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8/02/21 16:14:57
Name   현직백수
Subject   억울할 때만 눈물을 흘리는 누나였다.
나는 대체로 억울할 때 눈물을 흘린다.


극소수정예로 남은 나의 대학교 인맥중

2살 많은 누나가 있었다.

친하기도 했지만 성격이 비슷해 오히려 부딪히는 일도 많았다.


그 누나도 억울할 때 울었다.

서로 억울하면 같이 울면서 화를 내기도했다.


아주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읜 누나였고

뭔지모를 동질감을 느껴 좀 더 친했던 것 같다.



누나가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있었기에

미리 응원의 메세지를 남겼다.

3달 간 답장이 오지않았다. 시험이 끝난 후에도


어느 날 전화가 왔다.

위암말기인 어머니를 간호한지 오래돼서 시험준비를 하나도 하지못해

시험을 잘보라는 나의 문자에 뭐라 답할지 몰라 답장을 못했었다.

라고 담담히 말하는 누나였다.


오랜만에 연세대학교 앞에서 만났다.

아니 세브란스병원 앞에서 만났다.


술을 꽤나 마시던 누나가

싸우지도 않았는데 눈물을 흘렸다.

왜 세상이 나에게만 이렇게 가혹하냐는

또 한번 억울함의 눈물이었다.



반 년 뒤

장례식장에서 다시 만났을 땐

오히려 이전보다 좋아보였다. 다행이었다.

씩씩했고, 나름 담담했다 .

영정사진속 어머니는 누나와 정말 정말 닮으셨었다.


친인척이 별로 없어 운구할 사람이 부족해

밤을 꼴딱새고 누나의 어머니 운구를 도왔다.

그래도 운구할 사람이 부족했지만

문제가 되지 않았다.


관이 가벼웠다.

수 십년간 두 딸을 홀로 키우며 짊어지셨을 삶의 무게에 비해

관은 너무 가벼웠다. 그래서 울었다.



화장터에 도착해 화장을 하고 유골함에 유골이 담기는 것을 보며

누나는 크게 "엄마. 잘가 고생했어" 라고 외치며 처음으로 울었다.


다시 버스에 타 누나의 아버지가 계신 용인공원으로 갔다.

유골함을 임시로 안치시키고 ,아버지 묘지를 방문하고

다시 돌아오는 내내 누나는 별 다른 말이 없었다.


모든 것이 끝나고 헤어질 무렵

누나는 나에게 차비를 주며 담담하게

고맙다고 말했다. 그 꾸밈없는 고맙다는 말이

내 인생에서 느낀 가장 진심이 담긴 말이었다.


나는 등을 두드려 주었다.




알게 된지 8년만에 처음으로

서로 흘린 눈물의 이유가 억울함이 아닌 날이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8-07-06 17:36)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숨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32
잘 읽었습니다.
수타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33
눈물이 많은 요즘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swe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45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뭔가 가슴이 찡하네요..
페스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47
이렇게 감정을 움직이는 글을 읽고 조용필추신수 드립이나 떠올리는 저는 도대체 어떻게 된건가 모르겠습니다.
그들이 내 뇌를.. 아니. 스스로 자초한거죠.

어렷을 적에는 학철부어... 고사성어 만화속 붕어의 딱한 사정이 외면 당하는 걸 보면서 눈물을 쏟았었는데. 감정이 매마른 걸까요? 뉴스, SNS로 들려오는 타인의 단말마와도 닮은 절규에 익숙해져버린 걸까요. 붕어에 감정이입했던 아이는 이제 장황한 핑계를 대며 붕어를 외면했던 만화 속 장자가 되어버린 것 같습니다.

유머란 정전일 때 기습적으로 올라오는 만화도 좋지만 이런 마음 따뜻해지는 글도 좋네요. 감사합니다.
현직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51
세월과 환경이 만든...감정의 메마름이겠지만
아직까지 내 주변에 관해선 전부 말라버린건 아님을...
감사합니다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6:54
저 와이프와 처제도 장인 어른 화장할 때 '그동안 고생 많았어요 이제 푹 쉬세요' 라고 하더군요. 결국 부모님께 마지막으로 해드리게 되는 말은 그것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나른한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7:20
평범함으로 가슴을 저밀수 있게 하는 재능이 있으시네요. 만화도 재밌게 잘 보고 있습니다. 아재개그도요.
진산월(陳山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7:24
아아 정말 좋은 글... ㅠㅠ
raindraw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7:40
좋은 글 감사합니다. ㅠㅠ
김철(33세,무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7:46
만화도 잘 그리시고, 글도 잘 쓰시네요!! 부럽습니다...
오쇼 라즈니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8:07
감동적이고 좋은데 그림이 없네요
Multivitam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8:12
담백한 글에도 글썽이는 눈팅러도 여기 있습니다. 잘 봤어요.
Righ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8:25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앞으로 억울한 일은 덜 겪으시길 바라요.
루크레티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8:31
우리는 모두 수고하고 고생하면서 살아가고 있죠.
은하영웅전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9:18
눈물이 나네요.,
Cafe_Seokgura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19:28
간만에 외칩니다.

추게로!
윌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2:31
잔잔한 감동이 오네요..... 잘 읽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Slip Awa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02
참 가볍고 한없이 무겁네요.
간만에 야근하고 뒤늦게 한 끼 때울 순대국밥과 소주를 앞에 두고 좋은 글을 읽었습니다.

오늘 하루도 참 수고하셨습니다.
저글링앞다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06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현직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07
고맙습니다.

환상의조합이네요!
안프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14
잘읽었습니다 환상적인? 그림솜씨에 가슴을 녹이는 글까지
백수님의 정체?가 궁금해지는 날입니다 흐흐
청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22
잘 읽었습니다.
할러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1 23:42
담담한 분위기와 문체가 맘을 더 저릿하게 만드네요..
에바 그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1:14
제가 요 몇 년 새 피지알 분위기에 학을 떼면서도 떠나지 못하는 이유죠. 참 좋은 글을 써주시는 분들이 아직 계시다는거.

제 경험도 떠오르기도 하고.. 짧은 글이지만 많은 감정과 생각이 교차하네요.


매번 쓰시는 글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흑마법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2:46
관이 가볍다는 말이 가슴을 울리네요. 저희 어머니도 작년 여름에 위암 초기진단 받으셔서 수술과 항암치료 받으시고 다행히도 현재는 거의 완치판정을 받으셨습니다. 항암치료 시작하고 머리카락이 자꾸 빠진다길래 삭발시켜 드리면서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은 내가 바로 빡빡이 엄마다! 라며 자폭개그를 하시지만 가장 힘든건 본인이었겠죠. 좋은 곳으로 가셨을겁니다. 외할머니와 어머니의 쌍둥이 여동생이셨던 작은이모 두분 다 위암으로 보내드렸던 사람으로서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암이란게 남의 얘기인줄만 알았는데 나이가 드니까 가장 가까운 곳에서 일어날 수도 있는 일이더군요.
Hospit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3:12
의리멋지네요. 잘 읽고 갑니다
현직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9:02
말그대로...백수입니다 ^...^
현직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9:02
울어도되나요...!
현직백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09:03
최고의칭찬이네요 감사합니다!
반전여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2/22 22:26
이런 동생을 둔 누나분이 부럽습니다
누나도 백수님도 잘될거예요
어머님은 좋은 곳에 계실거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파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07 21:07
짧은 글이지만 정말 많은 것을 담고 있는 글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누구겠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7/08 11:45
울컥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63 원나라 패망하자 수많은 문인 관료들이 자결하여 충절을 지키다 [17] 신불해10498 18/06/11 10498
2962 남은 7%의 시간 [9] 시드마이어8893 18/06/09 8893
2961 온전하게 사랑받기 [51] 메모네이드7615 18/06/04 7615
2960 글을 쓴다는 것 [19] 마스터충달6159 18/06/04 6159
2959 패배의 즐거움 [25] 시드마이어7743 18/06/03 7743
2958 그러게 왜 낳아서 고생을 시켜!! [24] WhenyouinRome...11348 18/06/03 11348
2957 심심해서 써보는 미스테리 쇼퍼 알바 후기 [34] empty14535 18/05/22 14535
2956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는 사람에게 [29] 글곰6018 18/05/12 6018
2955 육아를 뒤돌아보게 된 단어들 (feat 성품학교) [22] 파란무테7930 18/05/09 7930
2954 내 어린 시절 세탁소에서 [41] 글곰8258 18/05/03 8258
2953 육아 커뮤니케이션. [29] 켈로그김7772 18/05/02 7772
2952 면접관 초보가 말하는 면접이야기 [143] 손진만14807 18/04/25 14807
2951 이번 여행을 하며 지나친 장소들 [약 데이터 주의] [29] Ganelon6852 18/04/20 6852
2950 아내가 내게 해준 말. [41] 켈로그김12173 18/04/19 12173
2949 텍스트와 콘텍스트, 그리고 판단의 고단함 [34] 글곰5638 18/04/11 5638
2948 [7] '조금'의 사용법 [27] 마스터충달5414 18/04/06 5414
2947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이해 [150] 여왕의심복25474 18/04/04 25474
2946 독일 이주시, 준비해야 할 일 [25] 타츠야8789 18/03/30 8789
2945 내가 얘기하긴 좀 그런 이야기 [41] Secundo8729 18/03/27 8729
2944 태조 왕건 알바 체험기 [24] Secundo7166 18/03/27 7166
2943 요즘 중학생들이란... [27] VrynsProgidy10877 18/03/26 10877
2942 부정적인 감정 다루기 [14] Right5173 18/03/25 5173
2941 세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30] Hallu11736 18/03/11 1173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