
수정 아이콘
고대 경영이 이렇게까지 취급 받을일인가요.. 충격이네요.
고대 로스쿨만 가도 약사보다 훨씬 나을텐데
KanQui#1
24/02/22 19:10
수정 아이콘
자대 로스쿨 가는 게 생각보다 어려워보이던데요
24/02/22 19:10
수정 아이콘
주작이 아니라 가정하면
자식이 공부하다 지친걸 캐치해서 분노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몽키매직
24/02/22 19:12
수정 아이콘
저런 집이 있어요? 허
저는 어깨 너머로도 비슷한 얘기를 못 들어봐서 진짜인가 싶습니다.
KanQui#1
24/02/22 19:1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케이스 1> 재수 시켜줄 테니까 연고대라도 가면 안 되니?(서강대 최초합)
<케이스 2> (아침 먹다) 첫째 의대 턱걸이해서 둘째는 잘하겠거니 했는데 문과...(연대) 셋째는 다르겠지 했는데 공대...(성대)

이런 얘길 실제로 들었던 친구들이 있는데 케이스 1은 서울대 부부 2는 의사 부부셨어요
몽키매직
24/02/22 19:19
수정 아이콘
아니 뭐 애들 공부하는 거는 결과가 다양하게 나올 수 밖에 없는게 당연한데, 보통은 그냥 되는데까지 하지 않나요? 입시 준비할 때 이미 어느 정도까지 가능한지 각이 나올텐데 무리한 요구하고 서로가 지치는 건 이해가 안됩니다.
KanQui#1
24/02/22 19:25
수정 아이콘
첫번째는 결국 재수해서 서울대 갔고, 두번째는 그냥 최합 학교 다녔습니다. 두번째 친구는 성대만 붙었을 때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24/02/22 19:28
수정 아이콘
당연히 일반적인 케이스는 아니죠. 근데 그런 부모가 꽤 있다는 게 포인트입니다.
본인이 설정한 최소한의 급이 있고 자녀가 거기보다 입결이 낮은 대학에 합격하면 실패로 여깁니다.
딱히 의사나 서울대 출신만 그런것도 아니고요
사교육 시장에 몸 담은 경험이 있다면 많이 공감하실겁니다.
KanQui#1
24/02/22 19:35
수정 아이콘
사실 재수하러 간 친구들 대부분 뽕 뽑긴 하더라고요
그렇군요
24/02/22 19:34
수정 아이콘
(수정됨) 강남사시는 학부모님들 장난아닙니다. 비단 강남뿐만이 아니고 전국에디에나 저런 부모님들은 계시겠지만

서울사시는 분들 경쟁이 가장 치열하더라고요. 강남말고도 서울 명문고들은 입시 진짜 엄청 박터지고 성적도 높고요.

제가 살아오면서 보고 들어온 결과로는요.
그게 당연한 게 자식교육에 모든 걸 쏟아붓는 집안도 서울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이 경기도, 뭐 인구수대로니까 당연하겠지요. 지금은 경기도가 서울인구 추월한 지 오래지만
아직도 교육의 메카나 명문고, 명문대등 대한민국 학벌의 핵심들은 서울에 몰빵돼있죠.

서울대 연대 고대의 경우 심지어 입학생들 부모님 학력이 전부 인서울 명문대 추정 대졸인 경우도 해마다 증가하고있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https://www.google.com/amp/s/www.joongang.co.kr/amparticle/23413424
몽키매직
24/02/22 19:42
수정 아이콘
주변에 강남 학부모 꽤 여럿 있는데, 보통 잘 안되면 그냥 체념하고 목표를 낮추던데...
일단 본문이 일반적인 케이스는 아닐 거고 매우 드문 케이스라 믿고 싶습니다 덜덜...
No.99 AaronJudge
24/02/22 20:04
수정 아이콘
일반적인 케이스는 아니긴 한데

아버님께서 한의원 운영하시고
누나가 성대 의대 간 친구가, 부모님이 거는 기대가 참 커서 힘들었다…. 이러더라구요

참 그런거 보면, 부모가 애를 너무 들들 볶으면 힘들어요…..
alphaline
24/02/22 19:19
수정 아이콘
내신 시험 볼 때마다 전체 과목 틀린 갯수대로 맞던 집이 생각나네요
24/02/22 19:21
수정 아이콘
제 부모님이랑 직업이 각각 같으신데 ( 두분다 메이저 의대, 약대) 새삼 저 하고싶은거 하며 살게 내버려둔(지원해준) 부모님이 대단하네요. 오늘도 감사드립니다...
24/02/22 19:32
수정 아이콘
부모님 세대 의대, 약대는 당시 고대 문과보다 공부 못 했을 가능성도 있는데 크크크
KanQui#1
24/02/22 19:34
수정 아이콘
그때는 고대 문과도 미적분 봤으니까요
24/02/22 19:37
수정 아이콘
과목이 중요한 게 아니죠 크크크 석차가 포인트지
KanQui#1
24/02/22 19:40
수정 아이콘
그래서 당시 고대 문과가 쩌는 거죠
소금물
24/02/22 20:41
수정 아이콘
근데 지금 고대 문과는 그때 고대 문과가 아니니까요 ;
24/02/22 21:21
수정 아이콘
그걸 누가 모르나요 크크 부모나 자식 세대나 동시대 석차는 비슷할 수 있는데 부모가 저리 말하는 게 웃기다는 거죠 제 댓글을 다 설명해주어야하니 실패한 드립이군요..
좋구먼
24/02/22 19:40
수정 아이콘
문과 출신중 현재 전세계에서 제일 잘된 사람은 누구일까요? 이과쪽만 생각나네요
24/02/22 19:42
수정 아이콘
당장 떠오르는 건 바이든이네요
24/02/22 19:46
수정 아이콘
법조인 출신 대통령들이요
No.99 AaronJudge
24/02/22 20:04
수정 아이콘
바이든이 생각나네요
김연아
24/02/22 20:41
수정 아이콘
워런 버핏이요

그러니 휴먼 미장을 하십시오
안전마진
24/02/23 00:09
수정 아이콘
이괴들이나 그러지 세상은 문과죠
24/02/23 07:12
수정 아이콘
로널드 레이건 이래 미국 대통령은 전부 문과죠
그 전에는 지미 카터 공대, 린든 존슨 교대, 아이젠하워 군대
노노리리
24/02/23 11:32
수정 아이콘
갓군대…
김선신
24/02/23 15:00
수정 아이콘
흐흐 아이젠하워
No.99 AaronJudge
24/02/22 20:06
수정 아이콘
솔직히 주작이었으면 좋갯는데
주작같지가 않네요
24/02/22 20:08
수정 아이콘
있긴 있는데, 흔하진 않습니다. 딱 봐도 허영 쩌는 인싸 유형이 여러분들 주변에 다수는 아니잖습니까.
24/02/22 20:14
수정 아이콘
제 친구도 서울대 법대 못 가고 사회대 갔다고 아버지가 어디 말하기 부끄럽다고 한 경우가 있어서 주작 같지는 않네요. 그 친구는 고등학교 때 모의고사 전국 1등도 찍던 애긴 했지만...
24/02/22 21:06
수정 아이콘
주작이 아니라 사실일거 같은 느낌이.
친구가 고대 과 낮춰서 들어갔는데 어머니에게 같이 죽자는 소리 들었다고...(형 서울대, 누나 서울대)
거의 자살 마려운 표정이었습니다. 잊혀지지가 않네요. 크...
로메인시저
24/02/22 21:09
수정 아이콘
이래서 공부는 유전만 있는게 아닙니다. 제 아무리 부모가 잘나봐야 분위기 조성할 능력이 없다면 자녀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밖에 없죠.
24/02/22 21:35
수정 아이콘
네...? 고대정도면 유전이라고 봐도 좋을정도의 머리 아닌가요...?
다시마두장
24/02/22 22:17
수정 아이콘
그냥 슬프네요...
데몬헌터
24/02/22 22:33
수정 아이콘
메갈이 자식낳으면 저리되는건가 무섭네
도들도들
24/02/23 10:20
수정 아이콘
아무 상관 없는 주제에서 제발 좀 성별 혐오각 재지 맙시다.
아빠가 저러면 한남이 자식 낳아서 저리 되는 겁니까.
데몬헌터
24/02/23 11:0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대다수의 정상적인 여성폄하는 할 의도는 아닌데요. 본문의 사례가 막장 어머니라는 생각밖에는 안드네요. 예시로 들어주신 단어는 제가 한녀라고 썼어야 맞기도 하구요.(일베가 자식낳아서 저리되는거냐 하면.. 그건 확실히 고려해볼만하네요)
일면식
24/02/23 12:05
수정 아이콘
저런 부모들도 속으로는 자기들이 진짜 이상하고 한심한 사람이라는걸 알아서 겉으로는 티를 안내고 자식들에게만 들들 볶는거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게시글 및 댓글 처리 강화 안내 (23.04.19) 더스번 칼파랑 23/04/19 77823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523169
공지 [유머] [공지] 타 게시판 (겜게, 스연게) 대용 게시물 처리 안내 [23] 더스번 칼파랑 19/10/17 524403
공지 [기타] [공지] 유머게시판 공지사항(2017.05.11.) [2] 여자친구 17/05/11 905519
498772 [기타] EBS다큐에 나온 임대사업자 [11] 이호철1787 24/04/21 1787
498771 [유머] 팬들이 연애하라는 거 그룹내 동성연애야 전현무 알못아 [4] 실제상황입니다2265 24/04/21 2265
498770 [기타] 조르지오는 정말로 메이드 인 이태리 [18] Lord Be Goja2812 24/04/20 2812
498769 [LOL] "병사 한명을..조심하라고" Leeka1920 24/04/20 1920
498768 [LOL] ...그러니까 내가 엘크를 도저히 못이길것 같으면 애니를 골라줘요." [5] Leeka2117 24/04/20 2117
498767 [유머] 초밥집 스타터팩 [9] 퍼블레인4388 24/04/20 4388
498766 [유머] 직장인 신용카드값 특징.jpg [10] 핑크솔져5269 24/04/20 5269
498765 [기타] 겨드랑이 제모 노하우 알려주는 경북대생 [20] 묻고 더블로 가!6054 24/04/20 6054
498764 [기타] 삼성물산이 요즘 레미안 안짓는 이유 [37] 무딜링호흡머신5942 24/04/20 5942
498763 [유머] 스파이더맨한테 과학자들이 들러붙는 이유 [17] 무딜링호흡머신3298 24/04/20 3298
498762 [유머] 디씨 시계갤러의 짭을 차야하는 이유 [47] 무딜링호흡머신5316 24/04/20 5316
498761 [유머] 미쳐버린 북한 유튜브 근황.....jpg [8] Myoi Mina 4588 24/04/20 4588
498760 [게임] 어그로갑 썸네일 feat.파판 [10] 아드리아나2298 24/04/20 2298
498759 [연예인] 요근래 가장 충격적인 유튜버의 이혼 소식 [36] 한이연6545 24/04/20 6545
498758 [LOL] ??? : LCK 차렷! [15] Leeka2854 24/04/20 2854
498757 [게임] 미호요 게임 통합런처 디자인 공개 [6] Heretic2093 24/04/20 2093
498756 [기타] 증권가 연봉 TOP10에서 유독 눈에 보이는 한 분 [28] 물맛이좋아요6343 24/04/20 6343
498755 [유머] 특명 순욱을 살려라 [9] 짐바르도4393 24/04/20 4393
498754 [스포츠] AI 컨닝했던 여자 바둑기사 근황 [45] 묻고 더블로 가!7100 24/04/20 710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