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6/12 00:55:55
Name Lotus
Subject 박제
네가 내게 ‘사람 그 자체’를 좋아한다고 말했을 때 그 떨떠름한 기분을 기억한다. 와 닿지는 않았지만 그건 내가, 당연히도 완전히 너의 입장에 설 수 없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너의 눈 너머를 더듬거리며 그저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기다림이 끝난 건 ‘변했다’는 너의 말과 함께였다. 너 자신도 특별한 이유를 대지 못하는 그 말— 그 말과 함께 나는 몇 바퀴나 제자리를 빙빙 돌곤 했는지. 내가 모르는 너의 친구들에게 나를 ‘섬세한 사람’으로 이야기하곤 했다는 너의 말, 거기에 동봉된 뿌듯한 미소, 그리고 나의 허무함이 떠올랐던 건 그때였다.

너와 내가 멀어진 일이 정말로 슬픈 것은 너와 함께하는 시간이 사라졌기 때문이 아니라 그 시간들이 어느 달력의 하루 언제쯤으로 박제되어버렸기 때문이다. 너는 더 이상 너, 너의 동그랗고 큰 눈과 순진한 표정 웃을 때 생기는 입가의 주름 따뜻하다 못해 뜨겁기까지 했던 손 내 품으로 육박하며 꿈틀거리는 몸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너는 이제 이런 저런 말들로만 존재하고 나는 그것들을 내 손아귀에 넣고 내려다본다. 무엇을 찾는지, 그것들을 이리저리 뒤적거리고 들추어봐도 이전의 향취는 없다. 유일하게 할 수 있는 일은 생각하기를 그만두는 것이다. 그것이 너에게도 나에게도 최선이라는 것을 나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너는 그저 너로서만 저 멀리 그렇게 있다. 우리는 더 이상 섞이지 않았고 너는 내게서 매끈하게 빠져나갔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양겨자
19/06/12 01:09
수정 아이콘
이 계절은, 참 느리게 간다고 생각했는데 벌써 6월이다. 할 일 없이 빈둥대면 시간은 느리게 가니까, 어쩌면 다른 해보다 많이 늘어져 있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얼마나 무료한 나날들이 빛 속에 있었나... 그날 죽을 것 같은 무료함이 우리를 살게 했지, 아주 어린 짐승의 눈빛 같은 나날이었다.
별바다
19/06/12 02:37
수정 아이콘
시간이 갈수록 감정은 흐려지는데 정말 애틋했다는 사실 그 자체는 선명하게 기억하고 있어서 더 씁쓸한 것 같습니다 분명히 정말 소중하고 좋았었던 건 명확한데 막상 이게 어떤 느낌이었는지 떠올릴 수 없을 때 이 감정을 뭐라고 해야 될까요
말이 짧아서인지 맘이 무뎌서인지 뭐라고 설명을 못하겠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3154 55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12188 5
공지 [일반]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7285 7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7064 24
81503 [일반] 신과 함께 녹음을... [8] MelanCholy1051 19/06/16 1051 7
81502 [정치] 시장주의 [11] 절름발이이리916 19/06/16 916 7
81501 [일반] (스포없음)'사상 최강의 보안관'이 완결되었습니다. [25] 물맛이좋아요3147 19/06/16 3147 3
81500 [일반] 간단히 쓰는 넷플 스탠드업코미디 및 토크쇼 평가(주관적) [11] 평범을지향1219 19/06/16 1219 2
81499 [정치] 소득주도성장과 영부인 육아휴직에 대한 개인적 생각 [98] 뮤지컬사랑해5129 19/06/16 5129 26
81498 [일반] 홍콩의 범죄인 인도조약이 무기한 연기되었습니다. [61] 홍승식8527 19/06/15 8527 10
81497 [정치] 김정숙 여사 “한국남자들도 용감하게 육아휴직 했으면...” [324] AKbizs15095 19/06/15 15095 32
81496 [일반] 친일파, 6.25지휘관, 사학재단, 국회의원 김석원이란 사람 [42] 1024575 19/06/15 4575 9
81495 [일반] 간단히 쓰는 넷플 다큐 추천작들(주관적) [34] 평범을지향4048 19/06/15 4048 7
81494 [일반] 法 "성폭행 무혐의 결정나도 여성 무고죄 직접 증거 안돼" [152] 감별사10433 19/06/15 10433 5
81493 [일반] 홍콩에서 불리는 임을위한 행진곡 [27] 어강됴리7012 19/06/15 7012 9
81491 [일반] 홍콩 대학생들이 한국어로 쓴 호소문 [109] 미적세계의궁휼함10742 19/06/14 10742 44
81490 [일반] [공지] 자게에 정치 카테고리가 15일 오전 9시 부터 적용됩니다. [45] Camomile2139 19/06/14 2139 10
81489 [일반] 한국 언론의 신뢰도는 왜 바닥일까요? [83] 인간흑인대머리남캐5700 19/06/14 5700 3
81488 [일반] 국 이야기. [21] 유쾌한보살2196 19/06/14 2196 14
81487 [일반] 드디어 새차를 받았습니다. [34] 겨울삼각형5158 19/06/14 5158 0
81486 [일반] [여행기] 프랑스 신혼여행 후기 [24] aurelius3904 19/06/14 3904 11
81485 [일반] 차이잉원 "홍콩 사건, 일국양제 수용 불가 이유 보여줘" [24] 나디아 연대기7527 19/06/14 7527 3
81484 [일반] 자극적인 보도들이 불러온 음모론 참사 [102] 마법거북이10759 19/06/14 10759 1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