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9/02/11 19:34:02
Name 손금불산입
File #1 201902_Grandslam.jpg (335.4 KB), Download : 2
Link #1 직접 작성, 구글
Subject [테니스] 결승에서 페나조한테 지고 준우승한 횟수 (수정됨)


짤방은 재탕했읍니다. 한 번만 봐주세요.


로저 페더러 : 9회
노박 조코비치 : 5회
라파엘 나달 : 7회
앤디 머레이 : 8회

로딕 : 4회
소더링 : 2회
칠리치 : 2회
앤더슨 : 2회

이하 2회 미만 생략

페더러의 9회 중 5회는 나달이 상대였고 그 중 4번이 프랑스 오픈입니다. 2007년 윔블던부터 2010년 US 오픈까지 페더러는 그랜드슬램 결승에 10연속 진출하는 경이적인 폼을 보이는데 롤랑가로스에서 꼬박꼬박 나달한테 2패를 적립하느라 10연속 우승은 커녕 커리어 그랜드슬램조차 못할뻔 했다는게 유머.



반대로 페나조가 결승에서 서로를 만나 꺾고 우승한 횟수는 다음과 같습니다.

로저 페더러 : 4회
라파엘 나달 : 10회
노박 조코비치 : 7회

나달이 페더러를 6번, 조코비치를 4번 패고 우승을 한 경험이 있네요. 이 10번 중 6번이 롤랑가로스입니다.



페나조가 페나조가 아닌 상대에게 결승해서 패하고 준우승에 머무른 횟수는 총 6번입니다.

로저 페더러 : 1회
라파엘 나달 : 1회
노박 조코비치 : 4회





페나조의 적수는 페나조입니다. 거기에 머레이가 추가 될 뿐이죠.


maxresdefault.jpg


머레이는 페더러에게 3번, 조코비치에게 5번을 당했습니다. 나달에게 당한 적은 없네요. 그래도 저 괴물들 사이에서 세계랭킹 1위도 해봤고 금메달도 따봤으니 위안을...


특이 케이스 : 바브린카는 결승에서 페나조를 상대로 3승 1패로 우위 (조코비치에게 2승, 나달에게 1승 1패)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마챠링
19/02/11 19:39
수정 아이콘
페나조 페나조 신나는노래~
지나가다...
19/02/11 19:48
수정 아이콘
세 명이 15년 동안 그랜드슬램 우승컵의 80퍼센트를 차지했군요. 덜덜덜
방과후티타임
19/02/11 19:50
수정 아이콘
페더러가 애거시 세대에도 걸쳐있구나...
폰독수리
19/02/11 20:06
수정 아이콘
페더러같은 선수가 나올지도 몰랐는데 그 페더러가 은퇴도 하기 전인데 그 자리를 위협하는 선수가 나올줄이야 그것도 둘이나
19/02/11 22:33
수정 아이콘
페더러가 딱 샘프라스-애거시 시대 말기의 신성이었습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30대 넘으면 하강기가 올때였고요.
한창 다음은 휴이트니 사핀이니 하던때였죠.. 게다가 테니스 사에서 보기드문 토털패키지. 물론 빅서버에 고전을 좀 했습니다만.
완전히 눈을 뜬건 2006년부터인데 하필이면 딱 흙에 신이 강림 -_-;;;;

여담으로 15조코비치는 롤랑가로스 결승에서 질줄 몰랐을겁니다 크크크. 그날 바브린카는 속칭 미친상태..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수정잠금 댓글잠금 [기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1] jjohny=쿠마 19/03/15 19851 0
공지 [기타] 몇몇 표현들에 대하여 가이드라인을 재공지합니다. [23] 17/10/25 70112 0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68078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43299 0
42703 [연예] 서태지-인터넷 전쟁(Live) [7] 딜이너무쎄다544 19/08/22 544 0
42702 [연예] 봉준호 감독이 조여정을 기생충에 캐스팅 한 이유.jpg [24] 살인자들의섬4763 19/08/22 4763 0
42701 [스포츠] 간판스타 나선 ‘야구의 날’ 사인회에 이대호 대신 막내 내보낸 롯데 [58] 살인자들의섬4199 19/08/22 4199 0
42700 [연예] 라디오스타 눈이 안보이는데도 철인3종경기에 도전했던 이동우.jpg [12] 살인자들의섬2654 19/08/22 2654 0
42699 [연예] 라디오스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한 콩고왕자 조나단의 힘든점.jpg [8] 살인자들의섬3118 19/08/22 3118 0
42698 [연예] 택시기사 아저씨들때문에 한국어 실력 숨기는 콩고왕자 조나단 [27] swear5314 19/08/22 5314 0
42697 [연예] 개그맨 유세윤 근황 [7] swear5048 19/08/22 5048 0
42696 [스포츠] [NBA] 신인시절 골대를 박살낸 샤크 [15] 108번뇌2069 19/08/22 2069 0
42695 [스포츠] [해축] '새 출발' 쿠티뉴, 클롭에게 저평가 받아 리버풀 떠났다 [19] swear2432 19/08/22 2432 0
42694 [연예] 수현 측, 차민근과 열애 인정 ”깊은 신뢰 바탕으로 연인 관계 발전” [33] 빨간당근5978 19/08/22 5978 0
42693 [연예] 아이오아이 임나영,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 체결 [8] LEOPARD2880 19/08/22 2880 0
42692 [연예] 의문의 플디상, 울림상 [22] RoseGold3314 19/08/22 3314 0
42691 [연예] [아이즈원] 사쿠라 라디오 한글 자막 영상 (히토미, 유리, 은비, 혜원, 채원 출연) [6] LEOPARD1295 19/08/22 1295 0
42690 [기타] 제92회 아카데미영화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 선정결과 [9] 빨간당근2211 19/08/22 2211 0
42689 [스포츠] [야구][MLB] 자네 은퇴하지말고 한화로 오지 않겠나? ocean2954 19/08/22 2954 0
42688 [스포츠] 벤투호, 9월 5일 조지아와 터키에서 원정 평가전 [7] 광개토태왕2167 19/08/22 2167 0
42687 [연예] [로켓펀치] 전 직장에 남아있는 쥬리의 흔적 [12] 어강됴리3483 19/08/22 3483 0
42686 [기타] [영화] 8월 21일 박스오피스 (feat. 승자는??) [14] 빨간당근2955 19/08/22 2955 0
42685 [스포츠] MLB 28살 트라웃 vs. 그리피 Jr. [15] 김치찌개2872 19/08/22 2872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