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연예 관련글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1/12 02:02:15
Name   좋아요
Link #1   오마이금비-본인캡처
Subject   [오마이금비] 그 손은 너무 작았다(스크롤 주의)
2017-01-11 22;53;31

오마이금비가 11일 종영했습니다. 사실 전반부는 못보고 후반부부터 보기 시작했긴 했는데요. 푸른 바다의 전설이나 역도요정 김복주를 안본 것이 딱히 후회스럽진 않네요.

2017-01-11 22;20;47

오 마이 금비에서 다루는 이야기는 가시고기 같은 작품에서 익히 많이 다룬- 사실 그렇게 특별히 독특한 이야기는 아닙니다. 난치병 내지 불치병 내지 희귀병이라는 병마와 싸우는 아이, 힘들지만 병마와 싸우며 이를 극복해야하는 가족들. 그렇지만 분명 범작에서 수작 사이라고는 말할만합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이 아이의 손이 무척 작았습니다.


2017-01-11 22;27;54
2017-01-11 22;04;18
허정은이라는 연기자가 선보여야 했던 연기는 사실 성인이라고 해도 엄청 잘할 것이 보장되느냐-하면 그렇진 않았다고 봅니다. 수요일과 목요일 10시에 방송되는, 동시간대에 엄청난 훈남 훈녀들이 케미가 어쩌니 비주얼이 어쩌니 하면서 흥행몰이하는 가운데에 시청률이라는 지표로 뭔가 보답받기는 좀 힘든 장르인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 것에 비해 하나의 극을 이끌어가는 주역으로서 이 친구가 감내해야할 책임 역시 꽤나 컸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모로 상처도 있고 병마도 갖고 있는 사연 파라만장안 아이의 모습을 거짓되지 않게, 실제에 가깝게 표현해야 했으니까요.


2017-01-11 22;21;14
연기알못이긴 하지만 분명히 '그 나이 치고는'이라는 타이틀 떼고 봐도 잘했다 생각합니다. 적어도 극의 얼개에서라면 모를까 이 친구의 연기에서 몰입이 해쳐지진 않았으니까요. 그리고 저 손이 너무 매우 무척 작았습니다. 저 작은 손이 실제 금비와 비슷한 병마를 가진 아이들의 손이라 생각하니 그저 저 작은 손 만으로도 뭔가 울림이 느껴지더군요. 저 작은 손으로 오지호를 깨우려는, 아빠에게 못한 말을 하려는 허정은-금비의 모습이란. 그리고 그 가운데에서도 끝내 암울함에 함몰되지 않고 밝은 모습을 보이는 금비-허정은의 모습은 과히 '오 마이 금비'라고 할만 합니다.(오마금비~라고 나오는 OST 갓 브금 인정합니다)

참고로 이 친구 2007년'생'입니다.



모지후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04:35
어머니가 이 드라마를 보셔서 지나가면서 봤는데 허정은 양이 하드캐리하는 드라마였어요.
변태인게어때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34
이 드라마 보다가 느무 슬퍼서 못보겠더군요. 애가 너무 날 슬프게 해...너무 연기 잘해...
유스티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10:52
제가 대학교 들어간 해에 태어났...
꽃이나까잡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12 22:44
제.인생 드라마 입니다 ㅠㅠㅠㅠㅠㅠ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기타] [공지] 스포츠/연예 게시판 존속 및 운영. [2] 유스티스 17/01/27 3703 0
공지 [기타] [공지] 스연게 단축키 설정이 완료되었습니다. 분수 16/09/23 8507 0
5633 [연예] 어제자 마리텔의 신 클립 [3] pioren555 17/03/26 555 0
5632 [연예] 악마를 보았다에 나왔던 김인서 근황 [2] 니시노 나나세557 17/03/26 557 0
5631 [연예] [판타지오] 유정이가 그린 도연이 [1] chungdoo301 17/03/26 301 0
5630 [연예] [트와이스] 맏내에게 반말하는 서열8위 [1] 정연659 17/03/26 659 0
5629 [연예] [에이핑크]손슷하20(스크롤X데이터) [3] 좋아요267 17/03/26 267 0
5628 [연예] '프듀' 출신 이해인, 공황장애로 소속사 퇴사 "현재 치료 중 [11] 주자유2627 17/03/26 2627 0
5627 [연예] [오마이걸] 어제자 지호 직캠 [7] 좋아요764 17/03/26 764 0
5626 [연예] 5년 전 어느 영화 무대 인사 [1] 리콜한방1481 17/03/26 1481 0
5625 [연예] [러블리즈] 대중적인 미인(스크롤X데이터) [14] 좋아요2056 17/03/26 2056 0
5624 [연예] [오마이걸]'Coloring Book' 트랙리스트 [14] 배유빈902 17/03/26 902 0
5623 [연예] 먼 옛날 큰삼촌이 알았던 블랙비트 흔적 보기 [9] style2528 17/03/26 2528 0
5622 [연예] [무한도전] 정준하의 묵직한 팩폭 [18] 아리온6148 17/03/25 6148 0
5621 [연예] 50대 아저씨에게 어울리는 노래 [4] 감사합니다2540 17/03/25 2540 0
5620 [연예] 훈훈한 JYP와 다현 [2] 니시노 나나세3276 17/03/25 3276 0
5619 [연예] [판타지오] 판타지오 아이틴걸즈 첫 V앱 감상 [21] 작은기린1511 17/03/25 1511 0
5618 [연예] 하나님이 점지해준 KBO 우승팀 [31] 댕채연3840 17/03/25 3840 0
5616 [연예] 20대가 안쓰러운 소미의 팩트 폭력 ... .jpg [25] 아라가키4639 17/03/25 4639 0
5615 [연예] 걸스데이 포지션 분류 [8] 좋아요3335 17/03/25 3335 0
5614 [연예] [K팝스타] 걸그룹 팀명이 정해졌습니다 [12] 작은기린2576 17/03/25 2576 0
5613 [연예] 소미에게 다정한 보컬선생님 [26] 유나4536 17/03/25 4536 0
5612 [연예] 윤식당 정유미의 동물 친화력 [10] 에베레스트4608 17/03/25 4608 0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