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09/30 10:19:43
Name aDayInTheLife
Link #1 https://blog.naver.com/supremee13/223224846705
Subject [기타] <EA Sports FC 24>과 과몰입 이야기.
FC 24를 예구했습니다. 저는 얼티밋 에디션까지는 안 가고, 일반 에디션으로 시작해서 29일 정식 출시 이후에야 게임을 해봤습니다.


게임 자체는 뭐 이야기가 많이 할 거리가 있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전작도 23부터 시작했었고, 그나마도 열심히 안했으며, 축구 게임이라는 분야에 있어서 거의 독보적인 위치라 사실 분들은 이미 다 사셨겠고, 안 사실 분들도 끝까지 안 사실 것 같은 게임이긴 하거든요. 게임 자체도 모드들이 어느 정도 구색을 갖추고 완성된 형태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오늘은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스포츠, 게임, 그리고 과몰입입니다.


저는 축구 / 농구 / 야구 / 그리고 롤 정도를 열심히 보는 편입니다. 나머지 스포츠는 알거나 가끔 하면 보는 정도긴 하는데, 기본적으로 접근성이 굉장히 좋은 스포츠들은 아니라고 생각하기도 하구요. 근데, 저 네 종목은 꽤 열심히 챙겨보는 쪽에 가깝습니다. 그건 왜 그러냐... 라고 생각해보면 제가 저 스포츠들에는 '과몰입'을 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러니까, '과몰입'. 이게 프로스포츠에서 되게 중요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생각해보면 그깟 스포츠, 그깟 공놀이, 그깟 전자오락인데, 거기에 돈을 쓰고, 응원을 하고, 감정이입을 하는 건 우리가 그 스포츠, 응원팀에 과몰입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그러니까 본질적으로 몰입을 차단하는 프로스포츠는 자생할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스포츠에는 과몰입을 유도하는 장치가 있어야한다고 생각해요. 그런게 지역 연고 같은 요소로 구체화 되는 거라고 생각하구요.

또, 그렇기에, '스포츠', '게임'은 또 비슷한 듯 다른 영역을 가져가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스포츠 게임의 '현실성'이라는 요소나, 혹은 몰입감이라는 요소가 비슷한 부분을 공략하는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게임에서 논란이 되었던 지점은 남여 축구 선수들의 혼성팀과 그 능력치 문제였습니다. 저는 이 논란이 PC와 반PC의 문제라기 보단, 결국 몰입감, 현실성, 그리고 친밀감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여자 축구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이 남자 축구선수 보다 스탯이 높은 게 말이 되냐, 라는 말은 결국 이 스포츠 게임의 현실성과 핍진성, 그리고 그에 따른 몰입감이라는 요소에 대해 플러스 마이너스를 따졌을 때, 아무래도 대다수의 게이머들은 마이너스에 가까운 느낌을 받았다고 생각해요. 그게 옳고 그름을 떠나서, 그냥 그렇게 받아들였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동시에, 결국 인지도의 문제라고 생각해요. 그러니까, 예를 들면 은퇴한 선수들이 아이콘, 레전드라는 이름으로 나오는 것도 현실성의 문제는 있지만, 그걸 뛰어넘는 기존 스포츠로써의 과몰입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예를 들면 베컴의 로빙 패스를 케인이 받아 넣는다는 건 말이 안되는 이야기지만, 이미 기존 스포츠에서 과몰입을 유도하는 요소와 이미 팬심으로 단련된 마음이라는 게 있거든요. 하지만 여자축구는 그만큼의 인지도와 인기가 있지는 않습니다.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여자축구의 인기는 남자축구에 비해 아쉬운 것도 사실이니까요.


다만 혼성팀의 디자인이 그런 점에서 잘 되어있는 지는 모르겠습니다. 스포츠 게임이라는 게 컨셉 플레이와 경쟁 지향이라는 두 가지 플레이스타일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데, 컨셉 플레이는 내 마음대로 로스터를 구성하면 되는 거지만, 경쟁 지향 유저들은 딜레마에 빠진다고 생각해요. 내가 좋아하는 잘하는 선수와 내가 잘 모르는 데 스탯은 잘 찍힌 선수 중에 골라야 한다는 점이요. 결국 이 부분이 유저에게 어려운 선택과 스트레스를 주는 요소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다부짐
23/09/30 10:43
수정 아이콘
(수정됨) 저는 멀쩡한 IP에 PC 끼얹는 행위가 철저히 상업적인 이유라는데 일부 동의하는데
이번 혼성팀 이슈는
1. efootball (기존 위닝, PES)의 몰락으로 인한 독점적 지위 확보, 대체제 없음
을 기반으로
2. 기존 축구팬 및 축구 게임 유저의 확장성 없음
3. 여축 리그/선수의 확장 가능성
4. 카드 뽑기 게임에서 합법적인? 확률 감소
등의 이유로 게임사 입장에서 너무나 합리적인 선택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욕을 하면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죠

본문 내용에 대한 고려는 전혀 할 필요가 없었고 하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정확히는 “알고는 있지만 매출을 위해 정면돌파했다”라고 생각합니다
aDayInTheLife
23/09/30 12:53
수정 아이콘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확률 감소..
지니쏠
23/09/30 12:43
수정 아이콘
혼성팀을 만들었다는 것 자체를 문제시 해야지, 혼성팀을 만든 순간 여성선수의 능력치가 남성선수와 같은 수준이 되는건 피할 수 없는 일이죠. 고전격투게임부터 시작해서 현대 mmorpg 까지, 여자캐릭이 남자캐릭보다 힘이나 체력등이 낮게 설정되는 경우는 거의 없잖아요.
솔직히 fc24의 경우는 pc를 핑계삼아 원하는 선수를 얻거나 원하는 팀을 구성하기 힘들게 만들었다고 생각하는데, 과연 매출 면에서 어떤 성과가 있을지 두고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피파 시리즈가 가졌던 가장 압도적인 장점이었던 선수 라이선스 확보라는 면을 스스로 깎아내리게 되는 것이니까요.
aDayInTheLife
23/09/30 12:52
수정 아이콘
그럼에도 불구하고 워낙 독보적이라 그게 방해가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경쟁작이 없어져서..
사신군
23/09/30 13:00
수정 아이콘
거의 커리어모드만하는데 발전이 있을까 싶어서 구매를 망설이고 있습니다.
aDayInTheLife
23/09/30 13:06
수정 아이콘
그건… 흐흐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9053 [기타] 고퀄리티 무료 게임 다운 받을 수 있는 왁타버스 게임즈 [9] 프로구24706 24/01/30 4706 3
79017 [기타] 금강선 (구) 로아 디렉터가 뽑은 GOTY [44] 은때까치8308 24/01/18 8308 5
79004 [기타] 발더스게이트3 예지학파 위자드를 아라보자 [10] 겨울삼각형7480 24/01/13 7480 4
78997 [기타] WOW 시즌오브디스커버리 1Phase 후기 [6] 왕립해군3382 24/01/12 3382 2
78985 [기타] [발더스게이트3] 야영지 애완동물을 알아보자 [10] 겨울삼각형5209 24/01/09 5209 1
78976 [기타] 최근 타르코프에 빠져드는 이유 [12] 이츠키쇼난7115 24/01/05 7115 1
78975 [기타] 나의 MMORPG 게임 이야기.(2) [21] 건이강이별이4787 24/01/05 4787 4
78971 [기타] 나의 MMORPG 게임 이야기.(1) [32] 건이강이별이4164 24/01/04 4164 4
78968 엔씨소프트 트릭스터m 만든 자회사 폐업 [25] T1005749 24/01/04 5749 0
78961 [기타] [메이플] 대깨메가 들려주는 이번 사태 여론 [69] 잘생김용현5952 24/01/03 5952 9
78960 [기타] 철권 월드투어 TWT FINALS 2023 한국어 중계 및 뷰잉파티 [11] 염력의세계3214 24/01/03 3214 2
78951 [기타] 아머드코어 6 , 랭크전 체험기 [6] v.Serum3005 24/01/01 3005 2
78949 [기타] 원신 아카라이브 채널 폐쇄 절차 돌입 [59] 푸른잔향9001 24/01/01 9001 1
78947 [기타] 작년(!)에 했던 게임들 리뷰 [2] 휘군3911 24/01/01 3911 1
78943 [기타] [POE] 패스오브엑자일의 스킨/꾸미기 조합! [11] 일월마가3114 23/12/31 3114 2
78934 [기타] 저도 써보는 2023 플레이한 게임들 [43] Kaestro7578 23/12/27 7578 11
78926 [기타] 이스포츠 역사상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정상에 오른 선수들 [39] 워크초짜12128 23/12/23 12128 30
78912 [기타] 엑스컴2 선택된 자의 전쟁 개인적인 추천 모드!! [18] 일월마가4134 23/12/20 4134 0
78907 [기타] 'Time Walker:Dark World' 클리어 후기 [5] v.Serum4058 23/12/19 4058 2
78906 [기타] SKT-T1의 5년 간의 여정을 네이버 치지직에서 방송중입니다. [19] 네야7283 23/12/19 7283 3
78899 [기타] 뒷북 바하4 리메이크 리뷰 [3] slo starer3927 23/12/18 3927 3
78898 [기타] 스팀게임 5종 리뷰 [25] 모찌피치모찌피치5971 23/12/18 5971 3
78885 [기타] 환상서유기 이터널 배포하네요(팬제작) [20] 아드리아나6492 23/12/14 649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