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11/22 02:44:48
Name   Neuromancer
File #1   Rising_Of_Lords(1~7).rar (1.58 MB), Download : 138
File #2   Rising_Of_Lords(8~14).rar (2.02 MB), Download : 121
Subject   [스타1] 자작 저그 캠페인 맵 <Rising Of Lords> (수정됨)
각 에피소드별 스토리를 간단하게 요약한 이미지입니다.

"브루드워 이후 스타크래프트 저그의 스토리가 캐리건이 아닌, 다고스와 정신체 중심으로 흘러갔다면 어땠을까?" 하는 상상을 기반으로 기획된 맵입니다.



안녕하세요. 스타크래프트 1 맵제작자 Neuromancer라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캠페인 장르의 맵을 좋아하시나요?

스타크래프트를 처음 시작할 때, 다들 한 번쯤은 싱글 플레이 버튼을 누르고 종족별 캠페인을 즐기곤 했던 기억이 있으실 겁니다.

저 역시 종족별 캠페인을 재미있게 즐겼던 입장으로서, '나도 저런 캠페인 맵을 만들고 싶다' 라는 생각을 예전부터 해왔었고

실제로도 자작 캠페인 맵을 여러 개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오늘은 여러분들께 <Rising Of Lords>라고 하는 저의 자작 캠페인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장장 2년째 만들고 있고, 이제 마지막 화를 눈앞에 두고 있기도 합니다.

저그 캠페인, 사실 캠페인 장르 중에선 생소하기도 하고 스토리텔링 측면에서 좀처럼 살을 붙이기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특히 저는 저그 캠페인에 정감이 갔고, 다른때보다 훨씬 더 도전 의식을 불태웠습니다. 그만큼 야심차게 준비했다는 것이죠.

캠페인 마니아분들이 계시다면, 아무쪼록 재밌게 플레이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글을 읽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노틸러스님에 의해서 게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9-01-07 23:30)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보라는고민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08:05
CompStomp마니아와 켐페인 즐플유저로서 매우 감사합니다!^^
Dun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1:09
재미있게 하겠습니다!
윌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1:33
우와... 바로 플레이해보겠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Q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2:55
와....
랑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4:38
와 스케일...
Righ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6:12
받을수있나요? 아직 작업중이신건가요? 응원합니다!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6:17
네. 첨부파일에 14편까지 있습니다.
요슈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7:15
엘리트 넘모 무서운거....
물량빨이 더 쎈 물량빨에 밀리다니 으헉...
유자농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17:22
다운받았습니다. 재미있게 해보겠습니다.
유자농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20:13
난이도가 너무 ;;;;;
김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20:30
추추춴너추천~!!
Tet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21:08
선댓글 후플레이 가봅니다
뚱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21:28
와...대단하네요.. 재밌게 해볼게요
Tet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2 23:44
2판까지 깼는데 정말 극한노동이군요;; 온리히드라로 테란을 잡으라니;;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00:08
음 .. 그런가요?? 에피소드가 넘어가면서 유닛이 해금되긴 합니다.
파랑파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01:03
에피소드14까지 있네요? 헐
엄청난 정성과 노력이군요. 대단하신 듯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14:21
일반적인 저그 캠페인의 경우 땡히드라로 끝나는 경우가 많아서 퀸이나 가디언 등의 고급유닛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는 의미에서 적 유닛들의 스펙이 오르거나 영웅 유닛의 출현 등으로 변화를 줘봤습니다.
Righ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15:31
2탄부터 막히네요 어렵습니다 ..
유자농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15:48
해금해주는 애들이 키카드가 되긴하는데 손꾸락이 딸려서 힘들었어요 크크
Tetr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3 23:07
으아 리버 공격력이 무슨 400;;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4 05:03
아, 그것은 정예병의 느낌을 내고싶어서 일부 플레이어에게만 적용이 되는것이고 대부분은 데미지 200으로 고정되어 있을겁니다.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4 05:07
그렇죠.. 손이 느리면 아무래도 애로사항이 생길수 있죠.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1/24 05:11
2편 힌트를 드리자면 퀸의 부르들링을 적극적으로 써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마나가 125고 추가로 인스네어도 마나 50밖에 안들어서 손해본다는 느낌은 잘 안듭니다
그리고 부르들링 체력이 100이고 공격력이 10이라 영웅유닛도 은근 얘네한테 고전합니다
로즈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8 11:42
1탄도 난이도 높았는데 2단계도 어렵네요. 적병사가 물량도 많은데 영웅부대 물량도 많아서 퀸이용해도 까다롭네요. 언덕 벙커만 아니었어도 미는데 시간이 줄어서 적 영웅 잡고 시간이 나올꺼 같은데.
이고시스PO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2/09 16:55
와 당장 해볼게요 이런거 넘 좋아요 크크
패스파인더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09:56
이런거 올리시는 사이트가 있나요? 좋네요
Neuromanc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1/11 18:21
현재는 스에아 라는 네이버 카페와 제 네이버 블로그에서 연재중입니다. 질문 주셔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12 [기타] 진지글)인싸가 게임업계를 망치고 있다! [248] 아이즈원35934 18/11/27 35934
3011 Case Study : 포드 핀토(Ford Pinto)에 관련한 세 가지 입장 [13] Danial3007 18/10/31 3007
3010 이름부터가 북쪽의 땅 - 노르웨이 [36] 이치죠 호타루6306 18/10/27 6306
3009 TMI - Too Much Information 에 관하여 [69] 앚원다이스키6816 18/10/24 6816
3008 메흐메드 알리가 이집트를 근대화 시키다 - "그래서 지금 행복합니까?" [36] 신불해6477 18/10/18 6477
3007 고기의 모든 것, 구이학개론 2부 #1 (들어가며 - 구이의 역사) [34] BibGourmand3449 18/10/15 3449
3006 어머니, 저는 당신을 배려하지 않습니다. [93] EPerShare11421 18/10/11 11421
3005 나를 나로 만들어줬던 강점이 나의 한계가 되는 순간 나는 무엇을 해야할까 [16] Lighthouse7053 18/10/06 7053
3004 고려 말, 요동의 정세는 어떤 상황이었을까? [25] 신불해7400 18/10/05 7400
3003 너..혼밥하는 찐따구나? [125] 현직백수14539 18/10/04 14539
3002 미국 시골 치과의사의 치과 이야기 [35] 쭈니8395 18/10/03 8395
3001 긴 역사, 그리고 그 길이에 걸맞는 건축의 보물단지 - 체코 [21] 이치죠 호타루5957 18/09/29 5957
3000 청산리 전역 이야기 [37] 류지나7807 18/09/26 7807
2999 D&D2의 추억 한조각 [43] Aquaris7313 18/09/22 7313
2998 (삼국지) 형주 공방전 (1) [92] 글곰7969 18/09/20 7969
2997 어느 햄버거집의 마지막 손님 [51] 지니팅커벨여행12267 18/09/18 12267
2996 유럽이라고 다 잘 사는 건 아니라만 - 몰도바 [48] 이치죠 호타루16892 18/09/09 16892
2995 수학적 아름다움은 물리학을 어떻게 이끌었는가? [104] cheme16175 18/09/06 16175
2994 회사에 최종합격 승인을 받았습니다. ^^(부제 : 제가 생각하는 면접 팁) [49] CE50014101 18/09/02 14101
2993 후쿠오카에 놀러가 봅시다 [58] 봄바람은살랑살랑13983 18/09/02 13983
2992 고려 원종은 쿠빌라이 칸을 만나서 '쇼부' 를 걸었을까? [42] 신불해10773 18/08/29 10773
2991 [기타] 업계인이 밝히는 진짜 로스트아크 대기열 문제 [38] MagnaDea12886 18/11/24 12886
2990 [스타1] 자작 저그 캠페인 맵 <Rising Of Lords> [27] Neuromancer3791 18/11/22 379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