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1/12 02:02:15
Name   좋아요
Link #1   오마이금비-본인캡처
Subject   [오마이금비] 그 손은 너무 작았다(스크롤 주의)
2017-01-11 22;53;31

오마이금비가 11일 종영했습니다. 사실 전반부는 못보고 후반부부터 보기 시작했긴 했는데요. 푸른 바다의 전설이나 역도요정 김복주를 안본 것이 딱히 후회스럽진 않네요.

2017-01-11 22;20;47

오 마이 금비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가시고기 같은 작품에서 익히 많이 다룬- 사실 그렇게 특별히 독특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난치병 내지 불치병 내지 희귀병이라는 병마와 싸우는 아이, 힘들지만 병마와 싸우며 이를 극복해야하는 가족들. 그렇지만 분명 범작에서 수작 사이라고는 말할만합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이 아이의 손이 무척 작았습니다.


2017-01-11 22;27;54
2017-01-11 22;04;18
허정은이라는 연기자가 선보여야 했던 연기는 사실 성인이라고 해도 엄청 잘할 것이 보장되느냐-하면 그렇진 않았다고 봅니다. 수요일과 목요일 10시에 방송되는, 동시간대에 엄청난 훈남 훈녀들이 케미가 어쩌니 비주얼이 어쩌니 하면서 흥행몰이하는 가운데에 시청률이라는 지표로 뭔가 보답받기는 좀 힘든 장르인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 것에 비해 하나의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 이 친구가 감내해야할 책임 역시 꽤나 컸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모로 상처도 있고 병마도 갖고 있는 사연 파라만장안 아이의 모습을 거짓되지 않게, 실제에 가깝게 표현해야 했으니까요.


2017-01-11 22;21;14
연기알못이긴 하지만 분명히 '그 나이 치고는'이라는 타이틀 떼고 봐도 잘했다 생각합니다. 적어도 극의 얼개에서라면 모를까 이 친구의 연기에서 몰입이 해쳐지진 않았으니까요. 그리고 저 손이 너무 매우 무척 작았습니다. 저 작은 손이 실제 금비와 비슷한 병마를 가진 아이들의 손이라 생각하니 그저 저 작은 손 만으로도 뭔가 울림이 느껴지더군요. 저 작은 손으로 오지호를 깨우려는, 아빠에게 못한 말을 하려는 허정은-금비의 모습이란. 그리고 그 가운데에서도 끝내 암울함에 함몰되지 않고 밝은 모습을 보이는 금비-허정은의 모습은 과히 '오 마이 금비'라고 할만 합니다.(오마금비~라고 나오는 OST 갓 브금 인정합니다)

참고로 이 친구 2007년'생'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4:35
어머니가 이 드라마를 보셔서 지나가면서 봤는데 허정은 양이 하드캐리하는 드라마였어요.
변태인게어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34
이 드라마 보다가 느무 슬퍼서 못보겠더군요. 애가 너무 날 슬프게 해...너무 연기 잘해...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52
제가 대학교 들어간 해에 태어났...
꽃이나까잡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2:44
제.인생 드라마 입니다 ㅠㅠㅠ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공지] 지속적인 특정 대상에 대한 악의적인 글 작성에 대하여 [1] Dalek 17/04/26 653 0
공지 [기타] [공지] 스포츠/연예 게시판 존속 및 운영. [2] 유스티스 17/01/27 5871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11142 0
6928 [연예] [이달의소녀1/3] 인기가요 컴백 무대 배유빈25 17/04/30 25 0
6927 [스포츠] 오늘자 LA 다저스 기적의 역전극 [2] SKY92329 17/04/30 329 0
6926 [연예] 3대 메이저 음악방송의 음반 방영 비율.왜 음반 뱅크라 불리는가? [22] 비타1000681 17/04/30 681 0
6925 [연예] 50대 아주머니의 흔한 몸매.jpg [5] 살인자들의섬1378 17/04/30 1378 0
6924 [연예] 엠넷과 음중이 푸는 4k 직캠들 [4] Leeka588 17/04/30 588 0
6923 [스포츠] 친절하게 감독에게 상황을 설명하는 KBO 심판.gif(20MB) [11] 1619 17/04/30 1619 0
6922 [연예]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걸그룹 인원수 변화 [22] Leeka1735 17/04/30 1735 0
6921 [연예] [러블리즈] 그냥 귀여움.jpgif (약 데이터) [12] 아라가키유이1376 17/04/30 1376 0
6920 [연예] [에이핑크]볼살 충전된 두 어르신(스크롤x데이터) [11] 좋아요1154 17/04/30 1154 0
6919 [연예] 그냥 보면서 눈물났던 공중파 음악방송 1위 2팀 [21] 1022813 17/04/30 2813 0
6918 [연예] 영화 '뷰티인사이드' 속 남자배우들 .gif (데이터주의) [20] 아라가키유이1753 17/04/30 1753 0
6917 [스포츠] kbo의 담배 타임 [14] 드라고나3208 17/04/30 3208 0
6916 [스포츠] 넥센 토종 4선발 [13] 로사2245 17/04/30 2245 0
6915 [연예] 내 여돌 스트라이크존은 무엇일까(스크롤X데이터) [20] 좋아요1982 17/04/30 1982 0
6914 [스포츠] 축구천재 모예스가....? [9] V.serum2441 17/04/30 2441 0
6913 [연예] [아이틴걸즈] 아이틴걸즈 V앱이 5주차까지 감상(영상) [16] 공룡720 17/04/30 720 0
6911 [스포츠] [KBO] 점점 커지는 선수들의 심판에 대한 불신 [29] 부모님좀그만찾아3827 17/04/30 3827 0
6910 [연예] 주관적인 현존 최강의 걸그룹 원투펀치 [55] 니시노 나나세3911 17/04/30 3911 0
6908 [연예] 전민주 - 러브홀릭(언니는 살아있다 OST, 녹음 메이킹버전) [1] pioren562 17/04/30 562 0
6907 [연예] 다시보는 걸그룹 하드캐리의 정석 [28] Leeka3623 17/04/29 3623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