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20/02/20 19:15:20
Name 연필깎이
Subject [일상] 두부 조림
저희 할머니께선 참 음식을 잘하십니다.
그리고 그 음식솜씨는 고스란히 우리 이모가 물려받았습니다.
사실 제 이모는 육류를 전혀 못 드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닭백숙 등등 고기 요리를 그렇게 잘합니다.
맨날 이모한테 '솔직히 고기 못 먹는 거 거짓말이지?'라고 장난을 칠 정도입니다.

그에 반해 우리 엄마는 할머니의 손재주를 물려받았습니다.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 우리 엄마 덕에 제 성장기의 밥상은 주로 배달음식이었습니다.
그래도 좋았습니다. 우리 엄마랑 같이 밥을 먹으니까요.

엄마는 그래도 가끔 음식을 해주셨습니다.
그 중 제일 기억에 남는게 바로 '두부조림'입니다.
원체 두부를 좋아하긴 하지만 엄마가 해준 두부조림은 정말 특별한 맛이 났습니다.
그래서 맨날 엄마한테 두부조림을 해달라고 떼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나이를 먹고 타지로 대학을 가며 엄마를 보는 날이 점점 적어질 시점에,
집에 가면 항상 '뭐 먹고 싶어?'라는 물음에 '두부조림'이라고 답을 했습니다.
입대하고 휴가를 나와도 제 대답은 항상 같았어요.

그러면 엄마는 왜 자꾸 그걸 얘기하냐고 툴툴대면서도 만들어 주셨습니다.

사실 두부조림은 집 앞 반찬 가게에 흔히 보이는 음식이지 않습니까?
서울로 직장을 잡은 후 어느 날 두부조림이 너무 땡기는 겁니다.
해서 집 앞 반찬 가게에 급히 가서 두부조림을 샀습니다.

확실히 맛있었습니다. 정말 맛있었어요.
그런데 엄마가 해준 그 오묘한 맛이 안 나는 겁니다.
우리 엄마가 해준 두부조림은 짠맛과 단맛이 묘하게 섞인 그런 맛이거든요?
헌데 가게에서 파는 두부조림은 맛이 너무 깔끔해요.

뭔가 모를 실망감에 사로잡힌 저는 엄마한테 전화를 했습니다.
'나 이번 주말에 내려갈 테니까 내가 자주 먹는 걸 해달라'고 말이죠.
엄마의 '아 조림?'이라는 그 대답에 미소가 절로 지어졌습니다.

실은 요즘 직장 스트레스가 상당해서 힘이 듭니다.
원형탈모에 스트레스성 위염에 멀쩡하던 사람이 종합 병동이 되어가고 있더라구요.
흔히 몸과 마음이 아프면 맛있는 걸 먹고 푼다고 하잖아요?
얼마 전부터 엄마가 해준 두부조림이 너무 땡깁니다.

그래서 이번 주말에 두부조림을 먹으러 집으로 내려갈까 합니다.
어쩌면 두부 핑계를 대고 엄마를 보러 가는 걸지도 모르지만요.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10-13 14:24)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페스티
20/02/20 19:3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절로 미소가 나오는 훈훈한 이야기네요
두부조림 레시피는 받아두시면 좋을거 같아요(제가 궁금하니까 올려달라는 건 아닙니다 흠흠!)
저도 어머니가 해주시는 닭죽 좋아해서 얼마전에 요리해보려다가 전화로 이러쿵저러쿵 여쭤봤던게 생각났어요 크크
티모대위
20/02/20 19:44
수정 아이콘
따뜻한 이야기네요.. 건강하시길...!
20/02/20 19:52
수정 아이콘
집밥이 그립네요 ㅠㅠ
부대찌개
20/02/20 20:02
수정 아이콘
어서 두부조림 레서피를 내놓으십시오!!
치열하게
20/02/20 20:05
수정 아이콘
두부조림 맛있죠. 따뜻한 흰 밥에 먹으면 꿀맛. 사실 두부가 다 맛있죠. 그나저나 할머님은 능력자셨네요.
그리움 그 뒤
20/02/20 20:06
수정 아이콘
좋아요~~
두부조림 맛있게 드세요
20/02/20 21:27
수정 아이콘
이런 글 좋아요. 어머니께서 오래 오래 건강하시길 빕니다.
오지키
20/02/21 00:21
수정 아이콘
두부조림 덕후로서 매우 공감합니다.
저도 몇개월만에 부모님 댁에가면 리퀘스트 no1요리가 두부조림이라서 정말 많은 양을 만들어주십니다.
따로살면서 저는 몇번이나 시도해봤지만 실패했습니다.
즉, 언젠가는 기억속에서만 머무를 요리라서 더 소중한 것 같네요.
껀후이
20/02/21 10:36
수정 아이콘
두부조림 너무 좋아요...
그래서 레시피는 안 주시나요?!?
덕분에 훈훈하게 아침 시작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42 [기타] 둠 이터널 : 더 빨라지지 않으면 죽이겠다 [22] 잠이온다6206 20/03/24 6206
3141 [기타] [공략] 오브라 딘 호의 귀환 -12 (完) [16] 민초단장김채원5412 19/12/30 5412
3140 [스타2] 딥마인드의 알파스타가 인간과 비슷한 조건에서 그랜드마스터를 달성했습니다. [84] 공실이9967 19/11/01 9967
3139 (삼국지) 손권의 거짓 항복과 세 번의 승리 [42] 글곰5727 20/03/03 5727
3138 중부 유럽 한복판에서 여행업 종사자의 푸념과 일상 (데이터 주의) [38] Autumn leaves6992 20/03/03 6992
3137 멕시코는 왜 이렇게 되었나? 마약 카르텔의 탄생 [16] 알테마9386 20/02/25 9386
3136 개신교계열 이단의 계보 - 일제시대부터 현재까지 [99] Alan_Baxter9084 20/02/24 9084
3135 [정보] 청소기를 청소해보자 [25] 율리우스카이사르4017 20/02/22 4017
3134 [일상] 두부 조림 [9] 연필깎이2642 20/02/20 2642
3133 어머니는 고기가 싫다고 하셨어요 [27] 이부키6267 20/02/14 6267
3132 미움 받는 남자(嫌われた男) [11] 스마스마5815 20/02/05 5815
3131 인터넷에서의 'vs 고자되기'에 관한 리포트 [30] 아마추어샌님5622 20/02/04 5622
3130 드라마 '야인시대' 세계관의 최강자급의 싸움 실력 순위에 대해서 [62] 신불해21491 20/01/27 21491
3129 지난 토요일 신촌에선 왜 지진이 난걸까? [58] sosorir15834 20/01/23 15834
3128 붕어빵 일곱마리 [38] Secundo5580 20/01/22 5580
3127 기업의 품질보증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16] Daniel Plainview8057 20/01/22 8057
3126 한강 유람선의 호랑이 모형 이야기 [13] 及時雨6160 20/01/20 6160
3125 [역사] 1919년 어느 한 조선인 노스트라다무스의 기고글 [35] aurelius11871 20/01/19 11871
3124 한 해를 합리적으로 돌아보는 법 [14] 226558 20/01/01 6558
3123 [11]"죽기 위해 온 너는 북부의 왕이야." [16] 별빛서가9160 19/12/23 9160
3122 [에세이] 나는 못났지만 부끄럽지 않다 [70] 시드마이어16538 19/11/07 16538
3121 족발집에서 제일 예쁜 여자. [74] Love&Hate33126 19/11/05 33126
3120 신은 주사위를 던지지 않는다. (feat. 아인슈타인) [62] Gloria22551 19/11/02 2255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