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21/02/27 22:13:45
Name 교자만두
Subject [질문] 페이커에 대한 질문입니다.
안녕하세요.
T1의 패배를 보고 아쉬워하는 T1팬입니다.

페이커에 대한 질문입니다.

페이커의 현재 게임이해도는 어느정도라고 보시나요?

1. 게임 이해도 상위권 대비 뒤쳐저 있음.
2. 게임 이해도 상위권 대비 비슷 하나 피지컬 밀림
3. 게임 이해도 상위권 대비 압도적이나 피지컬 밀림

만약 게임 이해도는 여전히 몇수 앞선다면 몇년 뒤에 코치로도 괜찮지 않을까요?
카렐린이 코치할때 이렇게 해 하면되잖아! 이건 어이없을지언정
게임이해도, 승리플랜에 대한 완벽한 지식이 있다면 코치로도 잘할수있을것같아서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2/27 22:20
수정 아이콘
이해도를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는데요.. 일단 게임에서 구현을 못하니까
교자만두
21/02/27 22:23
수정 아이콘
체계화된 수치가없으니 의견을 물어봤습니다. 이해도라기보단 뭐랄까 본인만 알수있는 각? 뭐이런것들을 말이죠.
조말론
21/02/27 22:23
수정 아이콘
여기엔 망상이 쓰일뿐입니다
21/02/27 22:27
수정 아이콘
(수정됨) 1번, 그런데 페이커라고 콕 찝어 말하긴 좀 그런 거 같고 겉보기엔 19년 지투에 썰릴 때 부터 그냥 티원 팀 자체가 월즈 컨텐더 팀들에 비하면 게임 이해도 자체는 좀 뒤쳐진다는 생각이네요. 오브젝트 먹을 때 시야 장악같은 설계가 꼼꼼하지 못하다 라는 19년도의 지적같은 것도 현재까지 별반 나아진 점이 없는 걸 보면....
55만루홈런
21/02/27 22:38
수정 아이콘
주전이 아닌 이상 지금 출전으로 딱히 알기 힘드네요
쿼터파운더치즈
21/02/27 22:50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그냥 그런느낌 들어요
축구나 농구나 보면 그 시대의 트렌드, 메인, 흐름이 있고 그게 또 변화하잖아요? 페이커는 자기가 가장 강했던 시대의 흐름대로 게임을 읽는거 같다는 느낌
그게 뭐 틀렸다 뒤쳐진다 이렇게 단정짓고싶다 이런거는 아닌데(실제로 19시즌 20시즌 정규리그 우승도 했구요) 라인주도권에 대한 해석이나 전령, 용과 같은 오브젝트에 대한 생각 판단 이런거를 보면 특히 더 그런 생각 드네요
첫걸음
21/02/27 22:52
수정 아이콘
경기를 안나오니 알수가 없습니다
천혜향
21/02/27 22:58
수정 아이콘
플옵시즌가까워지면 한번쯤 나올지도
티맥타임
21/02/27 23:01
수정 아이콘
게임이해도 라는게 뭐 롤을 얼마나 잘 아느냐? 뭐 이런걸 말하시는거 같은데 이 개념 자체가 기본적인 라인전, 피지컬이 안되면 의미가 없는 게 지금의 롤이라고 생각합니다. 손으로 하는게임이에요. 롤에 대한 이해가 아무리 뛰어나고 운영을 잘해도 초반 라인전 져버리면 게임 거기서부터 엄청나게 굴러가서 후반에 상대가 실수해주길 바래야되고 저번 drx전 처럼 미드 부쉬에서 쓰레쉬에 끌려서 죽으면 게임 그냥 끝입니다. 롤드컵 컨텐더급 팀이 되려면 제생각이지만 그런 강한 라인전과 피지컬이 당연히 수반 되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운영은 거기에 마지막으로 얹혀지는거구요
뿌지직
21/02/27 23:16
수정 아이콘
게임 이해도나 운영같은 부분은 좋은 선수죠.. 지금은 장점이 그런부분만 남았다고 봐도 될정도로.. 라인전 능력은 이제 거의 없다고 봐도 되고 챔프폭도 한계가 있고.. 솔랭에서 칼챔만 할정도로 노력은 많이 하는거 같은데.. 승률도 별로고 챌린저 못간지도 꽤 오래됐을겁니다. 페이커가 주도적으로 만들어 줄수 있는건 이제 많이 없고 이제 다른 선수들이 페이커가 활약할수 있는 판을 받춰줘야하는데 지금 신인들로는 불가능하죠.. 19SKT처럼 드림팀을 만들면 모를까..
StayAway
21/02/28 00:01
수정 아이콘
몸이건 마음이건 시대의 대세에서 멀어지고 있는건 맞는거 같습니다.
이건 하루 이틀 일도 아니고, 모든 스포츠 공통입니다.

그나마 구기 종목이나 전통 스포츠는 큰 틀은 고정되어 있어서, 정신적 성숙이 육체의 노화를 어느정도 커버해주기도 하지만
롤은 거의 매년 자잘하게 리셋되고 크게는 14년 삼성화이트 18년 IG 우승 이전과 이후가 전혀 다른 게임이죠.
변화에 어린 애들이 적응이 빠른건 어쩔수 없구요.

코칭은 선수와는 아예 다른 영역이라고 생각하고
초창기를 제외하면 명선수가 명장으로 성공한 예가 아직 없죠
교자만두
21/02/28 00:13
수정 아이콘
좋은 답변 정말감사드립니다. 하나하나 댓글 못달아 드려 죄송합니다!!
21/02/28 00:41
수정 아이콘
20스프링 우승이 불과 1년 전이고, 페이커 게임 이해도며 피지컬이며 상위권 비교해 그다지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라인전 지표도 오히려 좋은 편이고요. 지금이야 일단 뭐 꾸준하게 볼 수가 있어야 판단을 하든 뭘 하든 더 하는데..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댓글잠금 [질문]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2568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9] 유스티스 18/05/08 50005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90355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116124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56035
154358 [질문] 술 마실 때 상대방의 어떤 태도가 마음에 드시나요? [14] 껀후이782 21/04/13 782
154357 [질문] 같은 남자가 보기에도 멋있는 남자란? [16] 흥선대원군589 21/04/13 589
154356 [질문] 에이핑크랑 시크릿중에 어느 그룹이 더 사랑받았나요? [15] Lina Inverse428 21/04/13 428
154355 [질문] PC용 스피커 추천 부탁드립니다. [1] 어제내린비113 21/04/13 113
154354 [질문] 얼굴에 바르는 크림 잘 아시는분? [1] 살다보니별일이152 21/04/13 152
154353 [질문] 폰 액정이 까슬까슬 해질 수가 있나요? [1] pqknni184 21/04/13 184
154352 [질문] 일본 이 포즈에 이름이 있나요 [3] 시린비451 21/04/13 451
154351 [질문] 빌딩 최상층에 천장이 없는 건물 층의 용도? [2] 화요일에 만나요445 21/04/13 445
154350 [질문] 경복궁역 근처 헬스장 추천해주세요. [2] 국밥마스터126 21/04/13 126
154349 [삭제예정] 30살에 약대 수능준비 괜찮을까요? [16] SaRangE963 21/04/13 963
154348 [질문] 성인지교육지원법에 반대하는 문서를 HWP로 만들어서 팩스로 보내려고합니다. [14] 노르웨이고등어414 21/04/13 414
154347 [질문] 읽을 만한 소설책 추천부탁합니다 [8] 맥주귀신198 21/04/13 198
154346 [질문] LTV 질문입니다. [4] 호아킨120 21/04/13 120
154345 [질문] 카니발 UVO 질문입니다. [4] 바람의 빛193 21/04/13 193
154344 [질문] 아이폰 위젯 질문입니다. 모랄레스중위54 21/04/13 54
154343 [질문] 3D 모델링 프로그램 질문 [7] 어찌하리까200 21/04/13 200
154342 [질문] 플스4 관련 궁금합니다. [6] 熙煜㷂樂291 21/04/13 291
154341 [질문] 2018년 방영했던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보신분 계신가요? [11] Dresden577 21/04/13 57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