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28 01:14:50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397626523
Subject [일반] <악은 존재하지 않는다> - 마침표와 물음표 사이.(노스포)
'하마구치 류스케'라는 이름은 솔직하게 말하자면 <드라이브 마이 카> 이후로 저에게 강하게 각인된 이름이었습니다. 약간의 판타지와 허무함, 그리고 그 미묘한 '하루키식 감성'을 끌어와 구현된, '적절히 상처받아야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방식이나, 혹은 그 이후 접했던 <우연과 상상>에서의 기묘한 만남과 그 이어짐에 대한 묘사 등, 하마구치 류스케는 좋은 이야기꾼으로서의 능력을 보여왔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영화, <악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그런 점에서 약간은 비슷하면서도 이질적입니다. 3시간에 가까웠던 <드라이브 마이 카> 보다 훨씬 느릿한 전개로, 가장 시청각적으로 기묘한 영화입니다. 음악과 함께 고조되던 화면이 어느 순간 음악이 뚝 끊기지 않나, 딱히 별 다른 대화 없이 화면 상에서 바뀌는 지점도 있습니다만, 모든 구성들이 굉장히 꽉 채워진 느낌입니다. 영화의 상당히 많은 부분들이 기묘하고, 구성되어 연결되어있지만, 의도적으로 잘려있기도 합니다. 영화는 그런 점에서 감상을 끊임 없이 '방해'합니다. 가까이 오는 걸 최대한 막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영화의 서사는 '이게 두 시간 가까운 시간이라고'에 가깝습니다. 이건 감탄일 수도 있고, 비꼼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느릿한 전개에 서사 자체도 굉장히 빈 공간이 많아요. 넌지시 던져주는 이야기는 많지만 드러내거나 혹은 자세히 유추할 수 있는 부분도 굉장히 적습니다. '그럴 수도 있지 않을까'만 남겨놓고, 별 이야기는 없다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어느 마을에, 글램핑장을 만드려고 합니다. 라는 한 줄짜리 이야기가 영화의 절반 이상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영화의 주된 소재는,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이방인'입니다. 영화 속 시각에서 모든 것들은 이방인입니다. 자연을 제외하고는요. 그리고 그 모든 이방인들은 기존의 것들을 밀어내고 자리하고 있는 것들입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그래서 기존의 이방인과 새로운 이방인, 그리고 다시금 등장하는 그 이방인들의 이야기이고, 그렇기에, 영화의 제목은 마침표와 물음표를 오가는 제목이라고 생각해요.

그 미묘한 선과 악의 경계선이 굉장히 충격적인 방식으로 전달되고, 관객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생각을 뒤집는 방식이기에, 어쩌면 이 제목은 절규에 가까운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기도 합니다. 어찌보면 끝끝내 선을 믿고 싶은, 성선설을 주장하고 싶은 목소리로 내뱉는 말일 수도 있을 것이구요.

다만, 그 이야기가 앞에서의 전개, 혹은 앞에서의 이야기와는 조금 다르게, 혹은 뜬금없게 들릴 수 있다는 점은 아쉬움이 있습니다. 선과 악이 말 그대로 종이 한 장 차이라면, 영화가 조금은 더 그 선을 날카롭게, 마치 칼 끝 처럼 그렸더라면 그 울림이 더 크지 않았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 선이 너무나도 애매하고 또 가려져 있기에, 영화의 결말과 보여주는 방식은 너무나도 뜬금없거나, 혹은 이해하기 까다로운 이야기가 되어버리고 마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송파사랑
24/03/28 09:58
수정 아이콘
이번 영화는 기존 하마구치 류스케의 영화하고는 결이 많이 다릅니다.
드라이브마이카와 우연과 상상이 대화로 끌고 나가는 영화라면 이번 영화는 화면으로 끌고가는 영화입니다.
대사가 아니라 화면 그 자체에서 느껴지는 것들로 영화를 보고 해석해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씨네필이 아닌 이상에야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해할 수 없는 영화를 좋은 영화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저도 예전에는 이러한 영화들을 좋아하고 분석하고 해석하는걸 즐겼지만, 이제는 좀 별로더군요.
aDayInTheLife
24/03/28 10:39
수정 아이콘
영상 언어로 변화하는 방식이 꽤 인상적이었습니다만, 확실히 장벽은 좀 느껴지더라구요. 보여주는 것으로 말하는 것을 대체하는 거 자체는 좋으나, 방식 자체의 한계라고 해야할까요.
바보영구
24/03/28 20:0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카메라는 흘러가고 음악은 분절되는게 인상 깊었습니다. 전 이전 류스케 영화만큼 좋았던거 같습니다.
일본의 샤머니즘인데 종교가 안닿아있는 것도 새로웠습니다. 외지인의 동네라 이국적인 느낌이 있네요.
aDayInTheLife
24/03/28 21:49
수정 아이콘
배우의 행동도 분절되고, 음악도 분절되지만 카메라는 멈추지 않았던 부분이 인상적이더라구요.
어쩌면 카메라가 원 주인이고 행동도 음악도 이방인일 수도 있겠지요. 묘하게 관음적인 느낌도 들구요. 크크
우리는 모두 외지인이고, 사슴 뿐만이 원래의 것은 아니었을까 싶으면서도, 어쩌면 사슴마저도 자리를 지키는 나무의 가시에 찔리는 이방인일지도 모르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1473 [일반] [팝송] 조니 올랜도 새 앨범 "The Ride" 김치찌개2577 24/05/15 2577 0
101472 [정치] 과거 정치글 A/S, 자유통일당이 펀드를 조기 상환했다고 합니다. [4] 매번같은2615 24/05/15 2615 0
101471 [정치] 네이버 지분매각 안한다... 대통령실은 일본 정부에 '경고' [19] 종말메이커5002 24/05/14 5002 0
101470 [일반] 공무원으로서의 소회 [25] 스테인7816 24/05/14 7816 22
101469 [일반] 질게에 올렸던 자판기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음료를 판매합니다. 후기글 입니다. [12] ggg2345873 24/05/14 5873 16
101468 [일반] [다이어트] 12kg 감량 후기입니다 [17] Alfine5531 24/05/14 5531 4
101467 [일반] 노란불 ‘딜레마존’서 사고 났다면…대법 ‘무죄→유죄’ 뒤집어 [165] VictoryFood10455 24/05/14 10455 2
101466 [일반] 본인이 하지도 않은 발언 때문에 해고 될뻔한 미국의 교장 선생 [32] 매번같은6969 24/05/14 6969 5
101465 [일반] 뉴욕타임스 5. 7.일자 기사 번역(거대 배터리 에너지 저장소) [22] 오후2시6376 24/05/13 6376 7
101464 [정치] 네이버 라인 사태 기사 모음 [51] KOZE5666 24/05/13 5666 0
101463 [정치] 김건희 여사 수사하던 중앙지검장 및 1-4차장 검사 대거 교체 [61] 빼사스7896 24/05/13 7896 0
101462 [일반] '입시업체 댓글조작' 폭로했던 스타강사 '삽자루' 사망 [53] 윤석열13683 24/05/13 13683 3
101460 [일반] 멍청해도 괜찮아. 구형 로봇청소기 후기 [25] 사람되고싶다7317 24/05/13 7317 5
101459 [일반] 인체공학을 염두에 둔 내 pc용 책상 세팅(2) [27] Kaestro9119 24/05/12 9119 3
101457 [일반] [스압 & 데이터] 어제 찍은 오로라 사진 [18] 엔지니어7521 24/05/12 7521 20
101456 [일반] 30% 확룰로 생존하는 2천만원짜리 가챠 [90] 서귀포스포츠클럽12582 24/05/12 12582 58
101455 [일반] 인체공학을 염두에 둔 내 pc용 책상 세팅(1) [36] Kaestro6344 24/05/12 6344 3
101454 [일반] 시흥의 열두 딸들 - 아낌없이 주는 시흥의 역사 (12) 시흥은 왜 열두 지자체로 나뉘었을까 [3] 계층방정9143 24/05/12 9143 14
101452 [일반] [팝송] 코난 그레이 새 앨범 "Found Heaven" 김치찌개2193 24/05/12 2193 0
101451 [일반] 칼성비(칼로리 설능비)의 시대 [17] pecotek6189 24/05/11 6189 3
101450 [일반] 학령인구 감소가 동네 문구점에 미치는 영향 [21] Croove9072 24/05/11 9072 11
101449 [일반] 문구점 근무중 겪은 빌런 올림픽 "은메달"편 3/3 [26] Croove6898 24/05/11 6898 24
101448 [일반] 왜 일러스트의 유방 크기가 커지고 있을까 [57] 사부작10692 24/05/11 10692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