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8/13 01:18:53
Name   세카이노오와리
Subject   [일본야구] 제99회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5일차
모든 일본 고교야구 선수들의 꿈인 제 99회 고시엔이 시작한지 벌써 5일이 지났습니다.
개막일부터 비가와서 연기가 되더니, 우승 강호들이 1회전부터 탈락하는 이변이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작년 디펜딩 챔피언인 도치키현 대표 사쿠신 카쿠인 고교가 1회전에서 모리오카대학 부속고교에게 패하여 1회전에서 탈락했습니다.
작년 우승 주역들의 졸업으로 전력이 소폭 하락한 것은 예상 되었으나 이렇게 쉽게 패할 줄은 예상을 못했습니다.

이러한 충격이 가시기 전에 대회 빅매치 데이였던 4일차에는 더 큰 놀라움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4일차 1시합의 경기였던 아이치현 대표 주쿄대학 부속고교와 히로시마현 대표 코료 고교와의 경기에서
코료 고교가 막강한 타선을 앞세워 고시엔 최다 우승 경험이 있는 2009년 우승팀인 주쿄대학 부속고교를
10-6으로 누르고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팽팽하던 경기는 6회 주쿄대학 부속고교 에이스가 6이닝을 못채우고 내려가면서 코료 고교의 타선이 터졌기 때문입니다.

4일차 2시합 경기였던 카나가와현 대표 요코하마 고교와 작년 4강 팀인 구마모토현 대표 슈가쿠엔 고교 경기에서는
슈가쿠엔 고교가 13안타를 몰아친 반면 요코하마 고교는 4안타라는 빈타로 6-4로 패배를 하였습니다.
이렇게 1998년 우승팀인 요코하마 고교도 1회전에서 탈락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4일차 마지막이었던 오키나와현 코난 고교와 와카야마현 대표 치벤 와카야마 고교와의 경기는
코난 고교가 초반에 대거 6점을 선취하여 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것으로 보였으나
치벤 와카야마 고교의 후반 집중력이 발휘되며 대거 9점을 득점하며 2회전 진출을 하였습니다.
고시엔의 좀비라 불리는 2010년 우승팀 코난 고교도 이렇게 1회전 탈락을 하게 되었습니다.

5일차에는 여름의 왕자라 불리는 2010년대 이후 4번이나 우승을 거둔 오사카부 대표 토인 고교가 8-1로 승리하여 2회전에 진출하였고
미야기현 대표이자 2015년 고시엔 준우승팀 센다이 이쿠에이 고교도 15점을 득점하며 가볍게 2회전에 진출하였습니다.
작년 고시엔 준우승팀은 남홋카이도 대표 홋카이 고교는 1회전 탈락을 하였기에 역시 고시엔은 함부로 우승팀을 예측하면 안되겠습니다.

P.S
8월 16일 수요일에는 또 하나의 빅매치 데이가 기다리고 있네요.
2회전에 진출한 팀끼리 이제 대결인데 정말 대진표가 아름답습니다.

1시합(오전 9시 30분): 히로시마 코료 고교 VS 구마모토 슈가쿠엔
2시합(오후 12시): 오사카 토인 고교 VS 와카야마 치벤 와카야마
3시합(오후 2시 30분): 미야기 센다이 이쿠에이 고교 VS 니가타 니혼분리 고교

정말 올해의 고시엔은 어떤 팀이 우승할지 예측 불가로 빠질거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오사카 토인이 우승해서 왕자의 면모를 보여주고 봄과 여름 고시엔 연패를 하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불굴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25
오사카에서는 토인 고교, 코난 고교 이렇게 2팀이 나온건가요?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26
수정했습니다. 오카사 토인 고교, 오키나와 코난 고교로 수정했습니다. 잘못 적었습니다.
불굴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50
아 그렇군요. 도쿄 말고는 1팀씩만 나오는걸로 알고있어서 잘못알고 있는건가 혼동했네요.

토인 고교랑 치벤 와카야마 고교는 이름 좀 들어본것 같은데 단골손님인가보네요.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59
기념대회가 5~10년마다 있는데 이때마다 규모가 큰 지역(오사카, 카나가와, 아이치, 효고 등)을 2개씩 나누어 출전하기도 합니다.
토인은 오사카의 대표 명문이자 2010년대 이후 우승 횟수만 4번이나 되는 마치 슬램덩크의 산왕 같은 강자이고, 치벤 와카야마도 2004년 우승 경험이 있는 지역 강팀입니다.
도망가지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2:02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미네랄배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2:54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정보 감사합니다.
che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9:18
딴지는 아닙니다만, 고시엔에 관심없거나 잘 모르는 사람들은 글 제목이 불편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제목만 보고, '요즘이 우리나라 고교 야구권 시즌이었나?' 라고 착각했거든요. 제목에 '일본'을 추가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9:59
그렇네요!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수정하겠습니다
che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1:13
괜한 지적질을 한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피드백도 감사하고요.
화려비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13
제가 딱 원래 글제목만 보고 우리나라 고교야구 이야기인줄 알았습니다.
딱히 불편하거나 한 건 아닌데, 저처럼 혼동하시는 분들 충분히 있었을 것 같은데요.


그래도 글 재밌게 잘 봤습니다. H2 같은 만화가 갑자기 땡기네요-
-안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20
저기 주쿄대학 부속고교가 학교 폭파 협박 받았다는 거기죠? 최다우승 기록을 가진 학교라면 왠지 그럴만도...;;
정성남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48
전력만 보면 오사카 토인이 단단하더라고요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10
정확히는 도쿄(동서)랑 훗카이도(남북)가 나뉘었습니다. 학교가 200개가 넘어가면 분리 되는것으로 알고 있어욬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16
4일 경기 보려고 코시엔 경기장 앞에서 노숙했습니다.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27
노숙해야 할 정도면 학교 선수 가족 같은 사람들은 어떻게 입장하나요?
학교마다 표가 할당되어서 나오겠죠...?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4 06:33
설마 홋카이도나 오키나와에서도 오는데 자리가 없을거 같진 않구요. 아마 지정된 자리가 나올겁니다. 알프스석이라고 1,3루부터 파울폴쪽의 자리가 응원석인데 학부모님들은 거기로 가시는거 같더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15043 1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66172 20
73409 릴리안 생리대 파문 [10] 음해갈근쉽기1723 17/08/23 1723 0
73408 천재의 잘못된 유산 - 갈레노스 의학서 (Galenos) [4] 토니토니쵸파699 17/08/23 699 1
73407 플룻을 배워봅시다. [25] 낙타샘1185 17/08/23 1185 4
73406 정치뉴스 3개 (국정원댓글, 5.18 폭격대기 조사 등) [18] 바스테트2310 17/08/23 2310 11
73405 논란이 되고 있는 인조비(장렬왕후) 어보 국가몰수건에 대하여 제가 찾아낸(?) 몇가지 이야기 [80] 꾼챱챱6594 17/08/23 6594 34
73404 [뉴스 모음] 박근혜 정부 백서 발간 외 [22] The xian4391 17/08/23 4391 40
73403 원말명초 이야기 (4) 다모클레스의 칼 下 [24] 신불해1895 17/08/22 1895 45
73402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자리를 내려 놓으며. [92] BIFROST6194 17/08/22 6194 110
73401 좋소. 그게 바로 되팔렘이오. 아래에 가면 더 많이 있소! [35] 길갈9200 17/08/22 9200 3
73400 잡았다 요놈!!! [31] 세인트5626 17/08/22 5626 7
73399 "내가 만들었으니까 내가 없앴어" [45] Broccoli10002 17/08/22 10002 1
73398 연봉 2천만원 이상 근로자에 연 12만원 소득세 부과 법안 발의 [288] 홍승식14626 17/08/22 14626 3
73397 (단편) 악마에게 영혼을 팔다 [31] 글곰2623 17/08/22 2623 22
73396 공화당 유권자 "트럼프가 계속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면, 선거 따윈 중요하지 않다" [50] 테이스터6693 17/08/22 6693 3
73395 정말 낮이 밤이 되어버리네요... [39] Neanderthal9071 17/08/22 9071 5
73394 사회인 야구 입문하기... [72] 버디홀리5185 17/08/21 5185 4
73393 831 8의 의미를 이제야 알았습니다. [12] 윌모어7006 17/08/21 7006 1
73392 원말명초 이야기 (3) 다모클레스의 칼 上 [13] 신불해1826 17/08/21 1826 37
73391 [단독] "5·18 직후 폭탄 장착한 채 출격대기" 당시 조종사 '증언' [19] 바스테트5640 17/08/21 5640 3
73390 빵꾸난 빤스.. [18] tannenbaum3909 17/08/21 3909 16
73389 캡틴 아메리카. 캡틴 아메리카? [26] cluefake6106 17/08/21 6106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