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R21.com
- 경험기, 프리뷰, 리뷰, 기록 분석, 패치 노트 등을 올리실 수 있습니다.
Date 2023/03/12 17:55:15
Name newness
Link #1 https://www.kukinews.com/newsView/kuk202303090212
Subject [기타] [발로란트] 정용검 캐스터 인터뷰 (수정됨)
발로란트 락인 대회에서 정용검 캐스터가 등장해서 깜짝 놀랐었는데요.
어떻게 합류하게 된건지 궁금했었는데
인터뷰에서 합류과정이 어느정도 나왔네요.

스타크래프트를 플레이 했었고, 거기에 다양한 fps 게임을 즐겨오던 분이었네요.
저그 유저지만 임요환 팬이었다고...
기존 스포츠와 e스포츠 중계의 차이점, 다른 e스포츠 중계는 관심이 없는지까지 다양한 내용이 있습니다.



https://www.kukinews.com/newsView/kuk202303090212




발로란트 중계에 뛰어들게 된 계기, 과정이 궁금하다

작년부터 조금씩 취미 삼아 발로란트를 플레이 했다. 그러다 중계를 보게 됐는데 (채)민준이가 나오더라. 당시 중계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크게 없었는데, 라이엇 측에서 먼저 제안을 주셨다. 아는 선배가 라이엇에 있어서 내가 평소 발로란트를 즐기는 걸 알고 있었다. 현재 프리랜서 신분이기도 하고 내가 즐겨 하는 게임이기도 하니 중계를 할 수 있겠다 싶어서 뛰어들게 됐다.




평소 게임을 즐기는 편인가?

원래 ‘메달 오브 아너’를 시작으로 ‘레인보우 식스’까지, FPS(1인칭 슈팅게임)를 조금씩 했었다. 내가 ‘스타크래프트 세대’이다 보니 ‘스타크래프트’도 즐겨했다. ‘배틀그라운드’도 했는데 모바일로 오히려 많이 즐겼다. 한 때 MBC 스포츠 플러스가 ‘오버워치’를 중계할 땐 오버워치도 해보려 했다. 그런데 30대에 접어들어 게임을 하려 하니 속도감이 너무 빠르더라(웃음). 사실 내 이름이 용검이고 오버워치 내 영웅 ‘겐지’의 스킬 이름도 ‘용검’이라 이 때 한 번 e스포츠 중계를 할 뻔도 했는데, 야구와 농구 쪽 PD들이 안 된다고 만류해서 중계 마이크를 잡진 못했다.




e스포츠가 일반 스포츠와 비교했을 때 갖고 있는 차별화 된 매력, 잠재력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나는 축구도 좋아하고, 스타크래프트도 좋아했다. 내가 직접 하는 놀이를, 어나더 레벨의 선수들이 플레이하는 걸 본다는 것에서 스포츠나 e스포츠 사이에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스타크래프트를 플레이 한 우리 세대는 그렇게 생각할 거다. 오히려 나는 임요환의 플레이에 더 열광하던 청년이었다. 저그 유저인데도 임요환을 좋아했다(웃음).




LoL과 같은 다른 종목에서도 정 캐스터를 보고 싶다는 팬들도 있다. 도전 의향이 있나?

없다. 지금 맡고 있는 다른 방송이 많은 상황이다. 발로란트 중계는 순전히 내가 재미있고 좋아서 하는 거다. 반면 LoL은 하지도 않고 재미를 느끼지도 못한다. 내가 쌍둥이 형이 있는데, 형은 LoL 방송을 매일 본다. 그러면서 나한테 ‘넌 이걸 해야 된다’고 거듭 말한다. 그래도 나는 역시 발로란트 뿐이다. 좋아하지도 않는 걸 중계하는 게 내키지 않는다. 내가 만약에 LoL 중계를 하고 있다면 돈을 정말정말 많이 주거나, 내가 LoL을 시작했거나, 둘 중 하나다(웃음).

통합규정 1.3 이용안내 인용

"Pgr은 '명문화된 삭제규정'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분을 환영합니다.
법 없이도 사는 사람,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라이디스
23/03/12 18:07
수정 아이콘
오버워치 중계 아쉽네요.
정용검 아나운서가 외치는 겐지의 용검 크크크
묻고 더블로 가!
23/03/12 18:17
수정 아이콘
없다
단호박이네요
회전목마
23/03/12 20:40
수정 아이콘
쌍둥이 형이 있는지는 몰랐네요 흐흐
서린언니
23/03/13 03:33
수정 아이콘
덕분에 재미있게 시청했습니다. 다음에도 이스포츠 중계 꼭 해줬으면
及時雨
23/03/13 08:38
수정 아이콘
축구 중계도 잘 듣고 있습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댓글잠금 통합 규정(2019.11.8. 개정) jjohny=쿠마 19/11/08 373078 0
공지 게임게시판 운영위원회 신설 및 게임게시판 임시규정 공지(16.6.16) [3] 노틸러스 15/08/31 443763 4
공지 공지사항 - 게시판 글쓰기를 위한 안내 [29] 항즐이 03/10/05 606218 13
79594 [기타] <어스토니시아 스토리> 개발 소식이 있네요 [25] 인생을살아주세요2421 24/05/20 2421 0
79587 [기타] 다크 소울과 마리오를 필두로 한 게임에서 두려움을 다루는 방법 [38] Kaestro3323 24/05/20 3323 10
79562 [기타] 게임은 어떻게 두려움을 통해 유저를 영웅으로 만드는가 [2] Kaestro2198 24/05/18 2198 0
79551 [기타] 곽민선 아나운서, 시력 손상 위기 "축포 맞아 부상 심각" [15] Davi4ever9992 24/05/16 9992 0
79550 [기타] 닼앤닼 가처분신청 최신 근황 [11] 아드리아나6130 24/05/16 6130 3
79548 [기타] [철권] 2024 ATL S1 결승 - 5.26.일 킨텍스 PlayX4 [1] 염력의세계1943 24/05/16 1943 1
79521 [기타] 사이버펑크 엣지러너, 후일담 공개 예정 [11] 티아라멘츠3263 24/05/12 3263 0
79514 [기타] (매우약한스포)블루아카이브 - 생각보다 꽤 재미있었던 모바일게임 [20] 랜슬롯4545 24/05/10 4545 10
79509 [기타] 지역연고제를 시작하는 이터널 리턴 내셔널 리그 출범 [33] 환상회랑8049 24/05/09 8049 2
79508 [기타] 고전게임 유튜브 좋아하시나욤...(창세기전3...?) [12] Janzisuka8136 24/05/08 8136 2
79482 [후원] 유니세프 페이커 패키지 기부 동참 이벤트 [6] 及時雨7613 24/05/01 7613 18
79485 [기타] 확률 표기로 드러난 게임사 장난질 feat.지식백과 [68] 아드리아나8551 24/05/02 8551 9
79481 [기타] 사우디 이스포츠 월드컵 일정 공개 [41] Leeka7341 24/05/01 7341 2
79476 [기타] [스파] 펌) 살의의 파동의 두갈래: 고우키와 류 [9] 인간흑인대머리남캐3443 24/04/30 3443 4
79432 [기타] 작혼 금탁 유저를 위한 소소한 팁 [89] 마작에진심인남자5560 24/04/18 5560 10
79422 [기타] 스포) 유니콘 오버로드 제노이라 클리어 후기 [5] 티아라멘츠3903 24/04/16 3903 0
79421 [기타] [림월드] 4번째 DLC 어노말리 출시 [6] 겨울삼각형3732 24/04/16 3732 2
79352 수정잠금 댓글잠금 [LOL] PGR21 2024 LCK 스프링 결승전 뷰잉 파티 안내 및 참가신청 [78] 진성17074 24/04/01 17074 33
79388 [기타] 메이플 스토리 주절주절 모험담 [5] Fred again3611 24/04/11 3611 3
79372 [기타] 유비소프트 한국지사, 운영 종료 결정 [33] EnergyFlow6796 24/04/09 6796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