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6/12 05:13:58
Name 카멘라더
Subject [LOL] 도인비 이번에는 롤드컵을 올수 있을것인가
LPL 서머시즌 개막이후 지금까지 제일 좋은 폼을 보여주는 팀을 뽑으라면

단연 도인비가 이끄는 FPX 인데요

진짜 스프링시즌 1R 그리핀이 떠오르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씨맥 감독이 FPX가 그리핀과 유사한 스타일을 가진 팀이라고 평가했었죠

JDG BLG DMO (SDG) 로 이어지는 만만찮은 3연전을 모두 3연승 무실세트로 끝냈으며 경기력도 엄청났습니다

JDG BLG 전은 짐준 티안 도인비의 상체라인이 게임을 터트렸다면 DMO 전은 원딜 류웨이샹 (lwx) 이 하드캐리하는등

그야말로 전라인이 돌아가며 팀을 캐리중인것도 엄청 긍정적입니다

사실 그동안 속칭 도인비팀은 우지와 1/3 시즌간만 함깨했던 16 스프링을 제외하면

본인외에는 클래스가 높은 선수들이 없었었고요

또 개인기량이 좋지 않은 라인이 꼭 있던가 했었는데요

이번 FPX는 티안이라는 도인비의 부담을 덜어줄 현 LPL 최고의 정글러와 기량적으로 구멍인 팀원도 없는

그야말로 역대 최고의 도인비팀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스프링시즌 4강전에서의 패배도 FPX를 더 성장시켰다고 보고 있고요

과연 도인비가 드디어 롤드컵 무대에 올수 있을지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바다표범
19/06/12 09:12
수정 아이콘
결국 도인비 팀은 플옵과 선발전가서 정규시즌 경기력 안나오거나 멘탈적으로 흔들려서 무너진다는게 문제인데 이번에는 과연 어떨지...
최종병기캐리어
19/06/12 09:20
수정 아이콘
아마 시절에는 진짜 인성하나만큼은 이견의 여지가 없었는데, 프로 생활하면서는 별다른 잡음이 없는걸로 봐서는 인격적으로 많은 성장을 한 거 같네요.(아니면 잃을게 많아져서 그런 것일 수도...)
19/06/12 09:35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인성 쓰레기는 맞는데, 그래도 프로의식은 있어서 인성 억누르고 사고를 별로 안칩니다

개인적으론 도인비도 그리 좋게보지는 않지만, 최소한 프로 타이틀 달고도 절제없이 막나가는 인성대장들 보다는 낫죠
19/06/12 09:53
수정 아이콘
커맨더 지코에게 접대롤 하던 도인비 맞나요?
아웅이
19/06/12 10:06
수정 아이콘
맞습니다
다크템플러
19/06/12 10:28
수정 아이콘
"아직도 인성 쓰레기는 맞"다는 건 어떤걸보고하신건가요? 프로의식 종종 올라오는 에피소드봤을땐 굉장히좋고 중국팬들도 좋아하는것같던데 인성은 어떤점보고평가하신건지
정은비
19/06/12 10:36
수정 아이콘
도인비팀은 정규시즌 못했던게 손에 꼽을정도라...
고추장김밥
19/06/12 11:52
수정 아이콘
요즘도 인성쓰레기 ↔ 요즘은 사고안침

사고를 안치는데 인성을 뭘로 평가하죠?
스덕선생
19/06/12 12:46
수정 아이콘
(수정됨) 설령 속으로는 남 무시하고, 심심하면 두들겨패는 상상을 해도 그걸 드러내지 않으면 아무 문제 없는거죠.

플레임이 아마추어 시절엔 굉장했다지만 이후에 더샤이나 임프와 달리 별 말 안 나온건 준수한 외모와 탁월한 실력도 있겠지만 데뷔 이후엔 별 논란될 행동을 안 한게 가장 큰 요인입니다. 그나마 논란이 될 만한게 노답물질 사건인데, 이것도 욕한게 아니라 그냥 팀원한테 짜증날 정도로 잔소리 한 수준이고요.

도인비도 스위프트와의 인성삼국지 사건 이후(이것도 도인비는 엄연히 피해자 입장이었죠)엔 별 문제 없이 지냈고, 인터뷰 등도 세련되게 잘 해서 딱히 논란될게 없어보입니다.
신불해
19/06/12 12:48
수정 아이콘
FPX는 팀적 호흡이 진짜 좋더군요. 경기 하는거 보면 무슨 군대가 움직이는듯한 합류와 한타 설계를 하더라구요.

개인적으로 LPL 경기 중에서 FPX 경기가 제일 재밌는 축 같습니다.
솜방망이처벌
19/06/12 12:50
수정 아이콘
사람이 사고 안치고 살고있으면 인성을 억누르고 산다고 생각하시는군요..
카바라스
19/06/12 13:17
수정 아이콘
도인비 꽤나 악질이었어서 데뷔할때 사과문까지 쓸정도였죠. 안티 있는건 업보라고봐야
아트락타11
19/06/12 13:19
수정 아이콘
요즘 이게 젤 중요한 거 같아요. 킹존, 그리핀, 아프리카가 딱 이렇죠.
19/06/12 17:03
수정 아이콘
뭘 보고 쓰레기 운운하나요? 이런건 도인비가 고소 좀 했으면
S.Solari
19/06/12 17:17
수정 아이콘
222222
슬기야
19/06/12 18:46
수정 아이콘
뭘 보고 인성 쓰레기 라는건지...뇌피셜인가요?
19/06/12 22:12
수정 아이콘
도인비라는 선수가 도대체 어느정도 인성이었길래.. 스타로 치면 염보성급 인가요?
잘 몰라서 여쭤봅니다.
19/06/12 23:19
수정 아이콘
욕하던 칸도 페이커랑 멀쩡히 팀하는거보면 뭐...
심지어 SKT팬들도 영입 소식들으니 환영한거보면 프로세계에서는 실력과 그에 걸맞는 성적이 답이라고 봅니다.
카멘라더
19/06/13 04:45
수정 아이콘
(수정됨) 프로 데뷔전 아프리카에서 BJ 하던시절에 솔랭하다 말리면 팀원들하고 심하게 싸우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었습니다

그 싸운내용도 보면 난 못한거 없어 니들이 못해서 진거임 이런 내용들이 대부분이였고요

요약하면 남탓종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36293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61051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72095 9
65946 [LOL] LEC W2 D2 후기 [14] 바다표범1137 19/06/16 1137 0
65945 [LOL] [경기분석]아프리카/SKT가 보여준 서로 다른 두 선택 [15] pony3955 19/06/16 3955 8
65944 [LOL] 테디선수가 소나의 크레센도를 막지 못한 이유 [35] jonnastrong5542 19/06/16 5542 19
65943 [LOL] IG는 대위기의 상황에서 극적으로 부활하네요 [28] 카멘라더4741 19/06/15 4741 0
65942 [LOL] 서머시즌은 역시 4강 체제가 제맛이지! [82] Leeka5328 19/06/15 5328 3
65941 [기타] 아티팩트를 교훈 삼아 정반대로 가고 있는 밸브의 오토체스 도타 언더로드 [28] 지부릴2494 19/06/15 2494 3
65940 [LOL] LEC W2 D1 후기 [22] 바다표범2326 19/06/15 2326 0
65939 [기타] 랑그릿사 모바일 제 취향에 너무 잘맞는거 같습니다. [86] 월광의밤4370 19/06/15 4370 0
65938 [LOL] 서머시즌. 각 팀별 블루와 레드 승률 정리. [21] Leeka2947 19/06/15 2947 0
65937 [LOL] 두서없는 롤파크 직관 후기 - 해설진 찬양 [25] 신불해2902 19/06/15 2902 40
65936 [LOL] 서로 다른 롤 커뮤니티를 단편적인 이미지로 판단한다는것. [33] 라이츄백만볼트2870 19/06/15 2870 7
65935 [LOL] 4대리그 정보와 일정, 순위 간단하게 살펴보기 (라이엇 공식) [3] Leeka947 19/06/14 947 1
65934 [LOL] 중요한건 S급이 있냐, 없냐야. - 2주 3일차 후기 [31] Leeka3811 19/06/14 3811 3
65933 [LOL] 진지하게 논의되어 봐야할거 같습니다. [44] ChaIotte6289 19/06/14 6289 11
65932 [LOL] 생각난 김에 쓰는 직관러의 운영 까기 [38] 203584382 19/06/14 4382 12
65931 [기타] 이제 사람들을 만나보는 건 어때? 보드게임 동호회 후기 [61] 아타락시아13998 19/06/14 3998 5
65930 [LOL] 오늘은 정말 선을 넘긴 했습니다. [163] Leeka11972 19/06/14 11972 23
65929 [LOL] 2019 LCK 서머의 영고라인은? [46] 루데온배틀마스터3467 19/06/13 3467 1
65928 [LOL] 오늘은 선을 넘었습니다. [278] polka.12109 19/06/13 12109 14
65927 [LOL] 변화하는 젠지와 1부리그 유학파가 활약하는 킹존 - 2주 2일차 후기 [47] Leeka3686 19/06/13 368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