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1/02/27 21:00:56
Name 공기청정기
Subject [일반] 20대 시절 직장 상사 이야기. (수정됨)
  

  그때가 전기일 시작하고 4년차때 였으니 산업기사였을 때인데...

  저는 당시 작은 설비 업체에서 반장으로 재직중이었습니다.

  당시제 직속  팀장도 산기였는데, 이 인간 하는 일이 저 일하는거 관찰 하다 뭐 마음에 안들면 달려와서 입대기.(...)

  그놈의걸 꾹꾹 참아 가며 1년 가까이 버텼습니다만...(실제로 그 회사 다닌 기간은 딱 1년. 이유는 밑에 나옵니다.)

  한날 사람을 제대로 빡돌게 만드는 일이 터졌으니...

  부장님이 도면을 한장 주시면서 "이거 요대로 판만 좀 짜 놔라. 테스트 한번 돌려 보고?"

  판=제어 시퀸스 배전반.

  하시길래 "예." 하고 판 짰죠.

  그러고 테스트까지 다 돌리고 오케이 하는데 팀장이 오더니 판을 왜 여기서 짜냡니다.

  부장님께서 도면 주시면서 판 짜고 테스트 하라고 하셨습니다. 하니까 하는 말이...

  "니는 왜 매사에 그렇게 변명을 잘 하노?"

  ...순간 '아, 더는 못다니겠다 이 X같은 회사.' 싶어서 대답을 하길...

  "아니, 부장님께서 시키신 일을 시키는대로 했다고 설명드리는게 왜 변명입니까? 이게 변명이면 세상에 변명 아닌건 뭔데요? 그냥 묵묵히 욕먹어야 변명이 아니에요? 그건 변명을 안하는게 아니라 병신이구요."

  라고 받아쳐 버리고 그대로 싸움 났고, 그 처음이자 마지막 싸움을 끝으로 사직서 던지고 나왔죠.

  회사에서 기분 풀고 나오라는거 사직서 수리 안하면 나 노동청 간다고 난리 치는데, 부장님께서...

  "야이 등신아, 나갈때 나가도 퇴직금은 챙겨서 나가야 될거 아이가. 앞으로 사흘 남았는데 안아깝나?" 하셔서 죄송합니다 하고 연차로 박고 나왔...(...)

  하여간 이 판도 몇다리 건너면 알만한 사람은 아는 판이라 잊을만 하면 가끔 마주칩니다만 그때마다 친한척 하면서 지가 저를 가르쳤다느니 지 제자라느니 입터는거 보면 '걍 깽값 좀 쓸까...' 싶을 정도더군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Ellesar_Aragorn
21/02/27 21:10
수정 아이콘
팀장은 모르겠고 부장님이 가르치신건 맞는것 같네요 크크
공기청정기
21/02/27 21:13
수정 아이콘
퇴직금 소리 하시면서 "이야~반장 월급 X나 많은갑네? 돈이 썩었나!?" 이러실때 정신이 번쩍 들더군요.(...)
가만히 손을 잡으
21/02/27 21:43
수정 아이콘
사회생활하다보면 이런애들 많죠. 다 참고 살 필요 없습니다.
及時雨
21/02/27 21:52
수정 아이콘
퇴직금 중요하죠 크크크
21/02/27 22:03
수정 아이콘
이런 사람 엄청많습니다.

이런사람들이 오래다닌다는게 문제죠
GregoryHouse
21/02/28 00:08
수정 아이콘
퇴직금은 중대문제죠...
티모대위
21/02/28 02:34
수정 아이콘
공청님을 지가 가르쳤네 제자네 뭐네 하는거 보면, 공청님이 좋은 기사가 되셨다는 인증이나 다름없는듯 하네요 흐흐
후마니무스
21/02/28 07:58
수정 아이콘
좋은 스승은 맞네요.

저런 상급자 만나면 그냥 애기를 상대하듯 우쭈쭈 해주고 말아야 합니다.
임전즉퇴
21/02/28 09:18
수정 아이콘
(수정됨) 소통의 시간 시작 -> 10초 문답 -> 10분 피드백(훈화) -> 코어는 10초짜리 정도 나머지는 {라떼+카더라+걸면 걸린다 싶은 일침+체면용 격려}*반복표현(사실 이게 대부분) 이런 스타일도 있죠. 스스로 가르치기는 오지게 가르친다고 또 그걸로 시작하면.. 허허 안봐서다행
21/03/01 05:34
수정 아이콘
어딜가나 꼰대들은 있기 마련이죠 뭐
구미나
21/03/01 09:19
수정 아이콘
'걍 깽값 좀 쓸까...'
웃으면 안되는데 이부분에서 폭소해버렸습니다.
정말 공감되면서도 어쩔 수가 없네요...
저런 사람들이 어떻게 인간생활을 하는지 너무 궁금합니다.
만나는 사람마다 관계 파탄나지 않나...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정치] [공지] 정치카테고리 운영 규칙을 변경합니다. -허들 적용 완료] [122] 오호 20/12/30 61189 0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174272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310633 2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2] jjohny=쿠마 19/11/08 145359 1
91310 [일반] 여유증 입문하기 좋은 유튜브 채널 모음.zip [1] 데스티네이션441 21/04/13 441 0
91309 [일반] 가입인사 드립니다 :) [7] 어즈버221 21/04/13 221 1
91308 [일반] [박가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의 일본 현지와 해외 반응은? [4] 아롱이다롱이565 21/04/13 565 0
91307 [일반] [역사] 19세기 말 일본인이 본 조선의 정세 [2] aurelius314 21/04/13 314 4
91306 [일반] 브레이브 걸스 - 롤린 올립니다~~크크크 [6] 포졸작곡가1830 21/04/13 1830 9
91305 [일반] 미 국무부에서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를 지지하다(?) [55] rclay5149 21/04/13 5149 1
91304 [일반] [13] EP04. 여기는 자갈치 시장인가 갠지스 강인가. 인도 배낭여행기 [9] 우리고장해남1652 21/04/13 1652 19
91303 [일반] [13]별거 없는 여행. [2] 풀잎537 21/04/13 537 1
91302 [일반] 가끔은 소름이 돋는 서태지의 곡들 - (2) [17] 라울리스타2344 21/04/13 2344 7
91301 [일반] 이븐 할둔은 누구인가? [15] 이븐할둔2445 21/04/13 2445 27
91300 [일반] 이제 밖에서 아이유, 제니 볼수없습니다. [151] 추천12157 21/04/12 12157 4
91299 수정잠금 댓글잠금 [일반] 종특에 대해서. [45] 움하하5869 21/04/12 5869 6
91298 [일반] 42년 된 압구정 현대 아파트 80억은 합리적이다. [50] 암스테르담7747 21/04/12 7747 8
91297 [일반] 미얀마 군경, '80명 사망 바고 학살' 뒤, '시신 매매'에 '장기 탈취' 의혹까지 [50] 노하와이5160 21/04/12 5160 0
91296 [일반] 피지알 탈출 대작전 - 실패 [45] 휘군5199 21/04/12 5199 23
91295 [일반] [13]속리산 국립공원 (국립공원 스탬프 투어 2) +대둔산 [10] 영혼의공원1127 21/04/12 1127 4
91294 [일반] 심각한 젠더갭이 있으나 항상 무시되는것 - 양성 건강격차에 대한 이야기 [95] metaljet7517 21/04/12 7517 81
91293 [일반] 피자 타이거 스파게티 드래곤 재미있게 읽으셨던 분 계실까요? [21] Aiurr2048 21/04/12 2048 1
91292 [일반] 13차 글쓰기 이벤트 공지 드립니다.(주제:여행) [7] clover5718 21/03/15 5718 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