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8/10/11 23:11:12
Name   분홍돌고래
Subject   어린 아기를 둔 아빠들, 회식할 때 2차 가시나요?
기질이 순한 편이긴 하지만, 요새 들어 껌딱지가 되어
밥 차려먹을 찰나의 시간도 허락하지 않는
갓 돌 지난 아기를 키우고 있는 초보 엄마입니다.  

오늘도 저녁 차려먹을 틈을 놓쳐 지금까지 아기 보다가
재우러 방에 들어왔는데.. 아기가 안 자네요. ㅠㅠ
낮잠을 너무 재웠나봅니다.....

신랑은 회사에서 부서를 옮긴지 얼마 안 되었고,
새로운 부서 사람들과 첫 회식을 하고 온대요.

7시쯤 1차 갔다는 카톡을 받았는데 10시 반에 2차 갔다고 또 톡이 왔어요.

사실 신랑이 와도 별로 도움 안되는 시간이긴해요.
꼬맹이는 어쨌든 조만간 잠을 잘테고,
그러면 신랑이 아기 보는데 딱히 도움을 못 주니까요.

그래서 신랑이 지금 오나 이따 오나 마찬가지이긴한데
2차에 갔다는 톡을 보는 순간
서운하고 속상하고 훅 짜증이 나네요.

설거지통에는 나+아기가 먹은 그릇, 젖병이 그대로
거실은 아기 장난감과 음식 흔적으로 너저분
저 씻지도 못했고 저녁도 못 먹었어요.

어차피 늦은 신랑이지만 그래도 지금이라도 와주면
전 늦은 저녁을 먹고 설거지 하고 쉴 수 있겠죠.
제대로 된 첫 회식이라 이해하려고는 하는데
그래도 2차 갔다는 말에 속상하고 서운해요.

저라면요 어린 아기가 있다고 양해 구하고 2차는 안 갔을거에요.
제 경우는 엄마라 상대적으로 거절이 쉬울 수 있겠죠.
그런데 남자분들은 어떤 분위기인지 궁금해서 글을 올려요.

회사 분위기마다 다르겠지만, 보통 회식 자리에서
어린 아기를 둔 아빠들이 있다면 그 점을 어필하시나요?
아니면 그런 언급없이 그냥 쭉 참가하시는건지..

이따 들어올 신랑을 이해해야할지
내 서운함을 말하고 짜증부려도(?) 될지 궁금합니다.





부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13
6개월 남아 애기아빠, 20개월 남아 애기아빠, 5살 여아 애기아빠
3명이랑 같이 근무하고 있는데 한달에 한번은 3~4차까진 갑니다. 12시 귀가 리미트 걸어놓고요.
5시부터 술먹습니다. 물론 셋다 술먹고 노는 것 좋아합니다. 더 나올 수 있으면 더 나오고 싶어하지요 크크

첫 회식인데 이해하시지요ㅠㅠ
Wicke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14
보통 회식이면 모를까
부서를 옮기고 첫 회식이면
신랑분이 주인공이나 마찬가질건데
빠지긴 워낙 힘들었을겁니다

빠질려고해도 목소리 큰 사람이 2차는 가야지 이런식으로 강권하면
주인공 된 입장에서 자리 파토낼수도 없을거구요

어쩔수 없는 상황 아닐까 싶은데
글쓴분 고생하시네요
회색사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16
부서 옮기고 첫회식이면 아무래도 빼기 힘들죠...

회식 좋아하는 사람은 세상에 아주 극소수 입니다.
거기 앉아 있는 건 대부분 어쩔 수 없어서에요.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20
첫 회식이라는 점이 신경쓰여 신랑한테도 어차피 간거 사람들 잘 사귀고 오라고 하긴 했어요.
술이나 잔뜩 취해서 오지 않았으면 좋겠건만.. 남편 뒤치닥거리까지는 하기 싫어요. ㅠㅠ
한 달에 한 번은 술자리를 가지신다니, 아내분에게도 한 달에 한 번은 꼭 자유를 주셔요~~ 댓글 감사합니다.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24
질문글에 첫 회식이라는 점을 언급했는데요, 남편이 주인공인 자리까지는 아니고 옮기고 나서 사무실 사람들과 제대로 된 회식은 처음인가봐요.
그래서 저도 톡으로 서운함을 쭈글쭈글 썼다가 이미 간거 잘 하고 오라고는 했는데.. 하아
육아는 정말 상상을 초월하게 힘드네요. 평소 서운한거 없던 부부사이였는데 점점 서운함이 쌓여갑니다. ㅠㅠ
위로와 댓글 감사합니다.
부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25
아유 당연하지요. 고생많으십니다~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26
제가 톡으로 서운한티 팍팍 내는 바람에 신랑은 더더욱 가시방석에 앉아있을듯해요. 자주 있는 것도 아니고 첫회식이니 이해해야겠죠? ㅠㅠ
댓글 감사합니다.
허저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44
상사 눈치도 살펴야 하고 같이 일하던 사람들과 인간관계 유지하려면 2차가 어쩔 수 없는 경우가 많죠

승진, 인간관계 같은거 다 개무시하고 때되면 관두면 그만이라는 생각 하고 다니는 (저같은) 사람이라면 싫은 자리는 그냥 피할 수 있는데요...그건 또 아니잖아요? 윗분이 좋은 말씀 해주셨는데 회식 그딴거보다 집에 가서 애기 얼굴 보는게 100배는 더 행복할거예요. 반대로 싫은 자리 아내 아들 딸 얼굴 생각해서 억지로 가는 분들이 훨씬 많을것 같아요.
F.Nietzsch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1 23:56
저는 저녁 회식 절대 안 갑니다. 1년에 한 번 갈까 말까...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02
집에 가서 아기 얼굴 보는게 훨씬 행복할거라는 말씀.. 그 말에 마음이 풀리네요.
남편 마음도 편치 않겠지요. 감사합니다.
분홍돌고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04
저도 휴직 전에 회식은 밥만 먹고 오는 자리였어요. 그래도 그때는 아기 낳기 전이라 가능했는데, 이제 복직하면 저도 회식은 안.. 아니 못가겠지요.
댓글 감사합니다.
스트라스부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16
댓글이 다들 순하게 적어서 그렇지
대한민국 사회에서 회식이라는 게 내 맘대로 빠지고 싶다고 빠질 수 있는 자리가 아니죠.
다들 속으로 열여덟 열여덟 외치면서 끌려가는거죠...

현실적으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회식 안 간다는 건
난 회사 때 되면 때려칠거다랑 사실상 동의어라고 봅니다.

2차건 1차건 결정권 없는 사람이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죠...
一代人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29
슬슬 꼰대가 되가는 건지...
회식 빠지고 먼저 가는 직원들 섭섭해요.
나도 뭐 엄~청 좋아서 그 자리 있는거 아니거든요.
네오크로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30
남편분이 원해서 2차 가신 건 아닐 겁니다.

애초에 회식 문화라는 게 그렇고 특히나 새로 옮긴 부서에서 환영회를 겸할 텐데 빠지긴 불가능하죠.

몸과 마음이 피로하면 없던 짜증도 생기다보니 화가 나실 만도 합니다만 어여 애기 재우고 입맛 없으시겠지만 식사 맛있게 하세요
배가 좀 차면 스트레스도 좀 줍니다. ^^;;
힘든일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31
싫은소리 할 자격은
본인이 이렇게 말하고 지킬 수 있을 때 생깁니다.
"그럴 바에 회사 때려쳐 내가 돈 벌어올게"
자격도 없으면서 툴툴대면 생떼부리는 어린애 수준인거구요.
Cazelln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0:33
(수정됨) 동의 합니다.
게다가 부서 이동 후 첫 회식을 중간에 빠진다는건...
실제로 겪기도 했구요. 첫회식을 1차후에 빠진사람을 놓고
바로 다음날 부터 뒤에서 궁시렁 거리더니 왕따되버리더군요.
물론 비합리적인 행태지만 아직도 이런 조직이 수도없이 널린 엄연한 현실이니까요.

솔직한 심정으로 말하면 상황이 그런데 기다리는 아내가 그런 표현을 하면
안그래도 있기 싫은 회식자리에 대한 스트레스와 함께 양쪽으로 스트레스 엄청 받을거 같습니다.
러블세가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1:22
2차를 꼭 가야만하거나 가고 싶어 할 수 있는가? (o)
서운한 마음을 표현 할 수 있는가? (o)
짜증을 부려도 되는가? (x)

원래 육아가 힘들기는 한데 업무에 지친 남편분도 다독여주세요..
고구마피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2:08
질문자분은 회사를 다니다가 육아로 일시적인 휴직중이신 거 같은데.. 그전에 가족의 상황을 모르는 제삼자가 질문에 대한 대답 범위를 벗어나 자격 운운하는 건 심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은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7:48
서운하신 마음은 이해하지만, 새로 옮긴 부서에서 하는 첫 회식에서는 빠지기 쉽지 않을 것 같아요.
srwmani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8:01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는 회식도 적고, 마음 편하게 나갈 수 있는 분위기입니다만...
이전에 다니는 회사에서는 짤 없었습니다. 사회생활을 할 생각이 없는 거냐고 쏘아붙이더라고요 (...)
킹리적갓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8:50
글쓴분이 머 크게 생떼 쓴건도 없는데 이 댓글은 뭔가요.
함부로 남 보고 수준 운운하지마세요.
비싼치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9:28
회사 분위기에 따라 많이 달라질 듯 합니다
저희 남편은 술마시는 것도 원래 싫어해서 애 낳기 전에도 억지로 가고 그랬는데 애 나온 후에는 좋은 핑계가 생겼다며 엔간해서는 안 가요
10개월 동안 2번 갔나...?
상사분들 중에서 “누구는 또 애기보러 집에 가냐~” 하고 눈치주는 사람도 있긴 한데 대빵인 소장님이 애한테 그러지 말고 그냥 보내주라고 편들어주셔서 꼬박꼬박 불참하고 있습니다...
Wad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09:34
회식................. 저도 술 좋아하지만 술먹고 싶으면 맘맞는 친구들하고 먹지, 회사사람들하고 회식으로 2차 안가고 싶어요.
그냥 야근하는거라고 생각하고 이해해줍시다. 서운한 마음이 드는거야 어쩔 수 없지만 그걸 너무 자주 표출하면 서로 피곤하기만 해요.

저는 이런 짜증 잘 못받아주겠더라구요. 제가 좋아서 놀다온거면 무릎꿇고 여보 미안해! 하겠지만..
저도 애가 저만 찾아서 아내가 저 빨리 퇴근해서 애랑 놀아주기만을 매일 손꼽아 기다리지만, 회사 관련 뭐 회식, 일이 있을 때는 절대 뭐라고 안합니다.
새삼 와이프한테 고마워지네요. 여보 고마워.
월급루팡의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21
아이가 24개월 조금 넘었습니다.
부서 회식이 한달에 한두번 있는데.. 경력입사한지 얼마 안되서 왠만하면 2차 참석하고 11시까지는 들어갑니다.
와이프도 그정도는 이해하는거 같구요.
한번은 와이프가 좀 몸이 안좋고 애기때문에 고생하길래 1차 금방 나와서 들어간때도 있긴 합니다.
알카즈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23
육아 안해보신 분인 듯. 저라면 본문처럼 독박육아하느니 회사 나가서 돈 벌어옵니다.
Luxta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0:48
생떼라니. 부디 결혼하실 분에게 지금하는 이야기 그대로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힘든일상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1:00
많은 분들이 댓글달아주시듯 표현이 과했던 것 같습니다.
작성자분이 혹시나 다시 읽으시면 사과드립니다.
각자 사정이 다르기 마련인데 상황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과몰입 하였네요.
열혈둥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1:39
술에 미친 사람이 아니고선 친하지도 않은 사람들이랑 술자리를 2차까지 가는건 본인 선택이 아닙니다.
피치 못한 야근 하고 온 걸로 생각해주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사악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2:18
회식은 야근이며 이동후 첫회식은 빠지면 욕먹는 자리입니다. 결혼후 첫 명절같은 자리죠.
건강이제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2:28
저도 돌지난 아들 키워요. 순하다고 해도 넘치는 에너지가 감당이 안되는 수준이지요. 다들 남편 입장에서 많이들 얘기해주시네요. 사회생활이고 어쩔 수 없다. 누가 모를까요. 알지만 아기가 유난스러운 날에는 정말 너무 힘들어서 속상하고 눈물이 나서 그렇지요.
아기가 유난스러울 땐 화장실도 못가고 밥도 못먹고. 나는 인간의 기본적인 것도 못하고 있는데 사회생활 이라고 답이 나오면 더 울컥하기도 하더군요.
시간이 지나서 아기가 잠들면 괜찮아지지만, 그 때는 무척 속상하지요. 힘내세요.
그리고 남편분을 이해하시는 것도 좋지만, 하루종일 남편분이 아기를 혼자보시게 해보세요. 제 신랑도 아기 잘 보고 잘 놀아요. 하지만 제가 가까운 친척 장례식에 다녀오느라 하루 종일 혼자 보더니, 절보고 하소연하더군요. 밥먹는게 제일 힘들다고. 밥을 먹을 수가 없다고. 그렇다고 일찍 와주거나 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그 처절한 마음을 알아줘요. 그럼 속상한 마음이 덜해지더라구요.
남편분도 애쓰고 노력하고 계실겁니다. 다만 서로가 말하지 않고도 그냥 알아주고 이해하고 넘어가는 거 보다는 둘다 생색내고 토닥이면서 넘어가는 게 낫다고 생각해요. 아내도 나 오늘 밥도 못 먹고 힘들었어 라고 하면 남편분이 진짜 힘들었겠다, 우리 반찬배달이라도 시킬까? 여보가 밥을 잘 먹어야지. 하고 얘기 나누고. 남편분도 나 오늘 회식 자리가 힘들었어. 술먹기도 힘들고, 아기도 보고 싶고. 라고 하면 아내분이 여보 고생했어요. 당신도 우리 가족을 위해 많이 애쓰는 구나. 아기도 여보 마음 알거에요. 하면서 얘기 나누세요. 그런 대화도 하다보니 늘더군요.
힘냅시다. 저도 아들 깨기전에 씻고 점심먹어야해요. 언젠가는 엄마 씻고 올테니 책읽고 있어. 이런게 되겠지요.크크
이혜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3:12
정답은 없습니다.
빡치면 지X 아니면 참는거예요.
맨날 그런 것도 아니고 처음이면 너그럽게 마음에 빚만 지워주세요.
나중에 다 보답 받습니다.
Dwyan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3:28
케바케,
저는 갑니다, 회식이 많아야 한달에 1번 정도이거든요.
내가 집에 있어야할것 같다 라는 판단이 드는 날은 시간 정해두고 일찍 집에 갑니다. 1차 중에 갈때도 있고, 아예 안갈때도 있고.
근데 본인 직급이 중요하겠죠...
알바트로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4:32
보통 회식할때 2차는 안가는 경우가 많지만 본문상황은 2차를 가야하는 상황같아 보이네요.
최종병기캐리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4:33
다들 가기 싫은데 가는게 회식이다보니 중간에 빠진다고하면 '누군 집에 가기 싫어서 안가는줄 아나'라면서 안 좋게보니 눈치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Uniky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19:06
다른 때에는 안가지만 본인이 주인공인 첫 회식은 울며겨자먹기로 가야 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neo ov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20:40
개인적으로 이건 서운한게 잘못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서 이동 후 첫 회식인데요...
날아라조슈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10/12 23:56
서운할수 있는데 짜증은 내면 안되죠.
남편분이 원치 않는 회식왔다고 글쓰신분께 짜증내는게 아닌이상...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8] 유스티스 18/05/08 5766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5168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36622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60237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04254
125879 [질문] 몸이 안 좋은데.. 정말 미치겠네요 [15] Quasar493 18/10/15 493
125878 [질문] 동미참 훈련 신분증 여권사본으로 될까요? [4] 갓바킈184 18/10/15 184
125877 [질문] 부모님께 롱패딩...괜찮을까요? 그리고 브랜드 추천 부탁드려요 [1] 재지팩트147 18/10/15 147
125876 [질문] 수원 영통에서 구디가는 방법 선택 부탁드립니다. [7] 분당선168 18/10/15 168
125875 [질문] 이어폰 물 속에 오래 담가놨는데 제대로 작동합니다. [5] 그때가언제라도238 18/10/15 238
125874 [질문] 119 응급차 이용방법 [8] arr444 18/10/15 444
125873 [질문] 가방 백팩 추천해주시렵니까 [6] 스핔스핔211 18/10/15 211
125872 [질문] V30 메시지 알림 폰 비활성화 상태에서 카톡처럼 뜨게 못하나요? [4] 외계소년222 18/10/15 222
125871 [삭제예정] 직장검진에서 결핵같은 전염성 질병이 나오면 어찌하나요? [7] 냉면과열무490 18/10/15 490
125870 [질문] 아침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끼는 분 많으신지요...? [4] nexon420 18/10/15 420
125869 [질문] 대구 짜장면 맛집 있나요? [4] FRONTIER SETTER332 18/10/15 332
125868 [질문] 앱코 K660은 괜찮은 제품인가요? [1] 회전목마214 18/10/15 214
125867 [질문] 강직성 척추염이랑 웨이트 요추 부상이랑 증상 많이 다른가요? [7] 터키쉬겟업214 18/10/15 214
125866 [질문] 후쿠오카에 유후인 벳부 외에 온천? [20] 이상한화요일497 18/10/15 497
125865 [질문] 겨울에 런닝복 질문! [3] K5213 18/10/15 213
125864 [질문] 김해에 사는데 일본어 학원 다닐만한데 없나요? [1] 외계소년160 18/10/15 160
125863 [질문] 채무관계에 대한 질문 드립니다... [5] 러프윈드504 18/10/15 504
125862 [질문] 영화관에서 햄버거 먹는게 민폐일까요? [50] 포이리에1754 18/10/15 175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