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7/09 22:56:49
Name TAEYEON
Subject [LOL] [똥글] 개인적인 사우디컵 결승전 후기 (수정됨)





어느 팀이건 안 그런 팀이 어딨겠냐만 T1 역시 미드가 가장 중요한 팀입니다.
제가 불판에서든 겜게에서든 앵무새마냥 반복해서 했던 말이
"백날천날 켈린 까봐야 쇼메 폼 안올라오면 못이긴다."
였습니다.(..)

근데 이게 어디 DK에게만 해당되는 말일까요? 사실 어느 팀이건 미드의 폼이 최우선이고 다른 라인은 그 다음 이야기입니다.
작년 월즈 기억하시는 분들은 기억하시겠지만 미드 (패왕이던 니코 제외) 오리아나가 압도적인 1티어였고 그 다음이 아지르였지만 아지르의 성능이 유의미하게 높아서 오리아나 다음이 아니라 그나마도 할만한 게 아지르밖에 없었고 실제로 대부분의 아지르가 오리아나한테 두들겨 맞아야했죠 근데 티원만이 이 구도를 뒤집어엎어버렸고 그 결과 8강부터 시작된 토너먼트에서 9승1패로 월즈를 제패하는 데 성공합니다.

잠시 MSI를 복기해봅시다.
작년 월즈를 기점으로 오너는 T1에서 가장 저점이 높은 선수입니다.
고점은 원래도 높았지만 특유의 기복이 있었기때문에 고점과 저점의 차이가 너무 컸던 선수입니다. 그런 선수가 월즈를 기점으로 클래스 자체가 한단계 더 올라섰고 그 결과 현재는 티원에서 가장 상수역할을 많이 해주는 대들보가 됐습니다.
하지만 MSI에서 오너는 힘겨운 싸움을 해야만 했습니다.
하필이면 당시 페이커의 폼이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페이커 10년의 커리어중에서 가장 안좋았거든요.. 1~2경기나 세트에서 부진한 적이야 많았지만 아예 대회 하나를 이정도로 저점을 보여준 건 이때가 첨이었다고 생각하거든요.
(전 그래서 이런 상황에서도 자기역할 다 해준 오너가 정말 좋은 정글이라 생각..)
  

그런데 그런 페이커가 다시 이번 사우디컵에서 폼을 끌어올리고 미드 정글이 으라차차(?)를 반복하니깐 꾸역꾸역 역전승을 거두면서 결승에 진출하더니 결승에서는 아예 상대를 압살해버렸습니다.
얼마나 미드의 게임 영향력이 큰가를 다시 한번 알 수 있는 대회였습니다. (정글도 마찬가지로)

이렇게만 끝내면 아쉽습니다. 왜냐 바텀도 잘했거든요.
이 게임이 미드망겜이라 불리우지만 동시에 미드는 바텀 라인전에도 영향을 꽤 받는 편입니다.
무슨 개떡같은 소리지?할 수 있는 데 당장 젠지 대 TES 경기를 보면 알 수 있듯이 바텀에서 한번 미끄러져서 상대 서폿과 정글이 합심해서 미드쪽 강가를 점유하기 시작하면 제 아무리 쵸비라도 라인 절반 이상을 나갈 수가 없고 욱해서 나갔다간 박살이 날 수밖에 없습니다.

이번대회에서 TES의 바텀은 젠지 바텀을 상대로 우위를 점했을 만큼 강력한 팀입니다. 그런 팀을 상대로 구마유시+케리아는 제 몫을 다 한것을 넘어서서 상대의 기본적인 전략을 박살내버렸습니다.
3세트부터 밴픽을 보면 티원은 정답을 완벽히 찾아냈고 그에 맞게 가는 반면 TES는 완전히 길을 잃은 모습이죠
티원은 미드의 챔피언폭을 지속적으로 공략한 상황에서 바텀마저도 티원이 우위를 가져가자 TES의 밴픽은 점점 외통수로 가게 되죠. 미드는 물론이고 바텀까지 견제해야했고 그 결과가 4세트 코르키, 럼블의 갈림길에서 한없이 고민하다 결국 코르키를 가져가고 상대에게 럼블을 주면서 한숨을 푹 쉬는 369의 표정이었고요..(..)

* 쓰다보니깐 제우스 이야기를 안 했는데 전 TL전까지만 해도 제우스가 뒤늦게 사춘기가 왔나..싶었습니다..-_-;; 탑솔로써 탑신병..스러운 모습이 있는 거야 당연하지만 기본적인 것 조차 지키지 않으면서 그러는 걸 보면서 아니 왜 갑자기 이제와서?이런 생각이 들다보니.. 근데 막상 또 결승전가니깐 다시 감정 잡는 걸 보면서 우승컵에 도전하는 프로는 역시 다르긴 다르구나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지고 싶지 않아하는 그 승부욕때문에 TL전에서 보여준 참사(?) 아닌 참사들이 있었던거고 또한 그런 승부욕이 있으니깐 자기 감정 조절 다 하면서 결승전에서 해야할 플레이를 해줬다고 생각되네요 물론 이건 제우스뿐만 아니라 5명 모두에게도 해당되는 말이며 아마 모든 프로들에게 해당되는 말이겠죠



원래는 젠지도 좀 써볼까했는데 뭔가 쓰다보니깐 안그래도 글이 난잡한데 더 난잡해져서 다 지워버렸습니다.. 사실 위에 글도 뭐라 쓴건지 잘 모르겠는데 젠지 관련 내용은 더 모르겠어서..;;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바브곰탱
24/07/09 23:11
수정 아이콘
우제에 제일 공감하는 게 확실히 폼 떨어진 게 보이는 게 죽을 각을 예전만큼 못 보더군요
한창 때는 진짜 극한의 극한까지 끌어들여서 살아나오면서 드리블해서 팀적인 이득을 끌어왔었는데
요즘은 보는 사람들도 의아하게 만드는 죽텔죽...도 심심찮게 나오는...
그 덕에 라인 스왚 메타에서 T1이 뭔가 비정상적으로 약한 모습을 보인다 싶었습니다 이번 TL 전에서도 마찬가지였구요
패마패마
24/07/09 23:30
수정 아이콘
1. 결국 롤은 미드 - 정글 게임이다, 얘네가 둘 다 밀리면 이기기 힘들다.
2. 바텀이 이겨줘야 미드가 풀린다.
3. 탑은 저점이 떠도 수납이 가능하다.

정도로 생각하면 될까요 크크크크
24/07/09 23:40
수정 아이콘
페이커의 폼과 메타 적응 여부가 결국 T1 성적이죠.
플레이스타일 자체가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지향이니, 고점일때와 저점일때가 너무 극명하달까요.
빠와 까를 미치게 하는 선수...
캡틴백호랑이
24/07/09 23:49
수정 아이콘
저는 티원, 젠지 둘다 팬은 아니라서 어떤 팀이 우승하든 상관없다 생각해서 잘 챙겨보지 않았는데 TES 우승컵에 티원, 젠지 깔려있을 모습 생각하니 화가 나서 결승전은 밤 늦게 까지 봤네요.

결승전 보면서 느낀건 티원은 참 응원할 맛 나는 팀이에요 크크
JimmyEatWorld
24/07/09 23:55
수정 아이콘
티원이 무서운 건 지금이 티원이 좋아하는 메타가 아님에도 이 정도 퍼포먼스를 보여준다는 거죠
녀름의끝
24/07/10 00:14
수정 아이콘
뭔 트타 코르키여
형은 아리 아지르 야스오로 우승한다니까?
여우사랑
24/07/10 01:43
수정 아이콘
아아아!!
가테갓겜59분전
24/07/10 06:35
수정 아이콘
대상혁!!!대상혁!!!
이웃집개발자
24/07/10 02:1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예전같지않은 모습을 보일때가 사실 우스나 페이커말고도 다들 조금씩 있긴 해요. 그래도 이 선수들이 예전같지 않은 모습을 보인다해도 이해해주려고 합니다. 이번 시즌 워낙 방해를 많이 받았으니..

이번 대회를 하면서 뭔가 실전을 통해서 폼이 돌아온느낌이라 진짜 보약인 느낌이라서 좋았네요
가테갓겜59분전
24/07/10 06:42
수정 아이콘
다른것보다.. 23년 월즈 이후로 즐겁게 보내다가 스프링 발리고 다시 노잼모드로 살고 있었는데..
왠지 24년 월즈 결승 직전까지는 기대컨 하면서 즐겁게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크크크...
그러니까 상혁이형 해줘!!!
Grateful Days~
24/07/10 07:37
수정 아이콘
도인비가 한말이 와닿네요. 자기가 봐왔을땐 롤드컵때면 어김없이 미드 AP메타로 가는데 LPL미드는 LCK미드를 AP챔프로 이길수 없다라고..

https://youtu.be/HwKBYcC2N8o?t=166
24/07/10 08:56
수정 아이콘
Lck미드라기에는 제카는 ad로 우승을...
앨마봄미뽕와
24/07/10 09:11
수정 아이콘
제카 우승때 8강부터 오리아나 사일 아칼리 빅토르 아지르 아리 갈리오 픽을..
24/07/10 09:20
수정 아이콘
제가 이해를 잘못했네요.

메이지 vs 근접칼챔 중에 후자로 우승했다는 말이었는데

생각해보니 후자도 ap네요
웸반야마
24/07/10 10:04
수정 아이콘
근접칼챔도 이미지만큼 많이 픽한게 아니죠...
24/07/10 08:08
수정 아이콘
어느 선수 중요하지않은 포지션이 있겠습니까만은 케리아선수 폼이 바짝 올라있는게 인상깊더라구요.
특히 3세트에서 애쉬 선픽하고나서는 3픽 드레이븐 보여주면서 케리아 애쉬 잘하고 구마유시 드레이븐 잘해 하면서 압박준 덕에 TES가 압박감에 드레이븐 들고간 장면도 재밌었습니다.
24/07/10 11:43
수정 아이콘
번갈아가면서 빨딱 서있는게 중요하죠
OcularImplants
24/07/10 12:51
수정 아이콘
저는 트타 코르키 메타라 티원은 당연히 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일단 아리-아지르로 메타 돌린거야 뭐 티원이니까 잘하는 거 하는구나 싶었는데 난데없이 야스오 튀어나와서 이기는 거보고 역시 goat구나 싶던...
shooooting
24/07/10 13:10
수정 아이콘
야스오 나왔을때 역시!
24/07/10 15:22
수정 아이콘
페이커 케리아가 폼이 확 올라온게 컸습니다. 오너 구마는 항상 상수 수준이였고 제우스는 개인적으로 예전같은 맛은 없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79619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50151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13546 13
79896 [LOL] 양대리그 20세 이하 라인별 대표 선수는? [13] gardhi2587 24/07/20 2587 1
79895 [LOL]젠지의 롤드컵 진출 매직넘버 [22] 낚시꾼3358 24/07/20 3358 3
79894 [기타] [POE] 화폐 경매장 도입, 리더가 이렇게 중요한겁니다. [24] 어강됴리2663 24/07/20 2663 5
79893 [LOL] 오늘도 패자 인터뷰를 하러 간 브리온 [22] Leeka6259 24/07/19 6259 10
79892 [LOL] '사람이 되세요' 더비의 승자, OK 브리온 [76] AGRS6865 24/07/19 6865 6
79891 [모바일] [말딸] 우마무스메 극장판 후기(미약스포) [25] 사이게임즈1778 24/07/19 1778 3
79890 [LOL] 이번시즌 T1의 숙제 [37] 랜슬롯5889 24/07/19 5889 7
79889 [LOL] 2024 LCK 서머 1라운드 올프로팀을 뽑아봅시다 [26] 껌정2936 24/07/19 2936 0
79888 [LOL] "울프 이재완" 이웃 돕기 및 결식아동 지원을 위한 3,000만원 현금 기부 [10] 말랑몰랑1578 24/07/19 1578 5
79887 [LOL] 요즘 LCK 인터뷰 디테일이 아쉽네요. [32] 수퍼카5562 24/07/19 5562 2
79885 [LOL] 1라운드. 젠지 상대로 각 팀들은 몇개의 타워를 깼을까? [19] Leeka6311 24/07/18 6311 4
79884 [LOL] 쵸비가 인터뷰에서 DK에게 전하는 말 [27] Leeka6739 24/07/18 6739 1
79883 [LOL] [쓰레기글] 또 한번 클템 찬양해봅니다. [21] TAEYEON4883 24/07/18 4883 11
79882 [LOL] LCK 역대 최강의 지배자 젠지. 대기록을 달성합니다 [50] Leeka6086 24/07/18 6086 15
79881 [LOL] 동부의 삼룡중 최강. 피어엑스가 티원을 제압합니다 [115] Leeka8641 24/07/18 8641 2
79880 [LOL] 바이퍼 연봉으로 살 수 있는 원딜 [178] Leeka12505 24/07/17 12505 1
79879 [LOL] LEC 서머 플레이오프 한국 중계 안내 [6] Leeka4538 24/07/17 4538 0
79878 [콘솔] 플스 섬머세일을 시작했습니다. [28] 모나크모나크5043 24/07/17 5043 2
79877 [LOL] 브리온과 DRX의 변화 [29] Leeka6136 24/07/17 6136 3
79876 [LOL] 다른 지역에 5번의 가르침을 선사한 테스 [25] Leeka9207 24/07/16 9207 1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