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주제로 사용할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 토론 게시판의 용도를 겸합니다.
Date 2020/09/26 23:24:46
Name 그때가언제라도
Subject [일반] (스포) 요즘 본 영화 감상
1. 유주얼 서스펙트

30년 전 성폭행 파문 미투로 이제는 보이지않는 배우 케빈 스페이시의 젊은 시절(???)을 볼 수 있습니다.
반전이야 너무 유명해서 인터넷 하다 보면 한 번 씩은 들어봤을테지만 말은 안하겠습니다.
반전을 알고 봤지만 마지막이 너무 좋았습니다.
케빈 스페이시 연기도 좋았고요.


2. 식스 센스

이것도 반전은 워낙 유명하지만 저는 모르고 봤습니다.
왜냐하면 배우 실제 이름을 몰랐거든요;
오히려 다른 영화 반전이랑 착각해서 꼬마가 유령인 줄 알았습니다.
영화를 얼핏 보면 꼬마가 유령같기도 하고요.
그런데 누가 유령인지는 내공 좀 있는 분이면 금방 알아챌듯 하네요;
꼬마가 연기 진짜 잘하네요.


3. 퍼펙트 겟어웨이

이거는 좀 억지 반전 같기도해요.
누가 살인범 커플이냐가 포인트인데
1회차때 대화했던 거 보면 좀 안맞는 게 있는 거 같아서..


4. 겟 아웃

재밌게 봤습니다. 어스와는 다르게..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발언과 행동으로 조성되는 불편한 기류등이 일품이었습니다.
결말은 좀 밋밋한 거 같기도 합니다.
주인공 친구가 무척 웃깁니다...미드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왓썹 브로 친구네요.
​​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This-Plus
20/09/26 23:36
수정 아이콘
우와... 근데 케빈 스페이시를 아는 분이 브루스 윌리스를 어떻게 모를 수가 있죠?
그때가언제라도
20/09/26 23:43
수정 아이콘
근데 그건 사람 케바케 아닐까요. 저는 영화 드라마 많이 보긴하는데 다이하드 시리즈는 안봐서 브루스 윌리스 몰랐거든요.
이민들레
20/09/26 23:43
수정 아이콘
요새 극장을 못가서 혹시 요새 개봉한 영화들 감상평인줄 알고 들어왔는데..
This-Plus
20/09/27 00:03
수정 아이콘
네 미국인도 아니고 물론 모를 수도 있는 건 당연한데
다이하드 빼고도 그냥 너무x5 대중적인 배우라
영화 좋아하시는 분치고 모르는 게 신기해서 달아봤네요 흐흐.
이민들레
20/09/27 00:03
수정 아이콘
그냥 세대차이가 아닐까 생각..
어른아이철이
20/09/27 05:09
수정 아이콘
오 저도 식스센스 반대로 알아서 더 재밌게봤는데 크크
20/09/27 07:28
수정 아이콘
요즘 젊은이들은 장국영, 왕조현,성룡이나 이연걸, 케빈,실버스타스텔론 등등 8-90년대가 리즈던 분들은 잘 모르더군요 크크
20/09/27 07:46
수정 아이콘
세대차이 밖에 설명이 안되는데..엄청 신기하네요.
이민들레
20/09/27 08:18
수정 아이콘
10년쯤 지나면 톰크루즈 브레드피트 레오나르도디카프리오 모르는 사람도 많아지겠죠..?
무의미의축제
20/09/27 08:22
수정 아이콘
마찬가지로 오래된 영화지만, 취향에 맞으실 듯한데, 아이덴티티 추천드립니다.
20/09/27 10:17
수정 아이콘
당장 제 조카도 디카프리오가 미남이라는 걸 안 믿더군요 크크크
강미나
20/09/27 13:01
수정 아이콘
하긴 정말 요즘 젊은 분들은 성룡 이연걸 빼면 정말 거의 모르더라고요.
하긴 저만해도 버트 랭카스터나 몽고메리 클리프트 이런 배우들 거의 몰랐으니까요. 왕조현이나 장국영 마지막 작품은 벌써 20년 전이고....
머여내놔요
20/09/29 13:33
수정 아이콘
(스포) 저 예전에 누가' 디 아더스' 라는 영화를 '유령 가족 이야기' 라고 소개해서 강제스포 당한적 있습니다. 크크크
그때가언제라도
20/09/30 23:08
수정 아이콘
스포당했네요. 감사합니다. 안봐야겠어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일반] 자유게시판 글 작성시의 표현 사용에 대해 다시 공지드립니다. [14] empty 19/02/25 96217 6
공지 [일반] [필독] 성인 정보를 포함하는 글에 대한 공지입니다 [50] OrBef 16/05/03 250559 24
공지 [일반] 정치 카테고리 규정 개편 공지입니다 & 자유게시판 운영위원 한 분을 모셨습니다 [30] Kaise 19/10/23 70471 16
공지 [일반] 통합 규정(2019.11.8. 개정) [1] jjohny=쿠마 19/11/08 76136 1
88577 [정치] 전셋값 1%대 고공행진…서울 외곽 아파트 매매 신고가 [11] Leeka560 20/10/30 560 0
88576 [일반] 한국 그리고 동아시아가 출산율 낮고 자살률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12] 보리하늘898 20/10/30 898 0
88575 [일반] 정부, 조두순 24시간 밀착감시…집 주변 CCTV 증설 [43] 끄엑꾸엑2188 20/10/30 2188 0
88574 [일반] '자본금 불법충당' MBN 6개월 업무정지…승인취소는 모면 [18] Davi4ever1928 20/10/30 1928 0
88573 [정치] 이낙연 "공공기관, 지방대 50%채용 검토..공무원도 지방 할당"(종합) [102] 시니스터4048 20/10/30 4048 0
88572 [일반] 월급루팡 기념으로 써보는 치르르 영업글과 어제 밤이 슬픈 사연 [7] 크림샴푸1243 20/10/30 1243 0
88571 [일반] 와이프 중고차 매매 후 새차 구매후기 [28] BLitz.2089 20/10/30 2089 1
88570 [일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두 국적기의 운명은? [13] 흰둥2412 20/10/30 2412 2
88569 [일반] 테슬라 완전자가주행 베타 영상 [85] Charli5227 20/10/30 5227 1
88568 [일반] 고덕 아르테스 미소지움 당첨자 커트라인이 나왔습니다 [47] Leeka4587 20/10/30 4587 0
88567 [일반] 코로나백신의 효과와 우리의 미래 [61] 여왕의심복3848 20/10/30 3848 55
88566 [정치] 인권을 강조하는 검찰개혁의 아이러니 [35] 시니스터3926 20/10/30 3926 0
88565 [정치] "한국은 강력한 동맹"…바이든 미 대선후보 연합뉴스 기고문 [71] 담원의 팬5876 20/10/30 5876 0
88563 [일반] [유럽] 프랑스 니스 테러는 시작에 불과하려나? [81] aurelius7143 20/10/30 7143 17
88562 수정잠금 댓글잠금 [정치] 허허.. [31] 움하하4506 20/10/30 4506 0
88561 [일반] 살면서 만나봤던 무슬림과 기억나는 것들 [76] 나주꿀6732 20/10/29 6732 7
88560 [정치] 문 대통령 "좋은 인재 모시기 어려운 인사청문회 개선해야" [144] 맥스훼인9265 20/10/29 9265 0
88559 [일반] [웹소설] 학사신공(범인수신전) 리뷰 [29] 잠잘까1853 20/10/29 1853 2
88558 [일반] [속보] 프랑스 니스 성당에서 칼부림, 2명 사망 1명 참수 [125] aurelius10800 20/10/29 10800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1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