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4/02/22 15:00:22
Name 기도비닉
File #1 1753bfcdcc636a22c.jpg (204.6 KB), Download : 10
File #2 1753bfce69f36a22c.jpg (144.2 KB), Download : 7
Link #1 루리웹
Subject [스포츠] 클린스만 선수시절 위상




치토스가 인정한 독일 주포 (94 미국 월드컵 따조)

#1 근데 마테우스는 왜 공격수로..

#2 이탈리아는 바죠 어디가고 정체불명의 알바로가..

#3 이름값은 마라도나-바티스투타의 아르헨티나였으나 약물 이슈로 16강 광탈

#4 스페인의 엔리케는 그 루쵸 감독, 멕시코의 산체스는 레알 마드리드 레전드 출신, 베르캄프는 저때도 네덜 에이스

#5 우승은 베베또 + 로마리오가 나란히 맹활약한 브라질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2/22 15:02
수정 아이콘
24/02/22 15:11
수정 아이콘
알바로 하면 우루과이의 레코바만 떠오르네요
24/02/22 15:14
수정 아이콘
설마 알베르티니를 알바로라고 적은건가 싶네요.
24/02/22 15:05
수정 아이콘
주공격수 보단 주요 선수에 더 가깝긴 하네요.
24/02/22 15:09
수정 아이콘
이것이 20년 후 엄청난 재앙으로 돌아올지는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는데..
24/02/22 15:21
수정 아이콘
앗 저거 열심히 모았던 기억이 나네요
유료도로당
24/02/22 15:22
수정 아이콘
선수시절 위상을 의심하는사람은 아무도 없긴하죠 크크크
강아지강씨
24/02/22 15:23
수정 아이콘
현재의 음바페의 위상과 비교하면 어떨까요
及時雨
24/02/22 15:27
수정 아이콘
음바페랑은 어렵죠 음바페도 월드컵 위너에다가 국대골은 이미 클린스만만큼 넣었습니다 크크크
클린스만은 워낙 클럽을 자주 옮기기도 했고, 프랑스의 확고한 원탑인 음바페랑 비교하기엔 동 세대에 마테우스라는 거물이 또 있었죠.
24/02/22 15:58
수정 아이콘
그 정도는 아니고 케인정도는 되는거 같아요
국수말은나라
24/02/23 08:48
수정 아이콘
딱 케인
아우구스투스
24/02/22 20:06
수정 아이콘
음바페는 생각보다 위상이 높기는 합니다.
24/02/22 15:23
수정 아이콘
어쨌든 감독으론 똥~
멀면 벙커링
24/02/22 15:35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제가 월드컵 생중계는 94년부터 봐서 그런지 몰라도 2010년 메시 만나기 전 까지 월드컵에서 대한민국 상대팀 공격수 중 가장 강한 포스를 느꼈던 선수가 클린스만이었습니다. 94년 당시엔 진짜 '쟤 막을수 있는 선수 있어?' 느낄 정도였어요. 98년 네덜란드 오대영 경기에서도 베르캄프한테 그 정도 느낌은 안들었거든요.
국수말은나라
24/02/23 08:47
수정 아이콘
돌려차기 당하셔서 그럴듯 몽규형도 그 돌려차기 뽕맛에 위약금 쾌척하셨다는
Jedi Woon
24/02/23 11:44
수정 아이콘
저도 그렇게 클린스만에게 빠졌죠...
전반전0대0
24/02/22 15:36
수정 아이콘
우승확률 1위인 브라질이 우승하고 2위인 이탈리아가 준우승했네요.
치토스가 진정한 축잘알이었네 크크
24/02/22 15:52
수정 아이콘
어, 그런데 저건 따조가 아니지 않나요? 그냥 스티커 같은데..
24/02/22 17:19
수정 아이콘
따조는 확실히 아니죠
24/02/22 16:07
수정 아이콘
지금으로 치면 저니맨인 대신 국대 트로피 가지고 있는 케인 정도의 위상이려나요.
24/02/22 16:15
수정 아이콘
이탈리아에 바죠가 없네요? 스트라이커가 아니라서 그런가??
몽키매직
24/02/22 18:49
수정 아이콘
아 추억 돋네요. 처음 봤던게 멕시코 스티커였던 것도 기억남...
베이컨치즈버거
24/02/22 19:11
수정 아이콘
이거 제 친구들이 모았는데, 아르헨티나가 엄청 희귀했던것으로 기억됩니다.
24/02/22 22:54
수정 아이콘
크.. 정말 오랜만에 보는 추억이네요..
24/02/23 08:30
수정 아이콘
와 이거 모을려고 치토스 엄청 사모았었는데...
스위스만 주구장창 나와서 우승확률 3프로는 아직도 기억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7] jjohny=쿠마 20/05/10 192456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220383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333882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404224 0
82218 [스포츠] [KBO] 심상치 않은 한화 [38] 갓기태4590 24/04/23 4590 0
82217 [연예] [범죄도시 4] 실시간 예매율... [18] 우주전쟁3212 24/04/23 3212 0
82215 [연예] [(여자)아이들] 우기 솔로 미니 1집 타이틀곡 'FREAK' M/V (+최근 여러 화보) [5] Davi4ever2453 24/04/23 2453 0
82214 [연예] 민희진 측 문건에 "구성원과 공유 안 한 개인적 메모 수준 사견" [111] 고세구12487 24/04/23 12487 0
82213 [연예] 니퍼트 최강야구 트라이아웃 구위 수준.mp4 [50] 손금불산입8442 24/04/23 8442 0
82212 [스포츠] 위기의 덴버를 구하러 똥을싸던 머레이가 간다.mp4 [24] insane3676 24/04/23 3676 0
82211 [스포츠] [NBA] 47분 59초 지다가 0.1초만에 이긴 [16] TheZone4037 24/04/23 4037 0
82210 [연예] 블라인드에 올라온 하이브CEO 메시지 [105] VictoryFood12318 24/04/23 12318 0
82209 [연예] 파묘 장재현 감독 3부작 각본집 출간 예정 [13] SAS Tony Parker 3692 24/04/23 3692 0
82208 [연예] 2024년 4월 3주 D-차트 : 아일릿 첫 1위! QWER 15위까지 상승 [13] Davi4ever1657 24/04/23 1657 0
82207 [연예] "2500일, 내가 설렐 수 있게"…윤보미♥라도, 8년째 열애 [63] 백년후 당신에게7499 24/04/23 7499 0
82206 [스포츠] [KBO] ??? : 불펜도 사서 쓰는게 되네 [24] 손금불산입4673 24/04/23 4673 0
82205 [스포츠] [해축] 인테르 세리에 A 23-24 우승.mp4 [15] 손금불산입1801 24/04/23 1801 0
82204 [스포츠] [축구] U-23 아시안컵 한일전 골장면.mp4 [23] 손금불산입2683 24/04/23 2683 0
82203 [연예] [기사추가] 하이브, 어도어 내부 문건 확보, 스톡옵션 갈등이 시작 [189] 카즈하11168 24/04/23 11168 0
82202 [스포츠] [온스테인] 웨스트햄, 아모림 선임 논의중 [7] 리니어3411 24/04/22 3411 0
82201 [연예] 범죄도시4 4DX 효과 [7] SAS Tony Parker 5560 24/04/22 5560 0
82200 [연예] [트와이스] 도쿄 추가콘 발표 7월 스타디움콘 3주 6회 공연 결정 [14] 발적화3019 24/04/22 3019 0
82199 [연예] 김현식 최고의 곡은? [30] 손금불산입2699 24/04/22 2699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