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4/01/01 02:57:11
Name 휘군
Subject [기타] 작년(!)에 했던 게임들 리뷰 (수정됨)
안녕하세요, 겜돌이 휘군입니다. 벌써 한 해가 지나갔습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기념으로 작년에 했던 게임들에 대한 짤막평을 남겨볼까 합니다.

발더스 게이트 3

정식 한글패치가 되기 전, 한국어 번역팀의 번역 50% 정도에 ai 번역을 섞어서 플레이 했습니다. (번역팀 감사합니다!) 과연 고티를 받을만큼 풍성하고 디테일 넘치는 대작이었습니다. 2막을 할 때까진 정말 홀린듯이 플레이 했네요. 그런데 3막에 가니까 이상하게 힘이 빠집니다. 스토리가 분산되고 할 게 너무 많아서인지? 아니면 렉이 너무 심해서인지? 아니면 번역이 망가지기 시작해서인지? 이유는 모르겠으나 조금 힘이 떨어졌습니다.  그래도 엔딩도 잘 보고 감동도 느꼈습니다만...
하지만 어떤 면으로 봐도 대단한 작품인 건 확실합니다. 아직 안 해보셨으면 달려보세요!

리버스 1999

원래 모바일 게임으로 명일방주를 1년 가까이 했습니다만, 일이 바빠져서 봉인하다가... 재진입할 타이밍을 놓쳐버렸습니다. (키린 야토 픽업을 놓침) 그 뒤에 다시 시작할 모바일 게임을 여럿 해보았는데요. 그 중 하나입니다.
저는 위쳐3나, 발더스나, 사펑 처럼 저의 선택으로 게임상의 어떤 환경이 변하지 않으면 스토리는 모조리 스킵해버리는 스킵충입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좋아하셨던 스토리는 죄다 넘겼습니다 ㅠㅠ 아트는 인상적이었습니다만 저의 아재 감성은 채워지지 않더라고요... 더 천박해줘...! 가슴골도 좀 더 보여주고! (죄송...)
아무튼, (큼) 제가 원하는 만큼 일러가 천박하지 않았고 전투가 썩 재미있지 않아서 하다 접었습니다. 하지만 독특한 매력이 있는 건 분명합니다!.

에테르 게이저

이건 리버스 1999를 지우고 깔아본 게임입니다. 별로 흥행하고 있지 못한 게임인데요, 놀랍게도 제 니즈와 잘 맞았습니다!
일단 전투가 재밌고요. 아주 약간 천박합니다. 스토리는 어차피 안 보니까 패스고...
가챠가 매우 순한맛인데다가 미래시가 분명해서 거를 캐릭터를 잘 고를 수 있습니다.
지금은 1.6 버전이 진행중인데, 중섭은 2.0부터 재밌어진다고 해서, 분재처럼 물만 조금씩 주고 있네요. 나중엔 더 재밌어질 거 같습니다!

데빌메이크라이5

사놓고 안 하고 있던 게임들 중 하나입니다. 발더스를 깨고 도전했는데 미묘한 기분이 들더라고요. 제가 세키로, 엘든링 같은 프롬류에 너무 길들여져 버린 걸까요? 캡콤식의 액션에 적응이 되지 않았습니다...뭐랄까... 근성이 없달까...?
분명히 재미있는 게임인데 게임 안에 불합리한 지점이 적어서 (뭐죠?? 사디스트인가?) 흥미가 식었던... 그런 게임이었습니다...

프린세스 커넥트 : 리다이브

이 또한 새로운 모바일 게임을 찾다가 시작한 게이인데요. 일단 캐릭터가 너무 많고 공주공주한 분위기가 잘 적응이 되지 않아서...
2주 정도 하다 접었습니다...

사이버펑크 2077 : 팬텀 리버티

재밌게 즐겼던 사펑의 새 dlc입니다. 사펑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아직 시작 안 했음)
여전히 시점도 구리고, 조작감도 구리고, 버그도 있고, 운전은 특히나 그지 같지만
그럼에도 좋은 설정들... 좋은 더빙, 그리고 멋진 캐릭터와 연출이 있는 게임입니다.
95점 넘는 고티급 게임은 아닙니다만 90점은 되는 게임이라는 게 현 시점의 평가입니다. 아직 안 해보셨으면 달려보세요!

니케 : 승리의 여신

요즘 가장 열심히 하고 있는 게임입니다. 제가 원하는 정도의 야함이 있었고 무엇보다 전투가 재밌어요! 캐릭터도 잘 뽑았고요.
이게임을 처음 런칭할 때 시작했다가 접었던 게 매콤한 bm에 질려서였는데, 다시 시작해보니까 생각보다 bm이 순한맛입니다.
명일방주나 에테르게이저 수준은 아닙니다만... 사료도 많고 캐릭터를 얻을 수 있는 경로들도 다채롭습니다. 생각보다 큰 돈 들이지 않아도 할만하실 거예요.
물론 저도 지금은 160렙 통곡의 벽에 부딪혀 있긴 합니다만 무리해서 빠른 진행을 할 생각만 안 하면 납득 가능한 수준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암튼, 이걸로 작년에 즐겼던 게임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24/01/01 10:44
수정 아이콘
저도 2회차중인데 몰입감이 덜한건 발더게3 3막부터는 뭔가 모험 느낌이 덜나서 그런거 아닐까요.
24/01/01 19:29
수정 아이콘
생각해봤는데 아마 성장이 끝나서 그런 것 같습니다. 3막 전에 만렙을 찍어버려서 힘이 빠졌던 게 아닐까 싶네요.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165 [기타] 롤 디도스 문제가 한섭만 문제가 아닌거 같습니다 [24] 리니어7912 24/02/28 7912 0
79151 [기타] 디도스 원인이 XignCode일 수도 있다는 추측글 [17] 리니어8463 24/02/25 8463 4
79145 [기타] [철권8] 빨강단 달았습니다. [21] 베가스3231 24/02/24 3231 0
79138 [기타] 사우디 주최 '이스포츠 월드컵' 종목선정 근황 [39] EnergyFlow7776 24/02/22 7776 0
79125 [기타] 뉴타입랜드 김무광 대표 사망 [12] 서린언니7996 24/02/19 7996 1
79114 [기타] [철권8] 무릎이 평가하는 현 시점 캐릭성능 [39] 어강됴리12510 24/02/16 12510 0
79109 [기타] 스트리트파이터 6 최초의 정상결전 - capcom cup x [28] Kaestro3907 24/02/15 3907 4
79103 [기타] [철권8]나 너무 많은 일이 잇엇어... 힘들다진짜.... [35] 오후의 홍차7777 24/02/13 7777 2
79102 [기타] [철권8] 커피아줌마의 공참무릎 파훼하기 [17] 어강됴리5742 24/02/13 5742 1
79099 [기타] 3만 안 해본 사람의 페르소나 3 리로드 후기(스포) [26] 이선화5433 24/02/13 5433 2
79098 [기타] 용과같이 8 후기 [23] Purple4672 24/02/13 4672 0
79084 [기타] DRX LowHigh 입단 [41] Rated6567 24/02/07 6567 0
79083 [기타] 철권8 내일 패치 예정 [21] Jurgen Klopp6886 24/02/06 6886 0
79079 [기타] 8bitdo 아케이드 스틱에 무릎네오레버 달았습니다. [11] 카랑카5436 24/02/05 5436 3
79075 [기타] 역전재판 오도로키 셀렉션 후기 [24] 모찌피치모찌피치5182 24/02/04 5182 1
79074 [기타] 페르소나5 로얄만 3회차 즐긴 사람의 페르소나3 리로드 플레이 (7월까지) [39] 아타락시아15653 24/02/04 5653 2
79071 [기타] 라이엇, 인방 디도스 테러 물밑 조사 진행... "이미 수사망 좁혔다" [56] insane10153 24/02/02 10153 3
79068 [기타] 철권8 플레이 후기 [45] 불독맨션5902 24/02/01 5902 2
79067 [기타] 배그유튜버들이 타르코프를 시작한 이유가 뭘가요? [19] 이츠키쇼난6542 24/02/01 6542 0
79054 [기타] 와우 시즌 오브 디스커버리 2페이즈 정보 공개 [49] 왕립해군5581 24/01/30 5581 1
79053 [기타] 고퀄리티 무료 게임 다운 받을 수 있는 왁타버스 게임즈 [9] 프로구26023 24/01/30 6023 3
79017 [기타] 금강선 (구) 로아 디렉터가 뽑은 GOTY [44] 은때까치9658 24/01/18 9658 5
79004 [기타] 발더스게이트3 예지학파 위자드를 아라보자 [10] 겨울삼각형9458 24/01/13 9458 4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