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7/31 16:28:59
Name 시나브로
File #1 2021_07_31_16;07;18.jpeg (108.5 KB), Download : 3
File #2 2021_07_31_16;09;32.jpeg (271.7 KB), Download : 3
Link #1 나무위키
Subject [스포츠] 유럽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던 K리그 출신 선수.jpg




첫 시즌이었던 2007-08 시즌, 그라피테는 독일에서의 첫 시즌을 무난하게 소화했다. 그는 리그 24경기에 출전하여 11골을 기록했고 포칼에서도 4경기 1골을 기록하여 종합 28경기에 출전하여 12골을 기록했다. 그리고 다음 시즌인 2008-09 시즌... 그는 리그의 제왕으로 등극한다.

2008-09 시즌, 펠릭스 마가트가 볼프스부르크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그라피테와 에딘 제코를 투톱으로 삼아 공격을 이끌어가게 했다. 그의 선택은 적중했다. 그라피테는 제코와 환상적인 팀워크를 선보이며 볼프스의 핵심 스트라이커가 됐다. 그는 리그 25경기에 출전하여 28골이라는 미친 골결정력을 선보이며 리그 득점왕에 등극했다. 같은 시기 제코는 리그에서 23골을 기록했다. 이로서 두 사람은 리그에서만 51골을 몰아쳤다. 볼프스부르크는 이 두 사람의 활약을 앞세워 창단 후 처음으로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

UEFA 올해의 팀, FIFA FIFPro 월드 XI은 진짜 많이 봤는데 ESM 올해의 팀 이라는 건 오늘 처음 알았네요.

2001년, 2005년 베스트 11부터 있는 UEFA, FIFA와 달리 ESM은 1994-95시즌부터 있고 두 단체와 안 겹치는 선수들도 있어 재밌습니다.

그라피테 알긴 알았는데 이렇게 유럽 베스트 11에 선정됐던 건 몰랐는데 참 대단한 일이네요.


ESM 올해의 팀에 대한 정보입니다.

W9sQaze.jpg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及時雨
21/07/31 16:33
수정 아이콘
안양에서는 미미한 선수였는데 유럽에서 잠깐이지만 불꽃 같은 활약을 보였죠.
시나브로
21/07/31 16:56
수정 아이콘
그미미...
及時雨
21/07/31 17:50
수정 아이콘
안양 때는 이름도 그라피테가 아니었을거에요 크크크
부질없는닉네임
21/07/31 16:47
수정 아이콘
(수정됨) 외인선수 중에 K리그 최고 아웃풋은 저 선수려나요?
아기상어
21/07/31 17:31
수정 아이콘
현재까진 그라피테인거 같고 오르샤가 넘어서길 바라봅니다.
LowTemplar
21/07/31 18:52
수정 아이콘
안양LG에서는 ‘바티스타’였었죠 그래서 응원 콜이 바티골이었어요 크크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104481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44973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206816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65202 0
63283 [스포츠] KBO 최고 명문팀은? [25] carpedieem918 21/09/25 918 0
63282 [스포츠] 무리뉴: 나한테 나이 든 선수 11명 주면 리그랑 챔스 우승하는 거 보여줌 [4] 실제상황입니다1154 21/09/25 1154 0
63281 [연예] 이정재의 넷플릭스 최애 작품은? [2] Davi4ever3093 21/09/25 3093 0
63280 [스포츠] [해축] 다른 팀 갈수도 있었지만... [1] 손금불산입1570 21/09/25 1570 0
63279 [연예] 최고의 요리비결 [2] 어강됴리2150 21/09/25 2150 0
63278 [스포츠] [해축] PL 금주의 빅매치 [15] 아케이드1496 21/09/25 1496 0
63277 [연예] [골목식당] 조아름님 가게 리뷰(스포주의) Croove2435 21/09/25 2435 0
63276 [연예] 나중에 방송댄스학원 차리면 대박날거 같은 연예인 [12] 강가딘4768 21/09/25 4768 0
63275 [연예] 아침 드라마 근황 [43] 추천6442 21/09/25 6442 0
63274 [연예] 기안 84 왕따 입장 표명 [56] 추천7730 21/09/25 7730 0
63273 [연예] '오징어게임'에 번호 노출로 전화 폭주…제작사 "100만 원 보상하겠다" [78] is0016227 21/09/25 6227 0
63272 [연예] (강스포) 무한도전으로 보는 오징어 게임 요약.jpg [7] Davi4ever4725 21/09/25 4725 0
63271 [연예] [무한도전] 떡하면 누가 생각나십니까? [9] TWICE쯔위4278 21/09/25 4278 0
63270 [연예] '오징어게임' 감독의 전작 [27] 나의다음숨결보다5507 21/09/25 5507 0
63269 [연예] aespa 에스파〖Savage〗환각 퀘스트(1) / 단체버젼 [4] 아롱이다롱이1039 21/09/25 1039 0
63268 [스포츠] [NBA] 언제나와 같은 스펙타클한 전개를 보여주는 미네소타 [14] 무적LG오지환1667 21/09/24 1667 0
63267 [스포츠] [KBO] 오늘자 크보 끝내기.gfy [2] 손금불산입1783 21/09/24 1783 0
63266 [스포츠] 제2의 이재영·다영, 복귀길 열었다…정부, '학폭 징계' 수위 하향 [18] 불꽃매딕4104 21/09/24 4104 0
63265 [연예] '오징어 게임' 아시아 드라마 최초 넷플릭스 월드 1위가 더 대단한 이유 [15] 아롱이다롱이4160 21/09/24 416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