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12/02 17:29:26
Name 나의 연인
File #1 Screenshot_20211202_173058_Samsung_Internet.jpg (796.2 KB), Download : 6
Link #1 https://sports.v.daum.net/v/kOIFGIubm0
Subject [스포츠] '새로운 도전' 이승우, K리그1 수원FC와 이적협상 마무리[단독]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대충 확정분위기는 맞는거 같습니다
실제로 수원FC와 찐하게 링크됐었고

이제 승부수는 던져졌고 본인이 본인의 가치를 증명해내는 일만 남았는데
과연 어찌될지 궁금해지네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StayAway
21/12/02 17:32
수정 아이콘
리그 씹어먹으면 이천수 급 인정..
나랑드
21/12/02 17:33
수정 아이콘
백승호처럼 잘 적응해서 본인 실력 잘 보여주길 바랍니다. 처음엔 욕좀먹겠지만 힘내야죠...
위르겐클롭
21/12/02 17:34
수정 아이콘
실력검증은 해봐야되지만 니즈만 보면 서로에게 좋은 선택이라봅니다
스톰윈드수비대장
21/12/02 17:35
수정 아이콘
사실 간접비교밖에 못하겠지만 벨기에 1부 벤치에서도 밀렸으면 K리그1 주전에 가는게 말이 안되긴 하는데...해외리그라는게 마냥 실력적 문제라기보다는 이런저런 복잡한 문제가 얽혀있으니 만큼 축구를 배운 본국(?)은 아니겠지만 성공했으면 좋겠네요.
라그나문
21/12/02 17:35
수정 아이콘
불백이즈백
21/12/02 17:36
수정 아이콘
승규는 또 어디로 임대가려나..ㅠㅠ
21/12/02 18:11
수정 아이콘
아직 전북 소속이죠? 김상식이 모버지보단 잘 쓰지 않을까 싶긴 한데 남으려 할지...
21/12/02 21:21
수정 아이콘
김상식 픽이 아닌거로 들었거든요..
handrake
21/12/02 17:36
수정 아이콘
어찌 되었건 흥행카드임에는 틀림없으니, K리그와 본인을 위해서 잘했으면 합니다.
망디망디
21/12/02 17:38
수정 아이콘
온김에 잘하자
及時雨
21/12/02 17:39
수정 아이콘
기왕 오는거 열심히 해서 재기의 발판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국내 무대 쉽게 생각하지 말고, 진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이 악물었으면 좋겠어요.
대체공휴일
21/12/02 17:39
수정 아이콘
왔으면 살아남아야죠. 자원은 많을수록 좋습니다.
비오는월요일
21/12/02 17:39
수정 아이콘
신트에서 사실 나올때마다 개못했다는 느낌은 아닌데, 어느순간 딱 잘라서 못나왔거든요.
훈련에서 문제였든 뭐였든 뛸 수 있는 무대에서는 또 모르는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완전 크랙의 모습을 보여줄거라고 생각하진 않지만요.
21/12/02 17:42
수정 아이콘
문제는 한국이 훈련이나 그런걸 더 보수적으로 볼 텐데 과연...
지식의 저주
21/12/02 17:42
수정 아이콘
오 잘됐네요. 여기서 잘 해야지
곰성병기
21/12/02 17:45
수정 아이콘
기사전문보면 언플은 여전하긴하네요 스페인 독일2부 대신 k리그라
시민구단행이면 연봉도 꽤 삭감하면서 협상했겠네요
잠잘까
21/12/02 17:46
수정 아이콘
그러고 보니 크크크크
21/12/02 17:46
수정 아이콘
온김에 잘 하길 응원합니다.

빨리 경기 뛸 몸부터 만들고(지금 상태론 90분은 커녕 45분도 소화 못할듯), 주전경쟁에서 승리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길.
21/12/02 17:52
수정 아이콘
잘해서 유럽에서 인종차별당한거로 결론났으면 좋겠습니다.
아카데미
21/12/02 17:56
수정 아이콘
와 기대되네요
Jadon Sancho
21/12/02 17:58
수정 아이콘
기자가 우충원이라..
유료도로당
21/12/02 17:59
수정 아이콘
지금 폼으로 K1 못올거라고 딱자르는분 꽤 많았는데 오긴 오네요.
악감정은 없으니 잘하는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잠잘까
21/12/02 17:59
수정 아이콘
(수정됨) 수프 기존에 있는 선수들이 1년계약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수프는 경력이 화려한(?) 선수들이 좀 있죠.

다사다난한 커리어를 지닌 선수들부터 저니맨도 많고 생각보다 크게 성공하지 못한 선수도 있고요. 이런 구성이 이승우 선수에게 도움이 크게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요.

라커룸에서의 문화충돌? 이런건 전 생각보다 큰 일은 없을 거 같네요. 앞서 말했듯이 수프는 정말 외인구단(?) 같은 선수층을 지닌지라 이승우가 적응을 못하는건 둘째치고 엇나간다고 하더라도 잡아줄 선배가 많습니다. 커리어적으로든, 다년간의 선수생활으로든.

하다못해 어린시절 주목도는 높았으나 여러 클럽을 전전한 선수도 있어서 문화충돌은 덜 할 것으로 보입니다. 까놓고 깨갱거릴수 밖에 없을거에요.
파비노
21/12/02 18:01
수정 아이콘
이정도 언플이면 이천수만큼 해야될텐데
그거 반도 못할꺼 같은데
이정재
21/12/02 18:04
수정 아이콘
이제 이승우도 세금으로 먹여살리나
메시형주의보
21/12/02 18:05
수정 아이콘
잘되길바랍니다. 지금까지 어쨌든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에 필요한 인재닌깐
21/12/02 18:10
수정 아이콘
상스에 있는 팀들 보면 상대가 내려앉았을 때, 개인기량으로 어떻게든 틈을 만들어내는 선수가 있는데, 수엡은 그런 유형이 조금 부족한 감이 있긴 하죠. 한승규는 임대니까 돌아갈테고, 무릴로는 약간 느린 감이 있고, 김승준은...;;; 김도균 감독이 선수단에 맞춰 전략전술 잘 짜는 명장이기도 하고, 일단 체력훈련부터 빡세게 시킬테니 경기 감각만 찾으면 반등할 여지는 있다고 봅니다.
올해는다르다
21/12/02 18:11
수정 아이콘
해외파 유스선수들 국내 복귀한다고 하면 보통 국축 여론은 극도로 싸늘한데 그런 여론들에 비해서는 잘들 자리잡는거 같네요.
21/12/02 18:12
수정 아이콘
K리그로는 안 돌아올거라 생각했는데 그나마 다행이네요.
팀도 선수에게도 좋은 결정이길 기원합니다.
아스날
21/12/02 18:15
수정 아이콘
어떨지 궁금하네요~
21/12/02 18:21
수정 아이콘
불백좌... K리그에서 성공하길 기원합니다.
나막신
21/12/02 18:23
수정 아이콘
망해도 최소 페드로 소리듣던 유망주인데 이천수나 최성국 급은 해주지않을까..
及時雨
21/12/02 18:33
수정 아이콘
그 정도면 리그에선 최상급인건데 너무 과한 기대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내년에는 일단 20경기 정도 뛰는게 목표치가 아닐까 싶네요.
21/12/02 19:08
수정 아이콘
이천수는 k리그시절 사기유닛 소리를 듣던선순데...
곰성병기
21/12/02 19:29
수정 아이콘
내년에 이승우가 k리그뛰게되면 81년생 이천수 05시즌이랑 같은나이일텐데 05년 이천수는 국대핵심에 울산우승 k리그 mvp
기대는 하겠습니다...
Arsenal.
21/12/02 20:46
수정 아이콘
이천수는 k리그 사기유닛 소리 들으면서 씹어먹었는데 이승우는 힘들죠.
할수있습니다
21/12/02 18:24
수정 아이콘
만약 K리그 입성한다면 외국에서 뛸때보다 네임벨류로 출전 기회는 더 받을거 같으니 증명하는 일만 생각해야죠.
우려는 전형적인 피지컬 리그인 K리그에서 얼마나 보여주는가 입니다. 잘 해야 그간 팀내부경쟁에서 밀려 출전을 못했다라는 인식을 지울수 있어요.
Your Star
21/12/02 18:26
수정 아이콘
잘해보자
실제상황입니다
21/12/02 18:27
수정 아이콘
잘했으면 좋겠습니다. 스타성... 이라고 해야 하나 주목도라고 해야 하나 어쨌든 어그로 하나는 확실할 테니까요
21/12/02 18:33
수정 아이콘
기회는 얻었네요. 증명은 이제 본인 몫이죠.
21/12/02 18:35
수정 아이콘
오~ 부디 명예회복 해서 다시 국대에도 승선했으면 좋겠어요.
잠잘까
21/12/02 18:41
수정 아이콘
몇가지 도움되는게 많긴 하군요.

수프는 굉장히 공격적인 팀이에요. 득점력도 높고 실점이 리그 1위(...)에 빛날 만큼 팀컬러가 확실하죠. 아기자기한 움직임이 없진 않은데 예전 조덕제 시절 수프와 비교화면 확실히 팀컬러가 직선적이고 파괴적입니다.

앞선에 위치할 이승우에게는 나름 도움이 될테고요, 주전은 무리더라도 조커 역할(당장에 한승규 대신)에 쓰일 여지도 많습니다.

예전부터 수프는 1부에 올라오면 fa선수들을 쓸어모아 외인구단 성격의 팀컬러로 바꿨는데 올해 김도균 감독을 만나 대성공을 거둔 점을 보면, 이승우가 합류해서 적응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다 하더라도 감독이 잘 조절할거란 믿음도 보낼 수 있죠.

특히 이 팀은 슈팅 수에 비해 연계된 다른 스텟이 부족한 편입니다. 골이나 슈팅으로 보여진 것을 보면 소위 말하는 연계로 인한 골보다 역습 혹은 많은 슈팅으로 얻는게 많아요. 이승우 선수가 본인의 기술 강점을 발휘하면 팀에 새롭게 컬러를 입힐수도 있고 그게 아니더라도 슈팅 난사라도(...) 나름 도움이 될 것이고요.


문제는 역시 너무 안뛰었죠. 제가 외국에서 뛰다가 k리그올때 보는게 출전경기인데 이 부분에서 그 어떤 선수보다 심각합니다. 단순히 체력의 문제가 아니죠.

백승호 처음 출전했을 때 비교해보면 백승호는 기존 k리그 선수와 비교 했을때 확실히 기술이 확실히 다르더군요. 놀라운 플레이(?)도 종종 보여주고 보여지는 모습만 보면 이게 외국물먹은 클래스구나 라고 딱 느껴졌는데 거기까지. 딱 보면 재롱잔치 하는 모습처럼 보였고 실제로 그런 플레이 하다가 역습찬스 만들어주는걸 꽤 봤어요.

갠적으로는 이승우도 아마 똑같이 그럴거라 생각하고요. 그걸 이겨내느냐 마느냐가 앞으로 본인의 포지션을 결정하겠네요.

그 외 불안한점은 수프가 외인구단 이미지가 있는지라 나갈 선수가 많을 수도 있어요. 구럼 새롭게 재편성을 할텐데 이러면 올해 보여준 색채를 뒤집고 다른 팀컬러가 나올 수 있단 말이죠. 그게 이승우에게 거의 도움이 안될거라 보기 때문에 선수단이 어떻게 변화하는가도 중요하겠네요.
及時雨
21/12/02 18:54
수정 아이콘
내년에 아마 대대적으로 바뀔거 같긴 하죠 아무래도...
올해 베테랑 열심히 끌어모아서 기대 이상의 결과를 얻긴 했지만 사실 플루크에 가까운 효과라서...
경남 FC의 전례를 보면 일단 라스랑 무릴로부터 눌러앉혀야 할 거 같네요.
음란파괴왕
21/12/02 18:46
수정 아이콘
K리그 오는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기회죠. 이승우의 화제성 생각해보면 K리그 안보던 저같은 사람도 챙겨볼거 같으니까요.
스덕선생
21/12/02 18:53
수정 아이콘
역시 1부에서 긁어볼 팀이 있을거라 봤는데 나왔군요. 저 스타성을 그냥 내다버릴 리가 없죠.

와서 잘하느냐는 별개의 문제지만.
피잘모모
21/12/02 18:54
수정 아이콘
K리그 흥행과 선수의 선전 두 가지 모두 달성할 수 있길
시간이지나면
21/12/02 18:59
수정 아이콘
다른 기사보니 수엪 최고 연봉계약이라고 하던거 같은데. 흥행성이 높은 선수긴 하지만 최고연봉 받을만한가 싶긴하네요. .

아직까지는 개인적으로 이승우의 k리그1 적응이 힘들꺼라고 보는데, 제 부정적인 생각과 다르게 좀 잘해줘서 K리그 흥행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루카쿠
21/12/02 19:11
수정 아이콘
와... 그럼 최소 라스 정도는 해줘야 된다는 건데 부담 많겠네요.
언제나 해피
21/12/02 19:03
수정 아이콘
골보다 카드가 많은 선수
루카쿠
21/12/02 19:14
수정 아이콘
얼마 전 글에서 K리그에서 받아주는 팀 없을 거란 예측이 많았고 저 역시 그런 마음이 없진 않았는데 그래도 K리그1 상위리그 팀으로 오는 거면 진짜 잘 풀린거네요. 진짜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이제부터라도 제대로 실력 쌓아서 한국 축구에 보탬이 됐으면 합니다. 이 선수는 아직 성인 프로에서 주전이었던 적이 없는 햇병아리 수준이라 봐야합니다. 부디 잘 성장했으면.
소주의탄생
21/12/02 19:16
수정 아이콘
이천수가 울산와서 보여준 퍼포먼스는 가히 사기유닛 소리 나올만 했습니다. 이승우가 과연...
21/12/02 19:43
수정 아이콘
이천수는 유럽에 진출하기 전 만 21세때 이미 성인무대에서 검증되었습니다. 2002년 K리그와 FA컵 합쳐서 9골, 월드컵 본선(2002) 준결승전 선발출장 경력자에다가 2002년 AFC 신인상 수상자였죠. 이승우 선수는 성인무대에서 경기를 제대로 뛴 적이 베로나가 2부리그 강등된 2018-2019 시즌 한 해 밖에 없는게 가장 큰 문제입니다. 최근 2년 반동안 팀 내에서 허수아비였다보니 경기력이 어떨지 가늠이 안되죠.
루카쿠
21/12/02 20:02
수정 아이콘
이천수는 K리그 입단하기 한참 전부터 시드니 올림픽 주력에, 2002 월드컵까지 뛰었죠. 이승우가 K리그1에서 이천수가 했던 것 30%만 해도 전 박수를 쳐줄 것 같아요.
DownTeamisDown
21/12/02 19:56
수정 아이콘
큰 기대 까지는 안들지만 그래도 재능은 있는선수니까
피지컬은 좀 올리고 강점을 살린다면 잘 할 수 있을것 같다보니 그래도 열심히 해줬으면 합니다.
요즘 맨유 하이라이트 보면서 느낀건 반더비크니 산초니 감독바뀌니까 확실히 다른모습 보이고 출장도 잘하던데
그렇게 신트에서 못뛴건 팀(감독)과 안맞아서 그랬다는걸 보여줬으면 합니다.
21/12/02 20:13
수정 아이콘
수원FC 이적도 아직은 오피셜이 아니라 지켜봐야겠지만, 이승우 선수가 K리그로 직행(?)하는 건 양날의 검입니다. 일단 최근 2년 반 동안 제대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으니 코칭스태프나 동료선수들과 말이라도 잘 통하는 K리그에 오는 것이 좋은 면도 있지만, 시즌 초반부터 뭔가를 보여주지 못할 경우 오히려 해외에서 뛰던 때보다 더 크게 조리돌림 당할게 틀림 없으니까요.

특히 이승우의 이전 소속팀들(베로나, 신트트라위던, 포르티모넨스)은 강등을 면하는게 최우선과제였다보니 즉시 전력이 안되는 선수에게 기회를 줄 여유가 없었죠. 그렇기 때문에 다음 시즌의 수원FC 입지가 어떻게 될지가 관건입니다. 사실 세리에A에서 베로나가 2부 강등된 직후인 2018-2019 시즌만 해도 시즌합계 24경기 출전(1,720분 출장)이니까 당시만 해도 닥주전은 아니지만 전력의 주요부분을 차지했었습니다. 그런데 시즌 전체 스탯이 1골 2도움 밖에 안되니까 베로나가 다시 1부리그로 승격하자마자 팀의 전력구상에서 제외되었죠. 세리에B에서 조금 더 나은 스탯을 기록했어도 2시즌 반이나 통으로 날리지는 않았을텐데... 그래서 다음 시즌에 수원FC가 순항을 못하면서 이승우 선수가 즉시 전력감이 못된다면 그게 이승우 선수의 K리그 처음이자 마지막 시즌일지도 모릅니다.
비오는풍경
21/12/02 20:38
수정 아이콘
어쨌든 들어온거 열심히 해보길...
20060828
21/12/02 22:49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는 이승우 대박났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그만큼 축구 인기도 많아질테구요.
청춘불패
21/12/02 22:58
수정 아이콘
암튼 잡음없이 훈련에 매진해서
제 예상이 틀렸음을
보여주면 좋겠네요ㅡ
대신에 언플은 작작 했으면
좋겠네요
사이먼도미닉
21/12/03 00:08
수정 아이콘
그때는 어려서 가능했지 이제 실력에 맞는 언행을 좀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곧미남
21/12/03 04:39
수정 아이콘
온김에 잘해라
출입문옆사원
21/12/03 08:35
수정 아이콘
잘 적응해 여론 좀 바뀌었으면 좋겠네요.
21/12/03 08:46
수정 아이콘
몇몇 분들은 이승우에 대해서 못마땅해 하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은데, 무슨 범법이나 인륜을 저버리는 물의를 일으키는게 아닌 범위에서라면 좀 튀는 언행과 언플, 그리고 에고는 한국의 스포츠계에도 필요하다고 봐서, 어쨌든 한국에서라도 잘 생존해서 좋은 활약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Air Jordan1
21/12/03 10:13
수정 아이콘
헤이터들 입좀 다물게 야무지게 활약해줬으면 좋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6] jjohny=쿠마 20/05/10 117412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54963 0
공지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22245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84053 0
65765 [스포츠] [NBA] 이쯤되면 말이 안나올 수가 없는 플레이 [15] Old Moon2224 22/01/25 2224 0
65764 [스포츠] 울버햄튼, 'K-음바페' 정상빈 원한다...영입 후 스위스 임대 계획 [2] 及時雨1600 22/01/24 1600 0
65763 [스포츠] 2022 카타르 월드컵 아프리카 최종예선 대진 (이집트 vs 세네갈 外) [16] Davi4ever2804 22/01/24 2804 0
65762 [스포츠] “콘테 감독 깜짝 사퇴 가능” 英 매체, 토트넘 ‘NO 영입’ 후폭풍 예고 [21] 강가딘4580 22/01/24 4580 0
65761 [연예] NATURE (네이처) 'RICA RICA' M/V [22] Davi4ever1631 22/01/24 1631 0
65760 [스포츠] 의외로 다음주에 시작하는것 [27] 카루오스5155 22/01/24 5155 0
65759 [스포츠] [해축] 벤제마 "메시 까는 놈들은 축알못들이다" [30] 손금불산입4087 22/01/24 4087 0
65758 [스포츠] [해축] 귀중한 승점 3점에 감사합니다.gfy [12] 손금불산입3420 22/01/24 3420 0
65757 [연예] [러블리즈] SK가 선경인지 전혀 몰랐던 지애 [40] 나의 연인3626 22/01/24 3626 0
65756 [스포츠] [해축] ??? : 승점 1점에 감사하십시오 휴먼.gfy (데이터) [2] 손금불산입1736 22/01/24 1736 0
65754 [스포츠] 삼성 썬더즈 A선수 코로나 양성판정 [9] 백신2338 22/01/24 2338 0
65753 [스포츠] 오늘의 스테판 커리 근황... [20] 원펀치5201 22/01/24 5201 0
65752 [스포츠] 이학주 롯데로 트레이드 [65] 바이바이배드맨6342 22/01/24 6342 0
65751 [스포츠] [해축] 이번 시즌 토트넘에게 4전 전승 기록한 첼시.gfy [15] Davi4ever3492 22/01/24 3492 0
65750 [연예] 최예나 데뷔곡 Smiley 멜론 Top 100 차트 추이.jpg [10] 위르겐클롭2590 22/01/24 2590 0
65749 [스포츠] [해축] 1월에 정말 일이 안 풀리는 아스날.gfy [8] Davi4ever2006 22/01/24 2006 0
65748 [스포츠] [해축] 위기도 있었지만 결국 승리를 지켜낸 리버풀.gfy [13] Davi4ever2008 22/01/24 2008 0
65747 [스포츠] 황의조 해트트릭.gfy (용량주의) [42] SKY925484 22/01/24 5484 0
65746 [연예] VIVIZ The 1st Mini Album 'Beam Of Prism' Coming Soon [5] 메자이의 학점약탈자692 22/01/24 69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