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GR21 관련된 질문 및 건의는 [건의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 (2013년 3월 이전) 오래된 질문글은 [이전 질문 게시판]에 있습니다.
통합 규정을 준수해 주십시오. (2015.12.25.)
Date 2018/03/13 22:55:39
Name   추억이란단어
Subject   15년전 오늘 3월 13일 당신은 누구와 있었는지 기억나시나요?
요즘 미투관련으로 씨끌씨끌한데..
오달수 관련 곰곰히 생각을 해봤거든요.
오달수를 쉴드 칠려는게 아니라.
나는 과연 15년전 오늘 누구를 만나서 무슨대화를 하고 무슨 짓을 했었는지..
당장 내일이라도 누군가 " 15년 전에 나에게 성추행 당했다..나를 강제로 안으려고 했다.." 라고 폭로한다면
이걸 제가 과연 기억할수있을까요?
15년전..제가 대학생일때 무슨과목을 몇시간을 들었는지도 잘 기억이 안나는데..
저걸 저에게 반박하라고 한다면 어찌해야할까요..
님들이 저 상황이면 저일을 기억하실수 있을까요 ?



opxdwwnoaqewu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2:57
일단 군대에 있었군요
회전목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2:59
남고 재학중이었습니다
써니는순규순규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04
저는 모쏠이였기때문에 그런일은 있을수 없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습니다
하우두유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05
03년이면 고3이었네요. 섬찟하긴합니다.
나스이즈라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06
15년전 학창시절인데 거의 기억이 안나네요..
그나마 기억나는건 교실내에서 제자리가 어디였다는거랑 누구랑 옆에 앉았었는지 같은반 친구 몇명정도 이름이랑 친구 전학간 사건정도 기억하는 수준이군요.
소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08
그때도 당연히 여자친구는 없었을거라 확신합니다...
스타나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12
고3이었으니까 아마 학교에서 공부하고 있었을겁니다. 누구랑 무슨 대화를 했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마 여자는 아니었을겁니.....
Everla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12
저도 학생이었지만 형들이 이렇게 많았다는 걸 새삼 느끼고 갑니다..
역시 아재사이트...

질문에 대한 답을 하자면, 몇학년 몇반이었고 누구랑 친하게 지냈었는지, 무슨 과목을 잘했는지, 선생님들은 누구였는지 대강 기억은 납니다만 특정일의 자세한 상황 같은 건 전혀 아무 것도 기억이 안 나네요... 뜨문뜨문 인상깊은 기억들은 남아있습니다만...
루틴은 대강이나마 유추할 수 있겠지만 디테일은 아무래도 무리인 듯 싶습니다.
엔조 골로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14
작년 3월 13일도 기억안납니다 크크
Volu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14
남일이니까 쉽게 말하는거죠.
봄날벚꽃그리고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16
아무 생각 안나네요
그냥 중학교 교복, 2학년때 교실 정도 생각나는..
그것도 2학년 때의 일중에 하나겠죠 3월 일이 아니고
Juli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1
(수정됨) 고3이네요. 고3 동지들 많네요. 일단 여고여서 남친은 없었습니다(운다)
미나리돌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1
작년도 기억나지 않네요.
아칼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2
15년전 일을 기억하지 못하는 건 전혀 이상한 게 아니지만, '15년 전이든, 30년 전이든 나는 누군가를 성추행 한 적이 없다'라고 자신할 수 없다면, 그건 인생을 잘못 산 거죠.
Entropy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3
오늘도 잘 기억안나네요
FastVultur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7
뭔가 끔찍한 일을 겪었다면 보통 그 날을 생생히 기억하는게 일반적이지요. 아니면 대부분 기억 못하고...
추억이란단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29
제가 묻고싶은건 난 안했다 자신하는게아니라..
난 성추행 하지 않았다..라고 그날의 흔적을 되짚어 반박 할수 있을까입니다..
저쪽에서 성추행했다 우기면.내가 아무리 안했다 한들......타인에게 억울함을 호소할때..의미가 없을테니깐요..
3.141592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35
그런 문제는 아닙니다. 지금 정봉주가 "난 그때 일 기억 안나고 증거도 없는데 아무튼 난 안함"이랬으면 상대적으로 증언이 자세한쪽이 무조건 신뢰를 얻게 되어있어요. 이미 죽일놈 되어있을겁니다.
하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37
필름끊길정도로 술먹고 다니는사람들이 많은거보면 자신할수 있을 사람이 얼마나될지 모르겠어요
Tristan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41
기억하기 힘들죠.. 전 재수학원에서 공부하고 있거나 피시방이나 술집에 있었을 것 같네요.
개인이나 나라에 특별하거나 충격적인 사건이 있어야 기억나죠.
예를 들어 숭례문이 불탄 날 뭘했나? 세월호 사고 날 뭐했는지에 대해서는 대부분 어렴풋이라도 기억이 나실 겁니다.
정확한 날짜를 기억하지 못하더라더요..
성추행, 성폭행 관련이라면 정말 밥먹듯이 저런 짓을 한 사람이 아니고서야 그 시기에 자기가 어떤 짓 했는지 대충 기억나겠죠.
정공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44
(수정됨) 일상적인 생활은 기억이 안나는게 당연한거죠

다만 특수한?일(사건)은 날짜까진 정확히 기억은안나도 상황은 기억하죠 저만 해도 초등학교 들어가기전에 슈퍼에서 과자훔치다가 걸려서 손들고있다가 나온경험이있는데 이것도 20년 전 일인데요

그 슈퍼가게 주인 아주머니가 저를 지목하며 20년전에 과자훔친걸 폭로했다면 기억하겠지만 그 과자를 훔친날 어떤친구와 놀았는지 어떤만화를 보았는지를 물으면 기억이 안날수 밖에요...

일상생활이 성추행이면 기억못해도 평생에 한번있었다면 기억이 안날리가 없습니다
쭈구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52
사겼던 여자애들 이름도 기억이 나는 애들도 있고 안나는 애들도 있습니다..
lovehi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3 23:59
(수정됨) 다른 이야기지만 7년전 결혼한 팀원이 그러더군요. 자기는 자기 결혼식날 있었던 일을 기억한다고.... 저도 그쯤 전에 결혼 했는데... 디테일한 것이 전혀 기억이 안납니다.... 그래서 심문하듯이 그 날 있었던 일을 물어봤습니다. 예를 들어 결혼식날 미용은 압구정에서 했는지 신사동에서 했는지? 머리 하면서 김밥을 먹었는지 샌드위치(혹은 빵)를 먹었는지? 무엇을 먹었다면 그건 누가 어디서 가지고 왔는지? 미용사 팁은 어떤 사람에게 얼마를 주었는지? 운전은 자신이 했는지 친구중에 누가 했는지... 미용실에 와이프 친구는 누가 왔는지? 인사를 먼저 드렸는지 아니면 폐백을 먼저 했는지... 부케는 누가 받았는지? 회사 직원 중 특정인과 그날 악수를 했었는지?

결론은 큰 그림 정도는 기억하는데.... 디테일한 내용은 거이 기억을 못한다는 것을 인정 하더군요. (뭐 둘다 40대 중후반 이라서... 그럴수도 있습니다.)
진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0:13
이성과 단둘은 아니었다고 장담할수 있습니다.
이부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0:33
전 숭례문이 불탄 날 제가 무엇을 했는지는 아무것도 생각이 안나네요. 세월호날은 기억 납니다만...
지금이시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0:33
저쪽이 오로지 '피해자 중심주의'만으로 저를 성추행범으로 몰아세운다면, 어떻게 나는 누군가를 성추행 한 적이 없다고 자신할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희원토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0:34
초등학생 언젠진 기억안나는데 병원 영상기사한테 성추행당한거 기억합니다. 아마 그놈은 혼자 촬영보내진 여자아이들 그딴식으로 성추행하는걸 그간 즐겨왔는지도 모르죠. 언젠지 왜 병원 간건지 가물가물해서 기억안나는데 그때 성추행 당했던 기억..응급실 돌아와서 혼자 울고있으니 갑자기 의아해하는 아빠에게 털어놓고...뒤집어졌는지 모르겠...아마 아빠 성격상 가만두진 않았을거 같고요. 그 뒤로 경찰차 타고 큰 경찰서 왔다간 기억만이 남았습니다. 그 뒤에 중학생때 아침 등교길에 미군한테 당한 성추행역시 몇학년 어느계절인지 기억안나지만 다가오던 미군복장 생김새 덩치정도 추행후 크게 웃던 그 모습은 생생히 기억해요. 가해자는 모르겠는데 피해자는 몇십년 지나도 다 기억합니다. 그 상황자체는요. 여튼 이 뒤로 당한? 추첩한 짓들은 위 두개에 비해 새발의 피긴 하지만 여전히 기억에 남아있는것들입니다. 기분이 덜 더럽든..웃기든?일이었든 간에요.
엔조 골로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1:12
(수정됨) 근데 이런건 있습니다. 가해자는 몰라도 피해자는 확실하게 기억합니다. 그리고 가해자라고 할지라도 양심의 가책이 있다면 확실하게 기억할겁니다. 제 경우만 해도 제가 당했던것들 잘못했던 일들 실수했던일들은 엥간하면 다 기억하는 편이거든요 ㅠ 좀 잊어먹고싶은데 ㅠㅠㅠㅠㅠ
누에고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2:16
평범한 하루는 기억이 안날지 몰라도 본인에게 떳떳하지 않는 하루면 가해든 피해든 기억이 대부분 납니다. 저도 도덕적으로 봤을때 인생을 살면서 잘못한 일이 없던건 아니었고 그 상황과 순간은 10여년이 넘었는데도 생생히 기억납니다. 마음속에서도 내가 잘못한 일을 저지른다는 사실을 알아서 그런거 같네요.
반대로 피해를 당했던 경우도 마찬가지구요. 심지어 피해를 당한날은 그날의 날씨와 상대방의 말투, 행동까지 기억이 납니다.
코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5:10
따져보니 16년전 여름에 첫 여자친구를 사귀었었는데요
만약에 그 친구가 그 때 있었던 일을 가지고 저를 성폭행 등으로 고소했다고 가정해보니...

뭘 어떻게 증거를 들어 반박을 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vanillabea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5:30
유치원 때 당한 성추행도 기억합니다. 저는 30년 넘은 일이어도 그런 건 기억해요. 가해자는 일상이어서 모르겠지만 피해자는 아니거든요. 지금도 손톱 기른 남자에 대한 혐오가 엄청난데 그 새끼가 손톱 기른 놈이었거든요.
키무도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6:00
초등학교 때 남자 꼬추만지고 다니는 어른시끼가 있었습니다. 얼굴도 얼핏 기억은 납니다만, 날짜 계절 다 모르겠습니다...
젊을때 충격적인 사건들은 기억납니다만, 그때 날짜도 진짜 기억이 안나네요;
Rough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7:16
15년전 오늘은 기억안나지만 19년전 태권도장 가는길에 안좋은 일 당한건 뚜렷하게 기억합니다.
뭐 입장차가 있을 수밖에 없는거죠. 일상기억은 날리없지만 피해경험은 잊히지 않는거고, 난데없이 '너 15년전에 날 성추행했지'라고해도 그때 기억이 없는것도 당연한거고. 다 상대적인거니까요.
luvsic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8:48
일주일전에 먹은점심도 기억이 안나는데...ㅠ
사악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9:02
사실은 피해자도 그리 잘 기억하지는 못하더라는..그래서 더 어렵죠. 트라우마가 있어서 매번 다시 떠올린다는 말도 많은데 피해자라고 다 그런 것도 아니거든요. 5년 10년 지나면 오히려 기억못하는 경우가 훨씬 많아요. 일단위가 아니라 연단위로 헷갈리고.. 그래서 사건의 줄거리 외에는 기록이 없으면 시기특정은 어렵고, 그러한 사실+피해자 중심주의로 수사기관도 날짜는 좀 틀려도 크게 개의치않습니다.
사악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09:05
15년전이면 2003년..한창 와이프와 연애할때네용.
elesevie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0:05
난한적이없다고 확신하지만 누가증거를대라면? 증거없음빼박캔트 당하는겁니다
도토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0:34
열심히 동아리에서 후배들 밥 사주고 있을 때군요....
지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0:43
3월 14일이 화이트데이라 특별한 날이라 기억이 잘 나지 않을까요?
전 실제로 2003년 3월 13일 17시부터 14일 17시까지 평소와 달랐던 행동들이 다 기억납니다
young026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0:49
14년 전 3월 12일은 기억나는군요. 여의도에 있었습니다.
엔조 골로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8:09
제가 기억한다고 하는거도 제관점이라 객관적으로 보면 이상할수고 있겠네요 흐흐
겨울삼각형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8/03/14 19:04
복학생이었고,

이 시간이면 중도에 있었을겁니다.
가장 치열하게 공부하자고 맘먹었을때였죠.

물론 쏠로였구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공지 [질문] [삭제예정] 카테고리가 생겼습니다. [8] 유스티스 18/05/08 5112
공지 [질문]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14641
공지 [질문]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37] OrBef 16/05/03 35844
공지 [질문] 19금 질문은 되도록 자제해주십시오 [8] OrBef 15/10/28 59454
공지 [질문] 통합 공지사항 + 질문 게시판 이용에 관하여. [22] 항즐이 08/07/22 103572
124954 [질문] 익스플로러 검색공급자 bing을 삭제해도 계속 추가됩니다. 멍멍머멈엉멍46 18/09/20 46
124953 [질문] 롤이 끊깁니다. 러블세가족45 18/09/20 45
124952 [질문] 1060 3GB 19만원이면 싼건가요? [2] 마스쿼레이드421 18/09/20 421
124951 [질문] 자동차 수리비용 질문입니다 [1] 기라꾸75 18/09/20 75
124950 [질문] 중고차를 샀는데 가족보험 질문입니다 함초롬43 18/09/20 43
124949 [질문] 오피스텔 구매 및 대출 [2] 낭만원숭이172 18/09/20 172
124948 [질문] 부모님꼐 아이패드 사드리려고 하는데요 어플들 글씨 크기를 크게 할 수 있는지요? [2] BlueSKY--246 18/09/20 246
124947 [질문] 5만원 이하 인강용 헤드셋 추천 부탁드립니다. 오토나시 쿄코66 18/09/20 66
124946 [질문] kt에그 어떻게 주인을 찾아줘야 될까요? [3] 정공법179 18/09/20 179
124945 [질문] 내일부터 오사카 4박5일 여행 가는데 맛집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5] 軽巡神通267 18/09/20 267
124944 [질문] 와우용 최종컴터 견적 이륙해도 되나요? [10] papaGom309 18/09/20 309
124943 [질문] 유게에 있는 사진 원본이 궁금합니다. [6] 소고기국밥406 18/09/20 406
124942 [질문] 업무용 컴퓨터 견적 질문입니다. [5] 혜린123 18/09/20 123
124940 [질문] dslr이랑 폰카랑 스펙 비교 부탁드립니다 [12] Mindow322 18/09/20 322
124939 [질문] PC 새로 맞추려는데 견적 부탁드립니다. (암드 유저분들의 답변이 시급합니다) [6] johann305 18/09/20 305
124938 [질문] 컴퓨터 의자 추천부탁드립니다. [15] 아마존장인669 18/09/20 669
124937 [질문] 심시티5 플레이에 질문 드립니다. 나를찾아서203 18/09/20 203
124936 [질문] 요즘 쓸만한 무료 또는 저렴한 핸드폰 뭐가있을까요? [21] 어제내린비983 18/09/20 98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