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10/13 00:19:52
Name   SevenStar
Subject   무더웠던 7월, 어떤 날에 대한 기억
무더운 여름, 시원히 목 넘길게 필요했던 7월의 어느 날 이었습니다.

코안의 혹과 여러 가지 원인으로 술을 마시면 코가 막히고 숨을 쉬기 힘들어했던 터라 그동안 술을 피했지만

지난겨울에 비강 쪽 수술들을 잘 마쳐서 남들처럼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맥주나 마시자며 친구와 함께 인근 대형마트에 들렀습니다.

즐겁게 처음 보는 세계 맥주들을 구경하며 4개에 만 원, 6개에 만 원짜리 맥주를 몇 세트 고르고 계산대에 갔는데

세트 구성을 잘못해 하나를 교환해 오라는 캐셔의 얘기에 친구와 함께 얼른 맥주 하나를

다른 맥주로 교환해서 계산대로 뛰어가 먼저 계산 중인 남자 한 분의 계산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남자는 키가 크진 않지만 다부진, 조금은 드센 표정의 얼굴로 캐셔에게 카드를 건넸고

계산대 밖에는 아내와 딸이 무표정한 얼굴로 서 있었습니다.

마침 긁었던 카드로 계산이 안 되었는지 캐셔가 설명을 하고 다른 카드를 요구했습니다.

돌이켜보면 그 평화롭던 날의 기분이 갑자기 부서진 건 그때였던 것 같습니다.



다른 카드를 꺼내기 전에 남자분이 계산대 위에 상식적이지 않은 힘으로 있는 힘껏 핸드폰을 던졌습니다.

'쾅'하며 대형마트에 울려 퍼지는 노래 따위는 귀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아주 큰 충돌음이 일순간 주위에 캐셔와 사람들의 시선을 모았습니다.

왜 그 남자가 그렇게 화가 났는지 당연히 이해할 수 없었고 그 순간의 상황과 그 충돌음이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살면서 그렇게 일순간에 타인으로 인해 불쾌해져 본 적이 있나 싶을 정도의 감정이 일어났으나

이윽고 친구도 놀랐을까 걱정되어 계산대 바깥을 보려다 그 남자의 아내, 딸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제야 바라본 아내분의 모습은 예쁜 외모를 가졌지만, 어딘가 수척해 보이고 건조해 보였으며

마트에 장을 보러 와서 신이 나거나 즐거운 기분은 애초부터 없었다는 표정이었습니다.

남자가 핸드폰을 던지는 그 순간에도 잠시 무심하게 시선을 주었다가 이윽고 다른 곳으로 무표정한 얼굴로 시선을 돌립니다.

계산대 바깥에서 물건을 담으려고 기다리던 친구의 말로는

딸은 아빠가 핸드폰을 던지든 말든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의 핸드폰만을 뚫어져라 바라봤다고 합니다.

그 짧은 순간에도

'저 모녀는 이 풍경이 익숙하구나..'

일상적이지 않은 일이 빈번할 것 같은 가족의 모습이었습니다.


핸드폰을 던지고 다시 드는 짧은 순간이 지나고 남자가 핸드폰을 들면서 다른 카드를 꺼내기에

우연히 켜져 있던 그 남자의 핸드폰 바탕화면을 봤습니다.

본인의 문신 가득한 상반신 거울 셀카를 배경화면으로 눈 깔라는 텍스트를 적어놓았길래

조직폭력배와 그의 아내, 그의 딸이고 저 남자의 폭력성은 일상적이겠구나 하고 친구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렇게 날이 서는 듯한 불쾌함은 잊고 지냈었는데 며칠 전 그 남자의 핸드폰 바탕화면을 언론사를 통해 보게 되었고

그 뉴스 화면을 옆에 있던 친구에게 보여줬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710102202181221


가뜩이나 그 사건으로 친구와 이야기를 자주 주고받던 중이라 무섭고 불쾌하며 소름이 돋은 하루였습니다.



리듬파워근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24
오싹하네요
larrabe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51
정말 무섭네요.. 와..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54
히이익!!!!
오리와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11
그 개쓰레기였군요.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19
(수정됨) 안타깝네요.

결국 인간사는 사느냐 죽느냐가 문제이기 마련이죠..

인간이 무언지 알기전에 찾아오는 고통은 감당하기 힘들죠. 이영학이라는 사람은 살인마일 가능성이 높지만 그렇기에 안타깝단 생각이 듭니다. 법적처벌을 받고 다음생에는 좀 더 평범하게 살다 가길 바라네요.

피해자들은 명복을 빕니다

다음생에선 행복하게 한평생 살다 가기를..
SevenSt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59
아내가 자살했다는 걸 먼저 알고 내가 봤던 사람이었단 걸 뒤늦게 알게 되어 좀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아예 모르던, 그저 얼굴만 잠시 그쳐간 사람임에도 슬퍼지더군요.

피해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나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8:34
안그래도 추운날 오싹해지네요.. 추천 하나 드리고 갑니다..
글루타민산나룻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10:26
으어어어어;;;;
로켓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16:33
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올림픽 게시판은 스포츠/연예 게시판으로 대체됩니다. [2] 유스티스 18/02/05 2491 2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36557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98145 22
75889 후쿠오카 여행 가 보신분들께 질문드립니다. [1] 아라가키유이52 18/02/21 52 0
75888 어금니 아빠 1심 사형 [10] 미사쯔모2295 18/02/21 2295 1
75887 대충대충 쓰는 오키나와 여행기 (6 끝) [11] 글곰385 18/02/21 385 7
75886 일본제 봅슬레이 썰매 근황... [22] 한쓰우와와5359 18/02/21 5359 5
75884 군인 외출 외박 구역 제한 폐지·사관생도 이성 교제 제한 개정 [32] 자전거도둑4403 18/02/21 4403 5
75883 북한이 영변 경수로를 재가동하려한다는 기사가 났네요. [5] 홍승식2694 18/02/21 2694 0
75882 재채기와 탈룰라 [8] azalea1429 18/02/21 1429 3
75881 라스트 제다이는 어떻게 시퀄까지 박살냈나 [48] 공격적 수요3271 18/02/21 3271 3
75880 지엠자동차 정부지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26] metaljet6469 18/02/21 6469 3
75879 이름모를 강아지를 떠나보내며 [9] VrynsProgidy1336 18/02/21 1336 9
75878 혼자 떠난 후쿠오카 여행기 下 (용량주의) [17] 응원단장960 18/02/21 960 8
75877 [뉴스 모음] 박근혜씨 결심 공판 이달 말 유력 외 [17] The xian2598 18/02/21 2598 39
75876 교실 공기 청정기 시범 운영 현장 체험 효과 미미에 대한 반박 [31] 아유4380 18/02/20 4380 0
75875 흙수저 고딩의 인생이야기 [37] truebeatsfear4310 18/02/20 4310 29
75874 한국 여권(Passport,旅券)의 영향력 [49] 급진개화파8719 18/02/20 8719 4
75873 팀추월 관련 기자회견이 있었습니다. + SBS 반박기사 추가 [91] 길갈16897 18/02/20 16897 8
75872 [후기] 프랑스의 수도 파리, 짤막한 여행 후기 [41] aurelius2608 18/02/20 2608 7
75871 김보름, 박지우 선수와 빙상연맹에 대한 청와대 청원이 역대 최단시간에 2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380] 사업드래군20927 18/02/20 20927 17
75870 장수지, 김보름 인터뷰 논란에…“이게 같은 나라 국민들이 할 짓인지” [37] P1us11185 18/02/20 11185 2
75869 혼자 떠난 후쿠오카 여행기 上 [18] 응원단장2463 18/02/20 2463 9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