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6/08 21:37:20
Name   토니토니쵸파
Link #1   http://vitaminjun.tistory.com/94
Subject   병원은 왜 그곳에 있을까?
건물을 [왜] 지었는 가는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지을려고 하는 건물의 목표는 대부분 명확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건물을 [왜 그곳에] 지었는가 하는 부분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입지를 하기 위한 조건은 시대와 지역에 따라 달라지거나
같은 조건이라도 그 중요도가 달라지기도 합니다.


이는 병원도 마찬가지입니다.
오늘날 병원의 입지조건은 일반적으로 보다 많은 환자를 받아들이는 것에 있습니다.
의학도 자본주의 앞에서는 어쩔 수 없습니다.
그렇기에 유동인구수, 예상환자수, 교통, 자본등을 중요시여깁니다.


그렇다면 옛날에는 어땠을까요? 


spain-medieval-hospital-granger.jpg


환자를 단체로 수용하는, 그러니깐 병원이라고 불릴 만한 곳은 종교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중세 교회는 순례자, 여행자들이 쉬었다 갈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였는데
이 장소에서 자선사업으로 아픈 사람들을 돌보기도 했습니다.
그렇기에 병원을 뜻하는 ["hospital"]은 손님을 뜻하는 라틴어인 ["hospes"]에서 유래되었습니다.
이런 장소는 당연히 교회거나, 교회 근처 건물이 될 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orig-Foto1.jpg


이런 병원입지조건은 흑사병에 의해 바뀌게 됩니다.
흑사병은 종교인들도 피할 수 없었습니다.  
신앙으로는 전염병을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깨달으면서 교회는 병원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합니다.
게다가 [성내의 교회]에 환자를 수용했더니 전염병관리도 전혀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환자를 수용하는 곳은 자연스럽게 [성밖의 건물]로 바뀌게 됩니다.


stthomashospital.jpg

[ St. Thomas`s Hospital ]


18세기 무렵 유럽의 계몽군주에 의해 대형병원이 만들어지는데
이는 강력한 왕권을 보여주기 위한 방식 중 하나였습니다.
화려한 외관을 가진 병원이 시내에 자랑스럽게 지어집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병원인 [제중원]은 어디다가 만들어졌을까요?
제중원은 홍영식의 집에 만들어집니다.
집주인었던 홍영식은 갑신정변을 주도 했는데 실패 후 처형당했고 집은 압수당합니다.
이후 이 집이 고종의 명에 의해 제중원이 됩니다.



역사적으로 봤을 때 병원의 입지는 이미 존재하고 있었던 종교건물에 생기거나,
왕권강화를 위해 잘보이는 곳에 지어졌거나,
그냥 빈 건물을 사용하거나 하는 사회적 요소에 의해 지정되었습니다.
물론 흑사병의 경우처럼 의학적인 이유로 성밖에 입지한 경우도 있었죠.



마지막으로 굉장히 특이한 경우를 하나 소개하고자 합니다.

2-muhammad-ibn-zakariya-al-razi-persian-science-source.jpg

800년대 말 중세 페르시아 의학을 대표하는 인물인 [알-라지(Muhammad ibn Zakariya al-Razi)]
바그다드 중앙병원을 설립하는 책임자가 됩니다.
중책을 맡은 알-라지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방식으로 병원 입지지역을 찾습니다.
도시 곳곳에 고기를 걸어놓은 것이죠.
그는 걸어놓은 고기가 썩는 과정을 관찰하였고,
[가장 고기가 늦게 썩은 장소]에다가 병원을 짓기로 결정합니다.
고기를 빠르게 썩게 하는 환경은 당연히 환자에게도 좋지 않을거라는 가설을 세웠고, 실험을 통하여 병원입지를 결정한 것이죠.


단순한 조건이나 직감이 아닌 실험을 통해 병원입지지역을 선정한 지혜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9-07 15:16)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쩌글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1:40
병원을 어디다 지을지 고민되는 상황에 이 글이 똭...!!
서동북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1:41
고기... 고기를 걸자..
sen vastaa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1:43
역시 건강엔 고기...
Agnus Dei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1:56
좋은글에는 추천!
칼리오스트로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06
하긴 고기..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4
개원 성공을 기원합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7
고기는 답을 알고 있습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8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고기...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8
감사합니다 :)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9
역시 고기..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19
닉값... 추천!
우주여행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24
마지막 고기실험은 기발하군요.
마스터충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33
와... 마지막은 시절을 생각하면 지혜+지식의 가장 완벽한 조화....
보통블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36
근데 고종입장에서 역적의 집을 병원으로 개조한 사유가 있나요??? 잘지어놔서??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45
빈건물이라 새롭게 건물 지을 돈이 들지 않았다는게 컸습니다.
당시 대한제국의 재정사황은 좋지 않았을 테니깐요.
게다가 집이 병원으로 쓰기에 적당히 넓었다고 합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46
감사합니다 :)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2:47
정말 혁신적인 발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보통블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3:13
결국은 돈이 문제였군요...
아지다하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8 23:51
와 마지막은 진짜 '와' 소리 나왔네요.
미나가 최고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00:31
고기가 썩는 시간과 환자가 낫는 시간을 비교했다면 현대의학적인 접근일텐데 발상은 괜찮네요~
슬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05:17
심시티 게임 중이신 것 같습니다.
abyssgem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09:37
'알-라지'라는 이름을 본 순간 '알러지'의 어원이 등장하는구나 싶었는데!

예지력이 하락했습니다. 흑흑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09:46
그래서 hospital과 hostel이 스펠링이 비슷한 부분이 있는 거였군요. 배우고 갑니다.
신의와배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11:08
좋은 글 보고 고기가 땡깁니다
Secundo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6/09 17:14
마지막은 정말 대단하네요

잘 모르는 분야라서 각잡고 읽었는데 감탄이 절로나왔습니다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08 05:12
우와 이런 좋은 글을 지금에서야 보네요. 감사합니다!
일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08 13:37
병원은 그럼 온도가 낮고 습도가 낮은곳에 지어졌겠군요? 오오
도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09 16:00
재밌게 읽었습니다!
삭신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1 21:11
국립한방병원이 이슈가 되고 있는 와중에, 다시금 생각해보게 해주는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마아아가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00:06
잘 읽었습니다.
blacksmith01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16:09
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병원이라고 해야 오해가 없을거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토니토니쵸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9/13 16:25
조언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963 원나라 패망하자 수많은 문인 관료들이 자결하여 충절을 지키다 [17] 신불해10339 18/06/11 10339
2962 남은 7%의 시간 [9] 시드마이어8787 18/06/09 8787
2961 온전하게 사랑받기 [51] 메모네이드7549 18/06/04 7549
2960 글을 쓴다는 것 [19] 마스터충달6108 18/06/04 6108
2959 패배의 즐거움 [25] 시드마이어7687 18/06/03 7687
2958 그러게 왜 낳아서 고생을 시켜!! [24] WhenyouinRome...11310 18/06/03 11310
2957 심심해서 써보는 미스테리 쇼퍼 알바 후기 [34] empty14503 18/05/22 14503
2956 내가 좋아하는 글을 쓰는 사람에게 [29] 글곰5995 18/05/12 5995
2955 육아를 뒤돌아보게 된 단어들 (feat 성품학교) [22] 파란무테7905 18/05/09 7905
2954 내 어린 시절 세탁소에서 [41] 글곰8235 18/05/03 8235
2953 육아 커뮤니케이션. [29] 켈로그김7747 18/05/02 7747
2952 면접관 초보가 말하는 면접이야기 [143] 손진만14767 18/04/25 14767
2951 이번 여행을 하며 지나친 장소들 [약 데이터 주의] [29] Ganelon6819 18/04/20 6819
2950 아내가 내게 해준 말. [41] 켈로그김12134 18/04/19 12134
2949 텍스트와 콘텍스트, 그리고 판단의 고단함 [34] 글곰5611 18/04/11 5611
2948 [7] '조금'의 사용법 [27] 마스터충달5389 18/04/06 5389
2947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이해 [150] 여왕의심복25445 18/04/04 25445
2946 독일 이주시, 준비해야 할 일 [25] 타츠야8761 18/03/30 8761
2945 내가 얘기하긴 좀 그런 이야기 [41] Secundo8695 18/03/27 8695
2944 태조 왕건 알바 체험기 [24] Secundo7135 18/03/27 7135
2943 요즘 중학생들이란... [27] VrynsProgidy10853 18/03/26 10853
2942 부정적인 감정 다루기 [14] Right5163 18/03/25 5163
2941 세번째는 아니 만났어야 좋았을 것이다 [30] Hallu11720 18/03/11 1172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