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2/01/14 20:56:13
Name 스타카토
Subject [질문] H2의 키네, 다이의 대모험의 포프 같은 캐릭터 더 없을까요?
H2의 키네, 다이의 대모험의 포프의 공통점이라면 겉으로는 찌질이 같지만 남모르는 노력과 용기로 독자들에게 감동을 준 캐릭터입니다.
특히 키네의 눈물장면은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고있는 감동적인 장면이었죠.
포프의 섬광발언도 참 멋졌는데 키네의 눈물이 아직도 찡한 감동이 있습니다.

혹시 이런 종류의 감동을 느낄만한 다른 작품은 없을까요?
특히 키네와 견줄만한 캐릭터, 스토리가 있는 작품을 추천부탁드립니다.
만화책도 좋고 웹툰도 좋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류지나
22/01/14 21:03
수정 아이콘
가장 최근에 비슷했던 캐릭터는 귀멸의 칼날의 젠이츠 였던거 같네요.
스타카토
22/01/14 21:04
수정 아이콘
귀멸의 칼날을 아직 안봤는데 꼭 봐야겠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jjohny=쿠마
22/01/14 21:25
수정 아이콘
아하... 이게 '찌질'이라는 키워드로 하나로 묶일 수가 있군요.
(개인적으로는 키네의 찌질은 '자뻑'이지만 젠이츠의 찌질은 '자학'에 가까워서 오히려 정 반대의 캐릭터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관점도 있을 수 있다는 걸 배웠습니다.
서류조당
22/01/14 21:44
수정 아이콘
어? 오히려 키네야말로 실패와 자학을 딛고 일어나는 캐릭터들의 원형 아닌가요....
jjohny=쿠마
22/01/14 21:46
수정 아이콘
(수정됨) 본문에서 [찌질]이라고 이야기하는 게 어느 시절을 말하는 것으로 해석하느냐에 따라 다르긴 할텐데요,
저는 초반에 천재를 자칭하면서 나댔지만 막상 실력은 그만큼 받쳐주지 못했고 행실은 불량하던 시절을 말하는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그래서 아래 댓글에서와 같이 유사 사례를 골라봤습니다.)
모나크모나크
22/01/15 15:33
수정 아이콘
어유... 젠이츠는 귀칼 하차시킨사람들 좀 될걸요.
jjohny=쿠마
22/01/14 21:44
수정 아이콘
(수정됨) https://namu.wiki/w/자칭%20천재#s-2.1
이 문서에서 '자칭 천재' 캐릭터/인물들 중에서 '노력으로 커버친 케이스'에 [※]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물론 키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 표시된 캐릭터 중에서 제가 본 적 있는 캐릭터만 모아보면

슬램덩크 - 강백호, 전호장
신세기 에반게리온 - 소류 아스카 랑그레이
용비불패 - 구휘, 용비
H2 - 키네 류타로

이 중에서 키네랑 가장 가까운 건, [강백호]가 아닐까 싶습니다.
(전호장이랑 구휘는 잘 기억이 안 나고, 아스카는... 뭔가 하여튼 느낌이 좀 다른 것 같네요. 용비는 [행실이 불량한 자칭 천재] 이미지에는 부합하는데, 원래부터 강했어서 좀 덜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여러 캐릭터들이 ※ 표시 되어 있으니까 한 번 확인해보셔요
스타카토
22/01/14 22:03
수정 아이콘
역시 꺼라위키가 가장 좋네요~~~
링크 감사합니다!!!!
류지나
22/01/14 22:04
수정 아이콘
저는 본문의 설명을 이렇게 해석했는데

-찌질함
-조연임
-개그캐릭터
-안 보이는데서 노력해서 후반에 두각을 드러냄

자칭 천재는 키네의 특징이지 포프랑은 겹치는 속성이 아니라 핀트가 조금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굳이 슬램덩크에서 고르자면 강백호나 전호장보다는 정대만에 가깝다고 생각해요
jjohny=쿠마
22/01/14 22:07
수정 아이콘
아하 제가 포프 캐릭터를 몰라서 그 부분은 몰랐네요. 추가 설명 감사합니다.
스타카토
22/01/14 22:08
수정 아이콘
제 설명이 조금 부족했는데
류지나님께서 정확하게 보신것 같습니다~
강백호보다는 정대만에 가까운 감동이었던것 같습니다.
정대만의 눈물(왜 난 그렇게 헛되게 시간을.... 장면)이 키네의 눈물과 의미는 정반대지만 이상하게 비슷한 감동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jjohny=쿠마
22/01/14 23:09
수정 아이콘
여기까지 읽고 보니 제 최애 애니메이션 중 하나인 [크게 휘두르며](고교야구소재. 만화책도 있음)의 주인공인 미하시도 생각나네요.

이 친구도 '찌질한' '노력파'에, 감동적인 서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친구의 '찌질함'은 또 다른 성격이지만)

강력 추천합니다.
스타카토
22/01/14 23:38
수정 아이콘
감사합니다. 표지를 본적이 있는데 한번 봐야겠네요~~~
한화이글스
22/01/14 23:54
수정 아이콘
구휘, 용비는 사실 세계관에서 짱먹는 천재죠 크크크
This-Plus
22/01/14 23:24
수정 아이콘
나루토 록리...?
스타카토
22/01/14 23:38
수정 아이콘
나루토를 초반에만 보다가 뒷부분은 못봤는데 완주를 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착한글만쓰기
22/01/15 00:01
수정 아이콘
아이실드21 ..
알바트로스
22/01/15 11:31
수정 아이콘
포프는 타이의대모험 진주인공이죠
소믈리에
22/01/15 12:01
수정 아이콘
찌질함은 없지만 슬램덩크 안경선배의 3점슛도 감동이었죠
쿼터파운더치즈
22/01/15 13:18
수정 아이콘
나루토 마이트가이센세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62767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83072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125593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57409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204327
161324 [질문] kt 인터넷 베이직(500메가)에서 실제 초당 500메가 다운로드가 안됩니다. [5] 잘생김용현292 22/01/25 292
161323 [질문] istj, isfj분들 다들 어떤 직무하고 계세요? [2] 독각308 22/01/25 308
161322 [질문] 주차해놓은 차량을 박았다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9] 쓰고이830 22/01/24 830
161321 [질문] 알뜰 요금제 번호이동 31일? 1일? [2] 기나244 22/01/24 244
161320 [질문] 주택청약 작년분 지연납입으로 오늘 납입하면 소득공제 되나요? [2] Payment Required241 22/01/24 241
161319 [질문] 갤럭시 One UI 4.0 올린 후 이어폰 오류가 생긴 것 같습니다 [1] 응원은힘차게174 22/01/24 174
161318 [질문] 15개월 애기 대책 없이 우는거 [5] 비밀친구671 22/01/24 671
161317 [질문] 적절한 외국인 노동자는 어느 정도일까요? [3] 이연진307 22/01/24 307
161316 [질문] 4K TV 스틱 제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아이언맨108 22/01/24 108
161315 [질문] 전대차 계약의 리스크는 무엇이 있을까요? LG의심장박용택131 22/01/24 131
161314 [질문] 요즘 아래아한글(기업용)구매하려면 50만원? [2] 흰둥297 22/01/24 297
161313 [질문] 전세보증보험 질문입니다. [2] kogang2001152 22/01/24 152
161312 [질문] 게이밍 체어 추천 부탁드립니다. [4] 조따아파178 22/01/24 178
161311 [질문] 코인앤코인 이라는 거래소 관련 [8] Mraz531 22/01/24 531
161310 [질문]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 질문즘 드릴께요 [3] 하이킹베어181 22/01/24 181
161309 [질문] 서울교대 근처 저녁식사 장소 추천해 주세요 [1] 지니팅커벨여행196 22/01/24 196
161308 [질문] 이직관련 질문(근로계약서 작성 후 퇴사요청) [4] 술팬더397 22/01/24 397
161307 [질문] NBA 현재 시점에서 플옵을 예상해보면? [1] 이혜리163 22/01/24 16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