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06/17 08:38:41
Name Arctic
Subject [추억] 리메이크와 클래식이 된 인생게임들
추억관련 이벤트가 있어서 글 하나 써봅니다.

패미컴 기계나 팩들이 집에 아직도 있으면 그런걸 찍어 올리겠지만 아쉽게도 사라졌고,
비교적 평범한 패키지들만 남아있어서 인생게임이면서 리메이크 등으로 수명이 남아있어 인지도가 높은 게임 2개만 가져왔습니다.

2FdaBBx.jpg

최근에 3분할로 리메이크 진행되는 파판7입니다.
이전에도 PC 게임들을 안하진 않았지만 이런 AAA 명작게임을 한참지나서가 아닌 동시대에 즐긴건 이때가 최초였습니다.
(물론 콘솔발매후 PC포팅, 한국발매까지 시간이 있으니 실제로는 1년도 더 뒤에 즐긴거지만)
당연히 저에게는 의미가 깊은 작품이 되었죠. 지금도 어릴때지만 컬쳐쇼크를 느낀게 어렴풋이 기억나는군요.

패키지는 한글이지만, 당연하다면 당연하듯이 영문판입니다.
영문번역조차도 개판으로 나올정도로 로컬라이징 작업에 큰 힘을 안 쏟던 시대인지라..
유통한 국내회사가 삼성전자라는것도 포인트 크크.

ynno6Sy.jpg

다음은 추억이라고 하기엔 너무 최근인데..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리치왕의 분노 패키지비스무리한거네요.
사실 온라인게임이고 한국에서는 해외처럼 패키지+정액제로 발매되는 작품도 아닌지라 이런걸 살 필요가 없죠.
근데 와우는 이미 인생게임이었으니 게임샵이었나 어디였나에서 보고 필요없어도 충동적으로 샀던 기억이 나네요.

캡쳐가 작게 나와서 안 보일수있는데 3번째 네모난 쪽지에 적힌 소개글을 보면
[전세계 게이머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세계 최고의 게임개발사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가~]
라는 글이 있습니다. 한국인 한정으로는 저런말이 부끄럽지 않은 개발사였죠 저때는. 

두 게임 모두 현재 리메이크를 진행중이거나, 클래식 서버를 운용하는등 추억팔이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지금 즐기고 있는 게임들도 나중에는 이렇게 추억팔이의 대상이 되겠죠?
이미 그래픽은 충분히 다 좋다고 생각해서 요즘 게임을 리메이크해도 무슨 의민가 싶기도 해서
언젠가는 VR이든 AR이든 체험형게임으로의 리메이크가 되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자랑이라고 하기엔 너무 흔한 물건들이라 굳이 올릴까? 했는데, 참여율이 저조한거 같아 일단 올려봅니다.
이런것도 올라오니까 좀 흔해보여도 가지고 계신 패키지,게임잡지,이스포츠 물품등 한번 올려보아요 크크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서린언니
23/06/17 11:36
수정 아이콘
크 프로즌 스론 출시행사때 봉준구 사인 마우스패드도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잘 봤습니다
及時雨
23/06/17 12:50
수정 아이콘
와 그 유명한 삼성 파판 7... 한글화 안해줌 에디션 크크크크
저도 클래식 와우 패키지가 있었는데 과거가 그립네요.
첫 스타트 끊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마음속의빛
23/06/17 13:15
수정 아이콘
개인적으로 파판6을 가장 명작으로 생각하는데, 모든 등장인물들이 파판7의 클라우드처럼 각자의 스토리가 있으니
리메이크한다면 정말 장편의 이야기도 만들 수 있을 거 같아요. 부디 파판6 리메이크를...
23/06/17 16:59
수정 아이콘
6는 나온다고 해도 일단 HD-2D 리메이크로 한번더 우려먹은 다음에 나오지 않을까 싶네요 크크크크
23/06/17 21:37
수정 아이콘
파판 7으로 파판을 첨 접해서... 그때 그감동이 떠오르네요
시나브로
23/06/19 01:41
수정 아이콘
딱 20년 전 리니지2 처음 나왔을 때 NC 소프트에서 저런 CD 케이스에 담긴 CD 무료로 뿌리다시피 배송해 준 게 인상 깊고 케이스도 고퀄리티에 예뻐서 지금도 가지고 있네요 흐흐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8103 [기타] 도쿄게임쇼에서 코에이가 밝힌 삼국지8 리메이크 정보 [75] OneCircleEast10071 23/09/23 10071 1
78101 [기타] [이터널 리턴] 복귀유저 간단한 소감 [8] 데갠4909 23/09/23 4909 1
78054 [기타] P 의 거짓 리뷰들이 공개 되었습니다 [48] 밥과글10063 23/09/14 10063 3
78052 FMKOREA에서 연재하고 있는 게임 이야기 한 번 같이 보시죠. [11] 물맛이좋아요6131 23/09/13 6131 2
78029 PGR21 2023 여름 계절사진전을 개최합니다 [18] 及時雨3264 23/09/06 3264 9
78024 [기타] DJMAX LUXPECT LEAGUE 2023 (DLL 2023) 감상 [8] 포커페쑤4430 23/09/10 4430 0
78020 [기타] 최근 즐기는 TRPG 마스터링 시노비가미 [9] 티아라멘츠4703 23/09/10 4703 1
78005 [기타] 원신 팝업스토어 막장 운영 사과문이 올라왔습니다 [16] Leeka6694 23/09/08 6694 0
77971 [기타] 게이밍키보드의 핫 트랜드 [59] Valorant9648 23/09/04 9648 5
77960 [기타] [메이플] 광기의 닉네임 경매 이야기 - 닉네임 경매는 왜 흥할까? [15] 우승5877 23/09/02 5877 5
77953 [기타] 아시안게임 전력분석관 발표 [62] SAS Tony Parker 9361 23/09/01 9361 3
77947 [기타] (스포)붕괴:스타레일 1.3버전 업데이트 -분노의 후기 [20] 꿈꾸는드래곤6388 23/08/30 6388 5
77923 [기타] (스포주의) 발더스 게이트3 중급 팁 "니가 뭘 좋아할지 몰라서 다 준비해봤어" [14] 겨울삼각형7903 23/08/28 7903 2
77873 [기타] 2023 게임스컴 발표영상 모음 [16] OneCircleEast5483 23/08/23 5483 0
77872 [기타] 개인적인 게임관련 지병을 다시 도지게 만드는 발더스게이트3 [32] 겨울삼각형6813 23/08/23 6813 2
77871 [기타] 철권8 2024년 1월26일 출시 예구시작 [11] 김경호4462 23/08/23 4462 0
77815 [썰풀기] 아니 그래서 왜 에이티즈? 에 대한 변명? 혹은 비판. [233] Taima8830 23/08/18 8830 5
77810 [기타] [스포X] 발더스게이트3 초심자용 팁 [19] 겨울삼각형8388 23/08/17 8388 2
77802 [기타] 게임, 만남, 헤어짐 [26] Kaestro6342 23/08/16 6342 6
77800 [기타] 주말 및 광복절 연휴에 즐긴 게임들 [11] 겨울삼각형5302 23/08/16 5302 0
77796 [기타] 로지텍 지슈라2 상세 스펙 유출 [12] SAS Tony Parker 6853 23/08/16 6853 2
77792 [기타] 로봇 게임의 조작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가 [11] Purple7139 23/08/14 7139 5
77764 [기타] [트위치 이벤트 홍보] Korea Shmup Festival 3 [3] 허성민4832 23/08/11 4832 1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