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5/04 15:08:07
Name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2337423704
Subject [일반]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유다'와 '블랙 메시아' 사이. - 스포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는 1960-70년대 활동했던 흑표당의 지부장이었던 프레드 햄프턴의 암살 사건을 다룬 작품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실제 사건과 실제 인물들이 중요하게 다뤄집니다. 인터뷰의 형식을 담은 오프닝과 실제 인터뷰로 마무리하는 엔딩까지, 영화는 어찌보면 하나의 액자 속에서 영화를 시작하고 마무리하는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영화에서 그려지는 모습은 어찌보면 꽤나 흔한 모습일 수도 있습니다. 가까이는 <신세계>가 있고, 어떤 측면에서는 <무간도>가 떠오르기도 하구요. 잠입, 정체성의 혼란 같은 장면들은 약간의 기시감이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 생동감을 부여하는 건 이것이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했다는 것,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합니다.(혹시나 해서 덧붙이자면, 앞서 언급한 영화들의 연기를 평가절하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화 상에서 가장 눈에 띄는 이름은 아마도 제작에 관여한 라이언 쿠글러 일겁니다. 블랙팬서의 감독이자 이 영화의 제작자인 라이언 쿠글러의 이름에 걸맞게 영화는 흑인 인권 운동, 그러니까 영화 상에서 언급되는 혁명과 고뇌에 중심이 맞춰져 있습니다. '유다'가 먼저 나오는 제목이지만, 영화가 '유다'의 시점에서 전개되지만 '메시아'의 존재감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게 드러납니다.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는 꽤나 강렬하고 다양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쉬움을 조금 남기기도 합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이 영화가 결국은 당시 시대상을, 그리고 (어느 정도는) 현대의 미국을 표현하는 바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측면에서는 한국의 관객으로써는 도달할 수 없는 지점이 분명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부분을 제하고도 영화는 영화 자체로도 꽤 즐기고 생각할 거리가 많은 웰메이드 영화가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1/05/04 15:13
수정 아이콘
말씀하신 측면이 있겠지만 그래도 오리지널 각본이라 그런지, BLM 시대에 만들어진 영화 중에서는 가장 직설적이고 직선적인 영화인듯 합니다.
소재에 대단한 거부감이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한국 관객들도 매우 잘 즐기실 수 있을거에요!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aDayInTheLife
21/05/04 15:17
수정 아이콘
그럴 수도 있을거 같아요. 꽤나 직접적으로 질문을 던지는 부분이 있어서.. 저도 꽤 만족스럽게 봤습니다!
월간윤종신
21/05/04 16:43
수정 아이콘
저도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
여러 시상식을 통해 다니엘 칼루야가 주목을 받았고 그럴만한 임팩트 있는 연기도 보여줬다고 생각하지만, 저는 래키스 스탠필드가 참 좋았습니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처럼 유다의 심경에 집중하는 듯한 느낌도 많이 받았구요!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aDayInTheLife
21/05/04 18:25
수정 아이콘
어쩌면 성경에서 영향을 받은 스타일이라는 측면에서 지크슈도 비슷한 모습을 볼 수도 있겠네요.
Rorschach
21/05/04 17:09
수정 아이콘
제법 기대하고 봤는데 기대보다도 훨씬 재밌게 봤습니다. 다만 당시의 흑인운동을 다룬 이야기다보니 필연적으로 결과가 씁쓸해서 마냥 재밌었다고 말하긴 좀 그렇기도 했어요. 흑표당은 어렴풋이 들어본 적 있어도 등장인물들은 몰랐었고요. 마지막에 햄프턴이 21세라는거 보니 기분이 더...
눈짐승
21/05/04 17:56
수정 아이콘
저도 다른것보다 21세라는 말이 나올때 가슴이 철렁하더라구요...
21/05/04 18:12
수정 아이콘
(수정됨) 한국은 운동권 학생을 고문으로 때려 잡는다면 미국은 집을 대놓고 습격해서 살해한다 차이네요. 잠깐 등장한 닉슨시절 온갖 추악함의 주범인 FBI 후버국장을 맡은 마틴신도 연기 잘하더라구요.

흑표당=블랙팬서라 흑인들이 왜 영화 블랙팬서의 흥행에 의미를 두는지 알 수 있죠.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aDayInTheLife
21/05/04 18:24
수정 아이콘
그렇죠. 씁쓸하고 추악한 실화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71654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89816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20262 27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56051 2
91709 [일반] 코로나19 인도 변이의 백신 효율과 현재 추세에 대해서 [11] 김은동1651 21/05/13 1651 5
91707 [일반] [애니추천] 인빈시블 : 히어로물을 보는 관점을 뒤틀어버린 작품 [24]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나주꿀3098 21/05/13 3098 5
91706 [일반] 한강 대학생 사망자 부검결과 나왔습니다.news [259] 캬라19770 21/05/13 19770 7
91705 [일반] 의외의 거북목(일자목) 치유기 - 수많은 치료법은 과연 맞는 것일까. [67] jerrys5980 21/05/13 5980 5
91704 [일반] [역사] (콜롬비아 마약 카르텔 2편) 콜롬비아 좌익 게릴라,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 그리고 미국 [19] 식별2829 21/05/13 2829 24
91703 [정치] 이준석 토론 및 발언 영상 모음 [115] 40년모솔탈출10940 21/05/13 10940 0
91702 [일반] 아들을 위한 기도 [6] 가마우지2351 21/05/13 2351 14
91701 [정치] 평택항 달려간 與 지도부…故이선호씨 부친 "4년간 뭐했나" [23] 나디아 연대기6730 21/05/12 6730 0
91700 [일반] 울산광역시의 가볼만한 곳 [94] 1023263 21/05/12 3263 17
91699 [일반] 한가지 시각으로만 바라보기 애매한 이스라엘 [36] 13회차 글쓰기 이벤트 참여자나주꿀4486 21/05/12 4486 4
91698 [정치] 국민의힘 당대표 지지율이 심상치 않습니다. [93] 아츠푸10870 21/05/12 10870 0
91697 [일반] 한강 사건... 학생들 너무 마셨네요. [296] 청자켓16569 21/05/12 16569 2
91696 [일반] 이전에 삶의 낙이 웹소설밖에 없다고 쓴 흙흙수저인데요... [19] 흙흙수저3368 21/05/12 3368 12
91695 [일반] 여군판 하나회? 특정병과 여군장교 사조직 '다룸회' [68] 판을흔들어라6974 21/05/12 6974 25
91694 [일반] 엄벌주의는 정말로 쓸모가 없을까? [61] 거짓말쟁이4856 21/05/12 4856 27
91693 [일반] 부동산 수수료관련.. [22] Nakao5747 21/05/12 5747 4
91692 [일반] [역사] 미녀의 천국 콜롬비아가 어떻게 마약 카르텔의 천국이 되었는지 알아보자 [28] 식별9677 21/05/12 9677 33
91691 [일반]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백신 이르면 8월부터 위탁생산 시작할 예정. [106] 삭제됨9706 21/05/12 9706 7
91689 [일반] 금일, 동탄 청약 경쟁률이 역대급을 달성했습니다. [53] Leeka9208 21/05/11 9208 6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