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 기사, 정보, 대진표 및 결과 등은 [게임 뉴스 게시판]을 이용바랍니다.
Date 2019/01/10 16:41:06
Name 청자켓
Subject [배그] 배틀그라운드가 3대 플랫폼에서 모두 성공한 게임이 되었습니다


1.PC

2018년 11월 기준으로 4200만명 이상이

PC 배틀그라운드를 구매하였습니다.




2.모바일

2018년 12월 기준으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일일 접속자는 3천만명 이상

누적 다운로드 수는 2억건을 기록했습니다.
(중국 제외)




3.콘솔

2018년 1월 기준으로 XBOX에서 400만장 판매

플레이스테이션에서는 2018년 12월 기준으로 판매량 1위를 기록한 게임이 되었습니다.






최근 배틀그라운드가 PC에서는 하락세가 있었는데

작년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고,

콘솔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습니다.

PC는 한국과 중국

모바일은 한국, 중국, 일본, 인도, 중동, 동남아시아

콘솔은 북미, 유럽

이렇게 인기 플랫폼이 국가별로 나뉘는것 같습니다. 


오늘부터 열리는 PAI 2019는

아시아권의 펍지 E스포츠에 있어 굉장히 중요한 대회가 될겁니다.

특히 작년 PGI에서의 중국돌풍과 베트남 시청자 증가는

꽤나 긍정적인 부분이였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에는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한 사람은 안왔으면 좋겠습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 안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응~아니야
19/01/10 16:44
수정 아이콘
배그 게임성은 문제가 없죠. 버그, 핵, 제제...
이부키
19/01/10 16:49
수정 아이콘
진짜 롤이랑 판박이입니다. 쓰레기같은 프로그래밍에 핵이 범람하고 제재는 제대로 안되지만 재미하나만큼은 역대급이죠.

다만 롤은 그나마 문제점을 좀 고치고 있고 이스포츠를 잘 발전시켰는데 배그는 기대가 안되네요
19/01/10 16:49
수정 아이콘
pc도 전성기에 비하면 엄청 빠졌지만 그래도 하락세는 멈추고 다시 조금씩 증가하고 있더군요 전성기에 비하면 많이 부족하긴하지만...
내일은해가뜬다
19/01/10 16:57
수정 아이콘
배그 모바일은 중국회사가 수익 거의 다 가져간다는게 진짜인가요?? 사실이면 너무 아까운데...
하심군
19/01/10 17:11
수정 아이콘
원래 핵은 게임 인기가 쫙 빠지고 살살 고치는 게 그나마 고칠 수 있는 방법인데 이 겜을 중국사람들이 너무 사랑한단 말이죠.
ICE-CUBE
19/01/10 17:16
수정 아이콘
??? : 배그 망해야 하는데 부들부들
소녀전선
19/01/10 17:23
수정 아이콘
텐센트에서 만든거니까요
foreign worker
19/01/10 17:41
수정 아이콘
핵만 없으면 좋은데 지역 문제로 중국인들이 거의 대부분이라....ㅠㅠ
오호츠크해
19/01/10 17:43
수정 아이콘
배그에 너무 가혹하긴 합니다. 롤도 우여곡절 많았고 시간이, 당시에는 이제서야? 란생각이 들정도로, 걸린 후에 수습이 됐거든요. 배그정도 체급이 되면 최소한 몇년 버틸 수 있으니까 앞으로 잘해가면 되죠.
BloodDarkFire
19/01/10 18:00
수정 아이콘
반등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결코 못만든 게임이 아니에요.
레펜하르트
19/01/10 18:06
수정 아이콘
그냥 뇌피셜일 확률도 있다고 봅니다.
레펜하르트
19/01/10 18:07
수정 아이콘
배그 자체는 갓겜 맞죠. 다만 이스포츠로는 똥 투더 망 확정이라고 봅니다.
야부키 나코
19/01/10 18:09
수정 아이콘
전 게임성, 재미등 ‘하는게임’으로서의 배그는 인정해주는데
이스포츠, 대회같은 ‘보는겜’으로서의 배그는 태생부터 한계가 있다생각해서 출시때부터 지금까지 계속 회의적입니다...
이스포츠 계속 붙잡고있지 말고 다른곳으로 눈 돌렸으면...
19/01/10 18:15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로 성공하려면 관전렉부터 어떻게 해야...

허공에 총 쏘는 거 뭔 재미로 봅니까.
19/01/10 18:30
수정 아이콘
콘솔로도 나왔었군요,
대단하네요.
코우사카 호노카
19/01/10 18:35
수정 아이콘
국제경기는 볼만하던데..
뭐 이스포츠 집착 안해도 잘 나가는 게임이니 새로운 성공가도를 달리면 되겠죠
스위치 메이커
19/01/10 18:40
수정 아이콘
솔직히 재미있는 게임입니다.
진짜 실총 쓰는 느낌이 나구요.

포나보다 진입장벽도 낮죠.
비둘기야 먹쟈
19/01/10 18:45
수정 아이콘
수익이 없어요... 판호가 안나왔어요.
카와이캡틴
19/01/10 18:56
수정 아이콘
차라리 잘나가는 스트리머들이랑 파트너쉽 같은걸로 엮어보던지..
꼭 이스포츠에 목메야 하나...
19/01/10 19:03
수정 아이콘
지금 펍지 아시아 인비 하고있는데 꿀잼이네요 크크
바다표범
19/01/10 19:11
수정 아이콘
이제는 꽤 봐줄만한 퀄리티로 올라왔는데 프로씬에 대한 관심도가 식어버려서 참...
19/01/10 19:11
수정 아이콘
잘만든 겜이죠. 허나 지금의 방식은 e스포츠로는 안와닿더라고요. 마지막엔 보는맛도 있는데 초중반의 파밍구간이 너무 보기힘들어요.
롤도 밴픽을 대회용으로 따로 만든것처럼 대회용룰을 만들어서 보는맛을 생기게 하는게 e스포츠로의 흥행에서의 최우선 과제라고 봅니다.
스위치 메이커
19/01/10 19:45
수정 아이콘
근데 3대라길래 오 아직 엑박도 3대로 쳐주나~ 이러면서 들어왔더니 아맞다 모바일...
다레니안
19/01/10 19:48
수정 아이콘
대회 없이도 대성공했고, 앞으로도 쭉 성공할 게임입니다.
카레맛똥
19/01/10 19:51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핵이야 FPS 게임의 패시브라 본다면 겜 자체는 정말 잘만든 갓겜이 맞죠.
하지만 잘만든 겜이 e스포츠에서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다는 명제의 완벽한 예시가 되어가고 있는..
스덕선생
19/01/10 20: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사실 롤이 기가 막히게 운 좋은 케이스지, 배그만 운 없는게 아닙니디.

다른 게임들은 사건사고 터지면서 몰락하거나 패권을 잃었는데 롤만 그런 사건사고(지속적인 서버문제, 핵 문제, 대리 문제) 겪는 동안 다른 게임들도 똑같이 문제 생기면서 신기하게 넘어갔습니다.

서버문제 당시 라이벌인 도타 2는 이상한 시디키정책으로 유저들을 스스로 거부하는가 하면, 핵 문제는 당시 라이벌인 오버워치도 똑같이 터지면서 어영부영 넘어갔죠. 레벨 낮으면 랭크 못돌리는 시스템탓에 핵 걸리는 리스크가 다른 게임보다 높아지면서 막는 효과도 생겼고...
19/01/10 20:49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에 신경쓰지말고 다른데다 여력 쏟으면 떡상할겁니다
그린우드
19/01/10 21:52
수정 아이콘
똥같이 운영하고 똥같이 이식해도
게임성이 워낙 우월하니 결국 콘솔에서도 성공하는군요.
대한민국 게임 역사에 남을 작품임은 틀림없습니다.
그린우드
19/01/10 21:55
수정 아이콘
도타2 베타 정책은 진짜 지금도 이해가 안됩니다. 게임 홍보에서 그토록 멍청한 정책은 아직까지도 본적이 없네요.
광고 많이 해서 사람들 최대한 끌어들이지는 못할망정 추천받아야 게임을 하는 시스템이라니. 결국 선발주자면서도 롤에게 1위를 내줬죠.
백년지기
19/01/10 21:57
수정 아이콘
이스포츠화하려면 온라인대회가 답이에요.
스덕선생
19/01/10 22:02
수정 아이콘
롤처럼 서버가 부실했으면 모르겠는데 스팀은 한때 삼백만에 육박한 배그 유저들을 죄다 수용하면서 서버가 얼마나 훌륭한지 입증했죠.

서버도 좋고 하려는 유저도 많으며 게임도 탄탄하게 준비되어 있는데 못하게 막는 게임은 처음봤습니다.
박찬호
19/01/10 23:03
수정 아이콘
장르자체가 e스포츠하고 안맞는거죠
포트나이트도 e스포츠 인기없는것보면...
19/01/11 00:10
수정 아이콘
배그덕분에 PC방 사양이 상향평준화되어서 너무 좋아요 크크
19/01/11 08:46
수정 아이콘
배그와 별개로 모바일배그 자체도 명작이라 생각..
19/01/11 09:40
수정 아이콘
전 스팀 카카오 연동좀 되게 했으면..... 패스 아이템을 2개씩 사야합니다 2개씩.. 퀘스트는 덤이고.... 이번 겨울부턴 포기하고 카카오 하나만 돌립니다. 스팀보단 카카오가 그나마 핵이 없는거같아서... 에효..
네~ 다음
19/01/11 12:51
수정 아이콘
정말 잠깐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을 봤는데 관전렉이나 그런건 개판이긴한데
그래도 나름 발전한게 보이더군요. 히트할떄 데미지가 보인다던가. 누가 기절을 시킨건가 라던가
수류탄의 각도등
19/01/11 23:25
수정 아이콘
(수정됨) 명작은 명작이죠. 탑티어 개발업체들도 열심히 배낄정도로...
e스포츠도 길게 보고 했으면 좋겠어요.
19/01/12 17:58
수정 아이콘
(수정됨) 배그 이스포츠 진짜 캐꿀잼이라 다 찾아서 보는데...
저는 PC배그 한번도 안해본 사람이거든요?
배그 이스포츠도 발달하고 있는데 너무 망무새들이 많은 느낌도 들어요
지금하고 있는 PAI 인비테이셔널 보세요 진짜 꿀잼입니다. 국뽕이 차오르네요 주모 드랍더비트!
성지순례 한번 하시죠
https://pgr21.co.kr/pb/pb.php?id=qna&no=126977&divpage=60&ss=on&sc=on&keyword=최강팀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통합 규정 2017.5.5. release 유스티스 17/05/05 38079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2] 노틸러스 15/08/31 62820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174249 9
66214 [LOL] 현재 계획중인 9.15 패치 내용 [25] 은여우1338 19/07/24 1338 0
66213 [LOL] TFT) 간략한 운영팁 및 기타 [16] 트네르아546 19/07/24 546 2
66212 [LOL] 롤 선수 역대 상금 랭킹 [38] Pokemon1379 19/07/24 1379 0
66211 [LOL] 최근 일주일동안 LPL을 화끈하게 지져버린(?) 미드 럼블, LCK에선 나올까? [45] Ensis3159 19/07/24 3159 1
66210 [기타] (랑그릿사) 점검에 맞춰 올리는 안리쉐 업데이트 [69] 길갈1491 19/07/24 1491 0
66209 [LOL] 가끔 생각나는 그 팀, ESC EVER [27] 딜이너무쎄다3691 19/07/24 3691 2
66208 [LOL] 롤챔스 2라운드 7주차 목요일 경기 라인별 예측 [83] 라이츄백만볼트4785 19/07/23 4785 1
66207 [LOL] 이번 주부터 9.14가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50] 에바 그린7489 19/07/22 7489 1
66206 [기타] [TFT] 초반 꼬일때 닌암 막으면서 최대한 버텨보기 [65] 리자몽4951 19/07/22 4951 1
66205 [LOL] 제로스의 VCS 복귀 [13] 비역슨3254 19/07/22 3254 0
66204 [LOL] 요즘 나름대로 주목받는 DPG (골드 당 데미지) 순위를 알아보자 [62] Ensis5802 19/07/22 5802 9
66203 [LOL] 에이스라면, 해야 될 땐 해야 한다 - 롤챔스 일요일 후기 [57] Leeka5785 19/07/22 5785 1
66202 [LOL] 플옵/롤드컵 진출팀을 예상해봅시다. [55] roqur3397 19/07/22 3397 1
66201 [LOL] 언제나 스프링보단 서머가 재밌는 롤챔스.. [27] Leeka6478 19/07/21 6478 1
66200 최근 롤 밈과 관련된 표현 주의입니다 [109] 내일은해가뜬다5729 19/07/21 5729 6
66199 [LOL] 미리 보는 다음주 LCK 경기 일정.jpg [44] 감별사5320 19/07/21 5320 1
66198 [기타] 랑그릿사 캐릭 59레벨 후기 [31] 잠잘까2581 19/07/21 2581 0
66196 [LOL] 수시로 바뀌는 사황?.. 이것또한 역시넛신의... [65] Leeka6611 19/07/20 6611 2
66195 [LOL] TFT에서는 결국 운이 전부일까요 [84] Sensatez4031 19/07/20 4031 0
66194 [LOL] 천적을 극복한 담원과, 2R의 그리핀. [46] Leeka4065 19/07/20 4065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