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3/11/27 21:19:13
Name 실제상황입니다
File #1 11.jpg (196.9 KB), Download : 10
File #2 22.jpg (360.8 KB), Download : 10
Link #1 더쿠
Subject [연예] 덱스 소속사가 고소 공지를 띄웠습니다 (수정됨)




덱스 관련해서 여초에서 한바탕 난리가 났었나 봅니다.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다음 글을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https://theqoo.net/square/3011735847


메이드 인 어비스가 원작은 사실 그런 느낌이 전혀 없는 건 아닙니다만
그렇다고 그거 봤다고 무슨 페도충이니 어쩌니 할 건 아니라고 보고...
더구나 덱스는 그런 걸 거의 걷어낸 애니판을 보고 추천을 했던 것 같은데 말이죠.


*방금 전에 유게에 올렸던 내용인데
타사이트 언급 및 비난이 많아서 여기에 다시 올립니다.
스연게가 더 맞는 것 같기도 하고 혹시나 삭제당할까봐서...
여기서는 특정 사이트 비난 자제해주세요 삭제당할 것 같아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WeakandPowerless
23/11/27 21:24
수정 아이콘
아 좀... 적당히 했으면... 재밌게 본 대중작품(애니화 까지 됐으면 충분히 대중적이라고 생각함) 추천도 맘대로 못하나요
서린언니
23/11/27 21:25
수정 아이콘
최근 메이드 인 어비스 갑자기 X에서 물고 늘어지더니만 기어이...
류지나
23/11/27 21:32
수정 아이콘
이게 재밌는게, 덱스가 메이드 인 어비스 추천했다고 '사상검증'을 하던 그 성별이, 이번에 뿌리 스튜디오에서 터진 일에 대해서는 '사상검증하지 마라' 라고 한단 말이지요. 좀 일관성 있게 해 줬으면...
구상만
23/11/27 21:55
수정 아이콘
어허
페미니즘은 원래 그런 모순을 견디면서 하는거라고욧
23/11/28 06:42
수정 아이콘
근데 그건 뿌리 스튜디오 사상검증하는 쪽도 비슷하죠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0:31
수정 아이콘
그 말씀은 메갈손에 대한 비토가 혐오표현에 대한 비토가 아니라 페미니즘에 대한 비토란 건가요? 아니 뭐 사실은 페미니즘에 대한 비토라고 할 것 같으면 틀린 말은 아니지만 형식상으로는 엄연히 혐오표현에 대한 비토니까요. 본문 사건도 형식상으로는 딱히 뭐 사상검증인가 싶지만요. 사상검증? 무슨 사상을 검증하고 있다는 건지 싶죠. 검열적이긴 하지만요. 아 레디컬 페미니즘의 혐오성에 대한 비토도 극단주의 사상에 대한 검열이라는 측면에서는 사상검증이긴 하겠네요.
23/11/28 12:03
수정 아이콘
여초 반응은 흔한 손표현으로 딴지 건다 이더군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3:06
수정 아이콘
(수정됨) 그럼 그건 '뿌리 스튜디오 사상검증하는 쪽도 비슷하다'가 아니라 '해당 사건에 대한 상반된 의견이 존재한다'가 되겠죠. 무엇이 맞는지는 판단을 보류하는 말씀이시고요. 첫댓에서는 사상검증 맞다는 식으로 평가를 하셔놓고 말입니다. 혐오표현에 대한 정당한 비토인가 아니면 흔한 손표현에 대한 사상검증인가. 어느 의견이든 낼 수야 있는데 판단을 하실 건지 보류를 하실 건지 하나만 하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23/11/28 13:44
수정 아이콘
그러니까, 결국 모순은 아니죠. 각자가 내가 하는 건 혐오 표현에 대한 정당한 응징이고 남이 하는 건 억지로 트집잡는 거라고 하는 거니까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3:53
수정 아이콘
그 말씀은 혐오표현에 대한 정당한 비토는 존재하지 않고 모든 게 다 그냥 입장차이일 뿐이라는 말씀이시죠. 아니면 혐오표현에 대한 정당한 비토는 이견의 여지가 없어야 한다는 것인지. 그런 말씀이시면 이번 사건도 그냥 판단을 하신 거겠네요. 근거는 그냥 상반된 의견이 크게 존재한다는 것이고. 앞으로도 상반된 의견이 크게 존재하면 무조건 혐오표현에 대한 비토라고 할 수 없겠군요. 그냥 입장차이일 뿐이겠군요. 그리고 그건 전부 사상검증일 뿐이겠구요.
23/11/28 14:02
수정 아이콘
다들 내 주장은 정당하다고 하죠.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08
수정 아이콘
https://pgr21.co.kr/freedom/99844

그럼 이런 사건도 마찬가지겠군요. 물론 미국적 맥락에서는 이견의 여지가 없을지 몰리도요. 국내적으로는 이견이 크게 있었으니까요. 다만 국내적 맥락으로 만들어진 작품이 미국에 유통되다 보니 차질을 빚고 비즈니스적으로 좌초되었을 뿐이고. 해당 작품이 혐오적이라는 국내의 모든 비판들은 정당한 비토가 아니라 사상검증이었겠습니다.

그렇게 모든 걸 입장에 따른 각자의 자기정당화와 선전선동전으로 환원할 것 같으면, 사실 저는 고개를 끄덕이는 편이긴 하지만요.
23/11/28 14:09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보통 학문적 방법론들이 있죠. 사회학, 문화인류학 이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19
수정 아이콘
kien 님// 그 방법론에 따르면 이번 사례는 사상검증이고 위 사례는 정당한 비토인가요. 어떤 방법론에 의해 그렇게 되는지 자세히 설명이나 해주시죠.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26
수정 아이콘
kien 님// 아 물론 이번 사례의 경우에는 해당 심볼의 혐오성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지만 그게 정말 그런 의도로 제작되었는가 하는 문제가 있어서 층위가 다를 순 있죠. 그럼 다른 예를 들어들일까요? 가령 챔피언스리그에서 니그로라고 했던 건은요?
23/11/28 14:26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아니요, 검증이 안 되었다는 얘기인데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30
수정 아이콘
kien// 검증이 안 되면 사상검증이란 거 아닙니까 결국. 이번 사건은 검증이 안 되고 각자의 입장차이만 있으니까 결국 사상검증 놀음이나 마찬가지란 거고요. 그럼 제가 링크해드린 사건은 방법론적으로 검증이 되나요? 어떻게 검증이 됐는지 설명이나 해주시죠.

또 예컨대 이런 사건은요?
https://pgr21.co.kr/spoent/55513
23/11/28 14:30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이 경우는 굳이 따지면 불교 만자에 가까운 경우죠. 여초에서는 블리츠 만해는 유대인 혐오가 아니다라는 식의 주장이고, 남초는 맥락상 보면 뜬금없이 하켄크로츠가 들어가니 유대인 혐오다 라는 거고요.
23/11/28 14:31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이번에 손 모양으로 항의하는 분들이 본인들의 행위를 사상검증 이라고 생각하나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32
수정 아이콘
kien 님// 네 그런데 문제는 그 사용자가 유대인 혐오적인 사상을 드러냈고. 그걸 은근슬쩍 계속 해주겠다고 한 거니까요. 그걸 빼먹으시면 안 되죠.
23/11/28 14:34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그것도 본인은 페미니즘이지, 남성혐오는 아니라고 할텐데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34
수정 아이콘
kien 님// kien님께서 사상검증이라면서요. kien님께서 말씀하신 그 방법론적 수단으로 혐오라는 게 검증이 안 되면 결국 각자의 입장차이에 따른 사상검증 놀음이란 소리 아니십니까.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42
수정 아이콘
kien 님// 그분 평소의 언행이 있으니까요. 그분이 지시하신 페미니즘을 혐오적인 수단들을 동원해 마지않는 것, 즉 래디컬로 추정하기에 무방하니까요.
23/11/28 14:43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류지나님이 표현을 그렇게 써서 같이 받은 건데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4:49
수정 아이콘
kien 님// 말씀하신 하켄크로츠로 예시하면, 은근슬쩍 독일 추종 계속 해주겠다 해놓고서 만자라고 우기는 꼴이죠. 평소에는 반유대주의랑 나치즘적인 언행을 해놓고서요.
23/11/28 14:49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나무위키에서 저도 해당 트윗 봤는데, PGR에서도 자주 보이는 이등시민류 발언이더군요.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5:00
수정 아이콘
(수정됨) kien 님// 피지알 이등시민류 발언들도 혐오적인 게 많죠. 특정 성별을 피착취자 내지 피해자로 다른 성별을 착취자 내지 가해자로 일반화시키는 것들이요. 단순히 차별받는 점을 얘기한 게 아니라 이분법적으로 구분하고 범주화하고 도식화하면서 수혜의 우열과 가해의 방향성을 호소하고 있는데요. 독일인은 억울하게 대우 받는다는 얘기를 유대인이랑 엮어서 한 거죠 kien님께서 예시하신 하켄크로츠로 다시 예를 들면.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5:18
수정 아이콘
kien 님// 그런 근본주의적인 범주화와 도식화들을 하고 있는 이상 래디컬이라고 평가받아 무방합니다. 그 반대편에는 무수한 과격한 반페미니스트들, 말하자면 래디컬 반페미가 있는 게 사실이구요.
23/11/28 15:30
수정 아이콘
실제상황입니다 님// 그 분들은 자명한 사실 진술이지. 혐오 발언으로는 생각 안 하겠죠.
실제상황입니다
23/11/28 15:40
수정 아이콘
kien 님// 그분들의 본의를 떠나서 그런 행태를 보이고 있는 이상 과격하고 비약적인 근본주의라고 평가받아 무방하죠.
라이엇
23/11/27 21:40
수정 아이콘
메이드 인 어비스가 일본이 아니라 중국에서 만든 애니였으면 여초에서 욕을 안먹었을텐데....작가는 왜 중국에서 태어나려는 노력을 안했는가!
닉네임바꿔야지
23/11/27 21:40
수정 아이콘
이거 보면 게임 업계의 손가락 이슈로 시위 하고 이런게 우스운 거에요. 걍 이제 양 진영에서 서로서로 검열 하는 시대인거죠.
Janzisuka
23/11/27 21:54
수정 아이콘
근데...어릴때 보던 순정만화만 생각해도....익스큐즈할만 할텐데...
제가 보던 만화만 봐도 지금 불편하려면 겁나 불편해 할 수 있어질텐데...
너버스비너스, feel so good 같은 류가 최애만화였는데...
키모이맨
23/11/27 22:49
수정 아이콘
남초사이트에서는 잘 모르지만 원래 가장 수위높은게 여성향 순정만화쪽이죠 크크
23/11/27 22:52
수정 아이콘
국내 OTT에서도 방영하던데 무슨 문제인지 모르겠네요.
진짜 그렇게 흉악한 애니라면, 그런 거 서비스하는 OTT업체부터 때려 잡아야지..
거친풀
23/11/28 00:59
수정 아이콘
더이상 만화나 게임이 애들이나 하는 B급 문화라고 하기엔 산업적 규모와 문화의 확장성과 연계성이 무시 못할 만큼 큰데...
기반은 여전히 어리고 약한 듯 싶네요. 이런 문제들로 흔들리는 거 보면...
Extremism
23/11/28 04:1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여초 커뮤에서 화풀이 대상으로 연예인에 악플 단거가지고
무슨 아직 만화 산업이 아직 마이너하다는 이런 결론이 나옵니까
연예인들이 기부하고 봉사활동을 하면 가식이라고 그냥 지들 화풀이 대상으로 이유 붙여서 까는 곳인데
영화를 보던,소설을 보던 어차피 깠어요.
그리고 저기는 남자 여럿이 여자 하나에 들러붙는 여성향 야설 웹툰, BL 만화 등등 그 누구보다 주소비층인데
거친풀
23/11/28 09:38
수정 아이콘
그런 이야기가 아닌데요
만화가 마이너 하단 내용도 없고 되려 이제 규모가 커진거에 비해 이슈가 미성숙하고 그런 이슈가 업종을 흔들고 있다는 거죠.
저기 어디에 마이너 하다는 이야기가 있나요
23/11/28 05:57
수정 아이콘
요즘 더쿠 활동량 펨코랑 버금가네요
KanQui#1
23/11/28 16:46
수정 아이콘
원래 영혼의 쌍둥이죠 허세팍 허영쿡 부부 관계랑 유사하다고 봅니다
그렇구만
23/11/28 10:39
수정 아이콘
진격거도 처음에 극우 논란있었죠 아마? 만화를 즐기는 방식이 전부 같은 것도 아닌데 왜 난리인지 모르겠습니다.
23/11/28 12:22
수정 아이콘
펨코에서 비유법을 봤는데
올드보이를 좋아한다고 밝히면 근친 옹호자가 되버리는 거랑 비슷한거라고..
23/11/28 14:08
수정 아이콘
82년생 김지영을 추천하는 여자아이돌과 비슷하겠죠.
파비노
23/11/28 17:18
수정 아이콘
두 영화는 아예 결이 다른 영화인데요.
23/11/28 17:20
수정 아이콘
결은 다르지만 이해는 잘 되지 않나요?
파비노
23/11/28 17:29
수정 아이콘
전혀 다르죠. 영화의 주제 자체가 다른데요. 올드보이의 주제는 근친이 아니지만 82년생 김지영은 여성의 힘듦을 표현하는데요.
이건 오히려 아이유 로리타 논란이랑 비슷한거죠.
23/11/28 17:31
수정 아이콘
하지만 82년생 김지영을 추천하면 그곳에선 까이겠죠.
파비노
23/11/28 17:50
수정 아이콘
다른 예를 드시고 뭉뚱그려 까인다고 표현하시면 안됩니다. 전혀 다른 얘기인데요.
23/11/28 17:51
수정 아이콘
추천하는 것만으로 까일 수 있다는 점에서 공통된 예시죠
파비노
23/11/28 18:01
수정 아이콘
뭐 그렇게 생각하세요 그럼.
인생은에너지
23/11/28 14:41
수정 아이콘
더쿠? 저기서 논란 어쩌구저쩌구 하는 사람들 중에 과연 저 애니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23/11/29 07:09
수정 아이콘
로리는 범죄 쇼타는 취향이라는 그 성별에 뭘 바라나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1050 [스포츠] [해축] 드디어 살라가 돌아온 리버풀.giphy [6] Davi4ever2590 24/02/17 2590 0
81049 [스포츠] [해축] 잠시 후 펼쳐지는 코리안더비 선발 라인업 사진 [13] Davi4ever4262 24/02/17 4262 0
81048 [스포츠] 기자들이 들었던 클린스만 코치진들의 수준 [9] LCK7303 24/02/17 7303 0
81047 [연예] 영화 "극한직업" 이병헌 연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닭강정" 공식 티저 예고편 [7] 아롱이다롱이5039 24/02/17 5039 0
81046 [연예] [유니스] 걸그룹 최초 초등학교 졸업식 비하인드.ytb [2] VictoryFood3174 24/02/17 3174 0
81045 [연예] [핑계고] 팬티 개수가 10장이 안되는 유재석(feat.아이유)(스압) [30] VictoryFood5622 24/02/17 5622 0
81044 [스포츠] [WWE] 더락 공식턴힐 및 블러드라인 합류 [26] 갓기태3418 24/02/17 3418 0
81043 [연예] '외계+인' 2부 VOD 출시 [41] BTS6304 24/02/17 6304 0
81042 [연예] [트와이스] 멕시코 공연 "I GOT YOU" 라이브 / 다현 뉴욕패션위크 사진 모음 [9] Davi4ever1760 24/02/17 1760 0
81041 [연예] 비비 (BIBI) - 밤양갱(Bam Yang Gang) (with? 장기하) [20] 덴드로븀3882 24/02/17 3882 0
81040 [스포츠] [해축] 클롭풀 9년간 리그 홈경기 단 11패 [9] 손금불산입4002 24/02/17 4002 0
81039 [스포츠] [해축] 불과 2년 전 첼시 선발 라인업 [7] 손금불산입3076 24/02/17 3076 0
81038 [연예] 여름정도에 지구오락실 시리즈 외전이 나올듯 합니다 [10] 강가딘4728 24/02/17 4728 0
81037 [스포츠] 미국 프로스포츠 역대 쓰리핏 [40] 비타에듀6358 24/02/17 6358 0
81036 [스포츠] 포스테코글루 - 한국대표팀 '탁구 사건'과 손흥민의 리더십에 관해 [26] 선플러6132 24/02/17 6132 0
81035 [스포츠] SNS 프로필 변경한 린가드 [20] 닭강정4851 24/02/17 4851 0
81034 [연예] [아이브] 사토미에 이은 장원영의 고멘네 [19] VictoryFood5487 24/02/17 5487 0
81033 [스포츠] 클린스만 위약금중 상당부분 절세 [62] 갓기태8255 24/02/16 8255 0
81032 [연예] 김현정 최고의 곡은? [40] 손금불산입2739 24/02/16 2739 0
81031 [스포츠] 정몽규 사재출연 언플 중 제일 웃겼던 거 [20] 모르는개산책이다7955 24/02/16 7955 0
81030 [스포츠] 축구협회 "차기 감독은 국내 지도자... 임시감독이 아닌 정식감독으로 뽑는다" [80] EnergyFlow7265 24/02/16 7265 0
81029 [연예] (레드벨벳) 슬기네 랜선 집들이 [1] Croove2265 24/02/16 2265 0
81028 [연예] 아이유 홀씨(Holssi) 뮤직비디오 공개되었습니다 [10] 껌정2982 24/02/16 298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