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4/05/23 10:51:20
Name 페라리
Subject [질문] 미국 이민 관련해서 질문 올립니다.
안녕하세요.

2020년 상반기에 미국에서 4년제 대학을 졸업해서 그후로 쭉 전공 살려서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 사이에 결혼도 하고 아이도 생겼지만 큰 변화 중에 하나는 다시 미국에 돌아가서 살고자 결심을 하게 됐단건데요.

미국으로 이민을 가는 법이 고민입니다.

저에게 딱 맞는 프로그램이 있을진 몰라도 제일 적합한 프로그램은 있을 것 같은데, 이런 상담은 어디를 통하는게 제일 좋을까요?

이주공사에 가서 상담을 받는게 제일 빠를까요?

지금까지 알아본 바로는 EB-3 Skilled Worker로 가는게 제일 나을 것 같긴한데

일반적인 이주공사에서는 알선해주는 업체들의 질이 떨어진다는 말이 많아서 걱정입니다.

아니면 Skilled EB-3로 영주권을 지원해줄 미국 회사를 한국에서 찾는게 빠를까요?

해당 경우엔 보통 어느 웹사이트에서 알아보는지도 궁금합니다.

이제 막 계획을 시작하다보니 어디다 어떻게 물어봐야할지 모르겠어서 질문 자체가 좀 엉성한 것 같은건 양해부탁드립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Spike Spigell
24/05/23 12:19
수정 아이콘
미국에 거주중이라 조금 조심스러운데요. 아마 이민법 변호사 상담을 받는게 낫지 않을까 싶은데요. 가족도 계시다면 비자를 취득하는 것보다는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지 알아보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 수단이 없다면 저라면 미국행을 포기할 거 같습니다. 비자로 직장 구해서 오는 것은 너무 불안해보이더라고요.
페라리
24/05/23 14:49
수정 아이콘
안녕하세요.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해당 이유때문에 졸업하고 오퍼까지 받았어도 영주권까지 확답 주는 회사가 없어서 국내로 돌아올 결심을 했었어요. 말씀하신대로 비자로 직장을 구해서 가는건 아이까지 있는 상황에선 조금 어려울 것 같습니다 흐흐 댓글 감사합니다
24/05/23 14:19
수정 아이콘
어떤 분야에 일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비자를 받아서 취직하고 일하면서 영주권 프로세스를 진행하면 되겠습니다...마는 윗분이 말씀하신대로 불안요소가 있지요. 레이오프라도 당한다면 정해신 시간 내에 다시 일을 못 구하면 돌아갈 수 밖에 없어서 리스크가 크고요. 해외에서도 영주권을 받는 제도가 있기는 한 걸로 아는데 얼마나 가능성이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페라리
24/05/23 14:50
수정 아이콘
댓글 감사합니다. 위의 이유로 아마 말씀하신대로 후자로 진행할 것 같은데 생각보다 좀 복잡하네요 흐흐 감사합니다 맛점하시고 좋은 목요일 보내세요
타츠야
24/05/23 19:40
수정 아이콘
저희는 독일에 사는데 가족 중에 미국으로 영주권 받아서 가신 케이스를 보면 2년 정도 걸렸고 돈은 1억 정도 들었습니다. 영주권이다 보니 전문 이민 변호사 통해서 진행했고 요구하는 서류들이 중간 중간에 많더군요.
그거 아니면 H1-B로 가서 5년 정도 지나서 영주권 딴 케이스들이 많고. 그나마 한국 사람은 영주권이 잘 나오는 편이라 다행이죠. 인도나 중국 사람은 10년 넘어도 잘 안 준다고 알고 있고.
페라리
24/05/24 23:11
수정 아이콘
댓글 감사합니다. 변호사를 좀 알아봐야 할 것 같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76574 [질문] 일본어 학습 또는 전반적인 공부에관해서 특히 한자에 관해서 조언 부탁드립니다 [8] 한지민짱943 24/06/07 943
176573 [질문] 가구 잘라서 버려도 될까요? [18] 탄야1338 24/06/07 1338
176572 [질문] 전세계 인류 역사상 자폐인이나 아스퍼거가 권력을 잡은 사례가 있나요? [8] 보리야밥먹자1403 24/06/07 1403
176571 [질문] 과금요소가 없는 대작 rpg 모바일 게임이 있을까요? [18] 마르키아르1271 24/06/07 1271
176570 [질문] 뉴욕 여행갑니다. 뉴욕뽕차는 영화 미디어 추천 부탁드립니다. [9] 푸끆이896 24/06/07 896
176569 [질문] 오키나와 렌터카 질문 드립니다. [13] 파고들어라848 24/06/07 848
176568 [질문] 종합병원 의사선생님 선물 [20] 키작은나무2709 24/06/06 2709
176567 [질문] 스위치 디아블로 3 질문입니다 [13] 모나크모나크1633 24/06/06 1633
176566 [질문] 삼체 소설책 질문입니다. [7] chatGPT1903 24/06/06 1903
176565 [질문] 몸무게를 급속도로 빼는 법이 뭐가 있을까요? [22] 다시마두장3224 24/06/06 3224
176564 [질문] 샤시문은 도어락 무타공 가능 할까요?? [7] 라캉~1981 24/06/06 1981
176563 [질문] 윤형빈 소극장 가보신분 계신가요? [1] 어센틱2042 24/06/06 2042
176562 [질문] 노르웨이 고등어 추천 부탁드립니다. [8] mdcrazy1672 24/06/06 1672
176561 [질문] KT 인터넷 사용 3년 다 되어가는데 이벤트 문자를 받았습니다. [1] 다이어트1760 24/06/06 1760
176560 [질문] 이 노트북 괜찮은지 문의드립니다. [5] 두지모1154 24/06/06 1154
176559 [질문] 애니?영화?책? 스토리만 기억나는게 있어서 어떤건지 질문드립니다. [2] 기다리다905 24/06/06 905
176558 [질문] 예전에 구입한 앱이 버전이 맞지 않아 동작을 하지 않습니다. [1] 총사령관706 24/06/06 706
176557 [질문] LG노트북 화면 노이즈 / 깜빡임 Scour1038 24/06/06 1038
176556 [질문] 저출산 -> 고출산으로 바뀔경우 [10] 청소2256 24/06/06 2256
176555 [질문] 화가 나는 상황. 참고 넘어가야 할까요? [22] 쏘군2543 24/06/06 2543
176554 [질문] 스타2 캠페인 아주어려움 난이도 체감상 어떠셨나요? [22] 원장1691 24/06/06 1691
176552 [질문] 비빔밥에 필요한 고추장 양에 대해 [6] 모드릿2014 24/06/05 2014
176551 [질문] KGM VS BYD [12] 사람되고싶다1508 24/06/05 1508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