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4/11 21:02:38
Name TAEYEON
Link #1 레슬매니아닷넷 및 프로레슬링 갤러리
Subject [스포츠] [WWE] 레슬매니아40의 또다른 주인공 세스 롤린스 (수정됨)






2024 로얄럼블에서 우승한 코디에게 타이틀 도전을 로만이 아닌 자신에게 하라는 세스 롤린스
이때까지만 해도 관중들 반응도 NO! 를 외치고 보는 사람들도 이게 뭔 개소리?했던..
(다만 그때 세스가 들었떤 이유가 나름 일리는 있었던 크크)



그런데 상황은 갑자기 급변하여 코디가 로만 앞에서 but not at WrestleMania 같은 소릴 하더니 더락 복귀
(참고로 코디는 이 날 출근하고나서야 레슬매니아 메인이벤트가 더 락 대 로만으로 변경됐단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결국 이를 받아들이지 못한 팬들이 We want Cody를 외치기 시작하고 더 락이 고집을 꺾고 턴힐



레슬매니아 기자회견에서 로만과 코디가 대립하고 코디가 이전의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로만에게 도전할 것임을 선언하자 더 락까지 등장 혈통과 관련해서 헐뜯기 시작하더니 더 락이 코디에게 뺨을 때리자...그 누구보다 앞장서서 달려나가 더락에게 덤비며 욕을 내뱉는 세스롤린스





이후 세스는 코디의 선택(로만에 대한 도전)을 존중한다면서 블러드 라인을 상대할 코디를 위해 자신이 코디의 방패(Shield)가 되어주겠다고 선언




스맥다운에서 더 락, 로만레인즈의 블러드라인과의 2:2 대면에서 코디보다도 더 분기탱천한 세스롤린스
사실 세스는 그간 알바들의 행태에 (실제로도 캐릭터로도) 굉장히 비판적인 의견이었고 이는 CM펑크도 락도 예외가 아니였음

물론 세스 본인의 스토리가 블러드라인뿐 아니라 드류와의 대립도 있었고 캐싱인을 노리는 데미안 프로스트와도 엮였기때문에
너무 지나치게 블러드라인에 집중하는 거 아니냐는 비판이 있었고  드류 역시 이 부분을 지적하며 나는 온전한 100%의 너와 맞붙고 싶다며 자신에게 집중하라는 멘트를 날리기도.. (당연히 다 각본)

근데 여기서 이거까지 다 적기엔 너무 귀찮으니(..) 생략


레슬매니아 40 당일
세스는 무릎부상을 안은채로 경기를 두탕 뛰어야하는 상황



세스, 코디 VS 블러드 라인 (더 락, 로만레인즈)
이 경기에서 코디와 세스가 이기면 블러드 라인은 다음날 메인 경기에 난입하지 않지만
만약 로만과 더 락이 승리할 경우 블러드라인 룰로 진행된다는 조항이 걸린 경기
결국 패배한 세스 & 코디




결국 다음날 첫번째 경기였던 드류와의 월드헤비웨이트챔피언쉽 매치에서도 패배하면서 1년 가까이 지키던 챔피언 벨트마저 잃고 말면서 세스는 혼자 모든걸 다 잃고 말았으나.......




마지막 메인이벤트
쉴드 음악과 쉴드 복장 입고 나타나 (실제 부상을 입은) 무릎 질질 끌면서 기어나와 정말로 코디의 방패가 되어줌
이때 10년전 쉴드 배신 떡밥까지 모두 풀어버린..
(로만 에라의 시작과 끝을 세스가 다 맡았네요 결과적으로)


mkfq9y.webp


로드 투 레슬매니아 기간동안 2인자 콤플렉스 극복못한다며 조롱받고 각본때문에 본의 아니게 온갖 욕 다 먹었지만
기어이 마지막까지 드류, 코디를 위해 아낌없이 자기 몸 다 불사른 세스 롤린스
실제 현지에서도 이번 레슬매니아 40의 숨은 MVP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태그팀전도 패배하고 챔피언쉽도 패배하고 다 졌지만 그 무엇보다 더 큰 팬들의 리스펙을 제대로 얻어냈으니 이번 레슬매니아 40은 코디 로즈는 물론이고 세스 롤린스에게도 정말 값진 레슬매니아였다는 생각이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4/11 21:09
수정 아이콘
삼치가 그래도 빈스보다 확실이 나아요 빈스 노망탱이 사라져서 정말 다행입니다
허저비
24/04/11 22:25
수정 아이콘
타이틀 한 서너달전에 핀벨러든 드류든 데미안이든 일단 넘겨주고 이번 스토리 진행했으면 싶어서 아쉽습니다.
하긴 그때는 이럴줄 몰랐겠죠. 하다못해 펑크만 부상 아니었거나 락이 욕심부리다가 강제로 쪽대본특집 찍지만 않았어도....
Yi_JiHwan
24/04/12 00:27
수정 아이콘
펑크 부상이 아니었다면 로만&락-코디 라인에 굳이 안들어가고 펑크랑 대립 착착 쌓고 적어도 1일차 메인이벤트는 세스 vs 펑크였겠습니다만.... 펑크가 글라스 메이드 펑크였을줄은 몰랐죠
겟타 세인트 드래곤
24/04/11 22:35
수정 아이콘
회사 입장에서도 이런 모범사원이 또 없을듯
일잘하지 회사에 헌신하지
내가 사장이라면 보너스 팍팍주고 유급휴가 낭낭하게 줄듯 싶네요
소이밀크러버
24/04/11 22:44
수정 아이콘
펑크의 부상, 락의 등장 등 사건사고가 일어났음에도 모든 아다리가 신기할 정도로 좋게 끝났어요. 세스는 딱히 좋아하진 않지만 정말 잘해줬고요. 곱씹을수록 좋은 전개였네요.
24/04/11 22:45
수정 아이콘
수고했어요 세스
Yi_JiHwan
24/04/12 00:26
수정 아이콘
잘 쉬고 돌아와!!
알파센타우리
24/04/12 00:34
수정 아이콘
세스는 악역이 어울리는 타입이라
끝에 코디 통수 치는거 아닌가
생각했는데 의리를 지키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2822 [스포츠] [F1] 에밀리아-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잡담 [13] 과수원2308 24/05/20 2308 0
82821 [스포츠] 의외로 언급이 안되는 또 다른 대투수 [36] Name 8248 24/05/20 8248 0
82820 [스포츠] [NBA/MIN] 2.7% [39] 무적LG오지환3990 24/05/20 3990 0
82819 [스포츠] 정해성 "귀네슈는 협상 카드였을 뿐 협상 대상은 아니었다" [72] 전기쥐7296 24/05/20 7296 0
82818 [스포츠] [오피셜] 쿠팡플레이 시리즈 토트넘 vs 뮌헨 [19] 위르겐클롭5636 24/05/20 5636 0
82817 [스포츠] [여배] 남은 VNL 일정에서 한국이 싸워볼만한 두 팀 [5] 우주전쟁3075 24/05/20 3075 0
82816 [스포츠] [오피셜] "5월 선임 안 될 가능성"…싱가포르전도 임시 감독, 김도훈 선임 발표 [45] 윤석열6123 24/05/20 6123 0
82815 [스포츠] [KBL] FA 자율협상 기간이 24시간 남았습니다. [26] 윤석열3331 24/05/20 3331 0
82814 [스포츠] [F1] 에밀리아 로마냐 그랑프리 결과 및 감상 [21] kapH3449 24/05/20 3449 0
82813 [스포츠] [NBA] 20년, 10년만에 컨파에 진출하는 미네소타와 인디애나 [46] 그10번4255 24/05/20 4255 0
82812 [스포츠] [KBO] 타자 유망주 3김시대 [33] 손금불산입5423 24/05/20 5423 0
82811 [스포츠] [MLB] 오타니랑은 다르게 스찌질을 하러 하성킴이 간다 [13] kapH5680 24/05/20 5680 0
82810 [스포츠] [해축] 맨체스터 시티 우승 및 PL 최종 순위표 [46] 손금불산입4677 24/05/20 4677 0
82809 [스포츠] [MLB] 위기의 다저스를 구하러 오타니가 간다 [13] kapH3515 24/05/20 3515 0
82808 [스포츠] [해축] 이강인 리그 최종전 1골 1어시스트.mp4 [7] 손금불산입3572 24/05/20 3572 0
82807 [연예] 뉴진스 멕시코 그룹 카피 논란 [156] jc15090 24/05/20 15090 0
82805 [스포츠] [여배] 한국 VNL 30연패 드디어 탈출 [6] 타츠야3618 24/05/20 3618 0
82804 [스포츠] [배구] 이겼습니다 [3] 무무보리둥둥아빠3238 24/05/20 3238 0
82803 [스포츠] 내맘대로 23/24 시즌 손흥민 결산 [24] 어강됴리5285 24/05/20 5285 0
82802 [연예] [권은비] 스프라이트 광고!! [1] VictoryFood4345 24/05/20 4345 0
82801 [스포츠] [NBA/MIN] 20년전 오늘은... [10] 무적LG오지환3125 24/05/20 3125 0
82800 [연예] 민희진 L부대표와의 사담2 [16] 녀름의끝9018 24/05/19 9018 0
82799 [연예] 2024년 5월 3주 D-차트 : 세븐틴 2주 연속 1위! 임영웅 6위-트리플에스 8위 진입 [5] Davi4ever1967 24/05/19 1967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