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1/02/28 03:11:43
Name SaiNT
Link #1 KHA2021
Subject [연예] 한국 힙합 어워즈 2021 수상작 (수정됨)
한국 힙합 어워즈(KHA)는 커뮤니티에서 주로 활동하는 매니아들과, 전문 선정위원들이 함께 참여하는 국내 유일의 힙합/R&B 어워드입니다.
이번에 딩고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면서 뉴미디어를 통해 힙합을 접하는 라이트 리스너들의 참여까지 촉진된 판이 큰 어워드가 되었는데요.
이로 인해 일부 매니아들과 아티스트들이 후보 선정에 대해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습니다만,
많은 사람이 참여한다는 것이 장단점이 있을 수 밖에 없고, 어쨌듣 이 판의 유일한 시상식인만큼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오늘 사전녹화된 시상식이 유튜브로 중계되었습니다. 결과만 가져와봤습니다.

올해의 아티스트 : [박재범] (AOMG/하어어뮤직)
올해의 신인 아티스트 : [호미들] (영앤리치)
올해의 힙합 앨범 : 빌스택스 [<Detox>] (밀리언마켓)
올해의 힙합 트랙 : 미란이, 먼치맨, 쿤디판다, 머쉬베놈 Feat. 저스디스 - ["VVS"] (쇼미더머니9)
올해의 R&B 앨범 : 서사무엘 [<UNITY II>]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올해의 R&B 트랙 : 이하이 ["홀로"] (AOMG)
올해의 과소평가된 앨범 : QM [<돈숨>] (VMC)
올해의 프로듀서 : [코드 쿤스트] (AOMG)
올해의 콜라보레이션 : 재키와이, 쿠기, 팔로알토, 더콰이엇, 뱃사공 - ["Fadeaway"] (일리네어)
올해의 뮤직비디오 : 하이어뮤직 - ["The Purge"] (하이어뮤직 / Directed by ILLUMIN)
올해의 레이블 : [하이어뮤직]

박재범의 파워를 또다시 느끼는 시상식이네요. KHA 역대 다섯번의 시상식 중 3번을 받았습니다.
쇼미더머니의 영향은 올해의 힙합 트랙에 이름을 올리는 정도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코드 쿤스트도 물론 약간의 영향이 있겠지만요)

참고로 "과소평가된 앨범"은 뭐 이런 부문이 다있나 싶을 수 있는데, 리스너마다 "과소평가"의 기준이 달라 늘 논란입니다.
수상자인 QM도 수상소감에서 이름을 좀 바꾸는게 낫지 않나 하는 말을 했습니다 크크


개인적으론 빌스택스(구 바스코)의 가 올해의 힙합 앨범을 받은걸 여러모로 의미 있다 생각합니다. 우선 데뷔한지 20년 넘은 아티스트가 받았다는 것에도 의의가 있고, 찬반 여부를 떠나 한국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주제를 과감히 시도하고 음악적으로 인정 받은 것 때문에요.
참고로 올해의 신인을 받은 호미들 멤버들은 빌스택스가 활동을 시작한 해에 태어났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55만루홈런
21/02/28 03:14
수정 아이콘
박재범 음악은 유명한것만 아는 정도인데 엄청 활동 하나보네요 올해의 아티스트에 엄청 뽑히네 크크
21/02/28 03:37
수정 아이콘
굉장한 허슬러죠. 소처럼 일한다는 표현이 딱 맞을만큼.
하나의꿈
21/02/28 06:04
수정 아이콘
개인 능력 하나만 보면 kpop에서 원탑이라 생각합니다
세인트루이스
21/02/28 03:46
수정 아이콘
박재범 - 기린이랑 협업한 city breeze랑 오늘밤엔 둘다 너무 좋게 들었네요.
스마트민방위
21/02/28 04:47
수정 아이콘
과소평가된 레이블 - 8balltown
LaStrada
21/02/28 06:05
수정 아이콘
딥플로우는 엄청 아쉽게 됐네요. Founder 정말 잘 뽑은 앨범이었는데요.
사실상 한대음 힙합 앨범은 비프리가 유력하고 KHA를 빌스택스가 받냐 딥플로우가 받냐 싸움이었는데 결국 빌스택스가 받네요.

전체적으로 봤을 때 너무 AOMG/하이어 위주로 준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올해의 레이블을 VMC 주거나 올해의 아티스트를 스윙스 줬으면 좀 더 괜찮았을 것 같습니다.
Bukayo Saka_7
21/02/28 14:05
수정 아이콘
전 멤버 정규앨범이었던 vmc 응원했는지 조금 아쉽네요
하나의꿈
21/02/28 06:07
수정 아이콘
우리나라에서는 희소성 때문인지 킁도 그렇고 마약 주제로 한 앨범 평가가 엄청 좋네요. 퀄도 따라 주니까 그렇겠습니다만
21/02/28 10:02
수정 아이콘
바스코와 같은 시기에 MP에서 활동했던 뮤지션들은 어떤 생각이들고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요.. 바스코가 진짜 대단하긴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스연게 재오픈 및 운영방침 공지 [35] jjohny=쿠마 20/05/10 69954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115861 0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61472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4] 17/10/25 220637 0
59078 [스포츠] 이번주 결혼하는 190cm 배구선수 웨딩화보.jpg [6] insane1712 21/04/13 1712 0
59077 [스포츠] [해축] "무리뉴는 죽었다. 실패자의 길을 걷는 중" [16] 손금불산입2214 21/04/13 2214 0
59076 [연예] 아이오아이 5주년 기념 라이브 방송 [9] 사고라스1362 21/04/13 1362 0
59075 [스포츠] [여배] 이소영, KGC인삼공사 이적 확정…강소휘는 잔류 유력 [23] kapH1253 21/04/13 1253 0
59074 [연예] 쿠라키 마이(倉木麻衣)가 한국어로 부른 노래들 (+내한 공연 영상) [12] 시나브로980 21/04/13 980 0
59073 [스포츠] LG 라모스, 주한 멕시코대사관서 결혼..피게로아 대사가 주례(종합) [14] 산밑의왕2056 21/04/13 2056 0
59072 [스포츠] [해축] 스탐형님.. 이거 월드컵 결승이 아니라 친선 이벤트 경기입니다.. [1] 시나브로1135 21/04/13 1135 0
59071 [스포츠] '챔프전 MVP' 이소영, KGC인삼공사 이적 확정 [47] 캐러거2251 21/04/13 2251 0
59070 [연예] BTS Dynamite 빌보드 핫100 차트아웃!!! [6] 우주전쟁2488 21/04/13 2488 0
59069 [스포츠] [해축] 슈퍼 탤런트 전문 양성소가 된 도르트문트 [24] 손금불산입3988 21/04/13 3988 0
59068 [연예] [드라마] 반응 좋은 빈센조 16화 엔딩 [31] 아라가키유이4742 21/04/13 4742 0
59067 [스포츠] AI로 대체되도 할말 없는 직업..jpg [51] 마늘빵6733 21/04/13 6733 0
59066 [연예] 훈훈했던 서현과 김정현의 촬영장.gif [40] insane5724 21/04/12 5724 0
59065 [연예] 술마실때 꼭 보조를 맞춰줘야 한다는 꼰지애 [8] 강가딘3561 21/04/13 3561 0
59064 [연예] 팬클럽 관리 감독을 추진 중인 중국 [22] 판을흔들어라8069 21/04/12 8069 0
59063 [연예] 뭔가 이상한 롤린 [18] 제가la에있을때8804 21/04/12 8804 0
59062 [연예] [공식] 브레이브걸스 유튜브 채널 오픈 [9] 아롱이다롱이3598 21/04/12 3598 0
59061 [연예] 전효성 & 권나라 근황 [21] Davi4ever8882 21/04/12 8882 0
59060 [스포츠] [K리그] 지난 주 K리그 최고의 웃음벨.avi [7] Davi4ever1482 21/04/12 148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