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2/01/14 16:12:37
Name 렌야
Link #1 https://youtu.be/Pg7dUG4zzuk
Subject 조선시대 명종실록에 실린 상속을 둘러싼 막장 드라마(스압)
조선 명종 시기,
013f4b7aca1156e420.jpg

대구에 유예원 이란 사람이 살았습니다.

당시 현감을 맡고 있었는데,
오늘날의 구청장 정도.

그의 아버지는 사간원(오늘날의 방통위)에서 일했고,
할아버지는 승지(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이라 집안도 좋았죠.

유예원에게는 아들 3명과 딸들이 있었는데,

첫째 아들 유치,
둘째 아들 유유,
셋째 아들 유연.
(딸들은 이름이 알려진게 없음)

그리고 앞으로 벌어지는 사건은 유연을 중심으로 전개됩니다.

일단,
첫째 유치가 부인과 결혼한지 얼마 안돼 죽고,
(자식 없음)

029ba02b2e724b6b8c.jpg
둘째 유유가 사실상 장남 역할을 맡게 됩니다.

034621e9ad0fe9dae9.jpg
유유는 백씨를 부인으로 두었는데 둘 사이에 자식이 없는 상황에서,

1556년 어느날 갑자기 유유가 가출을 합니다.

(아버지와 아내는 유유의 정신이 이상해졌다 하고,
동생 유연은 가족과의 불화 문제라고 하고 정확한 원인은 불명)

04ae5b57dadf34252b.jpg
그러다보니, 졸지에 셋째인 유연(자는 진보)이
집안의 장남 역할을 맡게 되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유유가 가출한지 6년 후,
(그동안 부모도 죽고, 첫째 유치의 부인도 죽습니다)

05a24933a7ea7e675e.jpg
달성령(달성의 수령)이자,
죽은 누님의 남편(매부)인 [이지](왕족 출신)에게서
한 통의 편지가 오게 됩니다.

06df5466a88a0808cd.jpg
해주(황해남도)에 채응규란 자가 있는데,
이 사람이 아무래도 가출한 유유 같다 라는 내용이었습니다.


07b1c61765bf3e9057.jpg
그래서 유연이 유유를 알고있는 하인 2명을 보내,
채응규를 확인해보고 오라고 하니,
2명의 대답이 다르고, 확실치가 않았습니다.

마침, 해가 넘어가는 시기에
채응규가 첩 춘수와 아들 [정백]을 데리고
이지의 집에 왔다고 해서 유연이 직접 찾아가게 됩니다.


08868657ac6932062e.jpg

그리고, 유연이 채응규를 직접 보니 아무리 봐도 아닌겁니다.
얼굴도 몸집도 목소리도 다르니 그냥 다른 사람인거죠.


그런데, 문제는

09dff65b91bef9aead.jpg

매부인 이지와 종매부(사촌여동생 남편)인 [심융]
6년동안 사람이 바뀌어서 그렇지, 유유가 맞다고 계속 주장하는거죠.


104e53e371adf2b13c.jpg
그래서 유연은 결국,
본가에 형 부인인 백씨가 있으니 가서 직접 얘기해보면 알겠지 하고
채응규와 같이 내려가기로 합니다.

그런데,
가는 도중 주막에 들러 같이 방을 쓰다보니
아무리봐도 형이 아닌것 같아 사기꾼이라 판단하고
대구 관아에 채응규를 넘겨버립니다.

대구 관아에서 판결이 벌어지고,
채응규는 계속 본인이 유유라고 주장하고,
유유를 아는 사람들이나 친구들은 대부분 유유가 아닌것 같다고 얘기합니다.

그러던 와중 부인인 백씨가 오자,
채응유가 이런 증언을 합니다.

11652babdf98cfd691.jpg

백씨와의 첫날밤에 부인이 겹치마를 입고 있었는데,
치마를 벗기려고 하니 부인이 월경중이라 안된다고 함.
그리고 부인의 정강이에 점이 있다라는 등

부부가 아니면 알 수 없는 비밀을 진술하니

12cd99ac2120db36d6.jpg

백씨는 그 말이 맞다고 인정하죠.


갑론을박이 계속되는 와중에
첩 춘수가 찾아와 채응규의 몸이 안좋으니
보방(오늘날의 보석)을 신청하고,
대구 부사는 관아의 (주거지 제한으로)
노비 박석의 집에 머물게 합니다.

131c0bb7e06d0f0d11.jpg
그런데, 며칠 박석의 집에 머물던 채응규가 갑자기 사라져버립니다.

어떻게 된지 파악하는 중에
첩 춘수가 유연이 노비(박석)에게 뇌물을 주고 채응규를 죽여
시체를 없앤 거 같다며 고발을 하고,

14aa33129dc6d43e89.jpg

백씨 부인도 거기에 동의하며 같이 고발을 합니다.


15891e969bfbc2147f.jpg

가짜인지 아닌지 가리는 사건이 살인사건으로 커져버리자
결국 대구 부사 박응천은 상급 기관인 경상 감영에 의뢰를 하게 됩니다.

시체가 사라진 상황에서 추정을 하다보니,
경상 감영은 아무래도 형이 돌아오면
동생이 집안을 이을 자리가 사라지니
유연의 살인 동기가 크다고 판단해버립니다.

결국 유연이 살인을 했다는 여론이 형성되버리고
이 사건은 단순 살인 사건이 아닌
[강상죄]에 해당하는 범죄가 되어버리는데,

강상죄란,
조선시대의 윤리인 삼강오상(보통 삼강오륜이라고 함)을 어기는
큰 죄로 동생이 형을 죽인 패륜죄라 사형에 이를수도 있었습니다.


16e5c19a0ab44e0cb7.jpg

사기꾼을 가리는 사건으로 시작해,
졸지에 패륜범죄에 이르게 되자
사형의 여부를 가리기 위해
결국 유연은 의금부에 의해 압송되어 서울로 오게 됩니다.

추국(중대범죄를 심문하는 방식)이 진행되는데,
의금부뿐 아니라 의정부에 사헌부까지 참여한(!) 합동수사본부가 구성되고,


17956d24698b1b7535.jpg
재판장은 심통원,
임금 장인의 숙부로 우의정을 역임한 사람인데,
윤원형, 이양과 함께 명종시대 뇌물 삼총사로 불립니다(...)

아무튼, 심통원은 앞서 나온 유연의 종매부인 심융의 집안 사람이고,
매부인 이지의 고조부가 세종인데, 심통원의 고조부가 세종의 장인.

187230b529eac19cab.jpg

그리고, 심융과 이지는 둘 다 채응규는 유유가 맞다고 주장한 사람들이었죠.


194736da940489bc0c.jpg

심통원은 유연에게 자백(...)을 받아내기 위해
(사형은 임금만이 내릴 수 있는데,
그러기 위해선 죄인이 죄를 고백했다는 증거가 있어야함)

고문을 행하고
유연은 너무 억울한 나머지,


최소한 사라진 채응규나 형인 유유의 행방이라도 찾아내고나서
저를 죽여도 되지 않습니까.
저를 귀향을 보내든 옥에 가두는건 괜찮지만,
지금 제가 죽어버리고나서 행여나 사라진 사람이 나타나면
제 목숨이 다시 살아나는것도 아니잖습니까.


라고 눈물을 흘리며 하소연 합니다.

이에 열받은 심통원은 질그릇으로 유연의 입을 짖뭉개버리고,

2050f06edb0975cea0.jpg

결국 유연은 27세의 나이로 거열형에 처해져 죽게됩니다.

이는 명확한 증거없이 진술에만 의존한 처분으로
정당성에 의문을 가진 이들이 있었으나
당시 심통원의 기세가 워낙 막강했기에 감히 따지는 이가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형망제급]이란 제도와
[총부권]이란 관습이 있었는데,

형망제급이란
형의 자식이 없을때 집안의 대를 동생이 잇는 일이고,

총부권은
장남이 자식 없이 죽으면 맏며느리에 해당되는 부인이
총부로서 재산을 관리하고 가계 계승자를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즉, 첫째 형인 유치와 부인이 죽고(자식없음)
둘째 형인 유유는 사라지고 부인이 살아있는 상태에서(자식없음)

셋째인 유연마저 죽으니,

2112ac36714017c69e.jpg
맏며느리 역할인 백씨가 총부권을 가지게 되고 집안의 실세가 됩니다.

그리고,
집안의 남자 자식이 유연의 아들밖에 없게 되자,

총부권을 가진 백씨 부인은
사라진 채응규와 첩 춘수의 아들인 정백을 서자로 데리고와,
자신의 자식으로 삼고는 집안의 제사를 책임지게 됩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명종이 죽고 선조가 즉위하게 되고
훈구파가 몰락하고 사림파의 시대가 오게 되죠.

유연이 처형되고 7년째(1571)에,
사헌부 장령이었던 정엄이

당시 유연 사건은
사림이 아닌 훈구대신이 집안 사람들과 짜고
월권행위로 국정을 농단한거 같다고 재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지만,
강상죄인이 누명을 쓰고 죽었다고 밝혀지면 임금의 무능이 드러나는 부담이 있어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고 추측됩니다)

2255602b6c4fa1af8e.jpg


그리고, 다시 시간이 흘러 유연이 처형되고 15년이 지난
1579년에 재심이 열리게 되는 계기가 일어납니다.


234a575b27cf37b74e.jpg

윤국형(선조시대 문신)이란 사람이 있었는데,
1560년에(유유가 가출한지 4년쯤 되는 해이다)
평안도에서 [천유용]이란 사람을 만나 얘기를 했더니,
본인이 대구에 살던 사람이고 그의 집안 얘기도 나누었던 경험이 있었고,
나중에 대구에 들렀을때 사람들과 얘기를 나누다보니
[천유용]이란 사람이 유유 같다라는 얘기를 들었지만,
그 때는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어갔습니다.

그리고, 윤국형이 나중에 급제를 하고 관직에 있다가
유연 사건과 유유가 죽었다라는 얘기를 듣게 되는데,

윤국형은 천유용이란 사람과
가끔씩 서신을 주고 받고 있는데 그럴리가 있나 하면서
선조에게 자신의 목격담을 얘기하며 유유의 생존 가능성을 언급합니다.

선조는 유연 사건의 재조사를 명령하고
천유용은 그 과정중에 사헌부에 의해 서울로 압송됩니다.

24b02fa7f52a993b2b.jpg

그리고 신문을 하니, 천유용은 본인이 유유가 맞다고 인정하고,
유유를 아는 사람들도 천유용을 보자마자 전부 유유가 맞다고 증언하죠.

유유는 그 동안 동생이 죽은것도,
집안이 어떻게 되고 있는지도 아예 모르고 있었습니다.

결국 유연의 죽음이 억울한 재판이었다라고 결론이 나고,
그 와중에 15년전에 행방불명되었던 채응규는
해주에서 첩 춘수와 살고있었습니다(...)

당연히 채응규와 춘수가 체포되고,
서울로 압송되어 오는 길에

25aa90ed01fc415ad4.jpg

채응규는 관리가 허술한 틈을 타 칼로 목을 찔러 자살을 택합니다.

결국 춘수만 압송되어 심문을 하자,
춘수는 유연의 매부 이지가 처가 집안의 재산을 노리고 채응규에게 사주를 내려
일을 꾸몄다고 자백했다.

일단, 백씨 부인은 사건에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다고 밝혀진건 없습니다.
첫날밤의 증언도 아마 유유와 누나(이지의 부인)가 살아있을 적에
얘기를 나누던 와중에 알았거나,
백씨가 사촌 여동생(심융의 부인)에게 얘기를 했을 수도 있다라고 짐작되고요.
(채응규가 죽어버려 진실을 알 수가 없습니다)


264b4d7bbaca7549a2.jpg

결정적인 증인인 채응규가 죽어버리니

춘수의 증언이 유일한 증거가 되어버렸고,
(이지 집안의 종 이름까지 알 정도로 관련이 있다고 볼 수 밖에 없는 상황)

멀쩡한 사람을 강상죄로 몰아 죽음에 이르게 한 죄가 너무 커
왕족인 이지도 끌려오게 되고,
(전 왕인 명종은 어렸을때 이지의 집에서 같이 자라 이지를 총애했지만
선조로 왕이 바뀌니 별 수 없음)
결국 태형을 맞는 과정에 죽어버립니다.

그리고, 유유도 죄를 받게 되는데,
가출했고 집안 사정을 몰랐다 이런게 아니라
(장례에서 장남 역할을 해야 할 놈이)
아버지 장례에 참여를 안 한 죄로,

100대의 장형과 3년의 노역 및 징역을 받게 되지만,
100대의 장형은 속전(벌금내고 죄를 대신함)하고,
3년의 징역을 살고는 대구로 내려옵니다.

2747cde18fa199713c.jpg

유유는 본가에서 백씨 부인에게 왜 동생을 죽게 했냐며 대판 싸우고는 침을 뱉고 나가버린후,
2년뒤 죽을 때까지 백씨와는 아예 인연을 끊습니다.

28150767c57757bf92.jpg

그리고 억울하게 죽은 유연의 부인인 이씨는
친가인 서울에 올라와 살면서 남편의 억울함을 이웃에게 하소연했는데,
그 옆집 주인이 이원익(호는 오리, 영의정까지 지내게 되는 정승)으로
이원익은 이항복을 불러 이 사건을 글로써 남기라는 얘기를 합니다.

그렇게 글로 남기게 된 소설이 [유연전] 입니다.
(≪백사집≫ 권16 잡저에 수록되어 있는 조선 중기에 이항복이 지은 전.
억울하게 죽은 사람이 오랜 기간이 지난 뒤에 주위 사람들에 의하여
옥사가 바로 잡혀 누명을 벗는다는 내용의 작품.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있다.)
정보 출처 - 네이버 백과사전

유연전에서는 이지,심융,채응규,백씨 부인이 범죄의 주체로 나오는데
일단 이건 유연 부인인 이씨의 입장이 많이 들어가있지 않나 싶고,

태형을 당해 죽은 이지의 자식들은
이건 전부 채응규와 춘수(그리고 백씨)가 아버지를 모함했다고 하여,
[이생송원록]이라고 이지의 입장에서 서술한 책도 있습니다.


흔히 조선시대는 장자가 모든걸 상속한다고 많이들 알고 있는데,
사실 16세기까지만 해도 아들과 딸의 균등상속이었고,
제사 역시 아들과 딸이 돌아가면서 모셨습니다.
아들이 없으면 딸 집안에서 제사를 모시기도 했죠.
(율곡 이이도 어머니 신사임당 집안의 제사를 모심)

장자상속으로 바뀌게 된 계기는 정확히 모르지만,
(시대가 계속 살기가 어려워지면서
가문의 재산이 쪼개지는것을 막기위함이 아닐까 하는 추측이 있습니다)

이 사건도,
균등상속 시대의 말기에,
외가 집안의 이지와 심융이
처가 집안의 재산을 조금 더 탐낸 욕망이
만들어 낸 사건이 아닐까 하는 게 일반적인 추측입니다.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과 설명은,
일당백 유튜브에서 가져왔고
(유유의 귀향은 23분30초부터 시작)



그림은 10분의 문학 유튜브에서 가져왔습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작고슬픈나무
22/01/14 16:54
수정 아이콘
(수정됨) 유연전에 따르면 사건이 끝날 즈음, 조사받던 천유용이 자신이 유유임을 인정하면서 최초 가출의 이유를 “혼인한 지 3년이 되었으나 자식이 없었습니다. 아버지는 제가 아내에게 소박을 놓았다 여기시어 저를 꾸짖고 당신 가까 이 오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그 뒤로 저는 평안도로 들어가 소식을 끊고 지냈고 아우가 죽었다는 소식도 듣지 못했습니다.” 라고 합니다.
'애는 언제 낳을 거니?'라고 부모님이 닥달하시면 '거기 잠깐 앉아보세요. 제가 지금부터 쩌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할 만한 이야기입지요.
엘리엇
22/01/14 16:58
수정 아이콘
재밌네요 다음 이야기도 기다리겠습니다 크크크
22/01/14 17:03
수정 아이콘
이것이 K-막장드라마다...
Jon Snow
22/01/14 17:03
수정 아이콘
유연 불쌍 ㅜ_ㅜ
우리집백구
22/01/14 18:05
수정 아이콘
셋 때 며느리가 사실상 제일 가혹하네요.
사실상 맏며느리 역할하면서 고생하다가 남편 억울하게 죽고, 상속도 못 받아, 아들도 없어,
친정으로 쫒겨나고...다행히 억울함이 풀어졌지만 대부분의 상속 재산은 돌아온 둘째 시아주버니로 내려가고...
억울함을 책으로 내줄만 하네요 ㅠ
두둥등장
22/01/15 15:25
수정 아이콘
이것이 k피폐인가...
파프리카
22/01/14 19:27
수정 아이콘
스케일이 다르긴 하지만 비슷한 시기 프랑스에서 있었던 마르탱 게르 사건이 떠오르네요. 흥미진진하게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런데 그림이 너무 귀여운 거 아닙니까? 크크)
22/01/14 19:30
수정 아이콘
막장드라마는 전통이었군요..
지니팅커벨여행
22/01/14 21:58
수정 아이콘
흥미로운 이야기군요. 잘 봤슴니다.
균등상속은 이미 고려 이전부터 그랬을텐데(아마 고구려?) 사림이 잡고 나서 호란 겪고 명나라 망하고 소중화 어쩌고 하면서 장자 상속이 생겨난 거죠.
길어야 3백여 년 밖에 안 된 건데 이게 오랜 전통인 양 근현대에 강조되었다는 게 참 씁쓸하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3] 오호 20/12/30 128344 0
공지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5] empty 19/02/25 241612 7
공지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70895 27
공지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214606 3
94892 왜 젊은 남성들은 페미문제를 생존의 문제로 생각하는가 - 강은일 성폭력 무고 사건 [81] 원펀치4388 22/01/25 4388 93
94891 독립운동가 분들의 가족들 이야기 [3] 세가족747 22/01/24 747 2
94890 신품보다 비싼 고물 : Low-background steel [4] 아스라이1675 22/01/24 1675 9
94889 [중드 추천] 연연강호... 막돼먹은 아가씨 이야기(스포 있음) [10] 마음속의빛880 22/01/24 880 2
94888 인도가 K9 자주포 200문을 추가 주문했다는 소식 [32] 아롱이다롱이7177 22/01/24 7177 1
94887 국산전투기 KF-21 보라매 근황 [51] 아롱이다롱이6947 22/01/24 6947 7
94886 미국, 우크라이나 미 대사관 철수 시작. 자국민에 '러시아 여행금지령' [144] EpicSide12860 22/01/24 12860 4
94885 [성경이야기]홍해와 요단강은 어떻게 달랐는가 [16] BK_Zju2213 22/01/23 2213 14
94884 코로나와 스타워즈의 상관관계 (스포주의) [61] 노잼3371 22/01/23 3371 1
94883 노트북 구매 가이드 팁 [36] 모리아니7291 22/01/23 7291 4
94882 고이소 구니아키를 통해서 본 대동아주의 [19] 도쿄는밤7시2727 22/01/23 2727 9
94881 2020/2021 덜 알려진 명작 영화 추천 [2] azrock2814 22/01/23 2814 4
94880 물개처럼 당겨보자 - 씰 로우 [8] chilling1842 22/01/23 1842 6
94879 해외선물 투자를 절대 해서는 안되는 이유 [111] 기다리다8385 22/01/23 8385 25
94878 재판부 룩북 유튜버에게 승무원 룩북 영상 비공개 처리 권고 [200] 원펀치12012 22/01/23 12012 37
94877 푸른 피에 대해 알아봅시다 [17] 식별4512 22/01/23 4512 9
94876 간단한 사고 실험으로 생각해보는 남녀 임금격차 [320] kien.10119 22/01/23 10119 15
94875 일본 밴드 JITTERIN'JINN [4] 도쿄는밤7시904 22/01/23 904 2
94874 [뻘글][원피스/스포있음] 개인적으로 가장 재밌었던 시절 [9] TAEYEON5248 22/01/23 5248 2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