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10/13 00:19:52
Name   SevenStar
Subject   무더웠던 7월, 어떤 날에 대한 기억
무더운 여름, 시원히 목 넘길게 필요했던 7월의 어느 날 이었습니다.

코안의 혹과 여러 가지 원인으로 술을 마시면 코가 막히고 숨을 쉬기 힘들어했던 터라 그동안 술을 피했지만

지난겨울에 비강 쪽 수술들을 잘 마쳐서 남들처럼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맥주나 마시자며 친구와 함께 인근 대형마트에 들렀습니다.

즐겁게 처음 보는 세계 맥주들을 구경하며 4개에 만 원, 6개에 만 원짜리 맥주를 몇 세트 고르고 계산대에 갔는데

세트 구성을 잘못해 하나를 교환해 오라는 캐셔의 얘기에 친구와 함께 얼른 맥주 하나를

다른 맥주로 교환해서 계산대로 뛰어가 먼저 계산 중인 남자 한 분의 계산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남자는 키가 크진 않지만 다부진, 조금은 드센 표정의 얼굴로 캐셔에게 카드를 건넸고

계산대 밖에는 아내와 딸이 무표정한 얼굴로 서 있었습니다.

마침 긁었던 카드로 계산이 안 되었는지 캐셔가 설명을 하고 다른 카드를 요구했습니다.

돌이켜보면 그 평화롭던 날의 기분이 갑자기 부서진 건 그때였던 것 같습니다.



다른 카드를 꺼내기 전에 남자분이 계산대 위에 상식적이지 않은 힘으로 있는 힘껏 핸드폰을 던졌습니다.

'쾅'하며 대형마트에 울려 퍼지는 노래 따위는 귀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로 아주 큰 충돌음이 일순간 주위에 캐셔와 사람들의 시선을 모았습니다.

왜 그 남자가 그렇게 화가 났는지 당연히 이해할 수 없었고 그 순간의 상황과 그 충돌음이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살면서 그렇게 일순간에 타인으로 인해 불쾌해져 본 적이 있나 싶을 정도의 감정이 일어났으나

이윽고 친구도 놀랐을까 걱정되어 계산대 바깥을 보려다 그 남자의 아내, 딸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제야 바라본 아내분의 모습은 예쁜 외모를 가졌지만, 어딘가 수척해 보이고 건조해 보였으며

마트에 장을 보러 와서 신이 나거나 즐거운 기분은 애초부터 없었다는 표정이었습니다.

남자가 핸드폰을 던지는 그 순간에도 잠시 무심하게 시선을 주었다가 이윽고 다른 곳으로 무표정한 얼굴로 시선을 돌립니다.

계산대 바깥에서 물건을 담으려고 기다리던 친구의 말로는

딸은 아빠가 핸드폰을 던지든 말든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의 핸드폰만을 뚫어져라 바라봤다고 합니다.

그 짧은 순간에도

'저 모녀는 이 풍경이 익숙하구나..'

일상적이지 않은 일이 빈번할 것 같은 가족의 모습이었습니다.


핸드폰을 던지고 다시 드는 짧은 순간이 지나고 남자가 핸드폰을 들면서 다른 카드를 꺼내기에

우연히 켜져 있던 그 남자의 핸드폰 바탕화면을 봤습니다.

본인의 문신 가득한 상반신 거울 셀카를 배경화면으로 눈 깔라는 텍스트를 적어놓았길래

조직폭력배와 그의 아내, 그의 딸이고 저 남자의 폭력성은 일상적이겠구나 하고 친구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렇게 날이 서는 듯한 불쾌함은 잊고 지냈었는데 며칠 전 그 남자의 핸드폰 바탕화면을 언론사를 통해 보게 되었고

그 뉴스 화면을 옆에 있던 친구에게 보여줬습니다.

http://www.ytn.co.kr/_ln/0103_201710102202181221


가뜩이나 그 사건으로 친구와 이야기를 자주 주고받던 중이라 무섭고 불쾌하며 소름이 돋은 하루였습니다.



리듬파워근성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24
오싹하네요
larrabe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51
정말 무섭네요.. 와..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0:54
히이익!!!!
오리와닭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11
그 개쓰레기였군요.
후마니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19
(수정됨) 안타깝네요.

결국 인간사는 사느냐 죽느냐가 문제이기 마련이죠..

인간이 무언지 알기전에 찾아오는 고통은 감당하기 힘들죠. 이영학이라는 사람은 살인마일 가능성이 높지만 그렇기에 안타깝단 생각이 듭니다. 법적처벌을 받고 다음생에는 좀 더 평범하게 살다 가길 바라네요.

피해자들은 명복을 빕니다

다음생에선 행복하게 한평생 살다 가기를..
SevenStar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1:59
아내가 자살했다는 걸 먼저 알고 내가 봤던 사람이었단 걸 뒤늦게 알게 되어 좀 더 충격적이었습니다.
아예 모르던, 그저 얼굴만 잠시 그쳐간 사람임에도 슬퍼지더군요.

피해자들의 명복을 빕니다.
나이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08:34
안그래도 추운날 오싹해지네요.. 추천 하나 드리고 갑니다..
글루타민산나룻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10:26
으어어어어;;;;
로켓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10/13 16:33
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22169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76589 20
74233 [뉴스 모음] 누가 누굴 가르치겠다고... 외 [16] The xian3517 17/10/17 3517 34
74232 천하명장 한신의 일생 최대의 성공, "정형전투" [7] 신불해1752 17/10/17 1752 29
74224 [서브컬쳐] 열도의 인터넷에서 책을 샀을때 좋은 점 [9] 미캉1741 17/10/17 1741 3
74222 2017년 9월 국내자동차 판매량 [34] G704486 17/10/16 4486 4
74220 [책소개] 미국의 세기의 그늘 아래: 미제국의 흥망 [8] aurelius3115 17/10/16 3115 5
74219 95%가 아니라 100%였다 [66] Rossa11112 17/10/16 11112 8
74218 박근혜의 최후의 발악이 시작되었습니다. [95] 아유13897 17/10/16 13897 13
74217 믿고 봐도 되는 년도별 "오늘의 우리 만화상" 최고 수상작 리스트들.jpg [52] Ensis7935 17/10/16 7935 13
74216 늦은? 베이비 드라이버 감상기 + 신문물 경험기 [38] HaRoo4757 17/10/15 4757 0
74215 군대에서 쎄멘바리 걸린 동기 이야기 [34] 유유히7553 17/10/15 7553 26
74214 [뉴스 모음] 유유상종(類類相從) 외 [44] The xian6300 17/10/15 6300 30
74213 어제는 제 생일이었습니다 [114] Love.of.Tears.5311 17/10/15 5311 29
74211 옆동네에서 논란중인 여교사 육아휴직 악용 사례 [470] 은여우21767 17/10/14 21767 10
74210 현재 일본을 뒤흔들고 있는 고베 제강 품질조작 사건. [55] 키스도사10586 17/10/14 10586 1
74209 [짤평] <블레이드 러너 2049> - 가장 완벽한 후속작 [50] 마스터충달3961 17/10/14 3961 4
74208 "통행료 500만원 내라"..장의차 2시간 막은 마을주민들 [156] swear14829 17/10/14 14829 14
74207 '웰빙 보신' 공무원 선배에 질린 젊은 그들 [109] 아라가키12109 17/10/14 12109 6
74206 국감중 아리송한 외교부장관의 발언들 [164] Neoguri8834 17/10/14 8834 10
74205 예술과 게임, [79] makka4705 17/10/14 4705 13
74204 JTBC 밤샘토론 후기 (토욜 예능 꿀잼) [34] 러블리즈서지수7499 17/10/14 7499 12
74203 아프리카TV 상황이 안좋은듯 합니다 [306] 파이리16808 17/10/14 16808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