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8/10/11 20:13:22
Name asdqwea
Subject 나는가수다에서 자기 노래가 가장 많이 불린 가수 순위 (수정됨)
오랜만에 유튜브에서 나가수를 보며 추억에 잠겨있다가 갑자기 누구 노래가 가장 많이 불렸을까?가 궁금해서 한번 찾아봤습니다

자기 노래를 부른 경우는 뺏고요 서바이벌이 아닌 특집편이나 프리시즌 오프닝 등의 무대도 포함시켰습니다



역대 나가수에서 가장 커버가 많이 된 가수 top10

jcGGQol.jpg




10위 김건모 총8회   

미련(김연우)
사랑이 떠나가네(옥주현)
아름다운 이별(김조한)
첫인상(박정현)
double(바비킴)
미안해요(서문탁)
미안해요(양파)
잘못된 만남(소찬휘)
sn25GIh.jpg

공동 9위 이소라 총8회
난 행복해(거미)
처음 느낌 그대로(적우)
제발(김범수)
바람이 분다(한영애)
바람이 분다(더원)
바람이 분다(스윗소로우)
난 행복해(정엽)
제발(김범수)
IsWFMT7.jpg
8위 산울림 9회(산울림 스페셜 특집 포함)
개구쟁이(거미)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자우림)
나 어떡해(윤민수)
첫잔(김경호)
청춘(인순이)
회상(바비킴)
나홀로 뜰 앞에서(적우)
가지마오(소찬휘)
내 마음에 주단을 깔고(시나위)
DjxlUuY.jpg


7위 들국화 총10회
그것만이 내 세상(박정현)
행진(국카스텐)
매일 그대와(정엽)
제발(시나위)
제발(하동균)
그것만이 내 세상(소향)
행진(휘성-제시)
그것만이 내 세상(체리필터)
사랑한 후에(한영애)
세계로 가는 기차(시나위)



zoLWNFv.jpg
공동6위 임재범 총10회

비상(jk김동욱)
그대는 어디에(조관우)
이 밤이 지나면(조규찬-박기영)
고해(박완규)
이 밤이 지나면 (박상민)
너를위해(이영현)
그대는 어디에(소향)
비상(더원)
너를 위해(이은미)
고해(박완규,다른 회차에서 불렀습니다)

RtbHRbf.jpg

5위 김광석 총11회

서른 즈음에(인순이)
이등병의 편지(적우)
부치지 않은 편지(박완규)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하동균)
사랑했지만(김연우)
서른 즈음에(김건모)
일어나(빨간 우체통)
그 날들(이정)
서른 즈음에(스윗소로우)
사랑했지만(김범수)
일어나(김종서)

bO9MYQw.jpg
공동 4위 이적(패닉,카니발,처진 달팽이 포함)총11회

내 낡은 서랍 속의 바다(박정현)
왼손잡이(자우림)
다행이다(김건모)
달팽이(국카스텐)
하늘을 달리다(소향)
rain(김연우)
달팽이(타루)
거위의 꿈(서문탁)
달팽이(양파)
하늘을 달리다(양파-김연우)
말하는대로(하동균-이정)
I9e0khu.jpg

3위 김현식 총14회
비오는 날의 수채화(박정현)
비처럼 음악처럼(거미)
주저하지 말아요(박미경)
어둠 그 별빛(적우)
사랑했어요(박완규)
사랑사랑사랑(정엽)
회상(박상민)
사랑사랑사랑(jk김동욱)
내 사랑 내 곁에(하동균)
사랑 사랑 사랑(몽니)
봄여름가울겨울(인순이)
사랑사랑사랑(바비킴)
내사랑 내곁에(김연우)
넋두리(국카스텐)





5pzRJOx.png



2위 이문세 총17회
빗속에서(yb)
붉은노을(yb)
그대와 영원히(장혜진)
이별이야기(장혜진-김조한)
그녀의 웃음소리뿐(김경호)
그게 나였어(서문탁)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김연우)
옛사랑 (한영애)
그녀의 웃음소리뿐(리사)
붉은 노을(윤하)
그대와 영원히(양파)
사랑이 지나가면(소찬휘)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휘성)
난 아직 모르잖아요(하동균)
이별 이야기(김경호-신효범)
붉은 노을(양파-하현우)
붉은 노을(yb)



이분같은 경우는 놀라운 점이 그대와 영원히를 제외한 모든 곡을 이영훈 한분이 작사 작곡 하셨습니다(특히 3,4,5집은 한국 가요사 희대의 명반으로 평가받죠)

마치 한편의 시를 연상케 하는 수많은 명곡을 보면 왜 이영훈씨가 평론가들에게

한국 가요사에 기념비적인 인물로 평가받는지 알것 같습니다
5DpNdcK.jpg
1위 조용필 총20회 (조용필 특집 포함)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박정현)
못 찾겠다 꾀꼬리(김경호)
추억속의 재회(바비킴)
꿈(자우림)
그 겨울의 찻집(인순이)
모나리자(장혜진)
단발머리(조관우)
창밖의 여자(윤민수)
바람의 노래(이영현)
미지의 세계(한영애)
모나리자(국카스텐)
비련(박완규)
bounce(스윗소루우)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박정현,다른 회차에서 부른것입니다)
못 찾겠다 꾀꼬리(김경호)
꿈(조강혁)
촛불(국카스텐)
마도요(이정)
창밖의 여자(스윗소로우)

말이 필요없는 가왕 조용필이 1위를 차지했네요
















Chandler
18/10/11 20:20
수정 아이콘
이영훈씨 노래는 정말..
흑태자
18/10/11 20:22
수정 아이콘
이적의 위엄
Philologist
18/10/11 20:47
수정 아이콘
박완규 씨는 고해를 두 번 불렀나 보네요. 겹치는 곡들이 있어서 '곡'보다는 '회'로 표시하는 게 더 나아보이기도 합니다.
헤나투
18/10/11 20:48
수정 아이콘
이건 진짜 이적의 위엄이네요.
기승전정
18/10/11 20:54
수정 아이콘
그런데 조용필은 애매한게 아예 조용필 편이 있어서 전부 조용필 노래하지않았나요?
18/10/11 20:58
수정 아이콘
그렇긴 합니다... 조용필 스페셜을 제외하면 3위네요
18/10/11 22:34
수정 아이콘
스페셜을 산울림하고 조용필 두번했는데, 이미 그만큼 특별하다고 인정한거니까 다 합쳐도 저는 괜찮은것 같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제작진으로부터 스페셜을 못받았죠. 다만 출연진이라 안해준것도 있긴한데...
돼지도살자
18/10/11 22:43
수정 아이콘
고해 박완규는 왜 2번인가요??
18/10/11 23:49
수정 아이콘
2번 불렀어요
도축하는 개장수
18/10/11 23:52
수정 아이콘
순간 찌개님 글인줄;
18/10/12 00:28
수정 아이콘
내 맘속의 레전드 김현식
카롱카롱
18/10/12 02:50
수정 아이콘
싱어송 라이터 이적의 위엄 22
수필처럼아름��
18/10/12 14:51
수정 아이콘
좋은 자료 감사해요. 개인적으로 [복면가왕] 집계가 되면 그 데이터가 어떻게 나올 지 궁금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8회차 글쓰기 이벤트 결과 안내입니다. [12] clover 19/05/13 1675 5
공지 연예인 성범죄의 피해자 등에 대해 언급/암시/추정/질문하는 등의 행위를 금지합니다. [34] jjohny=쿠마 19/03/15 10015 54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2] empty 19/02/25 9939 5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84729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164091 24
81233 경찰, 물리력 행사 기준 발표 [41] Bemanner5467 19/05/22 5467 1
81232 한 민 정상통화 야당(강효상)에 넘긴 공무원 [151] ICE-CUBE6000 19/05/22 6000 32
81231 번외. 자율주행차와 교통에 관한 소소한 이야기 [59] 루트에리노1767 19/05/22 1767 9
81230 ??? : 난 쓰레기야! 하지만! [56] 224303 19/05/22 4303 62
81229 최저임금실책을 쉴드칠려고 이제는 이런 짓도 하네요.(feat 기재부) [176] 차오루11800 19/05/22 11800 35
81228 당신의 유감이 오히려 유감스럽습니다. [55] chilling5964 19/05/22 5964 8
81227 이제 공익근무요원·산업기능요원·전문연구요원등도 군대를 가게 되었습니다. [155] 카루오스9029 19/05/22 9029 5
81226 英 메이, “2차 국민투표 여부 의회표결”…브렉시트 ‘마지막 도박’ [18] 강가딘2514 19/05/22 2514 2
81225 [기사]'철밥통' 공무원 호봉제 깬다..직무급제 도입 추진 [63] 로켓5047 19/05/22 5047 3
81224 '경찰 돕다 다쳤지만 치료금 10% 준 경찰' 주장 나와…"원통" [73] AKbizs5666 19/05/22 5666 7
81223 대표성의 트릴레마 [5] 아루에1459 19/05/22 1459 17
81222 세계 각국의 경찰 연봉 [30] 달과별3475 19/05/22 3475 0
81221 경찰과 제압 그리고 주짓수 (조르고 꺾고 굳히고) [13] 에리_91671 19/05/22 1671 4
81220 최저임금 인상으로 일자리 감소- 정부 첫 보고서 발표 [155] 8회차 글쓰기 참가자사악군6890 19/05/22 6890 24
81219 냉동실 털어서 먹고 사는 나날들 [29] 비싼치킨2814 19/05/22 2814 13
81218 최순실은 진짜 통령이 될 수 있었다? [44] minyuhee6150 19/05/22 6150 4
81217 경찰 체력 및 도구사용 논란에 대한 생각 [64] 치느4228 19/05/22 4228 24
81216 대한민국의 20대 정치인들 (2) 더불어민주당 신상훈 [21] siwha3196 19/05/21 3196 3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