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12/14 22:04:43
Name 언뜻 유재석
Subject [잡담] 피자


국민학교 6학년 생일이었을거다. (나는 졸업앨범에 국민학교라고 찍혀있는 마지막 세대다.)

과정이 기억나지 않지만 나는 구로동에 있는 당시 애경백화점 1층에 있는 피자헛에서 생일파티를 했다. 지금도 의아하지만

그때는 더 의아했다. 왜냐하면 우리집은 찢어지게 가난했기 때문이다. 얼마나 가난했는지 구구절절 궁상 일화를 쓰다가 그냥 한줄로 정리했다.

『우리집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8만원짜리 단칸방이었다. 』

연탄보일러를 땠고, 국민학생인 내가 허리 구부정하게 있어야 하는 다락이 있었다. 다락에는 소켓을 돌려서 키는 방식인 백열등을

전구로 사용했었다. 그 공간에서 책가방도 싸고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를 공테이프에 녹음하고 그랬다. 나는 그게 내 방이라고 생각했었다.



철이 빨리 들어 나는 우리집이 가난하다는것을 꽤 일찍 자각하고 있었다. 나는 다들 가는 유치원에 가지 않았고, 그 시간에 집에서 책을 봤다.

컴퓨터랑 게임기가 있고 방이 몇 개나 있는 친구집을 들락날락 하다보니 자연스레 열 살전에 부끄러움을 알았다.

그래서 친구를 집에 데려온적이 없다. 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어울려 놀던 동네친구들은 여전히 집에 자주 왔지만 학교를 다니면서 사귀게 된

학교 친구들에겐 우리집이 어느 동네인지도 발설 하지 않았다. "그 동네" 면 못사는 동네인거 다들 알았으니까 말이다.




그 때 유행처럼 친구들 사이에선 생일파티를 했는데 보통은 주말에 집에 초대하면 생일 맞은 친구 엄마가

잡채니 갈비니 음식도 해주시고 우리도 케잌에 초 꼽아서 노래도 불러주고 손바닥만한 카드에 편지도 쓰고 학용품 같은 선물도 주고 받고

했다. 나는 교우관계가 아주 좋았던 편이라 여러 생일파티 많이도 다녔다. 찢어지게 가난해도 엄마는 친구 생일 파티 간다 그러면

선물사라고 꼭 몇 천원을 주셨다. 뭘 샀는지 잘 기억은 안나지만 아마 학용품 같은 걸 많이 선물로 했던 기억이 난다.

그 때 보면 좀 날라리 같은 애들은 친구 생일 선물로 막 은반지 같은 것도 사다주고 그랬다. 만원, 만이천원 했던거였는데 어린 마음에도

참 간지난다고 생각했었다.


여튼 다시 내 생일파티 이야기로 돌아가서, 그 이전까지 나는 친구들을 초대해서 생일파티를 해 본 적이 없었다. 돈도 없지만 가장 중요한건

장소도 없었기 때문이다. 이 맘때쯤이 내 생일이라 친구들은 파티를 하지 않은 내 생일을 궁금해 하곤 했었다. 다 했는데 나만 안했으니...

그렇게 졸업을 앞둔 6학년 생일을 맞았는데 어느 순간 피자헛에서 나는 친구들에게 둘러쌓여 축하를 받고 있었다.

파티가 열리게 된 과정은 솔직히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내가 해달라고 떼를 썼는지 아니면 엄마가 졸업 선물로 해준것인지...

그런데 파티는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 남녀 비율 비슷하게 열명 정도 모였고, 패밀리사이즈로 두판, 레귤러로 한판 시킨것 같다.

당시에 내가 우리반 여자애 하나를 좋아하는건 공공연한 비밀이었는데 생일축하 쪽지의 내용도 다들 "수정이랑 잘 되길 바래" 였다.

은반지도 두개나 받았었다. 수정이.. 지금 결혼 했겠지?



그게 내 인생 첫 피자 였는지는 잘 모르겠다. 인생 첫 돈까스, 첫 햄버거는 기억이 나는데 첫 피자는 잘 모르겠다. 친구네 집에서 먹었던것

같기도 하고...여튼 국민학교6학년 생일파티를 참 있어보이게 한 덕분에 난 피자에 대한 기억이 좋다. 맛있었는지는 모르겠다.

그냥 그날의 기억이 참 좋게 남아있다.









주말에 집에 있으면 하루는 꼭 뭘 시켜 먹는다. 엄마의 밥하는 수고를 한끼라도 줄이는 목적도 있고, 외식하는 기분 내는것도 있다.

그래봐야 중국집에서 식사 두개에 탕수육 시키거나, 치킨 아니면 피자중에 하나지만 말이다.

엄마는 피자를 참 좋아한다. 의사를 물어보면 백이면 백 피자 먹자고 한다. 냉장고에 남은 맥주를 처리하기 위해 혹은 갑자기 특정 브랜드의

치킨이 먹고 싶어져 치킨 먹자고 하면 알아서 시키라고 하면서도 목소리에 힘이 빠지는게 느껴진다. 치킨 나중에 먹지 뭐 하고 피자를 시켜서

종이박스를 딱 열어주면 되게 좋아한다. 초창기엔 포테이토류를 좋아하시더니 이제는 내가 알아서 시키는 메뉴 아무거나 다 좋아하고

잘 드신다. 동네피자, 도미노, 파파존스 등등 특정 브랜드, 특정 메뉴를 더 애정하고 그런것도 없다. 그냥 피자를 참 좋아한다.

35년 엄마랑 살면서 엄마 본인이 뭐가 먹고 싶어 사줘!! 라고 한건 아마 피자와 돼지갈비 말고 없지 싶다.


















아마 그날 엄마는 내 얼굴을 봤겠지... 우리 막둥이가 저렇게 기 살아있는 모습을..

피자를 앞에두고 친구들 앞에서 당당해진 늦둥이 아들래미의 모습을...









엄마는 피자를 좋아한다.

나는 엄마를 좋아한다.



sajCdW3.jpg






p.s : 6.25때 사진 아님...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6-22 16:26)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Jon Snow
17/12/14 22:07
수정 아이콘
훈훈하네요 내일 피자 먹을랍니다
김지원
17/12/14 22:08
수정 아이콘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파핀폐인
17/12/14 22:21
수정 아이콘
오늘 저녁으로 마침 피자를 먹었는데..크크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ItTakesTwo
17/12/14 22:21
수정 아이콘
참 좋은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조지루시
17/12/14 22:33
수정 아이콘
내일 피자시켜먹어야겠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MirrorShield
17/12/14 22:34
수정 아이콘
피자는 역시 사랑이네요
17/12/14 22:49
수정 아이콘
맥주엔 원래 피자죠.
가만히 손을 잡으
17/12/14 22:58
수정 아이콘
아. 피자 먹고 싶다.
괜히 눈쪽이 움찔하네.
사악군
17/12/14 23:02
수정 아이콘
아 좋은 얘기인데 왜 눈물이 나죠.. 잘 읽었습니다 ㅜㅜ
발그레 아이네꼬
17/12/14 23:50
수정 아이콘
그래서 어딜 가면 피자를 사드릴 수 있나요?+_+
(담주에 서울 가는 1인)
눈팅족이만만하냐
17/12/15 00:07
수정 아이콘
곧 크리스마스인데 혹시 모르니까 수정이한테 한 번 연락해보세요..
17/12/15 00:07
수정 아이콘
예전 빨간자전거라는 만화책을 보면 시골집을 돌며 편지를 배달하는 우체부의 모습이 나오는데, 한 집에 손주와 할머니가 살고 계셨어요

근데 손주는 피자가 먹고싶다고 하자 할머니는 읍내에 들러 피자 한 판을 사주시고 손주는 그걸 먹고 배탈났다는 에피소드가 떠오르네요.

혹시 아시는 분?
그리움 그 뒤
17/12/15 00:24
수정 아이콘
환일고 나온걸로 아는데.. 국민학교는 어디에요??
왠지 옛날 생각나네요.
엑스밴드
17/12/15 03:30
수정 아이콘
흐흐 저도 피자 좋아하는데 비슷한 세대라서 그런지 생일파티 이야기도 그렇고
사진도 그렇고 추억이 새록새록하네요.
고분자
17/12/15 07:02
수정 아이콘
효도하시고 계시는군요 부모에게는 그게 최고래요
RainbowWarriors
17/12/15 08:52
수정 아이콘
아 좋네요~ 역시 피자가 최고죠.
싸이유니
17/12/15 10:25
수정 아이콘
잘 읽고갑니다.
아이유_밤편지
17/12/15 10:42
수정 아이콘
그래봐야 수정이도 30 초~....반인데(정확한 나이가늠을 못하게하려는 훼이크...) 연락을!!
17/12/15 11:57
수정 아이콘
유쾌하게 읽었는데 왜 눈에 습기가 차는거죠? 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17/12/15 12:55
수정 아이콘
추천합니다
17/12/15 14:27
수정 아이콘
수정이한테 가즈아~~~
이더리움
17/12/16 01:11
수정 아이콘
글솜씨가 좋으시네요
17/12/16 08:33
수정 아이콘
추천합니다. 저도 졸업앨범에 국민학교라고 박혀있는 거의 마지막 세대이며, 피자 참 좋아합니다.
블루투스
17/12/21 12:56
수정 아이콘
저도 국민학교 마지막세대네요..
저는 중학생때 피자를 처음 먹어봤네요. 롯데리아에서..
진짜 미국에서 수입해온 냉동피자였던지 무지막지하게 짜던 기억이...
18/06/22 17:36
수정 아이콘
추게 올라왔길래 다시 봤는데 읽을때 마다 찡하네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18/06/25 10:30
수정 아이콘
추게가 부활하니 이렇게 못 읽고 지나쳤던 좋은 글도 다시 읽게 되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악학궤범a
18/06/26 10:38
수정 아이콘
82년생 이시군요..
18/06/27 15:44
수정 아이콘
우리엄마도 머 시켜먹자면 피자를 가장 좋아하시더라구요...
왕밤빵왕밤빵
18/07/02 22:10
수정 아이콘
와.. 너무 좋은 글이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45 내가 얘기하긴 좀 그런 이야기 [41] Secundo10900 18/03/27 10900
2944 태조 왕건 알바 체험기 [24] Secundo9507 18/03/27 9507
2943 요즘 중학생들이란... [27] VrynsProgidy13368 18/03/26 13368
2942 부정적인 감정 다루기 [14] Right7195 18/03/25 7195
2941 세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28] 삭제됨13673 18/03/11 13673
2940 고기의 모든 것, 구이학개론 #13 [44] BibGourmand9290 18/03/10 9290
2939 일본은 왜 한반도 평화를 싫어할까? <재팬패싱>이란? [57] 키무도도16379 18/03/10 16379
2938 더 늦기 전에, 이미 늦어버린 은혜를 갚아야지. [10] 헥스밤9632 18/03/04 9632
2937 우울의 역사 [56] 삭제됨9142 18/03/02 9142
2936 억울할 때만 눈물을 흘리는 누나였다. [32] 현직백수16320 18/02/21 16320
2935 올림픽의 영향들 [50] 한종화13990 18/02/19 13990
2934 지금 갑니다, 당신의 주치의. (5) [22] 자몽쥬스5885 18/02/11 5885
2933 세상의 끝, 남극으로 떠나는 여정.01 [데이터 주의] [41] 로각좁6345 18/01/31 6345
2932 [알아둬도 쓸데없는 언어학 지식] 왜 미스터 '킴'이지? [43] 조이스틱8230 18/01/24 8230
2931 무쇠팬 vs 스테인레스팬 vs 코팅팬 [94] 육식매니아18088 18/01/22 18088
2930 역사를 보게 되는 내 자신의 관점 [38] 신불해10889 18/01/20 10889
2929 CPU 취약점 분석 - 멜트다운 [49] 나일레나일레11301 18/01/10 11301
2928 황금빛 내인생을 보다가 [14] 파란토마토7666 18/01/07 7666
2927 나는 왜 신파에도 불구하고 <1987>을 칭찬하는가? [76] 마스터충달7955 18/01/04 7955
2926 조기 축구회 포메이션 이야기 [93] 목화씨내놔13148 18/01/04 13148
2925 마지막 수업 [385] 쌀이없어요19230 17/12/18 19230
2924 삼국지 잊혀진 전쟁 - 하북 최강자전 [41] 신불해12589 17/12/15 12589
2923 [잡담] 피자 [29] 언뜻 유재석6827 17/12/14 682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