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4/16 18:33:26
Name 삭제됨
Subject [일상글]첫사랑과의 민망한 재회
작성자가 본문을 삭제한 글입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이쥴레이
20/04/16 18:47
수정 아이콘
아들이 오늘 학교가고 싶다고, 선생님이랑 친구들이 보고 싶다고 합니다. 입학식도 안하고 학교 한번도 가본적없는 1학년 신입생인데.. 폰학교 드립 생각나다가... 뭐 아들이 전혀 알수 없는 드립이겠지 하고 다음에 신나게 놀아줄게 하고 이야기 했는데 참 걱정입니다. ㅠㅠ
Hammuzzi
20/04/16 18:57
수정 아이콘
힘내세요. 선생님의 열정과 애정이 보답받을, 좋은 날들이 기다리고 계실겁니다.
키큰꼬마
20/04/16 19:08
수정 아이콘
선생님, 너무 예쁜 마음이에요. 그 마음에 보답을 받으실
날이 분명 올 거에요. 첫사랑이 끝사랑이 되시기를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서쪽으로가자
20/04/16 19:24
수정 아이콘
남자친구가 있으셨군요??
흥, 칫, 뿡!



.... 비록 코로나 때문에 이상한 상황이지만, 조금이라도 정국님께 즐거운 시간이 되길 기원합니다!
꿈꾸는사나이
20/04/16 19:42
수정 아이콘
학교의 모습은 다 똑같군요 크크
제가 쓴 일기인줄 알았습니다.
늦깎이 나이에 시험에 합격해서 오시는 분들도 많으니...
부디 그 꿈을 놓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달의소녀
20/04/16 22:13
수정 아이콘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네요 얼른 상황이 나아져서 다같이 등교했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도 좋은 일이 있으시길 바랄게요!
답이머얌
20/04/16 22:20
수정 아이콘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해야 행복하죠. 그리고 그런 사람 밑에서 배우는 아이들도 행복할테구요.

확실히 교사와 의사는 직업정신만으로 일을 해나가기엔 고귀한 가치가 더 있다고 생각합니다.
20/04/16 23:08
수정 아이콘
멋지네요 화이팅입니다 선생님!
20/04/17 00:17
수정 아이콘
얼마전 재밌게 본 -블랙독-이 생각나네요.

좋은 선생님으로 계속 계셔주시길 바랍니다
할러퀸
20/04/17 01:50
수정 아이콘
저도 같은 직종에 있는데.. 참 부끄러워지네요. 학생들에게 애정을 가지고 가르치시는 선생님 같은 분이 참교사입니다. 전 지금 어서 영상 만들러 가야겠어요.
In The Long Run
20/04/17 06:28
수정 아이콘
이런 분이 학생들을 가르친다면 학생들도 스승이 어떤 뜻인지 알게 될 것 같습니다. 잘읽었습니다~
20/04/17 08:18
수정 아이콘
따뜻한 댓글 모두 감사드립니다. 일일이 답댓글을 못 다는 점 양해 부탁드려요. 오늘 하루도 좋은 일이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탄산맨
20/04/17 09:25
수정 아이콘
고생 많으시네요 ㅜㅜ 다들 힘든시기 잘 이겨냈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하시고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미트볼스파게티
20/04/17 10:03
수정 아이콘
좋은 선생님이시네요. 첫사랑이 끝사랑 되시길 바랍니다. 흐흐
데오늬
20/04/17 11:16
수정 아이콘
제가 학교다닐 때를 생각해 보면 기어오른다 어쩐다 해도
결국 학생들을 좋아하고 신경써주는 선생님은 인정하고 좋아했던 것 같아요.
애들은 자기 좋아하는 사람 본능적으로 알아본다고 하는데 애들 아닌척 해봐도 결국 다 애들이었던 거죠 뭐 흐흐
장고끝에악수
20/04/18 16:29
수정 아이콘
잘 봤습니다. 응원합니다!
키스 리차드
20/12/17 13:45
수정 아이콘
지난 번 글을 깊이 읽었고, 깊이 공감했던 사람입니다.
첫사랑과의 재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김경호
20/12/19 09:32
수정 아이콘
하루빨리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콩탕망탕
20/12/24 08:50
수정 아이콘
아이들을 가르치시면서 즐거워하시는게
일이 아니라 딱 천직이시네요.
힘내시구요.. 암튼 힘내세요.. 좋은 날이 오겠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52 군대로 이해하는 미국의 간략한 현대사. [42] Farce15139 20/05/27 15139
3151 산넘어산 게임을 아시나요? [47] Love&Hate20726 20/05/20 20726
3150 불멸의 게이머, 기억하고 계십니까? [24] htz201511869 20/05/18 11869
3149 조립컴퓨터 견적을 내기위한 기초지식 - 컴린이를 벗어나보자 (CPU 램 메인보드편) [101] 트린다미어13213 20/05/13 13213
3148 (삼국지) 이엄, 가장 높은 곳에서 전락한 자 (1) [28] 글곰8035 20/05/13 8035
3147 [일상글]첫사랑과의 민망한 재회 [19] 삭제됨11916 20/04/16 11916
3146 [일상글] 와우(게임)하다 결혼한 이야기 [102] Hammuzzi13166 20/04/15 13166
3145 내 주변의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 [73] boslex13186 20/04/11 13186
3144 [스연] 전술 블로거에서 분데스리가 코치가 되기까지 - Rene maric와의 인터뷰 [6] Yureka4761 20/03/17 4761
3143 훈련소의 아이유 - 좋은 날을 찾아서 [17] 북고양이5010 20/03/13 5010
3142 [기타] 둠 이터널 : 더 빨라지지 않으면 죽이겠다 [25] 잠이온다12200 20/03/24 12200
3141 [기타] [공략] 오브라 딘 호의 귀환 -12 (完) [17] 민초단장김채원8446 19/12/30 8446
3140 [스타2] 딥마인드의 알파스타가 인간과 비슷한 조건에서 그랜드마스터를 달성했습니다. [93] 공실이16935 19/11/01 16935
3139 (삼국지) 손권의 거짓 항복과 세 번의 승리 [43] 글곰9571 20/03/03 9571
3138 중부 유럽 한복판에서 여행업 종사자의 푸념과 일상 (데이터 주의) [42] Autumn leaves11875 20/03/03 11875
3137 멕시코는 왜 이렇게 되었나? 마약 카르텔의 탄생 [16] 알테마12698 20/02/25 12698
3136 개신교계열 이단의 계보 -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99] Alan_Baxter10938 20/02/24 10938
3135 [정보] 청소기를 청소해보자 [25] 율리우스카이사르5989 20/02/22 5989
3134 [일상] 두부 조림 [9] 연필깎이4186 20/02/20 4186
3133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하셨어요 [27] 이부키7941 20/02/14 7941
3132 미움 받는 남자(嫌われた男) [11] 스마스마7750 20/02/05 7750
3131 인터넷에서의 'vs 고자되기'에 관한 리포트 [30] 아마추어샌님7186 20/02/04 7186
3130 드라마 '야인시대' 세계관의 최강자급의 싸움 실력 순위에 대해서 [62] 신불해23509 20/01/27 2350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