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4/03/02 20:25:39
Name 데갠
Subject 좋아하는 JPOP 아티스트 셋
기준은 앨범 소장하는 아티스트 셋....두셋씩만 가지고 있지만

1 RADWIMPS - 후타리고토, 유심론, 너와양과파랑, 과호흡



흔히 부르는 약칭은 랏도, 팬덤은 윔퍼, 2010년대 국내 제이팝 팬덤을 ONE OK ROCK과 함께 양분했다...고 하면 솔직히 좀 올려치기고요. 하지만 인지도 면에서는 원옼과 함께 투탑이지 않았을까 싶네요. 특히 후타리고토는 급식시절부터 주구장창 불렀어서 지금도 가사를 외우고 있죠.

2 요네즈 켄시 - vivi, 감전, 춘뢰



우타이테 때부터 좋아했던 가수입니다. 제가 니코동 세대라서 그런지 우타이테 출신에게는 이유 모를 애착이 형성됩니다. 요네즈, KK, 쿠로네코 셋을 참 좋아했던.....암튼

아마 제일 유명할 레몬은 지금 시점에서는 좋은 곡이 너무 늘어나서....루저나 레이디, 바다의 유령까지 좋은 노래가 원체 많죠.

3. amazarashi - 소년소녀(어쿠스틱ver)



좋아하는 아마자라시 노래 셋만 꼽으라 하면 30개 정도를 줄줄히 나열한 다음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라면서 못고를거라서 제일 좋아하는 노래 하나만 꼽아봅니다.

생명에걸맞아/이치에맞게태어난우리들/바람따라떠도니/계절은차례차례죽어간다/14세/피아노도둑/히로/러브송/무제/스미다강/벚꽃/미사일/포르노영화간판아래에서/하루키온더로드/공동공동/괴물/경계선/아노미/원룸서사시/알코올/이름없는사람/사쿠라/내가죽고싶어한이유는/끝이자시작/자학가앨리/도피행/맨정신/폭탄을만드는방법/오디세이/냉동수면/리타/레이와2년/미래가되지못한그밤에/빛,재고/월요일/공허한하늘을올려보는....꼽기가 너무 힘들어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눕이애오
24/03/02 21:04
수정 아이콘
레드윔프스는 나루토 요네즈는 히로아카로 기억에 남았네요
김삼관
24/03/02 21:34
수정 아이콘
JPOP하면 밴드를 빼놓을 수가 없죠
24/03/02 21:37
수정 아이콘
본문에 빠트렸는데 랏도 우익 논란으로 앨범을 일쓰에 버리고 그랬죠.....근데 시간 지나니까 단순 무지인거 같고 발언 분위기도 바뀌고 해서 참 다행이기도 하고 짜식들 싶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암튼 다행이었습니다. 그 앨범이 4집인가 했을텐데 버리고 다시 샀...크크크
시린비
24/03/02 21:38
수정 아이콘
https://www.youtube.com/watch?v=sYrS9scwcnk

연장 22회 투아웃 만루 3점 뒤쳐진 겁 없는 미소
4번 타자의 눈을 가린 스윙 초구, 역전 만루 홈런같은 미래♪ 미래♬
24/03/02 21:45
수정 아이콘
압도적이고 감동적이고 이상적이고 완벽한
운명적이고 모험적이고 가끔씩 서정적인 미래
VS
평균적이고 맹목적이고 반영구적이고 태평한
무통 무취 무해 무안타 무실점 미래

뮤비고 가사고 너무 잘 빠졌죠...
이부키
24/03/02 21:42
수정 아이콘
전 요새 히게단이랑 청사과 바운디가 진짜 취향저격이라 많이 듣고 있습니다.
24/03/03 15:35
수정 아이콘
제발 내한 좀....
자가타이칸
24/03/02 22:05
수정 아이콘
요즘 가장 많이 듣는 jpop 두 곡입니다. 너무 좋아요..

키린지 - 에일리언
https://www.youtube.com/watch?v=w05Q_aZKkFw

토미타 랩 - 아직 다 읽지 못한 여름
https://www.youtube.com/watch?v=e4XAmmHVda4
24/03/02 22:20
수정 아이콘
랏도는 본문에 있는 곡들이나 그 유명한 전전전세 같은 곡들도 뭐 괜찮긴 한데 개인적으로는 깨는 곡들(...)을 더 좋아하는 편입니다. おっぱい라던가 미소시루즈 명의로 나온 곡이긴 하지만 にっぽんぽん이라던가(.......)

요네즈 켄시는 개인적으로는 좀 너무 메이저한 노선으로 튼 것 같아서 불호가 되었습니다. 하치P시절이 훨씬 좋았던 것 같아요. 지금은 곡은 좋지만 그냥 흔하디 흔한 메이저 가수 중 하나가 된 느낌이랄까....
24/03/02 22:24
수정 아이콘
저는 춘뢰를 정말 좋아해서....또 바다의 유령 같은거 보면 음악적으로 흔히 말하는 "돈 쳐바른" 노래를 쓰게 된 느낌이 좋더라구요
티아라멘츠
24/03/03 05:53
수정 아이콘
하치p시절 도넛홀 많이 좋았죠.
No.99 AaronJudge
24/03/03 13:31
수정 아이콘
캬 최고죠
김삼관
24/03/02 22:43
수정 아이콘
yuuri sekai no owari penthouse 이 셋 자주 들어요
及時雨
24/03/03 01:07
수정 아이콘
범프 오브 치킨 참 좋아합니다 일본어 처음 공부 할 때 가사 번역하면서 배웠었어요.
티아라멘츠
24/03/03 05:54
수정 아이콘
윗댓 너무 메이저한 그 이야기 듣고 항상 하는 이야기가 요루시카는 n-buna가 니코동 시절때 내놓은 곡이 지금보다 저는 더 좋습니다..ㅠㅠ
새벽과 반딧불이 인생곡인데..메류도 좋았고
No.99 AaronJudge
24/03/03 13:31
수정 아이콘
너와양과파랑
학예회 버전이 최애입니다
10대의 청춘 낭만을 고스란히 담은

켄시는 킥백이 최애네요 흐흐
24/03/03 15:07
수정 아이콘
오 학교축제 버전 이거 아주 옛날에 보고 잊고 있었는데 오랜만이네요...캬...
24/03/03 19:03
수정 아이콘
후타리고토 저도 최애곡인데 반갑네요 전 초창기 랏도를 좋아합니다
24/03/03 22:27
수정 아이콘
요네즈는 곡의 소리랄까 요소들이 너무 계속 요네즈라서(도넛홀도 그렇고) 조미료 맛이 느껴지는 기분이네요. 개인적으로는 보카로의 무감정한 기계음이 듣기 편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2024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게시판을 오픈합니다 → 오픈완료 [53] jjohny=쿠마 24/03/09 25268 6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6] 오호 20/12/30 249090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6] empty 19/02/25 325294 8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1] OrBef 16/05/03 448251 28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318337 3
101280 이제 독일에서는 14세 이후 자신의 성별을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200] 라이언 덕후6988 24/04/15 6988 1
101278 전기차 1년 타고 난 후 누적 전비 [53] VictoryFood8589 24/04/14 8589 6
101277 '굽시니스트의 본격 한중일세계사 리뷰'를 빙자한 잡담. [27] 14년째도피중6490 24/04/14 6490 7
101276 이란 이스라엘 공격 시작이 되었습니다.. [48] 키토13341 24/04/14 13341 3
101275 <쿵푸팬더4> - 만족스럽지만, 뻥튀기. [8] aDayInTheLife4112 24/04/14 4112 1
101274 [팝송] 리암 갤러거,존 스콰이어 새 앨범 "Liam Gallagher & John Squire" 김치찌개2632 24/04/14 2632 0
101273 위대해지지 못해서 불행한 한국인 [23] 고무닦이6216 24/04/13 6216 7
101272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카시다 암각문 채우기 meson2510 24/04/13 2510 4
101270 사회경제적비용 : 음주 > 비만 > 흡연 [43] VictoryFood6830 24/04/12 6830 4
101268 북한에서 욕먹는 보여주기식 선전 [49] 隱患9015 24/04/12 9015 3
101267 웹툰 추천 이계 검왕 생존기입니다. [42] 바이바이배드맨7050 24/04/12 7050 4
101266 원인 불명의 고양이 신경·근육병증 다수 발생...동물보호자 관심 및 주의 필요 [62] Pikachu11247 24/04/12 11247 3
101265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암각문을 고친 여행자는 누구인가 (2) [11] meson3235 24/04/11 3235 4
101264 [강스포] 눈물을 마시는 새 고이(考異) - 암각문을 고친 여행자는 누구인가 (1) [4] meson5230 24/04/11 5230 3
101263 이제는 한반도 통일을 아예 포기해버린듯한 북한 [108] 보리야밥먹자15198 24/04/11 15198 4
101262 창작과 시샘.(잡담) [4] aDayInTheLife3566 24/04/10 3566 1
101261 읽을 신문과 기사를 정하는 기준 [10] 오후2시3750 24/04/10 3750 7
101260 자동차 전용도로에 승객 내려준 택시기사 징역형 [45] VictoryFood7568 24/04/10 7568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