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9/02/12 16:11:05
Name   뽀롱뽀롱
Subject   결혼이 좋으냐? 싫으냐?
좋다 싫다로 참전하고자 하는건 아니라 댓글화는 안합니다

결혼생활에서 개인이 결정할 수 있는건 2개죠

상대방에게 좋은 사람이 되어주겠다는 결심과
상대방이 더이상 싫어서 떠나겠다는 결심 2가지요

그 외에는 노력해도 답이 없는겁니다

인지부조화니 뭐니 행복하니 뭐니 해도
결국 결혼 전후의 만족도는 배우자가 만들어주는 것이고

그런 의미에서 내 만족도는 내가 노력할 것이 아니죠
노력해서 상대방이 나한테 잘해주길 바라는 정도가 최선일겁니다

오히려 결혼을 결심할 때는 내가 상대방을 더 행복하게  해줄수 있느냐가 기준이 되어야 하고
이혼을 결심할 때는 상대방으로 인해 내가 더 불행해지는지만 보면 되는거 아닌가 합니다

저야 마나님을 잘 만나 생각없이 살아도 결혼전보단 행복하고
마나님은 어떠신지 모르겠습니다

결혼해라 하지마라 말하는건 미혼이신 분들한테 투머치한 이야기고
상대방을 좀더 행복하게 만들어줄 의지랑 능력 중 하나 이상 있으면 해도 된다고 봅니다
둘다 없으면 힘들것이고
상대방이 그래주길 바라는건 그냥 기대 수준이 아닌가 싶네요



던져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4
인생을 건 도박이에요.

도박은 확률이라도 투명하지

서로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도 않고

사실 자기 스스로가 상대방에게 어떤 사람인지도 모르죠.
뽀롱뽀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5
아! 노력하는거 있네요
뭐든 결제 통보 받으면 잘했슝 해주는거?
김우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5
참전의 여부보다 관련글이면 댓글화 부탁드립니다.
뽀롱뽀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16
맞아요 그러니까 내손에 든 상대방 패로 왈가왈부하지말고
상대손에 쥐여줄 내 패를 좋게 만들어 봐야죠

상대방이 너무 깽판치면 판깰 각오도 해야겠지만요
밍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32
결혼이라는 주제가 생각 보다 꽤 피곤하고 파이어 나는 주제네요
정치글보다 피곤한 듯 하고 사람들도 더 몰입하는 것 같고...
이 페이지에는 이 글이 마지막이었으면 하는 개인적인 바램을 가져 봅니다...
우리아들뭐하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6:52
확률은 통계로써 공개되어있습니다.
2017년 총 혼인건수가 264,455건이고 이혼건수가 106,032건입니다. 결혼유지율은 60%군요.
물론 60%가 다 화목하고 행복한 가정인지는..
ipa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08
사실 결혼은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는 것이죠.
하물며 전반적으로 좋은 결혼도 나쁜 순간이 있을 것이고, 결국 실패한 결혼도 좋았던 순간이 있었을텐데.

다만 이제는 “꼭 해야 하는 것” 이라는 생각에서는 벗어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 전제를 까니까 자꾸 퐈이어가 나고 일상생활에서도 결례를 하게 되고 그러는 거 아닐까요.
상대방이 해야 할 일을 안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간섭을 하게 되고 그 간섭을 스스로 정당화하게 되고 그러는 듯 합니다.

“적령기” 라는 개념에서도 좀 벗어날 필요가 있지요.
배움에 때가 없듯이, 친구 만나는 데에 때가 없듯이, 반려를 만나는 데에도 사실 때는 없거든요.
결혼을 번식의 수단으로만 여긴다면 여성에 한정하여 때가 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수단이기만 한 무언가를 일반적으로 좋다, 고 정의할 순 없겠죠.

“해야한다”와 “늦었다” 만 소거하더라도 일상생활에서 결혼과 관련해서 꼰대가 될 가능성은 매우 줄어든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꼰대가 되지 않기 위해서보다는 상대방을 불쾌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가 먼저겠지만.

결혼의 이유와 모습이 다양하듯이, 비혼이나 미혼, 이혼의 이유와 모습도 그만큼 다양하겠죠. 그 다양성도 이제는 존중받을 때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편부, 편모 슬하 자녀에게 넌 왜 엄마가 없냐, 아빠가 없냐, 하지 않듯이 배우자가 없는 사람에게도 넌 왜 배우자가 없냐, 라고 최소한 탓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선택이라면 존중되어야 할 것이고, 선택이 아니라면 마치 다른 가족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본인의 의지 밖의 일인 거니까요.

뻘생각인데 혹시 유해사이트 다 막은 게 혹시 출산율 제고 프로젝트의 일환이 아닐까요? 얼마 전에 피지알에 올라온 성인 스트리밍 사이트와 발기부전의 상관관계에 관한 글도 생각나고 막 그러네요.
이렇게 다 막아버리면 별 수 없이 섹스하고 결혼하러들 나가겠지 뭐 이런...? ㅠㅠ
복슬이남친동동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0
음 아래에도 동일한 주제의 여러 글들이 올라와서 살펴봤는데,

미혼에게 결혼하라는 쪽이 옳으냐 결혼하지 말라는 쪽이 옳으냐 또는 그냥 실현 불가능한 TMI냐 이런 말들 맞는 말이 있을 수가 없고,
그냥 개개인에게 결혼의 상대방, 형태, 모든 결혼생활의 디테일들이 달라서 okay와 not okay를 가를 수가 없는 문제임을 다 같이 받아들이면 됩니다.

위에서도 확률 운운이 있는데 저것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행복하다? 불행하다? 말하기 아주 힘들죠.
파이어가 날 수가 없는 주제인데 여기서도 찬반이 뒤얽혀 파이어를 낸다는건 그냥 일종의 스포츠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드는구만요.
BlueTypoo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1
인생을 건 도박인건 어쩔수 없으니 그 도박의 리스크를 줄이는 방향으로 가는건 어떨까 싶네요.
bifrost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9/02/12 17:35
관련글 댓글화 예정인 글입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6753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7178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2455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0346 24
80860 본문 길이 제한이 늘어났습니다. [5] 진성302 19/04/21 302 3
80859 학교 급식의 이해. [43] theo4149 19/04/21 4149 29
80858 [단상] 미국의 리더십 위기와 중국의 부상 [65] aurelius4165 19/04/21 4165 5
80856 (스압)몇일전 sbs스페셜에 방영된 한국 나이 서열문화의 기원과 폐해 [129] AUAIAUAI8606 19/04/21 8606 25
80855 [팝송] LSD 새 앨범 "Labrinth, Sia & Diplo Present... LSD" [2] 김치찌개651 19/04/21 651 0
80854 투자 관련 유튜브 채널 추천 [35] KBNF3937 19/04/21 3937 4
80853 수정잠금 댓글잠금 사기업 인사권도 가지겠다 by 여성부 [176] Notorious11023 19/04/20 11023 59
80852 [스포일러]요로나의 저주- 정말 아무거나 유니버스로 만드네 [15] 꿈꾸는드래곤3400 19/04/20 3400 2
80850 블랙홀 관측에 즈음한 과학이야기 [48] 이니그마4612 19/04/20 4612 1
80849 아이돌노래에 아직도 적응 못한 인간이 요즘 듣는 익스트림 메탈앨범들(취향주의) [14] valewalker1803 19/04/20 1803 3
80848 BTS 유감.. [215] 삭제됨13730 19/04/20 13730 13
80847 휘성의 억울한 누명 [78] 파이어군12449 19/04/20 12449 8
80846 야밤에 잡설 [3] ljchoi1324 19/04/20 1324 1
80845 일드 '한자와 나오키' 참 재밌네요. [88] 행복을 찾아서3866 19/04/20 3866 5
80843 카레라 듀오 추천합니다. [22] 모모스20133902 19/04/19 3902 1
80842 십자가에 매달리신 고통과.. [180] 탄이8677 19/04/19 8677 53
80841 [스포] 영화 미성년을 보고...연출자로서 김윤석은 괜찮았다. [14] Chasingthegoals3948 19/04/19 3948 2
80840 황교익 왈 "한우를 먹는 것은 수입곡물을 먹는것이다." [124] 쿠즈마노프11354 19/04/19 11354 16
80839 외과 수술로 강박증과 우울증을 치료하는 놀라운 현대의학 [47] AUAIAUAI10849 19/04/19 10849 1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