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2 22:01:44
Name   뒹구르르
Subject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처음 그들이 왔을 때>를 위시한 무관심, 방조에 대한 경고도 알고,

실제로도 특히 정치에 대한 무관심은 사회를 좀 먹는다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생각만.

그리고 전 좀벌레처럼 무관심하게 살고 있어요.


굳이 성향을 따지자면 늘 조금씩 변해가지만 지금은 극단적인 개인주의자, 정치적으로는 무정부주의에 가까운 자유주의자에 가깝네요.

여기저기 이야기하는 음란물 차단/인터넷 검열 이슈는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정말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만,

개인적으로는 딱히 검열하든 말든 크게 곤란할 일도 없고, 음란물도 딱히 찾아보지 않는 스타일이지만 뭐 보고 싶으면 우회할만한 능력은 있으니

그러든 말든.


미혼/기혼 논쟁도 비혼주의도 결혼주의(?)도 아닌 그냥 삼십대중반의 미혼 남자지만,

저 역시 주위에 너무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기에 해도 뭐 괜찮을거라 생각합니다.

뭐 경제력이 있으면 결혼 생활이 행복하다시는 논리는 어처구니 없지만.

반면에 경제력이 있는 미혼 남자가 얼마나 쾌락에 겨운 삶을 살 수 있는가를 체험하고 있기에 이것도 나쁘지 않아요.

전 이성으로서의 매력을 가꾸는게 전혀 스트레스가 아니라서 뭐 오십까지는 솔직히 모르겠지만, 사십대에도 좋은 결혼 상대를 만날 수 있을거라 생각해요.

이러다 땡기는 사람이 생기면 결혼하는거고, 아니면 혼자 살아가는거고.

그러니 결혼해라 해도, 넌 결혼하지마라 XX해도

그러든 말든.


경제 돌아가는 것도 집값이 오르면 오르는대로 내리면 내리는대로 그럭저럭 리스크 관리는 되고 있으니 별 생각이 없고,

월급쟁이지만 딱히 고용에 대한 불만도 없고, 분배위주로 가면 사회가 안정된다니 좋고, 성장주의로 가면 내게 경제적인 도움이 조금 더 될테니 좋고.

그러든 말든.


페미니즘 때문에 인터넷이 난리고, 요즘은 오프라인에서도 점점 이야기가 들려오긴 하는데,

근거는 없지만 왠지 난 미투 당할 일은 없을 것 같고, 여전히 아름답고 좋은 이성들이 나랑 잘 놀아주고.

그러니 극렬 페미니스트가 뭐라고 떠들던

그러든 말든.


이런 이슈를 위시한 여러 논쟁들을 보고 있으면, 나는 정말 사회를 먹는 좀벌레구나, 나같은 사람만 있으면 나라 망하는 것 순식간이겠다 싶으면서도

그냥 밤에 좋아하는 사람 만나서 맛있는 안주와 술 먹고 좋은 시간 보내다 보면 이러고 나 좋은대로 살면 되는거 아닌가 싶고.


뭔 말하려 했는지 모르겠어요. 뭐 무슨 의미를 얘기하고 싶어서 쓰는 말은 아니고, 이래저래 논쟁이 과열되는 것을 보면서

세상엔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 저처럼 비겁하게 사는 사람도 몇쯤은 있다고 하고 싶어서요.


PS. 쓰고 보니 일제시대나 왕조 교체기에 살았으면 나라 팔아먹었을 놈이겠다 싶어 부끄럽긴 하네요.



센터내꼬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02
상관없는 말인데.. 닉네임인 뒹구르르를 보니까 덩게르크가 갑자기 보고 싶어지네요.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05
아니? 디귿말고 그 처절함과 1도 공통점이 없잖아요 크크크크
분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09
그래서 정몽주가 머리가 그만... 대깨... 하는 분들도 조심하세요. 지조는 머리가 깨집니다.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12
저라면 바로 드렁칡처럼 얽혀서 적당히 살았을텐데, 역시 역사에 남는 사람은 뭐가 달라도 다르죠.
그 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16
저또한 글쓴분이랑 비슷하게 자유쥬의, 무정부주의자인데 대한민국에는 저희같은 부류가 거의 없죠. 있어도 티가 잘 안나기도 하고...

나치가 공산주의자들을 덮쳤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근데 문제는 대한민국에서 저 명언을 읊는 놈들이 나치랑 똑같은 짓을 한단 말이죠. 유태인죽이던 나치들도 자기들은 굉장히 정의로운 행동을 한다고 생각했을테니까요.

저에게는 중학교 친구 단톡방, 고등학교 친구 단톡방 이렇게 두 개방에서 정치얘기가 오가는데, 서로 스탠스가 정반대입니다. 보다 보면 웃긴게, 가장 정치에 관해서 열불내는 놈들이 서로 놀랍도록 닮아있어요. '선동'이라는 단어 가장 많이쓰는 애들이 가장 '선동'당한 것처럼 보이더군요.

잘 모르고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무섭다잖아요. 근데 정치, 경제같은걸 잘 알려면 엄청 어렵거든요. 내가 신념을 가지고 행동하면 사회에 플러스가 될까, 나치가 될까 생각해보니 그냥 행동안하는게 낫겠더라구요. 전공분야 관련된 토론이면 모를까...
유아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18
쾌락에 중독되다보니 점점 더 자극적인것을 찾게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흐흐
더 자극적인것들은 죄다 불법이라는게ㅠㅜ
시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19
(수정됨) 요새 만화 송곳을 정독했는데요.
거기 보면 분명 회사가 먼저 불법을 저지르고 그에 대항해서 노조를 조직하여 대항합니다. 하지만 자본의 힘은 어마어마하고, 노조는 엄청난 피해 끝에 본디 받아야 할 권리 정도만 인정받고 끝이 나죠.

이 글에 이런 댓글을 다는 주요한 이유는, 그 피해 당사자들도 처음에는 분노하여 대항하지만, 결국 실제적인 불이익(월급 차감) 등을 받으니 버티지 못하고 떠날 수 밖에 없었다는 점입니다.

전 사회적인 연대는 약할 수 밖에 없고, 그 고리를 끊을 것은 차고 넘칩니다. 학생은 취업문턱, 일하면 고용불안, 미혼도 기혼도 집값과 물가와 교육열과 각종 사회 이슈들은 끝없이 그들을 흔듭니다.
그걸 가장 잘 이용하는 게 기성 언론과 자본이죠.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가르고. 서로가 서로를 싸우게 만드는.
그 와중에 벌어지는 페미 이슈는 솔직히 말하먄 아주 작고 작은 이슈라고 밖에는 보이지 않아요(물론 그 함의는 엄청 크다고 봅니다만, 다같이 모여서 규탄하기에 저런 이슈들보다 작다는 의미입니다)

민주주의는 모든 개인의 1표로서 빌동하지만 그건 선거시즌에나 먹히는 소리고, 평소에 목소리 낼 수 있는 것은 결국 헌법에서 보장하는 집회와 결사의 자유, 언론과 출판의 자유의 힘에 기댈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지점에서 뭉치지 못한다면, 결국 어느 수준까지는 상대방에게 밀릴 수 밖에 없을 것이며, 그 선이 일정 수준을 넘을 때 비로소 반대편에서도 동일한 힘을 발휘하여 균형을 맞출 것이라 봅니다.
NUS.EB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19
먹고살만해서 그런거 아닐까요?
Practic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25
'르'자가 똑같습니다 크크크크크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29
전 그렇게 깊게까지는 생각하진 않았는데 비슷한 느낌이긴 하네요. 뭐 제일 큰 이유는 귀찮아서... 부끄럽네요.
리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0
그냥 편하게 먹고사는게 나쁜게 아니죠 저도 인터넷에서만 키배 뜨지 밖에서는 조용히 사는걸요... 사회이슈나 국가정책이 직접적으로 나에게 피해가 가지않고 내 삶이 안정적인 이상 대부분 현재에 만족하며 물흐르듯 편안하게 살거라 생각합니다. 다만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최소한의 도리로 이슈가되는 사회현상에대해 자기 주관은 있어야 하고 민주시민으로 나중에 투표할때 내 주관대로 투표 할수있어야 한다고 생각은 합니다.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1
어우 그렇긴 한데 크크 불법도 불법이고, 더 가면 이제 몸이 못 버텨요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4
그렇죠. 저도 제게 오는 불이익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이러고 살 수 있는거죠.
댓글의 함의가 그 이상이시면 제가 충분히 이해하지 못하겠네요. 죄송합니다.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5
그럼요. 그게 전제가 안되면 이러고 살 도리가 없습니다. 먹고 살만한 이상으로, 즐기면서 살만해서 이러는거죠 뭐.
htaek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6
근데 저도 그 덩게르크 떠 올랐어여흐흐
터보레이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6
대깨라는 단어를 꺼리낌 없이 사용하네요.
Foxwhit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7
자유주의자이면서 무정부주의자가 되는게 가능한 일이기는 한가용?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7
그러게요. 나름 자주적으로 판단하고 투표도 반드시 하긴 합니다만, 제 판단의 가치는 잘 모르겠네요.
OrBef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8
사실 인터넷에서 분노를 표출하는 분들이라고 해서 꼭 정치에 대해서 잘 안다거나 정말로 관심이 많아서 나름 일관된 자기 의견이 있는 분들이 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분노 표출은.... 그냥 분노 표출일 뿐이죠. 우리같은 소시민들은 그냥 자기 할 일 하면서 짬짬이 가끔 관심 가지고, 더 여유가 되면 자기가 지지하는 정치인 후원금이나 좀 내면 그걸로 충분한 것 같습니다. 투표는 웬만하면 하는 게 좋은 것 같고요. (전 가끔 패스하지만요)
쿠즈마노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39
본문 글과 전혀 상관없는 이 가지고 와서 멸칭부르고 폄훼하는거.. 이런것 좀 안했으면.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43
미국식 리버럴이 아니라, "자유방임주의/자유의지주의"의 의미인 자유주의라면 무정부주의에 가깝지 않나요? 전 그런 의미로 자유주의자라고 했는데
리퍼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2:44
장난스레 말하자면 일정선을 넘는 사건 혹은 폐단이 발단이되어 국민 대다수가 위기감 혹은 분노롤 느끼고 죽-창을 들게되어야만 극소수에게 편중된 부와 권력을 재분배하여 균형을 맞출수있고 그 외에 온건한 방법으로는 상위 1%의 부와 권력편중을 늦출뿐 막을 수 없다는거겠네요 공감합니다... 지난 촛불운동은 그런면에서 죽-창의 형식을한 온건한 방법으로 권력의 편중을 막은 훌룡한 사례였고 그렇기 때문에 그 다음 정권을 기대했는데 요즘은 기대가 무색하네요
그 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05
안될 이유는 없죠. 세력이 없을뿐...
시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07
음.. 고객대응 관련분야의 명언(?)에는 이런 말이 있습니다. 1건의 신고는 100명의 잠재신고자가 있다고.

사람 사는게 정치인 다르고 직장인 다르다고 보지 않습니닼 다 똑같죠 뭐.
정치권에게 국회 앞에 모인 100명을, 인터넷에서 댓글다는 100명과 같게 봐달라고 얘기하면, 무시당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고 보는 바입니다.

물론 국회앞에 모인 이른바 워마드 100명이 잘났다는 것이 아니라,
실체적인 행동 없이는 그 의사를 전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는 점이었습니다.

좀 더 써보자면, 지역개발 예산타당성 검증에 침묵하는 수도권 2천만명이 그 머릿수로는 훨씬 더 크다는 것을 3살짜리 애도 알겠지만,
당장 예타면제로 2천명이 모여서 삭발을 하는 포천 지하철 이슈의 포천 시민들이 수도권 2천만명보다 1/10000으로 숫자 그대로 취급 하기에는 애매하다는 점이었습니다.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08
그 분노라는게 국가(?) 혹은 그에 상응하는 무엇에 대한 애정을 기반으로 나오는게 아닌가, 그럼 내겐 그런류의 공동체에 대한 애정이 없나 싶어서 가끔 이래도 괜찮을까 생각하는거죠. 술 한잔에 스러질 가벼운 생각이긴 하지만요.
그 닉네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12
저와 쟤네들이랑 차이점을 보니까 일단 제가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에 대해서 별로 애정이 없어요. 좌파나 우파나 반대편이 정권 잡으면 나라 망할 것처럼 얘기하고, 한국은 쓰레기다라고 하는데 그것도 다 애정이 있어서 하는 짓이거든요.
악플도 관심있는 사람들이나 다는거죠.
뒹구르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23:43
이런 의미라면 저와 정말 굉장히 비슷하시네요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 가입 회원 대상 회원 점수 조정 안내  [29] crema 18/11/13 12293 39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77755 6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53053 24
80208 유방의 부하들이 꼽은 유방이 승리한 이유 [5] 신불해232 19/02/22 232 0
80207 민주당에서 젠더 갈등 관련된 토론을 합니다. [35] 센터내꼬야1867 19/02/22 1867 0
80206 2018년 4/4분기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 [10] LunaseA628 19/02/22 628 1
80205 Uneducated 소리를 정치권에서도 듣게 될 줄은 몰랐네요. [85] 안초비3953 19/02/21 3953 23
80204 크리드 2 감상문과 내 인생 그리고 부기영화 [4] 에리_9551 19/02/21 551 2
80203 피잘에 어울리는 변기냄새없애기 [11] 후루니724 19/02/21 724 2
80202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가 사실상 용인으로 확정되었습니다. [57] 아유6165 19/02/21 6165 2
80201 전병헌 전 e스포츠협회장, 1심서 '징역 5년'...법정 구속은 면해 [39] 우연4495 19/02/21 4495 4
80199 사바하 - 원하는 바가 이루어지소서(노스포) [36] 이쥴레이4731 19/02/21 4731 8
80197 국빈 방문으로 출근길 경부고속도로를 통제했다고 합니다. [255] 지성파크16506 19/02/21 16506 14
80196 삼성전자가 갤럭시 FOLD, S10E, S10, S10+ 를 공개하였습니다. [236] 은여우16855 19/02/21 16855 5
80195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전원, 박근혜 사면 논의에 찬성 [146] 끠밍8501 19/02/21 8501 11
80194 패왕 항우를 주저앉게 만든 최대의 공신, 팽월 [39] 신불해4064 19/02/21 4064 45
80193 다시 A형사다리 위에서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117] ygy20119122 19/02/20 9122 10
80192 직쏘퍼즐 노아의 방주 4000 피스 완성 했습니다 [24] 광개토태왕3783 19/02/20 3783 14
80191 인천공항에서 55일째 힘들게 숙식하는 루렌도씨 가족 [275] noname1112722 19/02/20 12722 6
80190 자전거 소음과의 전쟁 [14] 물맛이좋아요3562 19/02/20 3562 5
80189 [잡담] 보수적 성향의 유저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218] aurelius10604 19/02/20 10604 40
80188 518민주유공자에 대한 귀족대우? 팩트체크(+짧은사견) [151] 박늠름7190 19/02/20 7190 34
80187 보수 정당의 극단화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373] 아루에13999 19/02/20 13999 2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