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17/08/13 01:18:53
Name   세카이노오와리
Subject   [일본야구] 제99회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5일차
모든 일본 고교야구 선수들의 꿈인 제 99회 고시엔이 시작한지 벌써 5일이 지났습니다.
개막일부터 비가와서 연기가 되더니, 우승 강호들이 1회전부터 탈락하는 이변이 계속 발생하고 있습니다.

작년 디펜딩 챔피언인 도치키현 대표 사쿠신 카쿠인 고교가 1회전에서 모리오카대학 부속고교에게 패하여 1회전에서 탈락했습니다.
작년 우승 주역들의 졸업으로 전력이 소폭 하락한 것은 예상 되었으나 이렇게 쉽게 패할 줄은 예상을 못했습니다.

이러한 충격이 가시기 전에 대회 빅매치 데이였던 4일차에는 더 큰 놀라움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4일차 1시합의 경기였던 아이치현 대표 주쿄대학 부속고교와 히로시마현 대표 코료 고교와의 경기에서
코료 고교가 막강한 타선을 앞세워 고시엔 최다 우승 경험이 있는 2009년 우승팀인 주쿄대학 부속고교를
10-6으로 누르고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팽팽하던 경기는 6회 주쿄대학 부속고교 에이스가 6이닝을 못채우고 내려가면서 코료 고교의 타선이 터졌기 때문입니다.

4일차 2시합 경기였던 카나가와현 대표 요코하마 고교와 작년 4강 팀인 구마모토현 대표 슈가쿠엔 고교 경기에서는
슈가쿠엔 고교가 13안타를 몰아친 반면 요코하마 고교는 4안타라는 빈타로 6-4로 패배를 하였습니다.
이렇게 1998년 우승팀인 요코하마 고교도 1회전에서 탈락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4일차 마지막이었던 오키나와현 코난 고교와 와카야마현 대표 치벤 와카야마 고교와의 경기는
코난 고교가 초반에 대거 6점을 선취하여 쉽게 승리를 가져가는 것으로 보였으나
치벤 와카야마 고교의 후반 집중력이 발휘되며 대거 9점을 득점하며 2회전 진출을 하였습니다.
고시엔의 좀비라 불리는 2010년 우승팀 코난 고교도 이렇게 1회전 탈락을 하게 되었습니다.

5일차에는 여름의 왕자라 불리는 2010년대 이후 4번이나 우승을 거둔 오사카부 대표 토인 고교가 8-1로 승리하여 2회전에 진출하였고
미야기현 대표이자 2015년 고시엔 준우승팀 센다이 이쿠에이 고교도 15점을 득점하며 가볍게 2회전에 진출하였습니다.
작년 고시엔 준우승팀은 남홋카이도 대표 홋카이 고교는 1회전 탈락을 하였기에 역시 고시엔은 함부로 우승팀을 예측하면 안되겠습니다.

P.S
8월 16일 수요일에는 또 하나의 빅매치 데이가 기다리고 있네요.
2회전에 진출한 팀끼리 이제 대결인데 정말 대진표가 아름답습니다.

1시합(오전 9시 30분): 히로시마 코료 고교 VS 구마모토 슈가쿠엔
2시합(오후 12시): 오사카 토인 고교 VS 와카야마 치벤 와카야마
3시합(오후 2시 30분): 미야기 센다이 이쿠에이 고교 VS 니가타 니혼분리 고교

정말 올해의 고시엔은 어떤 팀이 우승할지 예측 불가로 빠질거 같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오사카 토인이 우승해서 왕자의 면모를 보여주고 봄과 여름 고시엔 연패를 하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불굴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25
오사카에서는 토인 고교, 코난 고교 이렇게 2팀이 나온건가요?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26
수정했습니다. 오카사 토인 고교, 오키나와 코난 고교로 수정했습니다. 잘못 적었습니다.
불굴의토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50
아 그렇군요. 도쿄 말고는 1팀씩만 나오는걸로 알고있어서 잘못알고 있는건가 혼동했네요.

토인 고교랑 치벤 와카야마 고교는 이름 좀 들어본것 같은데 단골손님인가보네요.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1:59
기념대회가 5~10년마다 있는데 이때마다 규모가 큰 지역(오사카, 카나가와, 아이치, 효고 등)을 2개씩 나누어 출전하기도 합니다.
토인은 오사카의 대표 명문이자 2010년대 이후 우승 횟수만 4번이나 되는 마치 슬램덩크의 산왕 같은 강자이고, 치벤 와카야마도 2004년 우승 경험이 있는 지역 강팀입니다.
도망가지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2:02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미네랄배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2:54
재미있게 잘 읽었어요,
정보 감사합니다.
che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9:18
딴지는 아닙니다만, 고시엔에 관심없거나 잘 모르는 사람들은 글 제목이 불편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제목만 보고, '요즘이 우리나라 고교 야구권 시즌이었나?' 라고 착각했거든요. 제목에 '일본'을 추가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세카이노오와리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09:59
그렇네요!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수정하겠습니다
cheme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1:13
괜한 지적질을 한 것 같아서 죄송합니다. 피드백도 감사하고요.
화려비나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13
제가 딱 원래 글제목만 보고 우리나라 고교야구 이야기인줄 알았습니다.
딱히 불편하거나 한 건 아닌데, 저처럼 혼동하시는 분들 충분히 있었을 것 같은데요.


그래도 글 재밌게 잘 봤습니다. H2 같은 만화가 갑자기 땡기네요-
-안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20
저기 주쿄대학 부속고교가 학교 폭파 협박 받았다는 거기죠? 최다우승 기록을 가진 학교라면 왠지 그럴만도...;;
정성남자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2:48
전력만 보면 오사카 토인이 단단하더라고요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10
정확히는 도쿄(동서)랑 훗카이도(남북)가 나뉘었습니다. 학교가 200개가 넘어가면 분리 되는것으로 알고 있어욬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16
4일 경기 보려고 코시엔 경기장 앞에서 노숙했습니다.
ComeAgain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3 14:27
노숙해야 할 정도면 학교 선수 가족 같은 사람들은 어떻게 입장하나요?
학교마다 표가 할당되어서 나오겠죠...?
steelers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8/14 06:33
설마 홋카이도나 오키나와에서도 오는데 자리가 없을거 같진 않구요. 아마 지정된 자리가 나올겁니다. 알프스석이라고 1,3루부터 파울폴쪽의 자리가 응원석인데 학부모님들은 거기로 가시는거 같더군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3] 유스티스 17/05/05 22157 2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76574 20
74233 [뉴스 모음] 누가 누굴 가르치겠다고... 외 [10] The xian1697 17/10/17 1697 15
74232 천하명장 한신의 일생 최대의 성공, "정형전투" [2] 신불해889 17/10/17 889 20
74224 [서브컬쳐] 열도의 인터넷에서 책을 샀을때 좋은 점 [6] 미캉956 17/10/17 956 1
74222 2017년 9월 국내자동차 판매량 [25] G703774 17/10/16 3774 4
74220 [책소개] 미국의 세기의 그늘 아래: 미제국의 흥망 [7] aurelius3017 17/10/16 3017 5
74219 95%가 아니라 100%였다 [66] Rossa10805 17/10/16 10805 8
74218 박근혜의 최후의 발악이 시작되었습니다. [95] 아유13593 17/10/16 13593 13
74217 믿고 봐도 되는 년도별 "오늘의 우리 만화상" 최고 수상작 리스트들.jpg [52] Ensis7788 17/10/16 7788 13
74216 늦은? 베이비 드라이버 감상기 + 신문물 경험기 [38] HaRoo4722 17/10/15 4722 0
74215 군대에서 쎄멘바리 걸린 동기 이야기 [34] 유유히7517 17/10/15 7517 25
74214 [뉴스 모음] 유유상종(類類相從) 외 [44] The xian6281 17/10/15 6281 30
74213 어제는 제 생일이었습니다 [114] Love.of.Tears.5265 17/10/15 5265 29
74211 옆동네에서 논란중인 여교사 육아휴직 악용 사례 [470] 은여우21719 17/10/14 21719 10
74210 현재 일본을 뒤흔들고 있는 고베 제강 품질조작 사건. [55] 키스도사10551 17/10/14 10551 1
74209 [짤평] <블레이드 러너 2049> - 가장 완벽한 후속작 [49] 마스터충달3944 17/10/14 3944 4
74208 "통행료 500만원 내라"..장의차 2시간 막은 마을주민들 [156] swear14790 17/10/14 14790 14
74207 '웰빙 보신' 공무원 선배에 질린 젊은 그들 [109] 아라가키12083 17/10/14 12083 6
74206 국감중 아리송한 외교부장관의 발언들 [164] Neoguri8816 17/10/14 8816 10
74205 예술과 게임, [79] makka4696 17/10/14 4696 13
74204 JTBC 밤샘토론 후기 (토욜 예능 꿀잼) [34] 러블리즈서지수7482 17/10/14 7482 12
74203 아프리카TV 상황이 안좋은듯 합니다 [306] 파이리16775 17/10/14 16775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