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7/11 20:28:12
Name chldkrdmlwodkd
Subject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을 읽고
'이반 일리치의 죽음'과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감상평을 써보려고 합니다. 먼저 '이반 일리치의 죽음'부터 말한다면요.주인공인 이반 일리치는 판사이자 가장으로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평범한 시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가 죽게 되었는데도 아무도 슬퍼하지 않습니다.아내는 국가에서 어떤 지원금이 나오는지 알아보고 동료들도 형식적으로 위로의 말을 전할 뿐입니다.그는 그때서야 자신이 승진과 성공에 대한 집착으로 주변인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걸 알게 됩니다.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평등하다는 걸 세련된 방식으로 전하는 소설입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마카르와 바르바라라는 두 주인공의 편지로 이루어진 서간체 소설입니다. 마카르는 40대 하급 공무원으로 남의 글을 고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웃인 바르바라를 좋아해서 자기도 가난한 신세면서 이것저것 지원해줍니다. 바르바라는 고아인 20대 여자로 마카르에게 호감을 느껴 둘은 계속 편지를 주고받습니다. 하지만 가난이라는 장벽은 둘을 단단하게 가로막는데요.

새삼 '죽음'과 '가난'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거일 테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지고 싶습니다.그거라도 없다면 이토록 험난한 세상을 견딜 수 없으니까요. 뻘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쉬시고 내일 불금 잘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담배상품권
19/07/11 20:37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이반 일리치의 죽음만큼 사람을 빨아들이는 소설을 읽어본적이 없어요.
아슨벵거날
19/07/11 21:33
수정 아이콘
좋은책 소개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6572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카테고리 우선선택 기능 안내 [8] 레삐 19/06/25 3507 4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5470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90005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71751 24
81958 [일반] '가습기 살균제' 8개월 재수사 마무리..총 34명 기소 [8] 캐모마일2011 19/07/24 2011 1
81957 [일반] 한국(KOREA)형 주류모델(3) [39] 성상우1891 19/07/24 1891 10
81956 [일반] 여러분들의 워너비 몸매는 누구인가요? [80] 에리_93746 19/07/24 3746 0
81955 [정치] 일본 상품 불매로 반사적 피해를 보시는 분들이 걱정됩니다.. [199] 마법거북이9883 19/07/24 9883 17
81954 [일반] 돈은 나를 자유롭게 한다. [24] KBNF3205 19/07/24 3205 9
81953 [일반] [속보]러시아 "中과 연합훈련..영공침범 의도없다 믿어달라" [358] 한국화약주식회사15064 19/07/24 15064 37
81952 [일반] 유전자 도핑 (Gene Doping) [17] 모모스20132071 19/07/24 2071 3
81951 [일반] 9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4] clover163 19/07/24 163 1
81950 [일반] [9] 백일휴가를 앞둔 류이병의 은밀한 고민 [4] goldfish986 19/07/24 986 0
81949 [일반] 혹시 저처럼 돈 욕심 크게 없으신분 계신가요? [160] 허스키8181 19/07/24 8181 3
81947 [정치] [단상] 영공침범 러시아 군용기에 대한 경고사격. 대담하지만 훌륭한 조치 [72] aurelius7754 19/07/23 7754 21
81946 [정치] 회원 진선미의 추천도서, <<인도 수구세력 난동사>>(1) 진선미1330 19/07/23 1330 1
81945 [일반] 하이퍼루프 관련 소식 [26] 타카이6508 19/07/23 6508 0
81944 [일반] 정치카테고리의 상호 비하/비아냥 표현 제재 관련 공지 [49] 오호3842 19/07/18 3842 7
81943 [일반] 유전자치료제, 바이오의약품, 바이오시밀러 [15] 모모스20132929 19/07/23 2929 10
81942 [정치] [기사] 軍, 호르무즈 파병 방안 검토 착수… 靑은 긍정도 부정도 안해 [61] aurelius9086 19/07/23 9086 7
81941 [일반] 장기(將棋)에 대하여 [21] 성상우3087 19/07/23 3087 6
81940 [일반] [속보]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하여 합류비행…軍, 경고사격으로 대응 [71] 修人事待天命10084 19/07/23 10084 5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